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이 아이.
[미샤] M 쉬머링 볼 블러셔
1호 파스텔 글로우.




참고로 M 쉬머링 볼 블러셔에는 이렇게 3가지 색상이 있다.
- 쉐이딩
- 하이라이터
- 블러셔

그리고 똑같은 모양의 파운데이션 라인도 있다네.



이 제품의 원형은 바로 아래 :


[로레알] 트루매치 미네랄 파운데이션.

이 로레알 파데는 촉촉하고 윤기도 적당하고
커버력도 좋아서 피부 좋아보이는 데에는 그만이었지만
저 부착 브러쉬가 개-_-털... 이라는 크나큰 문제가 있었지;

그래서 미샤의 이 볼 블러셔 라인이 나왔을 때에도
수박 겉핥기 식 카피겠거니 싶어서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그리고 실로 미샤를 비롯한 저가 브랜드에는
유명 제품의 겉모양만 따라한 그런 어정쩡한
카피 제품들이 많은 편인 게 사실이고 -_-)
모질 테스트해보고 결정적으로 눈길이 가게 되었다.

천연 양모라고 하길래 정말? 이랬는데
테스트해보니까 정말 모질이 부들부들한 거라.

그러던 차에 미샤 할인할 때 훌렁 질러버렸... ㅋ




화사하게 생겼구나.




분해해보면 이런 구조.
겉뚜껑 열고 브러쉬가 달려있는 속뚜껑을 열고
브러쉬를 저 구슬 모양의 내용물에 굴려서 쓰면 된다네.




요게 그 천연 양모 브러쉬.
로레알보다는 확실히 부드러워.




어디 한번 발라볼까?




구슬은 이런 색상 구성이라네.
전체적으로 굴려주면 그냥 흰 빛이 난다.




강하게 누르면서 굴리면 이렇게 흰 털의 브러쉬에
초록 핑크 보라 등등의 색이 묻긴 하지만 ㅋ




발색은 뭐, 이 정도?
꽤나 은은하면서도 투명해서 이쁘단 말이지.
펄감도 저가 브랜드에서 자칫 제품 잘못 만들면
날 수 있는 그런 밀착력 떨어지는 펄땡이가 아니라
상당히 곱고 잔잔~한 진주펄 정도.



그런데 -
브러쉬 내장된 것도
브러쉬 모질 부드러운 것도
제품이 은은하고 예쁜 것도 다 좋은데...

역시 부피가 꽤나 두툼해서 휴대하기는 힘들고,
또 뚜껑 이중으로 열기가 좀 귀찮았던 게 사실이지;
게다가 브러쉬를 좀 세게 굴리면 모질 사이로 구슬이 끼기도; ㅋ



그래서 또 덤볐다.
압축 버전 제작에.

겔랑 구슬 압축은 이제 여러번 성공해봐서
자신감이 제법 붙었던 듯 ㅋㅋㅋ

http://jamong.tistory.com/440




정모양한테서 받은 미샤 구형 파우더 팩트 공케이스.
아... 얼마나 아름다워.
구형 미샤 케이스에 신형 미샤 구슬이라...
미샤, 세대 간의 커뮤니케이션.
내용물과 케이스의 깔맞춤.
아아, 흡족하여라.

그 케이스 안에 저렇게 구슬을 적정량 넣는다.




구슬에 알콜을 부어서 충분히 불려준다.
좀 흡수된 후에는 점성 스킨을 1:1 정도로 추가해준다.
사용 제품은 [라네즈] 파워 에센셜 스킨.

그런데 겔랑 펄리 화이트 구슬은 많이 불려도 단단하게
고형을 유지하고 있어서 부숴줘야 했는데
미샤 구슬은 조금만 불려주면 저렇게 알아서 표면에 금이 가고
제품 제형이 말캉말캉하게 뭉개지더라.
아무래도 겔랑 구슬보다는 밀도가 낮은 듯.




