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에 올렸던 리넨과 옹기 그릇과 광주요 .

요리를 자주 하진 못해도 간간히 활용 중이다.

 

포스팅 링크 :

가슬한 린넨, 묵직한 옹기, 고운 옥빛의 광주요.

 

 

 

 

 

 

 

옹기류는 개시하기 전에도, 사용 중간중간에도

쌀뜨물로 끓여줘야 하는 등 번거로울 수도 있지만

확실히 차별화되는 포근한 매력이 있다. 내 눈에는.

 

게다가 내가 가진 그릇들 대부분이 한국적이기도 해서

조합이 좋고, 이렇게 린넨과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그릇은 겸손하게 배경으로 스며들고

그 안에 담겨 있는 음식을 가장 맛있어 보이게끔 해준다.

 

그릇 덕분인지, 내 기분 때문인지, 찜닭이 확 돋보이네?

 

그리고 가운데에 린넨 키친 클로스 하나를 세로로 깔고

다른 하나는 착착 접어서 찜닭 옹기 받침으로 사용했다.

 

 

 

 

 

 

그리고 옹기 그릇 개시하는 김에 꺼내든 2인용 밥솥!

같은 밥상이라도 솥밥이 등장하면 느낌이 확 달라진다.

 

전기밥솥과는 달리 물 끓는 정도와 시간을 따져야 하고

밥맛의 깊이 또한 다르다. 뚜껑을 여는 순간 두근두근함!

사진에 차마 다 담기지 않은 밥알의 윤기와 입자감이란!

 

사실 내 취향은 고소한 현미밥이나 율무쌀밥 쪽이지만...

밥솥이 아직 익숙하지 않아서 일단 첫도전은 흰쌀밥으로!

 

하지만, 뭐 처음부터 너무 잘 지어졌다. 괜히 쫄았쉉-_-*

 

 

 

 

 

 

밑바닥에 남은 밥에는 역시 뜨끈한 물을 부어서 누룽지를!

밥을 더 눌러붙게 지었어도 됐겠다. 어쨌든 뜨끈하니 좋네.

 

 

 

 

 

 

이건 그릇보다는 다크 그레이 린넨 클로스 사용샷이네.

이렇게 세로로 깔면 2인용 밥상 공간 정도에 해당한다.

 

내 눈에 예쁜 테이블 매트는 거의 다 PVC 소재인데

남편이 식기구 닿는 소재로 PVC는 유해하다고 해서

PP나 PE 소재의 제품 중에서 골라서 쓰고 있지만서도

아무래도 색상이나 질감이 만족스럽지가 않단 말이지;

 

그래서 결국 돌고 돌아서 요즘은 린넨에 정착한 듯 하다.

음식이 묻으면 닦아내지도 못하고 매번 세탁해야 하지만

우리는 어차피 빨래를 자주 돌리는 편이라서 상관 없다.

게다가 집밥도 매일매일이 아니라 띄엄띄엄 하는 거니까.

 

이렇게 한걸음씩 키친 패브릭의 길로 들어서는 건가 ( '-')

예전에는 '천 소재는 매번 빨아야 하는데 뭐하러' 이랬는데.

 

 

 

 

 

 

린넨 테이블보, 이번에는 1인용 사이즈로 등장했네.

그리고 어반하우스에서 옹기와 함께 구매한 카레보울.

덮밥, 파스타, 샐러드, 카레 등 뭐든지 담아도 되겠지만

오목한 깊이와 적당한 폭 덕분에 스프 담기에도 좋더라.

 

보울에 담긴 음식은 올가니카의 신상품, 클렌즈 수프 :)

1일 체험분을 받아서 먹어봤는데, 곧 별도 후기 올릴 예정.

 

 

 

 

 

 

가장 아끼는 건 가장 마지막에... 나의 광주요.

 

고운 옥빛, 단정하지만 단조롭지 않은 곡선,

모든 면에서 너무나도 마음에 꼭 드는 나머지

'첫 개시는 뭔가 그럴싸하게'라는 야심이 있어서

되려 여태까지 궁리만 하고 개시를 못 했었다 ㅋ

뭐 결국 이런 평범한 면요리로 스타트 끊을 것을;

 

에그누들 치킨 탄탄멘에 새송이버섯볶음,

파프리카 참깨소스 셀러드, 엄마표 열무김치.

 

아, 그리고 같이 등장한 회색 줄무늬 린넨 매트에

이번에 쉬즈리빙 세일 때 데려온 나무젓가락까지.

 

맛도 맛이고

조화도 조화지만

정말 보기만 해도 포근하니 아름다운 상차림 아닌가.

 

 

 

 

이렇게

그릇들도, 린넨 클로스들도,

모두모두 잘 사용하고 있다는 이야기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1.25 20:05 리몬턴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제 슬슬 신혼집에 넣을 혼수들을 장만하고 있어서, 자몽님의 그릇이나 테이블 웨어 포스팅을 눈여겨 보게 돼요ㅋㅋㅋ 저 광주요는 참 깔끔하면서, 단아하고도 곱네요.+_+

    • 배자몽 2015.11.30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와중에 역시 가장 자주 쓰는 건 코렐... 이긴 합니다만 ㅋㅋㅋ 코렐은 편하게 막 써서 그런지 사진에는 자주 등장 안 하네요-_-a 광주요는 100% 취향입니다. 이걸 딱 골라서 선물해준 친구의 안목에 다시 한번 감탄하게 돼요 :)

  2. 2015.11.30 14:51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아한 상차림 아주 이뻐요! 주인장 스탈이 나오는듯~~

식탁에, 그릇에, 봄을 담아봅시다 :)

Posted by 배자몽 자몽스키친 : 2015. 4. 7. 23:00

 

 

 

 

봄, 하면 화려한 색상들이 떠오르기 마련인지라

그릇에 봄을 담아낸다, 고 하면 좀 거창하기도 하다.

