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뷰티 브랜드 토탈샵 온뜨레.
온뜨레답게도 겨울 캠페인은 북극곰 살리기란다.

곰 중에서도 북극곰으로 분류되는 작은곰에게 당장 제보했는데
캠페인 내용을 보니 제품을 9만원 이상 사야 북극곰 인형 주는 거라네.
... 북극곰 마크 붙은 한정 제품 따위 없는 거야?







저 인형 받으려고 온뜨레에서 바디 제품 9만원어치 채우는 건
진짜 쳐맞을 일이라며, 고이 마음을 접어버린 그녀.

하지만 내가 늘 말하듯이 -
코스메 덕후는 늘 길을 찾아내는 법.
그 길이 종종 왜곡되어서 그렇지, 뭐.





생각해보면 작은곰도, 나도, 언니도 - 멜비타 쉐어버터 써보고 싶었어.
앗, 하나에 37,000원이니까 3개 같이 하면 111,000원이네?
아니, 이건 굳이 곰인형을 받기 위해서 9만원 채우려고 한 게 아니라
세 사람 다 정말 그 쉐어버터, 예전부터 써보고 싶었다니까?
우리 세 사람이 명동 온뜨레샵에 들르게 된 건 우연이 아닐거야.


....... 아흥.



아래는 온뜨레 입점 브랜드 중 하나인 멜비타의 베스트셀러,
쉐어버터 4종 되겠음메.



소프트 & 라이트는 쉐어버터 80%
오리지널은 100%
라벤더는 98,9%

사실 오렌지향 나는 소프트가 좋기도 했지만
역시 난 밀도 있는 제형이 좋아서 오리지널.
작은곰도 오리지널이 간지라며 오리지널.
라벤더 마니아 최모양만 라벤더.




이건 배터리 다 나가서 꺼지려고 하는 데세랄 간신히 켜서
딱 1장 촬영 성공한 - 매장 떼곰샷.

악. 귀여워.




그리고 우리의 떼지름샷.
일단 내가 다 수거해서 가져왔다.

오덕 블로거인 나는 떼샷 찍어서 행복하고.
언니는 형부한테 지름 안 들켜서 행복하고,
작은곰은 북극곰 살려서 행복하고.

그리고 - 북극곰들도 행복하지 않을까?
우리가 지른 금액의 1%는 기후변화 방지 프로젝트에 쓰인다는듸.




아놔, 얘가 운다 ㅠ
평범한 곰인형 받자고 지를 순 없잖아? 라고 시크하게 결론 내렸다가
북극고미가 눈물 흘리는 거 보고 다들 마음이 짠해지는 바람에
그래, 건조한 겨울 바디에 쉐어버터 정도는 써줘야돼... 라는 급결론.

울지마 ㅠ




우엥 -_ㅠ




헬프미.
아임 폴라 베어.

작은곰이 말한다.

안녕?
나는 펄란드에서 온 펄라베어야.
자기 전에 피그먼트로 양치를 하지.
내 꿈이 실현된다면 언젠가 환경보호 브랜드인
샹테카이에서도 폴라베어 컴팩트를 출시할거야.
그때를 기다리면서 일단 너를 데려올게.
힘내, 친구야. 멸종되면 안돼.



... 샹테카이 폴라베어 컴팩트 관련 포스팅 링크 :
http://jamong.tistory.com/586



이 글의 요점은 :
멜비타 쉐어버터 질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20 16:13 동네주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엥... 울고 있는 곰.... 쉐어버터는 샀어야만 해 ㅠ.ㅠ

  2. 2009.11.23 00:06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왜 울고있는 눈물 뜯고싶지.






Story 1. 흰수염고래



샹테카이의 지난 한정 컬렉션에 대한 포스팅은 아래 링크 참고 :
http://jamong.tistory.com/460



얼마 전에 작은곰 손 꼬옥 잡고 샹테카이 VIP 뷰클에 다녀왔다.
귀찮은 데다가 호텔 조명도 안 좋아서 사진이나 포스팅은 생략했지만.



나 :
"니가 언제부터 샹테카이 뷔아퓐데 -_-"


곰 :
"몰라요. 뷰클하니까 예약하라고 전화 왔던데요?"

나 :
"뭐 많이 샀어? (샀다면 내가 모를 리가.)"

곰 :
"립밤 하나요 -_-
그때 A, B, C 언니들이랑 같이 매장 갔을 때."

나 :
"큰 손들 따라서 갔더니 너도 묶음 대우 받았나부다.
잘 키워서 장차 잡아먹을 새끼 VIP 개념이랄까.
본사에서 관리하는 비밀 고객 카드에도 기재되어 있을걸?
구매 내역 : 립밤 1
비고 : 장차 큰손의 자질이 있음. 특별 관리할 것."

