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31 [쥴리크] 아로마 버너 (리미티드 에디션♡) (4)




쌩뚱맞은 지름 고백...
나, 쥴리크 아로마 버너 질렀다♡




사실 쥴리크 뷰티클래스 때 여기저기에 놓여있는
이 아로마 버너를 보고서 매우 끌렸었거든.

뷰티클래스 리뷰 링크 :
http://jamong.tistory.com/642




특히 내가 좋아하는 페퍼민트 오일을 올려놓은 것에
완전 꽂혀서 '아, 내 방에도 이 향을 피우고 싶어♡'가 된 것.
게다가 집에 아로마 오일도 몇개 있는데 도통 사용을 못하고 있던 차,
이 버너가 있으면 보다 자주 쓸 수 있을 것 같아서.




그런데 뷰티클래스 끝나고 쥴리크 데이스파에 가니까
마침!!! 이 버너를 판매하고 있더라고.
게다가!!! 리미티드 에디션이래잖아♡

... 사야 하는 거지.




아이, 예뻐.
종류는 이렇게 4가지가 있더라.

가격은 각 78,000원.





쥴리크 농장에서 직접 촬영한 것을 바탕으로
수작업으로 저 식물들을 그려넣은 거래. 꺅.
아, 쥴리크의 이 손맛 너무 좋지 말입니다요.






나는 퓨어리 에이징 디파잉 라인을 연상시키는
포레스트 팬지 제품으로 골랐지롱.





마침 버너 구입하면 캔들 10개들이 세트랑
안티 스프레스 스페셜 트리트먼트 티켓도 준다니까.
(이런 구성 없었어도 질렀을 거면서.)




이게 내가 지른 포레스트 팬지.




비올라.




라벤더.




퍼플 앤 핑크 데이지.


역시 내가 산 포레스트 팬지가 제일 예뻐♡
쥴리크스러운 느낌도 팍팍 나고 말이야.





같이 사용할 아로마 오일도 사면 좋은데
난 이미 집에 오일이 여러 개 있어서 이건 패스했다.

라벤더
로즈마리
레몬
티트리
버가못

등은 대체적으로 무난하게 제 본연의 향을 내는 편이고

유칼립투스는 내가 원래 향을 싫어해서 거부감이 들었고
그레이프후르츠는 의외로 참 답답한 향이 나서 바로 아웃.
솔직히 자몽 성분 하나 때문에라도 지를 뻔 했는데;

페퍼민트는 늘 사랑해 마지 않는 향이지만
꽤나 유사한 아베다 페퍼민트 오일이 있으니까.

관련 포스팅 링크 :
http://jamong.tistory.com/610




후훗.
향기롭게 살테다.
꼭 지름을 정당화하려고 이러는 건 아니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31 15:25 신고 lazyk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 나도 하나 살까 하고 스크롤 내리다가 가격의 압박 ;

  2. 2009.11.02 15:06 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사고 싶은.... 주전자 932 ㅋㅋㅋㅋㅋㅋㅋㅋ
    나도 향 피우고 아로마 촘 해볼라긔 ㅋㅋㅋㅋㅋ
    근데 지금 이 지름으로는 어휴...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