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버리얼씨'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1.29 MOTD - 150128 - 애플브릭이여 (11)
  2. 2015.01.17 My Burberries (4)

MOTD - 150128 - 애플브릭이여

Posted by 배자몽 메이크업샷 : 2015.01.29 23:00

 

 

 

 

안 밀리고 매일매일 당일에 업데이트하는 건 어려운 일이구나, 이느므 MOTD.

 

이 날은 중요한 1:1 미팅이 있어서 컴플렉션은 안정감 있게 하고 립에만 포인트를 (과하지 않게) 주는 게 목적이었다. 게다가 이번 주 초에 했던 "핑크기를 잘 컨트롤하지 못한" 메이크업의 아쉬움도 만회하고 싶었... 으나, 바쁜 출근 준비 시간에 이 모든 걸 다 실행하는 건 솔직히 무리고 그냥 내 머리 속에서 그리는 컨셉이 그랬다는 것 뿐;

 

 

 

 

 

 

* 컴플렉션

네이처리퍼블릭, 캘리포니아 알로에 선블록 데일리 모이스처 SPF50 A+++

바비브라운, 스틱 파운데이션, 3호 베이지

로라메르시에, 시크릿 컨실러, 2호

에스프리크, 멜티 픽스 치크, PK800

겔랑, 블랑드펄 파우더 파운데이션, 01호 (재작년 버전인가)

버버리, 라이트 글로우 블러쉬, 얼씨 (Earthy)

 

* 아이

나스, 스머지프루프, 아이섀도우 베이스

베네피트, 벨벳 싱글 아이섀도우, 티클드 밍크

크리니크, 래쉬 파워 마스카라, 오닉스 블랙

슈에뮤라, 아이브로우 매니큐어

미샤, 스머지프루프 우드 아이브로우, 흑갈색

슈에무라, 워터프루프 드로잉 펜슬, 색상 뭐더라...

나스, 아이라이너 펜슬, 맘보

 

립컬러는... 아래에 등장. 원래 주인공은 그런 거다.

 

 

 

 

 

 

VDL 크리미 페스티벌 립스틱, 502호 애플브릭

 

이 날, 나와 피부톤 계열이 비슷한 (그러나 나보다 더 하얀) 김토리 양에게 긴급 카톡을 날렸다.

-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VDL 크리미 립스틱 애플브릭, 이거 나 믿고 함 사봐.

- ㅇㅇ 묻따않 구매 확정.

 

이 립스틱을 향한 나의 애정은 MOTD 포스팅 하나에 다 나타낼 수 없노라. 고로, 이번 주말에 시간 내서 단독 헌정 리뷰를 따로 하나 써야긋서. 현재 나의 립스틱 재고 중에서 딱 하나만 골라서 한 달 내내 그거만 쓰라고 한다면, 난 아마 별 고민 없이 애플브릭을 고르리라.

 

나에게 로드샵 립스틱은 크게 두 종류로 나뉜다. 가격대비 꽤 괜찮은 실속 제품, 그리고 고가 제품들 다 제껴버릴 만큼 좋은데 우연히 가격마저 착한 제품. 물론 후자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지. 그런데 그 찾아보기 힘든 제품이 바로 뷔델 애플브릭이야! 막 찬양해버릴거야!!! 뭐 어때 내 맘이야!!! 할인 한 톨(?) 안 받고 내 돈 주고 샀으니 내 맘대로 칭송할테다 ㅋㅋㅋㅋㅋㅋㅋ

 

주머니에 쏙 넣을 수 있을 정도로 얇고 가벼운 패키지, 그러나 저가 제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쌈마이 플라스틱이 아니라, 외부는 무광 (그러나 나d스처럼 이물질 들러붙는 그런 무광 아니고 매끈한 무광!) 내부는 크롬스러운 메탈. 군더더기 없는데 그렇다고 유치하지는 않아. 내가 겔랑이나 디올 립스틱을 왜 안 좋아하는데. 내가 왜 수년간 파던 나스를 결국 내쳤는데. 겉포장보다는 안의 내용물이 중요한 거지만 엇비슷한 경쟁 제품들이 많다면 결국에는 케이스가 실용적이고 내 취향에 맞는 쪽에 손이 가는 거다. 왁왁, 뷔델 알라뷰쏘머치. 너네 누가 이렇게 제품도 잘 뽑아내고 디자인도 기똥차게 하래. 이제 마케팅만 좀 잘 하면 되겠네???

 

아, 물론 VDL이 과연 저가인가에 대해서는 의문이 있다. 페스티벌 립스틱 가격이 17,000원이니께. 하지만 "보다 고가의 제품들"에 비해서는 마음 편하게 살 수 있다는 의미에서는 일단 저가라고 합시다.

