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라메르시에] 블루밍 립글라세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1. 1. 3. 00:02




립글로스는 막상 발랐을 때 차이가 적어서
되도록 손이 자주 가는 제품들 위주로 쓰고
갯수를 안 늘리려고 노력하는 제품이다.

특히나 정줄 놓아버리면 어느새 이쁘다면서
이것저것 컬렉팅해버리기 쉬운 아이템이라서
더더욱 구매를 자제할 필요가 있... 는데...

가끔 눈길을 사로잡는 아이들이 나오는 건
어쩔 수가 없어. 내 잘못이 아니라구.

요즘에 격하게 끌리는 제품 중 하나는 바로
[로라메르시에] 신제품, 블루밍 립글라세.

기존의 스테디셀러인 립글라세를
보다 진하고 크리미한 질감으로 재탄생시켜서
아시아 시장 타겟으로 신규 런칭한 제품이라네.
발색은 리퀴드 루즈처럼 진하고, 펄감 없는 게 특징.
... 내 스타일이야...






그냥 그렇다고.
지난 분기에 립글로스 2-3개만 바닥봤어도
급 자기 정당화하면서 지르려고 했는데
바닥 내기는 커녕, 그간 서랍 구석에 쟁여둔
박스째 새 제품들도 최근에 줄줄이 개봉해서
차마 이것까지 당당하게 사진 못하겠다.
그저 이렇게 바라보면서 욕구 표출할 뿐.

... 다시 봐도 참 이쁘네.
실물로 봐도 이쁘더라.
입술에 발라봐도 이쁘더군.



아젤리아피치블로썸 갖고 싶다.
중얼중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실 루나솔 제품을 별로 즐겨 쓰는 편은 아니다.
5구 제미네이트 아이즈
4구 쉬어 콘트라스트 아이즈
등 다양한 아이섀도우 팔레트들은
맑은 색감과 특유의 펄감으로
넓은 마니아 층을 거느리고 잇긴 하지만 -
내 취향은 아니더라는 말씀.





그런데 이번 봄 메이크업 컬렉션은 참 눈길을 사로잡아.
투명한 수채화 같은 봄꽃의 이미지를
각 꽃 종류별로 5가지 라인으로 표현했네.

내가 굳이 필요로 하는 제품도 아닌데다가

사놓고 별로 안 쓸 것임을 알기에 구매욕까지는 안 생기지만
그래도 참 컬렉션의 이미지와 컨셉은 잘 정했다, 싶어.



그런 의미에서 살짝 감상해보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