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방배/사당 인근 거주자라서 잘 아는데-_-

사당역 부근은 부산스럽기만 하고 꽤 산만하다.

고기나 회, 술 한 잔 할 곳들은 여기저기 많지만

여유롭게 차 한 잔 하거나 데이트를 할 곳은 적지.

12번 출구 파스텔시티에 몇몇 입점해있긴 해도

다들 여기로만 몰리니까 늘 대기줄 길고 북적북적.

 

그 와중에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괜찮은 곳이 있으니

바로 10번 출구 스타벅스 건물 5-6층 카페 식스.

 

알고 찾아가는 게 아닌 한 은근 시야 범위 밖이고

내부도 널찍해서 주변 동네와는 좀 분리된 느낌.

물론 여기도 유명한 데다가 주변에 대체제가 없어서

주말에 가면 테이블이 꽉 차있는 일이 많긴 하지만

그래도 역 주변 다른 카페/레스토랑들에 비하면

분위기가 늘 평온하고 고요한 점이 마음에 들어.

 

 

 

 

 

 

5층으로 가면 되는데 "카페 식스"라서 매번 6층에 내림;

이렇게 5층 카운터로 내려가는 시점에서부터 이미

높은 2층 천장과 널찍한 인테리어에 기분이 좋다.

 

 

 

 

 

 

 

 

금요일 저녁인데 이 정도 인구밀도면 천국이지.

그리고 설령 사람들이 좀 많아도 확실히 덜 시끄럽다.

마음에 드는 구석자리 확보하고 셀프서비스로 주문-

 

 

 

 

 

 

음료와 음식 메뉴 가격은 뭐 대략 이래.

라떼류가 6천원대, 버드 생맥이 6천원대,

파스타가 1만원 중반대, 피자가 1만원 후반대.

 

어설픈 플래터에 2만원 부르는 브런치 레스토랑이나,

분위기가 돗데기 시장인 프랜차이즈 카페에 비해,

단연코 더 만족스러워. 가격도, 분위기도, 맛도.

 

 

 

 

 

 

 

 

다음에 집 근처 브런치 약속 잡히면 여기로 와야지.

서래마을 최근에 다녀온 곳들이 연달아 좀 애매해서;

그보다는 여기에서 유유자적하는 게 훨 나을 것 같아.

물론 주변 동네가 사당역이라서 밖으로 나서면 복잡하지만;

 

 

 

 

 

 

인형이나 소품에 큰 관심이 있는 편은 아닌데

요 목각 인형 시리즈는 솔직히 좀 갖고 싶더라.

 

이것 외에도 섬세하게 신경 쓴 티가 많이 난다.

 

 

 

 

 

 

식스.

카페 식스.

6층에 있어서 식스.

 

 

 

 

 

 

금요일 저녁을 열어주는, 生음료들.

그녀의 딸기생과일주스와 나의 맥스 생맥주.

 

 

 

 

 

 

 

 

 

상세평은 생략하되, 메뉴는 다 중급 이상이었다.

우리가 너무 잘 먹은 탓인지 양이 좀 적나? 싶었지만

대체적으로 너무 간이 강하지도 않고 조리도 잘 된 편.

특히 견과류 소스의 파스타처럼 독특한 메뉴가 많다.

 

흠, 뭐지. 당최 별로 흠잡을 데가 없잖아 ㅡ,.ㅡ

 

 

 

 

 

 

심지어, 6층 바깥에는 이렇게 테라스석도 있다.

더 추워지기 전에 여기도 꼭 한번 가봐야지 :)

 

 

 

 

부산스러운 사당역의 얼마 안 되는 아지트라서

딱히 남에게 공개하고 싶은 곳은 사실 아니지만

이 놈의 정보 공유 정신이 뭔지... 포스팅 올려본다;

 

그래도 앞으로 사람 너무 많아지지 않았으면-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0.14 00:05 길잠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늘 서래마을쪽이라 포스팅보면서도 갈생각 안했는데 사당이라니 여긴 꼭 가봐야겠네요 ㅎㅎ

    • 배자몽 2012.10.16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래마을의 한적함은 없지만, 교통도 위치도 딱 좋아요 :)
      근처 지나갈 일 있으면 들러보실 것을 추천해봅니다!
      하지만 사람 너무 많아지는 건 싫다는 이 오묘한 마음 ㅋ

  2. 2012.12.13 00:00 소개팅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여기 소개팅 장소로 괜찮나요?ㅠ 누님믿고 여기로 가볼게요ㅠㅋ

  3. 2012.12.30 12:53 방문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까페6 번호나 홈페이지를 알 수 있을까요?