 

그리고 절묘한, 그야말로 절묘한 질감! 쉬어와 크리미 사이의 어드메! 이걸 어찌 설명해야 할까. 세상에는 쉬어한 립스틱도 크리미한 립스틱도 널리고 널렸다. 그런데 쉬어하면서도 너무 묽거나 글로시하지 않고, 크리미하면서도 불투명하거나 두껍게 발리지 않으며, 발색이 충분히 잘 되면서도 탁하지 않은... 아, 쓰다 보니 진짜 극찬이네... 여튼 그런 제품은 흔치 않다는 게 나의 주장. 촉촉한데 발색 잘 되고 입술에 얇게 착 밀착되는 립스틱이라니, 게다가 그 중에서 마이 드림컬러라니, 아유키딩미?

 

여기에 애플브릭은, 광의로 분류하자면 레드 계열이 맞는데, 그리 단순한 레드는 아니다. 사람 피부, 그리고 입술색에 따라서 발색이 다르게 나오겠지만 나에게는... 투명 베이스에 레드 레이어, 그리고 여기에 10%의 핑크와 20%의 코랄을 더한 듯한? 뭐래 ㅋㅋㅋㅋㅋㅋㅋ 여튼 그런 느낌적인 느낌으로 표현된다.

 

"이만하면 무던하고 과락 없어" 가 아니라 난 진심으로 이 제품이 좋다. 내가 이런 계열의 물 먹은 레드 립스틱이 없는 것도 아닐진대 (없기는 커녕, 립스틱 중에서 가장 비중이 높은 색상군이지 ㅋ) 그 중에서 감히 베스트로 꼽고 싶을 정도다. 뭔 말이 더 필요해.

 

 

 

 

 

 

토리야, 그러니까 이건 사야 돼.

 

MOTD로 시작했다가 애플브릭 대찬양으로 마무리.

그래도 조만간 별도 제품 리뷰는 써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1.30 12:04 토리터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와와와 언니 저 곧 신촌뷔델로 뜹니다 ㅋㅋ

  2. 2015.01.30 22:34 kat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언젠가부터 맑은빨강...소위 말하는 물먹은빨강 컬러만 보면 자몽님 생각나요~ㅋㅋ잘어울리시는듯bb
    VDL은 가끔 가격대가 아리송할때가 있긴한데(그 사각형 립스틱은 무려 이만원대ㅋㅋㅋ) 생각보다 발색이 고급지고(?) 지속력 질감 다 괜찮긴하더라구요ㅋㅋ무엇보다 파데가 옐로베이스도 많이나와서 심슨족으로서는 고마울따름이네요ㅠㅠㅋㅋ

    • 배자몽 2015.02.03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핑크보다 훨씬 더 자주 쓰이는 것이 바로 맑은 레드! 제 인생의 동반자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ㅋㅋㅋ 그런 의미에서 이 애플브릭은 참 고맙긴 한데 뷔델은 암만 봐도 저가라고 하기에는 좀... 그래요; 어쨌든 그 돈값은 충분히 한다고 생각하기에 조용히 넘어갑니다만 ㅋ

  3. 2015.01.30 22:58 제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물먹은 레드 매니아로써 기대하고 공홈가보았는데 컬리칩이 엉망엉망 이런 엉망이 없어요. 컬러칩보고는 저것이 자몽님이 추천한 그것이란 말이더냐!라며 다시한번 확인차 들어왔답니다. 맞네요ㅎㅎ 묘사하신 걸 보면 컬러칩 저러면 안되는거 아님!

    • 이리 2015.01.31 0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븨델 컬러칩 거의 동가격대로 꼽히는 에스쁘아 발색모음이랑 버금간다는 소문이... 극악일 정도로 실제색상이랑 전혀 다르다니 강제 매장행인거죠 뭐ㅠㅠ

    • 배자몽 2015.02.03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공홈은 안 들여다본지 오래... 사실 요즘 같아서는 온라인 발색에도 딱히 비중을 두지 않아요. 매장에 직접 가서 내 눈으로 본 게 아니라면 섣불리 구매에 이르게 되지 않더라구요-_-*

  4. 2015.01.31 11:53 신고 광주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광주공식블로그 광주랑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컬러사용은 어려워서 멀겋게 다니기 일쑤인데..-_-
    도전해볼께욥. ㅋ

    광주랑 블로그에도 한번 들러주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5. 2015.02.04 03:34 레이디쥬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어.. 저도 저 색상 있어요!! 괜히 반가움에 댓글 남겨요~ㅋㅋㅋㅋ
    그때 자몽님 리뷰보고 나스 나이아가라도 샀었다능 ;ㅁ;
    저 라인에 다른 색.. 피치 뭐 였는데 ㅠㅠ 암튼 그것도 데일리하게 잘 써지더라구요~

