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일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0.08 'silhouetted' (2)
  2. 2012.10.18 2012년 10월, 서해 왕산 해수욕장의 일몰- (4)

'silhouetted'

Posted by 배자몽 사진이야기 : 2014. 10. 8. 19:00

 

 

 

 

 

 

 

 

 

 

2014.9.6

 

안산 대부도 탄도항

 

Canon 6D

Tamron 18-75mm f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0.16 09:00 리몬턴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항상 유령처럼 자몽님 블로그를 염탐하고 가는 1인입니당..ㅋㅋㅋㅋ
    그런데 이 사진 너무 예뻐서 덧글 남기지 않을 수가 없었숴요 ㅠㅠ
    너무 영화같고 믓찌네요 에헷헷 *-_-* 행복한 결혼생활 되셔요~(뒷북...) 포스팅 잘 보고 있습니당 :)

    • 배자몽 2014.10.16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
      편하게 구경하고 가시되 종종 들렀다 가는 티도 내주세요 ㅎㅎㅎ
      예전부터 탄도항 일몰 출사는 벼르고 있었는데 과연 즐거웠어요!
      다른 사진들도 많은데 이 사진이 가장 그 기분을 잘 표현해주네요 :)

2012년 10월, 서해 왕산 해수욕장의 일몰-

Posted by 배자몽 사진이야기 : 2012. 10. 18. 23:00

 

 

 

121013

왕산 해수욕장


SONY a57 / 18-55mm



서해로 일몰 사진 찍으러 한번 가고 싶다-

하지만 운전은 역시 귀찮다- 라는 욕망에

김기사를 섭외해서 당일치기 드라이브 간 날.


그런데, 당일 그의 일정에 빅엿이 눌러붙는 바람에

예상 출발시간에서 2시간이나 늦어지는 불상사가;

이러다가 그냥 급 취소되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였지.

사태가 진행되는 걸 보면서 마음 속에서 쿨하게

일몰 사진은 포기하고 밤바다라도 보자고 생각했다.


그래도 혹시 몰라서 목적지를 바꿔서 개중 가까운

인천 왕산 해수욕장으로 달려가는데 묘하더만.

연방 지고 있는 해와 경쟁하는 그 기분이라는 게.

뭐, 어차피 일몰 사진에 대한 집착은 좀 버린지라

그리 다급하지 않은 마음으로 나름 즐기면서 갔음.

가면서도 온갖 삽질을 다 했는데 그냥 가벼운 기분으로.


그런데 그렇게 바지런히 달려간 보람이 있었어 :)



 

 

 


그나마 저물어가는 빛의 끝물과 조우한 것 :)

정말 주차하자마자 차문을 박차고 뛰쳐나갔다.

삼각대도 챙겨갔는데 세팅할 시간 따위 없는거-_-

 


 

 

 


사진 우측 하단에 허벌나게 뛰어가는 그의 뒷모습 ㅋ

 

 

 

 

 

 

카메라 빛 조절 중...

하아, 그래도 좋긴 좋네.


원래 가려고 계획했던 곳도 아니고,

생각처럼 여유롭게 찍지도 못했지만,

그래도 역시 다방면으로 후달릴 때에는

바다 한번 봐줘야 마음이 씻겨나간다.

 

 

 

 

 

 

음, 얼추 원하는 조도가 나오고 있는데?


 

 

 

 

 

<The Shot of the Day>

 

비루하나마 이 사진 한 장을 건지기 위해서

난 오후 내내 안달내고 그는 그렇게 운전했나보다.


... 아니야? ㅋㅋㅋ


잘 찍은 건 아니어도 내 기억을 저장하기에는 충분해.

사진은, 뭐, 아직 배우는 중이니까 차차 나아지겠지.


그런데 이렇게 아슬아슬하게 사진 찍고 오니까

원래 목적지였던 탄도항에 더 확 꽂혀버렸어.

그러니까 올 가을에 꼭 한번 가야겠다는 결론.



 

 

 

 

해가 거의 넘어간 왕산 해수욕장...

그래도 고마워. 우리 기다려줘서.


 

 

 

 

 

운전자에게 미안하지만-_-

난 오늘 맥주 한잔 해도 되니까.


 

 

 

 

 

 

회도, 산낙지도, 딱 먹고 싶었던 대로.

그리고 을왕리 해수욕장 주변 횟집들의

홍등가 st. 호객행위를 피해서 더 좋았다.


아, 호객은 좋은데 차 좀 때리지 마요...


 

 

 

 

 

마무리는 -

그동안 갈무리해둔 나의 작은 소품으로.


Thirty... something 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0.19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배자몽 2012.10.19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쟈기 왔수? ㅋㅋㅋ
      하, 올 가을에 유독 사진질에 빠져서 출사 댕기고 싶은데 빡쎈 내 일정을 깐다-_-
      3? 생일초는 그동안 아껴놨던 나의 비장의 무기! Everybody say thirty something~

  2. 2012.10.19 14:24 신고 lazyk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몰샷도 훌륭하지만 나는 회샷에 베스트를 주고 싶구려!!
    사진이 늘어갈수록 정말 음식사진은 기막히게 찍는 듯!
    반사되는 빛까지 완벽합니다!
    역시 대상에 애정이 있어야 ㅋ_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