 

하지만 막상 내가

가장 봄스럽다, 고 느끼는 음식은 투박한 봄나물이다.

 

사실 건강한 식생활, 따지고 보면 뭐 별 거 있나.

제철 재료를, 본디 맛과 영양을 최대한 살려 조리하고,

양념은 저염 저자극으로 해서 적정량을 규칙적으로 먹기.

 

... 쓰고 보니까 현대인에게는 이미 드럽게 어려운 일이군;

게다가 규칙적인 음주를 하는 부분에서 이미 글러먹었어...

 

여튼!

만물이 소생하는 봄에는 봄나물을 챙겨먹읍시다. (급결론)

 

 

 

 

 

 

음, 이건 제철 나물이라고 보기에는 뭣하지만...

일단 나물이니까 그냥 여기 끼워넣는 걸로 ㅋㅋㅋ

 

작년에 마트에서 산 곤드레를 그간 이래저래 먹다가

마지막 2인분 남짓 남은 분량은 어찌 할까, 한 끝에

스타우브 무쇠솥을 이용하여 솥밥을 해먹기로 했다.

 

현미, 귀리, 렌틸콩 등이 섞인 잡곡을 씻어서 불려놓고

곤드레는 씻고 썰어서 가볍게 양념을 조물조물 해두고

솥에 밥물을 맞춰서 강불 - 약불 - 뜸 순으로 짓는다.

 

쌀만 미리 불려둔다면 솥밥, 꽤나 해먹을 만한 메뉴다.

특히 짓는 데에는 시간이 그리 많이 안 걸리기 때문에

그때그때 소량씩 입자가 살아있는 밥을 먹을 수 있음!

 

스타우브 냄비를 구매한 보람을 여기서 느끼는가 ㅋ

 

 

 

 

 

 

솥밥이 주는 포슬포슬하고 생동감 있는 질감에다가,

촉촉하게 잘 불어난 잡곡들의 건강한 포만감이 좋다.

게다가 곤드레 나물의 향까지 더해져서 시너지가!

 

곤드레를 콩나물이나 버섯 등으로 대체해도 좋을 듯.

그런 의미에서 조만간 콩나물솥밥 한 판(?) 갑시다.

 

 

 

 

 

 

봄동을 무쳐 먹었으니까 이제 빼도 박도 못하게 봄이동.

얼핏 보면 쌈상추랑 비슷하게 생긴, 아삭아삭 봄동.

씻어서 적당히 썰어서 기본 양념에 휘적휘적하면 끝.

다만, 고유의 향을 즐기려면 마늘은 안 넣는 게 좋다.

 

뒤에 얼핏 보이는 디저트 딸기까지, 완벽하게 봄밥이네.

 

 

 

 

 

 

찌개에 넣어버리는 바람에 티는 안 나지만... 달래 된장임;

된장에 넣어도, 전을 부쳐도, 양념장에 넣어도 좋은 달래.

존재감 있는 특유의 향 덕분에 어디 넣어도 묻히지 않는다.

이 날도 달래 한 단을 통째로 다 넣었더니 향이 폴폴폴~

된장이 마트 시판 된장이라 다소 단 맛이 있는 편인데

여기에 달래를 듬뿍 넣으니까 감칠맛이 물씬 납디다.

다음에는 매콤 양념장으로 만들어서 두부에 얹어봐야지.

 

 

 

 

 

 

엄마가 안겨주길래 이름도 모르고 비빔밥으로 먹었는데

나중에 다시 물어보니까 "어수리" 라는 이름이라고 한다.

 

시금치보다 단 맛이 덜하고 알싸한 맛이 더 강하며,

취나물보다는 향이 소박하며, 달래보다는 씁쓸한,

어수리.

 

나는 일부러 나물 향을 느끼려고 참기름만 넣었고,

남편은 초고추장을 더했는데 그것도 나름 좋더라.

 

 

 

 

늘 몸에 좋은 것만 하고,

좋은 것만 먹을 수는 없지만,

 

그래도 이따금씩이라도 이렇게

제철 식재료를 일부러 찾아 먹으면

나 자신을 다시 돌아보는 계기가 된다.

 

바쁘게, 조금은 각박하게 사는 와중에,

그 사이에 계절이 바뀌었음을 느끼고,

잠시나마 자연과 보조를 맞추는 셈이랄까.

 

그리고,

다소 번거롭더라도 나물을 손질하면서

한 입 한 입에 들어가는 정성도 되새겨보고.

 

물론 매번 이렇게 느리게 살 수야 없지만
그래도 '이런 것도 있었지" 라는 건 기억해야지.

 

 

 

 

봄에는

봄나물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