충분히 불려준 후에는 키친 타월을 깔고서 꾸욱꾸욱 눌러준다.




타월을 갈아가면서 계속 눌러서 물기를 빼준다.
어느 정도 마르고 나서는 평평한 물체를 이용해서
표면을 다져주면서 누르면 더 편하다네.
아이오페 화이트젠 에센스 뚜껑이 사이즈가 딱 맞더라 ㅋ



아, 완성작 사진은 안 찍었네.
어쨌거나 이렇게 짝퉁 보야지 버전으로
압축해서 잘 쓰고 있다는 결론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역시... 언제 샀다가 언제 나눠줬는지 기억도 안 날 지경;
내 하드에는 대체 왜 이리 지난 사진 자료들이 많은걸까 -_-a

작년 초? 재작년 말? 정도에 잡지 부록으로 풀렸던
[클리오] 쉬머링 베이스 & 화이트 블레미쉬 밤.
정품 용량 절반 정도의 대용량이라서 제법 푸짐했어.

참고로 정품은 60mL2만원 후반대.
(하지만 인터넷 구매하면 1만원 중반대로 살 수 있음;)





이런 잡부는 일단 사고 보는 거다...




양이 제법 많으면서도 사이즈가 컴팩트해서 지금 생각해봐도 딱 좋았어.
(베이스 메이크업 제품이 그토록 많지만 않았어도 보내지는 않았을 듯 ㅋ)




각각 손등 발색샷.




혹시 다르게 보이나 싶어서 한 컷 더 ㅋ




펴발라봤다 =.=

쉬머링 베이스는 제법 실버펄이 강하게 도는 편이지.
입자 자체는 작고 곱지만 정말 블링블링한 느낌.
하지만 막상 피부에 바르거나, 특히 비비와 섞어 쓰면
그닥 눈에 띄지 않을 정도로 자연스러워.

그러고 보니 예전에 리퀴드 하이라이터 비교 리뷰에서
이 제품도 살짝 언급한 적이 있더랬지.
http://jamong.tistory.com/85

화이트닝 비비는 질감도 색감도 무난한 정도.
대다수의 비비크림들이 그러하듯 색상은 살짝 차분한 편이지만
밝은 21호인 나에게도 큰 무리는 없었으니까
대부분의 유저들에게 그럭저럭 잘 맞지 않을까 싶다.
23호까지 충분히 커버 가능하기도 하고.
질감은 너무 매트하지도 않고, 너무 유분감 많지도 않은,
그야말로 시중 중저가 비비크림의 전형이라고 해야 하나.
너무 리치하지 않으면서도 얼굴에 바르면 적당히 광이 나는 정도라네.





두 가지를 블렌딩하면 저 정도?
하지만 실제로 얼굴에 발랐을 때 펄감은 좀 더 자연스럽다.
사이버 인간 되는 거 아닐까, 하는 걱정은 안 해도 될 듯 ㅋ

그래도 난 얼굴 피부색과 좀 더 자연스럽게 융화되는
피치/핑크펄 쪽을 더 좋아하는 편인 데다가
베이스 메이크업도 좀 더 화사하고 맑은 걸 선호해서
이 제품들에 특별한 매력까지는 못 느꼈지만 -

기본에 충실한, 가격대비 괜찮은 베이스 제품들인 듯!
(잡부 사이즈 참 좋았는데...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비브라운] 쉬머링 누드 팔레트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08. 7. 21. 10: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닥터윤주)



[바비브라운] 이라는 브랜드는 사실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데
얘네는 한번씩 이다지도 내 마음에 드는 한정판 팔레트를 출시한단 말야!
작년 가을 한정판인 스톤워시드 누드 팔레트를 너무 잘 써온 나로서는
다시 한번 팔랑팔랑-☆

누드
글로우
쉬머
요런 색감들!

아이브라우/아이라인용 매트 브라운 컬러인
에스프레소까지!

게다가 바비 팔레트의 가장 큰 장점인 저 브러쉬!

