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지가 방배, 사당, 이쪽 부근인 데다가

워낙 자그마하고 아늑한 이자까야를 선호해서

사당역 부근 이자까야라면 늘 관심을 가지고 본다.

 

 

관련글 :

이자까야 고로고로 - http://jamong.tistory.com/1463

이자까야 토모야 - http://jamong.tistory.com/1029

 

 

그런데 고로고로는 내 동선에서 길 건너편이라 아쉽고

(물론 동호회 연습실 가는 길에서는 비교적 가깝지만)

토모야는 내부가 아늑하기보다는 넓고 시끌벅적하며

안주 가격이 은근 비싸다는 것도 결정적인 단점이다.

 

 

그런데 이제는 정말 마음 붙이고 단골 삼은 곳이 생겼음.

바로 내 동선 상에 있는, 이수초등학교 바로 옆의 그곳.

 

 

 

 

 

 

정말이지 우연히 발견해낸 보물, 이자까야 로코.

친구의 친구가 운영한다는 바로 옆 카페에 가려다가

사장님 안 나오셨다길래 술이나 한잔 하자며 들렀는데

첫 눈에 반해버려서 그 후로도 꾸준히 단골하고 있다.

 

그나저나 이자까야 이름이 웬 로코?

자세한 설명은 아래에서 등장할 예정 ㅋ

 

 

 

 

 

 

당분간 일요일 휴무입니다.

 

안주 가격 수준은 딱 저 정도.

물론 매번 갈 때마다 식사하러 간 게 아니라

대개는 가볍게 한 두 개 정도 시키고 말았지만

우야근동 토모야에 비해서는 저렴한 편이다.

 

그러니까, 어디 한번 들어가봅시다.

 

 

 

 

 

 

안쪽에 별도의 방 같은 공간이 두어 개 있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딱 이 정도의 규모, 이 정도의 분위기.

 

너무 작아도 자리 확보하기가 힘들고,

너무 넓어도 시끌벅적 정신 없어지는데,

딱 이 수준이 내 취향에는 잘 맞더라.

 

둘이서 가면 주로 주방 앞의 바 자리에 앉는 편.

 

 

 

 

 

 

 

 

워낙 사케 문화와 친숙해서 그런지 몰라도

이런 풍경을 보기만 해도 마음이 편해지곤 한다.

 

... 술쟁이라 놀리지 말아요...

 

 

 

 

 

 

그나저나 -

이자까야 이름이 로코가 뭐야, 로코가.

 

자그마치 로맨틱 코믹스, 즉 순정만화 되시겠다.

 

그렇다.

로코 사장님은 만화 덕후 (라고 할게요) 였던 것이다.

뭐, 그렇다고 꼭 순정만화 장르만 파시는 건 아닌 듯.

 

 

 

 

 

 

 

 

 

그의 컬렉션.jpg

 

난 사실 딱히 피규어에 대한 관심이나 열정은 없지만

이걸로 이 집의 개성이 확실해져서 왠지 애정이 간다.

 

그러고 보니 길 건너 이자까야 고로고로 역시 이랬는데

컬렉션의 규모로 보자면 로코가 훨씬 더 방대하구만요.

 

 

 

 

 

 

 

기본 안주로 나오는 양배추 샐러드와 마카로니 샐러드.

이런 건 한꺼번에 많이씩 퍼먹으면 뭔가 금방 물리는데

조금씩 야금야금 집어먹으면 끝없이 리필하게 되더라고.

 

 

 

 

 

 

나가사키 짬뽕탕 18,000원

오뎅탕 16,000원

김치라면 8,000원

왕새우튀김 20,000원

와규 크림 파스타 13,000원

 

안주들은 대략 이 정도의 가격대.

 

 

 

 

 

 

술 종류는 특별히 많은 건 아니지만 있을 건 얼추 있음.

대개는 병맥주보다는 시원하게 아사히 생맥주 한 잔,

또는 간바레 옷또상이나 오니고로시 등의 사케를 시킨다.

 

이건 뭐, 어딜 가도 취향 나와주는 거지.

 

 

 

 

 

 

처음 방문한 날에는 술 안 먹는 사람도 몇 있어서

그냥 가벼운 분위기로 병맥주를 시켰는데 실패;

 

여자들한테 인기가 많다는 페로니 맥주나

콜라맛이 나서 독특하다는 우드스탁 맥주는

둘 다 내 취향이 아니었음.

