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도 종로 갈 때면 왕왕 들르게 된 곳.
파고다 학원 뒷골목 어드메에 있다.




바로 인근에 소문난 경북집 오리지널이 있는데
거긴 내부공사로 인해서 문 닫은지 오래고
바로 몇 십 미터 옆에 이렇게 II호점이 있지.






입구에서 이렇게 전을 부치면서
지나가는 사람들 발길 붙드는 이모님.
(사실 난 전류는 별로 안 좋아하지만;)




이때는 마침 좀 한산한 시간이었지만
평일 식사 시간에는 인근 직딩들로 가득차서
빈 자리 찾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고 한다.




저 양푼비빔밥이 대표 메뉴 중 하나인 듯 한데
경북집 II호점으로 옮기면서 없어졌다고 ㅠ




메뉴.

전.
순대국.
콩비지.
순두부.
감자탕.
부대찌개.
등이 있다네.




이때는 주말이라서 직장인들이 아니라
북한산이라도 다녀오신 듯한 등산객들이.




어쨌거나 밥은 합해서 2공기 ㅋㅋㅋ




그냥 밥 먹으러 온 건데
왜 처음처럼이 끼어있지.

이 날 주문한 건 비지찌개와 된장찌개.
이 콩비지에 대해서는... 내 할 말이 많다.









참 어찌 보면 평범하게도 생겼어.
난 물론 비지찌개라면 종류를 막론하고 환장하지만
(콩비지 / 봄나물 / 열무김치... 내 3대 밥도둑들.)
경북집 비지찌개는 첫 술을 떠보고 그야말로 감동했다.

아무런 양념이 없이 이렇게 거의 콩만으로 만드는데
담백하면서도 고소하고, 고소하면서도 담백하고,
비린 맛은 없고 부드러운 게 혀에 착착 감긴다.

나처럼 원체 콩을 좋아해서 콩요리에 열광한다면,
콩 본연의 맛을 좋아한다면 필히 맛봐야 할 것.

한 식당에 다시 가면 되도록 다른 메뉴를 맛보는데
이 집 콩비지는 정말 꿈에 나올 정도여서
다음 번에 갔을 때에도 또 시켜먹었다는 후문.




된장찌개.

미안.
넌 콩비지에 밀려서 잘 생각이 안 난다야.




메인인 콩비지가 너무 맛있어서
잠시 잊고 있었지만 역시 맛난 부침두부.




모듬전.

물론 난 전류는 즐겨 먹지 않긴 하지만
그래도 이런 식당들을 맛깔나게 해주고
고객들을 이끄는 건 역시 전요리인 듯.





좀 더 사이즈 큰 이 아이는 녹두전.





그리고 내가 포스팅에 올리고 싶다면서
내 맘대로 시켜서 난 안 먹고 사진만 찍은
순대술국.

매콤하면서도 진하고 개운한 게 나름 맛나단다.




앗싸.




처음 경북집 갔던 날은 짜증나고 우울한 날이었는데
"맛있는 거나 먹고 가자"는 말에 무심코 갔다가
너무 진국인 콩비지를 만나서 결국 이렇게 신났어.
(... 바보...)



콩 음식을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종로 인근을 지날 때 꼭 한번 들러보길!
특히 콩비지찌개는 꼭 맛봤으면 싶다.

지극히 내 개인적인 취향에 근거해서 보면
웬만한 콩/두부/비지 전문전보다 낫다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4.21 21:32 러브라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봐야겠어요~
    종로 파고다 뒤 자주 가봤는데 왜 본적이 없는지 흑 종로 맛집들은 다 구석구석 숨어있는듯 ㅠㅠ




집 근처
연습실 근처
위치인 데다가 메뉴도 무난해서
자주자주 들르는 밥집.

사당역 2호선 13번 출구
혹은 4호선 12번 출구
파스텔시티 건물 뒷편.


사실 늘상 지나면서도 아무런 관심이 없었는데
올 여름, 칡냉면에 갈급하던 어느 날에 인연이 닿았다.

덥고
지치고
밥맛은 없고
시원하고 매콤새콤한 게 땡기는데
적당한 메뉴는 쉽사리 눈에 안 들어오고
사당역에는 어째 죄다 술집 고기집 횟집이고
냉면을 하는 집에 가도 점심메뉴로만 된다고 하고

이래저래 울먹울먹하던 차에 딱 보인 그 무엇 -




칡.냉.면.

올레 ㅠ





정신 차리고 올려다보니까 바로 여기더라.
참 지나가면서도 자주 보던 집인데도
그냥 고만고만한 메뉴에 시끄러운 분위기에
언제나 관심 없이 지나치기만 했었더랬지.

어쨌거나 칡냉면 한다잖아.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일단 들어가고 봐.




두근두근.
신나서 김치마저 이뻐보여.




저 옆테이블에서 먹는 뭐시기 전골.
저건 다음으로 미루고... 일단 칡냉면! 하악-




오셨습니까




싹둑-




키햐-




묵자.




사실 면발이 살짝 좀 덩어리지긴 했지만
난 정말이지 이 날 칡냉면이 너무 갈급했기에
그 정도는 너그러이 넘어가줄 수 있었음.




원샷할 기세.




냉철하게 보자면 -
너무 잡다하게 많은 메뉴를 하는 집이라서
특별히 특정 메뉴에 강한 것도 아니고
칡냉면이 유별나게 맛난 축에 드는 건 아니었다.

면발도, 양념도, 그냥 나쁘지 않은 보통 수준.

그런데 사당역 주변은 은근히"간단히 밥 먹을 식당"이
드물어서 이런 평범한 곳이 소중해질 때가 있더라니까.




이런 분위기?
홀도 오픈되어 있고 자리도 빽빽한 데다가
대개 술 한 잔 하는 아저씨들도 많아서 꽤 시끄럽다.
찬찬히, 조용히 식사하려면 애시당초 다른 데 갈 것을 추천.




그 후에 다시 갔을 때에는 날씨가 조금 더 서늘해져서
칡냉면 아닌 두부전골에 도전해봤다.

사실 칼국수/만두/부대찌개 등이 더 메인인 듯도 하지만
어차피 메뉴가 하도 잡다하게 많아서 별 의미 없음 ㅋ




처음에는 보고 하얀 두부 st. 인가 했지만...




알고 보면 양념이 밑바닥에 깔려있네.




맛은 생각보다는 그냥그냥.
특별히 다시 먹고 싶을 정도로 생각나는 정도는 아니더만.
초가을 바람 불 때 즈음 무난하게 저녁으로 먹을 정도?
(그런 것 치고는 두부랑 버섯 꽤 많이 집어먹지 않았니...)





대략 이런 내용물.




입구에서는 전 부치느라 여념이 없으신 이모님.
내가 전을 그닥 즐기지 않아서 안 시켰지만.




치익-



특별히 내세울 메뉴는 없을지라도
웬만한 메뉴는 다 있어서
연습실 가는 길에 저녁 때우기 좋은
사당역 식당... 이라는 나의 총평.

그런데 너무 시끄러워 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