    • 배자몽 2015.02.05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플브릭 만ㅋ세ㅋ 간결한 패키징과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까지 생각하면 아주 그냥 물고 빨고 핥고 뭐 그러고 싶네요 ㅋㅋㅋㅋㅋㅋㅋ

My Burberries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5.01.17 19:00

 

 

 

 

요즘에는 딱히 대단한 내용이 없더라도, 상세한 제품 사진이나 발색이 없더라도, 그냥 가끔은 시간 나는 대로, 마음 가는 대로 편하게 수다 글도 써보자는 주의다. 사실, 그래서 글 포멧을 중앙 정렬에서 좌측 정렬로 바꾸고 줄바꿈도 줄여버렸지, 별 거 아닌 내용도 자꾸 줄 길이를 맞추려는 습관 때문에 괜히 신경 써가면서 쓰게 되는 것 같아서. 이렇게 쭈욱 연결해서 쓰면 그야말로 생각 나는 대로 다다다다- 타이핑할 수 있으니까. 따지고 보면 애당초 블로그 운영이라는 것도 나 즐겁자고 하는 거니까.

 

오늘의 작은 수다는, 버버리 뷰티.

 

수년 전에 뻑쩍지근하게 국내 런칭했지만, 높은 가격 + 좁은 엑세스 + 발케팅의 삼중고로 철수했다가, 최근에 다시 "버버리 뷰티 박스"라는 이름으로 재런칭했지. 하지만 내가 보유한 제품들은 죄다 철수 이전의 제품들 뿐이다. 재런칭 이후로는 딱히 사고 싶은 제품도, 사고 싶은 이유도 없네. 특히나 버버리는 그 크고 각지고 무거운 케이스 때문에라도 많이 모으고 싶지 않거든. 정말 엑기스 같은 소수의 제품들만 딱딱 뽑아서 가지고 있으니 나름 뿌듯하고만.

 

 

 

 

 

 

아이 인핸서 No.22 페일 발리 (Pale Barley)

아이 인핸서 No.8 카키 (Khaki)

라이트 글로우 블러쉬 No.7 얼씨 (Earthy)

립 미스트 No.25 로지레드 (Rosy Red)

 

 

비록 제품의 총 갯수는 적지만, 페일발리와 얼씨를 동시에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만 해도 나의 버버리 지수는 상당히 높아지는 셈이다. 특히 얼씨는 본격 입소문 나기 전부터 내가 매우 높이 평가해오던 제품이라서 지금의 유명세에 괜히 뿌듯하네. 너 임마, 내가 너 신인(?)일 때부터 알아봤지 말이다.

 

버버리의 레전설 페일발리는 사실 정말 우연히 갖게 된 거다. "버버리에서 이게 그렇게 잘 나간대" 라면서 선물해준 친구님 덕분. 사실 나는 막상 그때 페일발리의 명성에 대해서 잘 몰랐는데 이게 그렇게 여러 사람 애태우는 제품이 될 줄이야. 빛바랜 보리, 라는 이름이 실로 잘 어울리는 색이다. 수확기의 보리 같은 화려한 황금빛도 아니고, 그렇다고 존재감이 별로 없는 완전 뉴트럴한 컬러도 아니다. 펄감이 있지만 버번쩍거리는 미네랄 계열의 펄감이나 메탈릭한 쉬머가 아니라 色과 하나가 된 빛의 느낌이다. 이 제품만 단독으로 사용하고 아이라인만 살짝 넣어줘도 충분히 세련된 화장이 나온다. 다만, 저 따스한 색감이 내 피부와는 완전히 동화되지 않아서 그 수많은 사람들 안달나게 하는 색감이 나에게는 100% 구현되지는 않는 편. (사실 나는 장미빛이 감도는 9호 로즈우드 쪽이 조금 더 취향.) 그럼에도 불구하고 페일발리가 상당히 훌륭한 싱글 섀도우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그리고 싱글 섀도우지만 수납하기 편하게 사각형으로 생겨준 건 정말 고맙다. 기왕 부피가 큰 건 어쩔 수 없지만 그래도 거울과 팁브러쉬도 내장되어 있고 이 색상 하나만으로도 완성도가 높아서 가끔은 파우치에 휴대해도 괜찮다 싶을 정도.

 

카키는 이름은 카키지만 쿨한 올리브 브라운 정도? 나는 주로 눈썹 그리는 용도로 사용한다. 사실 이 색상 자체는 대체가 가능한데 그보다 이때 같이 구매했던 포인트 브러쉬가 아주 진국이었다. 아직도 내 메인 브로우 브러쉬로 활약 중이지. 맥을 비롯한 여타 브랜드의 총알 브러쉬들에 비해서 모질이 응집력이 좋고 끝이 날렵해서 특히나 눈썹 그리는 용도로는 베스트. (맥 총알 브러쉬는 다소 뭉툭해서, 아이섀도우 스머징이라면 몰라도 아이브로우 용도로는 미달일세.) 그래서 내친 김에 그 브러쉬와 세트로 이 카키 컬러도 잘 사용하고 있는 중.