 

그냥 평소에 하던 대로 아사히 생맥으로 할 것을.

 

 

 

 

 

 

그래도 병은 이쁘니까 단독샷이나 한번.

 

 

 

 

 

 

카레 퐁당 치킨구이

 

물론 여자 여럿이 먹다 보니 싹싹 다 긁어 먹긴 했지만

엄청 기억에 남는 맛까지는 아니었다. 무난한 카레맛.

 

 

 

 

 

 

아마도 베이컨 야끼 우동이었던 듯.

카레 치킨 다 먹고 다들 포크 빨고 있길래 ㅋ

 

전체적으로 안주는 별날 건 없어도 중간 이상 가는 듯.

그리고 가격대비 양이나 만족도가 나쁘지 않은 편이야.

 

 

 

 

 

 

일식 철판요리 전문 st. 이자까야에 웬 모던 아트...

했는데 로맨틱 코믹스 컨셉을 생각하니 이해가 간다.

 

 

 

 

 

 

 

어쨌든 이 쪽이 우리의 주력 메뉴지 :)

사케 도쿠리로 시켜두고 배부르지 않은 안주와 야금야금.

 

그러게, 인생 같이 살아가려면 술 취향 잘 맞는 거 중요하당게.

 

이렇게 시원한 사케 도쿠리와 (겨울에는 따끈한 도쿠리겠지만)

부담스럽지 않은 철판 요리 하나 시켜두고 바 자리에 앉아서

도란도란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그런 곳이다, 이자까야 로코는.

 

 

 

 

그래서 사실은 남한테 알려주기 싫지만...

늘 그렇듯이 독점욕보다 정보 공유욕이 앞섰음.

 

그리고 내가 앞으로도 계속 단골 삼아 가려면

이 집 망하지 말고 장사 잘 되어야 하니까. 허허.

 

하지만 부디 앞으로도 너무 북적이지는 않기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2동 | 로코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7.09 16:56 김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취향 공감해요!! 술못먹는 남자랑은 못사귈것같다는;; 폭풍포스팅 좋아요:)

    • 배자몽 2013.07.24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게 뭐, 싶지만, 사실 음청 중요한 거지라 -_-b
      폭풍 포스팅 이따금씩 하지만 댓글은 또 늦는다는 거...
      블로그는 모바일로 거의 안 하니까 실시간 업뎃이 안 되네요 ㅋ

  2. 2013.07.10 04:27 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장님 대단하시네! 가게 이름까지 덕후 st.로 만들기는 보통 배포 가지고는 힘들텐데 ㅋㅋㅋ 난 스페인어 loco를 잘못썼나 했음.

음식 사진으로 기록하는, 지난 주말...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13. 6. 18. 15:00

 

 

 

 

지난 주말은

일정은 가득하되

사람 사진은 거의 없고

시시각각 음식 사진만 가득한데

그 음식 사진들만으로도 기록이 충분한

뭐 그런 주말이었다.

 

 

 

 

 

 

 

 

난 지난 주에 금요 휴무였으니까

목요일 저녁부터 주말이었던 걸로.

 

사당역 주변의 번화한 먹자 골목을 살짝 벗어나서

서울메트로 즈음에 있는 괜찮은 고기집, 육감 (肉感)

집에서도 가까워서 가족 외식 장소로도 종종 찾는 곳.

 

술은 적당히 가볍게 아무거나 시키자고 해놓고서

또 깨알 같이 수정방을 챙겨들고 오신 아빠님...

원래는 소정의 코르크차지를 받는 게 원칙인데

나름 단골 우대인지, 돈 안 받고 그냥 허락해주셨음.

 

향이 좋기는 한데, 난 그래도 중국식 독주는 힘들어;

 

 

 

 

 

 

 

그래서 2차는 우리끼리 편하게 사케 마시러 갔음 ㅋㅋㅋ

이런 거 보면 확실히 식성이 중국보다는 일본 쪽인 건가!

 

우연히 발굴하게 된, 남에게 알려주기 싫은, 이자까야 로코.