곰 :
"그런지도.
일단 오라고 하니까 아장아장 가서 맛난 간식 냠냠♡"



여하튼 이렇게 가게 된 샹테카이 뷰클...
샹테카이 새끼 VIP 곰과 나는 그날 가장 나이 어린 층이었다네.
(심지어 낼 모레면 계란 한 판인 나까지 묶어서... 훗.
워낙 큰손 싸모님들이 주로 오셔서 말이야 ㅋ)



간식 야금야금 다 주워먹으면서 샹테카이 교육부 직원이 해주는
샹테카이의 환경 보호 캠페인 및 제품 설명을 듣고 있었다.

문득 -
2009 라 발렌느 컬렉션 부분에서 작은곰이 격하게 부들부들 떨면서,
"언니... 저 고래... 아기고래........ ㅠ" 이러는 게 아닌가.



참고로 아래는 라발렌느 컬렉션 비주얼 ↓



저렇게 섀도우 & 페이스 팔레트가 있는데
엄마 고래와 아기 고래가 양각으로 새겨져 있다.

뭐, 너무 비싼 데다가 차마 사용하기 힘든 제품이라서
나는 매장 테스트 외에는 해본 적이 없지만
구입해서 직접 사용해본 사람의 말에 의하자면 -
"저 아기 고래는 한두번 사용하면 표면 펄이랑 색감이
다 걷히면서 사라져요. 아까워요 ㅠ" 라고 하더라.



곰 :
"언니... 아기 고래가 사라지면서...
그렇게 흰수염고래는 멸종하는 거죠 ㅠ"

나 :
"...!!!!!!!!!!"



그 진중한 분위기의 뷰클 와중에 둘이 손 부여잡고 바들바들;
"흰수염고래야아아아 -_ㅠ" 이러면서.



샹테카이 여사, 의도했던 건가요.
에이, 설마.






Story 2. 북극곰



또, 곰양이 말했다.

"솔직히 샹테카이 한정 팔레트들 이쁘긴 하지만
너무 그 효용에 비해서 비싸서 사진 않을 것 같은데...
북극곰 컬렉션이 나온다면 가산을 긁어모아서라도 다 사야죠."
라고.

그래.
북극곰들도 멸종... 까지는 아직 아니라고 해도
이 지구 온난화와 환경 파괴로 인해 위험에 처한 아이들이니까.
몇년 이내로 샹테카이에서 한번 건드릴 법한 아이템이지.



그런데 그거 알아?
북극곰은 털이 하얀 거지, 몸은 일반 곰처럼 까맣다는 거.
(당연한 건가.)



그래서 우리가 가상으로 디자인한
샹테카이 2010 폴라 베어 컴팩트 는 이렇다.



양각으로 새겨진 북극곰 부분은 흰색 쉬머 하이라이터.
이걸 쓰다가 표면의 펄이 걷히고 내용물이 패이면
그 아래에는 브라운 컬러의 셰이딩이 나오는거야.
(인간들이 가죽을 벗겨가서 헐벗은 북극곰을 표현.)
또 쓰다 보면 곰 몸통 중에서 간이 있을 법한 위치에
초록색 섀도우로 표현된 웅담 섹션이 나오지.
(환경도 파괴되고, 먹이와 가죽까지 빼앗기고
인간들에게 웅담까지 내주는 웅류를 표현.)
또 쓰다 보면 다시 파란 섀도우 층이 나오는 거야.
(결국 온난화로 인해 북극 얼음이 다 녹은 후의 바다를 표현.)



... 이거 샹테카이 본사에 기획서 보낼까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17 17:36 Tou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곰돌이 네일 스티커 샀어요.............ㅋㅋㅋㅋㅋㅋㅋ -_-

  2. 2009.09.17 18:43 고개숙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인간들이 가죽을벗겨가며 헐벗은 북극곰에 빵 터졌어요 ㅋㅋㅋ
    게다가 웅담섹션 ㅋㅋㅋㅋㅋㅋ 센스 작렬인데요
    그나저나 진짜 샹테가이 vip려면 얼마나 사야하냐며 ㅋㅋㅋ
    큰손 아주머니들이 주류를 이룰만해요 가격이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3. 2009.09.19 19:28 ㅂ ㅅ ㄱ 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곰도 곰돌이는 귀엽지 너무 리얼한 곰은 부담스러울거 같아 ㅋㅋ 열때마다 리얼한 곰이 이를 드러내며 표효하고 있다면..큿..

    갑자기 산책하다가 이 생각이 떠올랐어 과연 언니의 화장품 엥겔 지수는..??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