'바비의작은정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3.15 [바비브라운] new 모밤 (엑스트라 리페어 모이스처라이징 밤) 을 맞이하며... (2)





바비브라운을 평소에 자주 구매하는 편이 아닌데
간만에, 그것도 백화점 매장에서, 할인도 없이,
통 크게 한바탕 질러주었다. 이른바, 고갱님 놀이.



 



그 결과물.
예전부터 관심을 두고 지켜보고 있던 제품들인데
이 날 이렇게 대뜸 지르게 될 줄은 나도 미처 몰랐네? 






익히 알려진, 바비의 "작은" 정성.

그런데 뭐, 사실 매장에서 제품 두어 개 사고
(비록 그 제품 중 하나가 상당히 고가이긴 하지만!)
샘플 이만큼 받는 건 별로 아쉬울 것도 없긴 해.
특히 저 아이크림은 꽤 오래 쓸 용량이기 때문에.

다만 가끔 온라인 프로모션 등에서 이거 끼워주면서
마치 대단한 기획세트인 양 말하는 게 웃길 따름. 






인스턴트 롱웨어 메이크업 리무버.
아마도 38,000원이었던가.

바비의 2가지 리무버 중에서 더 세정력 좋은 제품.
나 요즘 리무버에 왜 이렇게 집착하는지 모르겠다.
심지어 생필품이라서 지를 때 죄책감조차 없다고.
이것도 정해두고 재구매하기에는 양 적고 비싸지만
그냥 한번은 정품으로 제대로 써보고 싶었던 그 무엇. 






하지만 메인은 이것.
리페어 모이스처라이징 밤, 일명 모밤.


바비브라운의 기초 중에서도 유독 애증의 대상이다.
비싸서 손 대기 어려운데, 또 손 대면 끊기 어려워서.

나도 이제 손 댔으니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넌 건가? 






바비 특유의 묵직하고 넙적한 유리 jar 용기.






EXTRA
Repair Moisturizing Balm
150,000원 / 50mL


제품명만 보면 뭐가 new 인지 알 수 없지만
사실 작년 말엔가 (아마도) 리뉴얼된 버전이다.

데이용으로 SPF 지수 들어간 버전이 추가되었고
기본 버전은 보습감 강화하여 나이트용으로 분류.

사실 난 바비 모밤에 늘 눈독 들이고 있으면서도
질감이 무거울까봐 제풀에 걱정하고 있던 차라서
만약 구매하면 당연히 데이용으로 사려고 했었지.

그런데 나이트용이 더 농축된 제형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질감이 무겁거나 미끌거리진 않는 데다가
밤에 집중케어용으로 쓰고 싶어서 결국 나이트 구매!

... 다 나의 자발적이고 독자적인 판단에 의한 거라고...
결코, 직원이 나이트용으로 적극 권해서 그런 거 아님;
(어차피 데이나 나이트나, 둘 다 가격은 동일하다.)






개시 전의 자태가 유독 아름다운 모밤.
크림보다는 진하고 쫀득한 농축 제형이지만
그만큼 소량만 쓰기에 밀착은 되려 더 잘 된다.

난 피부가 푸석푸석하고 지쳤다 싶은 날에
스킨케어 마지막 단계에 살짝 얹어주곤 한다.
평소에 쓰는 크림이나 젤을 다소 얇게 도포하고
모밤을 손바닥에 덜어서 체온으로 녹인 다음에
얼굴 여기저기를 지그시 눌러주는 방법으로.






사진에서는 다 표현이 안 되지만, 대략 이런 질감.
바비 기초 특유의 허브향도 난 마음에 들어.

고농축 밤이라서 확실히 크림과는 차별화가 된다.
아무리 잘 맞는 데일리 크림이라도 채워주지 못하는
그 한 겹의 보습막을 단단히 채워주는 느낌이랄까.

게다가 시중에 다른 밤 타입 제품들은 많지만서도
은근히 이게 "한끗발" 차이가 있는 분야라서 그런지
아직 이 바비 모밤은 쉽사리 대체가 되지 않는 듯.

그렇다면 남은 선택은 :
- 내 피부 상태는 현재 고농축 밤까지 필요로 하는가.
- 만약 그렇다면 제품 단가 15만원 지불 의사가 있는가.

난 둘 다 yes 라고 결론내려서 구입했고 만족한다.
하지만 사용하는 자의 패턴에 따라 효과 차이도 나고
가격도 그리 만만하지 않은지라 쉽게 추천은 못하겠네.

난, 현재 심경으로는 재구매 확정! 이지만 어느 세월에;
안 그래도 고농축 제품이라서 소량씩만 사용하는데.
(가격 때문에 망설이는 소비자에게 직원들이 늘 하는 말;)
하지만 다음번 구매는 기필코 면세점에서 하겠어 -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3.15 22:11 전주과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왔엉용^^바비밤~맞어요 이건 한끗발 차이로 대체 불가!!(전 원래 저렴이만 왕편애^^)내가 이래서 이 블로그를 조아해용 코드가 맞앙 ㅎㅎ 솔직한 후기가 조아요^^그나저나 자몽향기님이 쿨톤이어서 슬프고(전 전형적 웜톤)오드아이는 결국 두세트 사서 셀프로 만들어야해서 슬프고유ㅠ

    • 배자몽 2012.03.17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비브라운 코리아의 가격 정책에는 이따금 버럭! 하고 싶지만...
      그래도 이 모밤은 쉽사리 대체가 안 되더라구요. 똑똑한 바비 여사 -_-
      우야근동 요즘 SOS 고보습 제품으로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ㅋㅋ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