하지만 난 또 정보공유욕을 못 이기고 또 포스팅 올리겠지;

 

남이 들으면 어떨지 몰라도

난 우리가 술이나 안주 취향 잘 통해서 참 좋더라 -_-*

 

도쿠리를 기울이며 도란도란 라운드업 브리핑의 시간을.

 

 

 

 

 

 

 

 

우연히 들어갔다가 감탄을 내뱉게 된, 홍대 바다스캔들.

물론 식당도 깔끔하고, 사장님도 친절하고, 회도 맛있지만,

정말 중요한, 의외의 핵심 포인트는 따로 있었다는 사실.

 

 

 

 

 

 

원래는 점심 메뉴로만 가능한 우동.

바쁘지 않은 시간에 요청드리면 만들어주시기도 한다.

 

백 말이 필요 없다.

무조건 먹어볼 것.

 

돈을 더 받더라도 이거 저녁 메뉴로도 좀 내줬으면 ㅠㅠ

 

 

 

 

 

 

즉석에서 짜서 봉지에 담아주는, 생자몽주스.

내 취향 너무 뻔하다 해도 어쩔 수 없는 거다 ㅋ

 

 

 

 

 

 

산나물 위주의 식단과 매콤새콤한 양념을 좋아하는 여자와

별로 가리는 건 없지만 도토리묵이라면 사족을 못 쓰는 남자,

 

이 둘이 같이 싸돌아 댕기다보니 수도권 묵집들 다 정복할 기세.

특히 씌원한 국물의 채묵을 잘 만든다는 집들은 다 찍어주고 있다.

 

헤이리 묵집 도토리마을도 그런 일환에서 찾아간 곳인데,

인공조미료 안 쓰는, 그 깔끔 담백 가벼운 맛에 크게 반했다.

근래 가본 적지 않은 식당 중에서도 가히 최고 순위에 들 정도.

 

 

 

 

 

 

그 코스 중에서도 최고 점수를 받은, 건묵.

따로 팔기도 하던데, 다음에 가면 좀 사올까 싶다.

 

 

 

 

 

 

파주 신세계 아울렛에서 한바탕 쇼핑하고 나면

원래 폴바셋에서 카페인 충전해주는 거 아닌가요.

 

당신의 취향대로 - 리스트레토에 아이스컵, 그리고 아포가토.

 

 

 

 

 

 

마사지 받으러 가기 전에 떡볶이나 한 그릇 먹고 가자,

라고 하던 게 나의 주문 실수로 이렇게 거해지고 말았다;

 

난 분명 떡볶이 하나, 모듬 튀김 하나라고 주문을 했는데

왜 국물 떡볶이가 2그릇이나 나온 거지??? 이거 어떡해?

하지만 대세에 지장 없으므로 적당히 먹다가 남기고 나왔음;

 

미미네 떡볶이는 양이 많습니다. 꼭 하나만 시키는 게 개념.

그래도 입맛에는 잘 맞더만. 바삭한 튀김과 맵지 않은 밀떡.

 

 

 

 

 

 

금요일에 쉬었으므로, 일요일에는 정상 출근을 하였지만,

퇴근하고 바로 또 한강으로 달려갔으니까 여전히 주말 같아.

 

원래는 매주 일요일 저녁마다 그렇듯이 팀 연습 일정이었는데

어디? 나 지금 한강! 한강? 한강! 한강~~~ 이렇게 되는 바람에;

난데없는 한강 야외 연습... 을 빙자한 식도락 나들이가 되었다.

 

이 참에 돗자리도 하나 사고, 치마 입었지만 대충 스카프 덮고,

하여간 놀고자 하는 자에게는 기필코 길이 열리는 법이더라고.

 

왑츠 콩크츠키 바랍츠키 콩츠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6.19 16:05 해롱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냠냠냠냠냐라냠냠냠냠냠냠

  2. 2015.10.05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사당역 이자까야, 라고 하면 몇 군데 생각나긴 하지만

단골처럼 자주 찾는 곳은 여태까지 좀처럼 없었다.


그나마 제일 자주 가는 곳이 바로 12번 출구의 토모야.

1층의 오픈홀은 시끄러운 데다가 늦게 가면 자리도 없지만

2층 자리를 사전에 예약하면 꽤 편하게 놀 수 있거든.


다만, 식사와 음주를 겸하면 가격이 꽤나 나오는 편이다.

