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배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20 오니기리와 이규동 (방배역점)

오니기리와 이규동 (방배역점)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11. 5. 20. 14:49



몇년 전만 해도 규동이 뭔지 모르는 사람들도 많았는데
이제는 일본식 덮밥인 규동 식당들이 제법 많다.
그러다 보니 "오니기리와 이규동 (오니규)" 같은
광범위한 체인점들도 쉽사리 눈에 띄고 있고.

뭐, 물론 개중에서 진짜 제대로 하는 곳은 드물겠지.
일본 음식맛 좀 제대로 아는 사람들은 되려
이런 양적인 확신이 못마땅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어차피 오니규 같은 캐주얼한 지점에서
정통 일본의 맛 같은 거 기대할 건 아니잖아?
좀 담백한 분식집 정도로 생각하면 나름 괜찮아.
게다가 난 원래 메밀/우동류를 좋아해서 말이야.
"일본식" 생각했다가는 실망하기 십상이지만
"일본 냄새 좀 나는, 미다래보다 나은 분식집"
이라고 생각하면 마음이 꽤나 너그러워지잖아.

무엇보다도 내 나와바리인 방배역에 생기니까
오며 가며 애매할 때 한 그릇씩 먹고는 한다.

그러고 보니 식당 외형 사진이 없네.
여태까지 딱히 찍을 생각을 못해본 듯.



나름 이것저것 먹어봤지만 아래의 메뉴는
2인용으로 나오는 "오니규 베트스 메뉴" 라네.

오니기리 선택 2
규동 (계란 추가 가능)
그리고 미니우동

사실 나에게 계란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
탱탱하고 고소한 날계란 없는 규동이란 무의미하지.
이 세트 가격은 1만원 중반대 가량.
기본 규동 단품 가격은 5-6천원 가량.


 


오니기리 때깔은 대략 이렇다.
물론 "삼각김밥"이지. 



이건 참치마요.



이건 멸치볶음.



참치마요, 미안.
난 너보다 멸치볶음이 더 좋다.
게다가 사실 오니기리보다 규동이 더 좋아.



이런 풀셋.
딱 둘이서 먹을 만 하다.


우동은 딱 기본 운동.
특별히 좋지도 특별히 나쁘지도 않아.
체인점 우동들이 대개 그러하듯이.
하지만 덮밥 먹으면 꼭 땡기는 우동.




규동.
그리고 계란.




하아, 탱글탱글한 너.
날계란 없는 게 무슨 규동이니, 그치?



체인점 음식이 대개 그렇듯이 별날 건 없고
어찌 보면 좀 하향평준화된 맛이긴 하다.
하지만 고기와 파, 양파, 계란이 어우러진
규동을 좋아하는 데다가 가격도 부담없어
오며가며 마음 가볍게 들러서 밥 먹는 곳.

카레규동 등 나름 응용(?) 메뉴들도 먹어봤는데
결국은 기본 규동에 기본 우동이 제일 낫더라.
좀 출출하면 규동 小 사이즈 세트를 시키고
(좀 작은 규동에 미니 우동이 따라나온다.)
아니면 대개 규동 단품만 시켜서 먹는 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