 

 

 

서래마을 베키아앤누보 1차 방문 후기 :

http://jamong.tistory.com/1327



사실 이번에는 굳이 여길 가려던 건 아니었는데

점찍어둔 곳들이 하필 일정이 다 어그러져서;

발길 닿는 대로 가다 보니까 재방문하게 됐다.


아이빈스는 12시부터 문 연다고 하고,

(기다리기에는 시간도 애매하고 배도 고프고!)

레드브릭은 뭔 일인지 아예 문을 닫아버렸네?


내가 딱히 베키아앤누보를 좋아하는 건 아니건만;

어쨌든 지난 번에는 금요일이라 브런치가 안 돼서

단품 메뉴로 먹었는데 이번에는 위캔드 브런치로!



 

 



머그가 큼직하고 시원시원한 건 참 좋은데

문제는 여기에 커피는 고작 반절만 따라준다.


아니, 커피 좀 넉넉하게 양껏 따라준다고 해서

식당 마진에는 별 지장도 없을텐데 말이야.

게다가 음식은 오지게 비싸게 받아먹으면서!


머그에서 환해졌다가,

커피에서 부루퉁해짐.




 

 


Vecchia & Nuovo

베키아 앤 누보


오래된 것과 새로운 것.


난 뭐 이제 딱히 새로울 건 없고 그러네.

서래마을점만 2번 가봤고 재방문의사 없으니.





 


음식보다 더 좋았던 건, 설화수 백삼젤 :)

2개월 늦은 생일선물로 치라면서 투척해주심.

이거야 늘 애용품이니까 잘 사용하겠사와요.





 

 

 


지난번에 메뉴판도 얼추 다 찍어놨던지라

같이 올릴까 했는데 귀찮아서 그만 생략 -_-


사실 주말 브런치는 만족도가 낮은 편이었거든.

이래저래 시키면 2인 식사비가 4-5만원은 되는데

브런치 구성이나 맛은 기대보다 영 평이하달까.

특히 내가 고른 오믈렛은 돈값 못하는 맛이었다.


차라리 주중에 단품으로 미네스트로네나 샐러드,

샌드위치 등을 먹는 게 더 낫겠다는 게 내 결론이여.


혹은, 근처에 유명한 빠리크라상 서래마을점에서

빵 이것저것 + 샐러드 + 커피 푸짐하게 차려놓고

이것저것 골라먹는 편이 훨씬 더 만족도가 클 것 같아.


지난번에 주중 방문해서 단품 위주 식사를 한 후,

내 소감은 "비싸다면 비싸지만 기분 좋은 방문"이었는데

주말 브런치 이후로는 "굳이 여기 갈 필요 없다"고 느낌.





 


서래마을에서 그녀를 만날 때마다 꼭 꺼내게 되는

입생로랑 퓨어 크로마틱, 사연많은 블루브라운 3호 ㅋ





 

 

 그러고 보니 옷도 좀 블루브라운 계열이네.

급하게 뛰쳐나간 거라 딱히 의도한 건 아닌데.



그녀와의 주말 브런치 데이트는 물론 즐거웠지만

앞으로 굳이 베키아앤누보를 가진 않겠지.

그보다 나중에 간 빠리크라상이 훨씬 좋더라-_-



내 맘대로 총평 :

(도산공원점은 안 가봤고, 서래마을점 기준.)


내부는 너무 북적이지 않고 적당히 여유로움.

셀프 주문 시스템이 조금 귀찮기는 하다.

스프/샌드위치/식전빵은 맛이 꽤 좋았다.

커피는 괜찮은데 인심이 너무 야박해-_-

브런치 플래터는 가격대비 폭리라고 생각함. 


뭐, 가끔 갈 수야 있지만 굳이 여길 가기에는

주변에 다른 괜찮은 레스토랑이 너무 많다.

 

 

그러니까, 베키아 앤 누보, 우린 여기까지인가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2.06 22:00 이용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커피 무한리필인데;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