그리고 2층 구석 자리는 아늑하지만 가게 전체는 커서

아기자기하고 편안한 맛은 아무래도 없는 게 아쉽고.

이자까야는 자고로 테이블 10개 안 넘어가는 게 좋더라.


게다가 바야흐로 사케의 계절이 다가오고 있잖아.

집 근처에 마음 편한 이자까야 하나는 개척해놔야지.

올 여름의 폭염을 아사히 생맥주로 극복했다면

겨울의 한파는 역시 뜨거운 사케와 함께 해야 하니까.



 

 



그런 의미에서 드디어 방문해본 - 고로고로.

내 기억이 맞다면 데굴데굴, 이런 뜻이었던 듯.


사당역 10번 출구 나오자마자 스타벅스 골목으로 좌회전,

몇 백 미터 직진하다 보면 왼쪽에 보이는 작은 가게다.


이쪽 골목에 연습실들이 워낙 많아서 오며 가며 봤는데

늘 상황이 여의치 않거나, 자리가 없어서, 이제야 가봤네.


애당초 첫 눈에 마음에 들었던 집이었거든 :)

 

 

 

 

 

 

고로고로

고로로로로



 

 



가을냄새 물씬 나는 스페셜 메뉴 이모저모.


대개는 술 마시러 갈 때 저녁 따로 먹는 거 싫어하는데

이 날은 저녁을 먹다 보니 2차 얘기가 나온 상황이라서;

어째 다들 배가 부른 상태에서 간 게 좀 아쉽긴 하네.

 

 

 

 

 


내 취향은 이런 자그마하고 아늑한 술집에서

초저녁부터 죽치고 앉아서 놀멍 마시멍 하는 거.



 

 

 


음주자 2인과 비음주자 1인의 구성을 고려해서

비교적 작은(?) 사케 900mL 팩으로 주문했는데

... 이 날은 그래도 술이 남더라. 결국 싸왔음.


 

 

 

 

 

분위기도, 서비스도, 다 좋지만

무엇보다도 기본 안주가 마음에 들어.

메추리알과 곤약 조림, 그리고 오이 피클.


야금야금 먹다가 자꾸 리필하게 되는 거다;



 

 

 


재미 삼아서 시켜본 우메보시.

정말 1ea 시키면 이렇게 앙증맞게 한 알이 나온다.

생각만 해도 그 신 맛에 침이 고여나올 것 같음;


 

 

 

 

 

이 날 고른 안주는 명란 계란탕.

역시 나의 안주 선택 촉은 틀리지 않아.

약간, 그러나 과하지 않게 짭조름한 맛에

뜨끈하고 개운한 국물이 사케 안주로 좋더만.


다음에는 기필코 다른 안주들도 먹어보리라.

 

 



 

 

전통무늬 그릇들과 식기들도 깨알 같이 마음에 들어.



 

 

 

 

작품명 <덕심으로 대동단결> 

bgm : Dobbin's Flowery Vale by Rajaton


이건 아는 사람들만 알아보겠지 ㅋㅋㅋ




 

 

  



또 하나의 뽀인뜨 -

사장님의 덕력 넘치는 피큐어 컬렉션!


내가 관심 가지면서 카메라를 들이대니까

이것저것 소개해주면서 찍으라고 장려하십디다.

(이 분은 아마도 사장님 아니라 알바인 듯 하지만.)


던키 콧구멍 라이터는 나도 좀 갖고 싶돠 ㅡ,.ㅡ

저걸로 아로마 캔들에 불 붙이면 박력 터질 듯 ㅋ

 

 

 

 

 

 

흠, 그렇게 사당역 권역에 단골집을 하나 확정했다.


역에서 슬렁슬렁 걸어가기에도 딱 좋은 위치에다가

아늑한 인테리어와 분위기, 맛 좋은 사케와 안주들,

친절하고 센스있는 서비스, 그리고 적당한 가격.


고로고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0.19 18:38 imm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낫또 뭐시기 먹고싶다... 담에 같이가욜? 어묵나베도,,,, 따끈한 사케랑!!!

  2. 2012.10.20 13:32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고로고로라니 호타루의빛에서 고로고로, 하면서 마루를 데굴데굴 구르던 장면이 생각나는군 ㅎㅎ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