 

얼씨는, 직접 발라보기 전에는 진가를 알기 어려운 색상에 속한다. 말린 장미 같은 부드러운 혈색이 살짝 가미된 베이지 계열. 완전히 쉐이딩으로 쓸 정도로 다크하고 뉴트럴한 컬러는 아니고 분명 블러슁 컬러다, 하지만 분명 얼굴 중앙부보다는 살짝 외곽 라인을 따라서 사용하는 편이 더 매력적인 색감. 그리고 제품 외관에서도 짐작이 가듯이 투명하고 채도 높은 색감보다는, 약간 불투명하고 실키한 표현을 해준다. 버버리의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잘 맞는, 그런 연출. 투명한 계열은 아닌데 피부 위에 녹듯이 발리는 점도 매력적이지. 요즘에는 보다 얇게 발리고 더 장미빛이 도는 에스티로더의 센슈어스 로즈에 끌리는 중이라 얼씨를 향한 내 마음도 예전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버버리에서 딱 한 제품만! 이라고 한다면 여전히 주저 없이 얼씨! 를 외칠 거다. (에스티 센슈어스 로즈는 분명 끌리긴 하지만 구매는 보류 중. 얼씨가 아직 많이 남았으니까 부지런히 쓰고 표면이 좀 패이거든 그때 사든가 해야지.)

 

로지레드는 내 눈에도, 그리고 내 지인들의 눈에도 매우 아름다운 체리 레드 컬러인가보다. 레드 립 블라인드 발색샷 올리면 늘 최고 인기를 구사하는 색상. 하기사 그러니까 내가 저 (쓸데없이) 크고 각진 케이스에도 불구하고 구매를 했겠지. 로지레드처럼, 물 먹은 듯이 촉촉하고 투명하지만 마냥 글로시하지만은 않은 레드 립 컬러는 워낙 취향템이라서 애용할 수 밖에 없단 말이야. 그런데 사실 브랜드의 특징이 보다 잘 드러나는 건 이 립미스트 라인이 아니라 크리미한 립커버나 보송한 립벨벳 라인 쪽이라고 생각하긴 해. 색감도 더 독특하고 버버리다우며 다른 제품들과 상성도 좋은 편.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좀 칙칙해 보이는 색상들이 많은 편이긴 하다. 이러나 저러나 나는 버버리의 립 제품을 모을 생각이 전혀 없으므로 아무래도 좋다. 이 로지레드만은 예외! 그냥 딱 봐도 너무 내 취향의 색이거든. 그래도 다 쓰고 나면 (대체 어느 세월에?) 재구매할 생각은 없다. 세상은 넓고 대체품은 어딘가에 있겠지.

 

 

 

 

 

이렇게 몇 개 안 되지만 내가 보기에는 핵심적인 제품들을 다 갖추고 있는지라... 새로이 런칭한 버버리 뷰티 박스와는 굳이 친해질 일이 안 생길 것 같네. 게다가 현재로서는 매장에 삼성동 코엑스몰에만 있기 때문에 강서구 주민인 나에게는 국내 미입점 브랜드만큼이나 멀게 느껴진다.

 

덧. 안 그래도 발케팅으로 철수 한번 했는데 재런칭 후에도 일부 네이버 블로거들에게 수십 수백 만원 어치 품평 세트 배포한 거 보고 좀 더 정이 떨어졌는지도 몰라. 난 이렇게 예전의 지름들이나 누리면서 살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1.18 19:08 신고 절치부심_권토중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버리뷰티는 케이스가 참 이뻐서
    하나쯤은 갖고 싶었던 건데
    아직까지 하나도 못 사봤네요.^^

    • 배자몽 2015.01.19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가 봐도 버버리! 라는 디자인이죠 ㅎㅎㅎ 국내 재런칭된 이후로는 아직 매장 수가 적어서 엑세스가 쉽지는 않더군요. 저도 삼성동 쪽으로 갈 일이 당최 없어서;;;

  2. 2015.01.21 01:02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버리뷰티는 암만봐도 "부잣집 아가씨가 심심해서 자기 빌딩에 가게 하나 내놓고 매상 신경 안 쓰고 청담동 쏘다니는" 이미지란 말이지...

    • 배자몽 2015.01.21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데 청담동 쏘다니다가 매장 돌아와보니 일부 색상 품절되어 있고 ㅋㅋㅋㅋㅋㅋㅋ 뭐 나도 버버리는 저 제품들이나 잘 쓰고, 더 이상은 안 들일 것 같소...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