아, 어쩔거야~



그런데 문제는, 요즘 바빠서 색조 화장 따위 전혀 못하고 산다는 것... 정도?
(근데 고민은 왜 하니 -_-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22 21:37 소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드 모두 색깔 예쁘군요..언니 이건 충분히 탐낼만 해요!!!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네즈] 가 은은한 하이라이터로 엄청 밀고 있는 쉬머링 멀티 크림입니다~
많은 분들이 10mL 대용량 샘플로 써보셨을 것 같아요.
저도 정품이 아니라 이 샘플로 2개를 써보았답니다.

올 봄에 이 쉬머링 멀티 크림 자차 버전이 나왔죠.
쉬머링 멀티 크림 SPF22 PA+ ... 라고.

그렇지만 -
라네즈 측에서도 이 제품은 그다지 홍보를 하지 않았던 듯 해요;;;
전, 나름 관심이 갔는데 말이죠 ㅋ

사실 자차 지수가 SPF22 PA+ 로 약간 부족하긴 합니다.
이거 하나만 바르기보다는 자차를 별도로 쓰겠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는 있는게 좋다! 라는 생각에 말이에요.

그래서 사람 없는 토다코사에서 혼자서 열심히 비교 발색샷을 찍어봤어요.
이 쉬머링 멀티 크림 자차 버전은 라네즈에서 샘플도 안 만든지라
샘플로 받아서 써볼 수는 없더군요... (비주력 상품의 비애;)

어쨌든 이 UV 버전이 기존 버전과 어떻게 다른거야?
라고 궁금해할 분들을 위해서 발색 위주로 간단하게 소개만 해볼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이 기존 쉬머링, 오른쪽이 자차 버전입니다.
컬러가 약간 다르죠?
기존 쉬머링은 투명한 우윳빛 제형에 흰색 진주펄이 들어있습니다.
쉬머링 UV 는 약간 핑크빛 제형에 역시 약간 핑크빛이 도는 진주펄이 들어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더 가까이서 보시죠.
육안상으로 컬러 차이가 확연하게 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펴발랐을 때에도 쉬머링 UV 쪽은 이렇게 핑크빛을 남기면서 발려요.

하.지.만.
기존 쉬머링 멀티 크림 자체가 얼굴에 발랐을 때,
또는 파운데이션과 믹싱을 했을 때에 별로 티가 안 나고
아주 은은하게 얼굴이 밝아지는 정도의 효과가 있는 제품이죠.

그렇기 때문에 이렇게 육안상으로 봤을 때에는 색감과 펄감이 좀 다르지만
실제로 얼굴에 사용했을 때에는 그리 큰 차이가 안 느껴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친 김에 라네즈 선블록 중에서 약하게 펄감이 들어간
선블록 트리플까지 함께 비교를 해보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블록 트리플은 자차 기능을 겸하며, 약하게 펄감이 들어있긴 하지만
아무래도 하이라이터 쪽의 기능보다는 자외선 차단에 주력한지라
자세히 들여다봐도 펄감은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답니다.
다만 빛을 받았을 때에 좀 밝고 환해보이는 효과가 있는 정도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쉬머링 멀티 크림이에요.
이 셋 중에서 가장 진주의 느낌에 가깝죠.
뭐, 파데랑 섞으면 거의 안 보이긴 하지만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쉬머링 UV 는 역시 핑크빛이 돌긴 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블록 트리플은 아무리 가까이서 찍어도 펄감이 잘 안 잡히네요.
자잘하게 들어있긴 하답니다;

자차 치고는 촉촉하고 묽게 발리는 편이에요.
쉬머링 멀티 크림보다는 약간 더 진하고 밀도 있는 질감이지만...



********************



세 제품 다 연하고, 자연스럽고, 촉촉한 질감이에요.
번떡거리는 것보다 은은한 펄감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무난하게 사용 가능한 제품인 듯 합니다.
가격은 셋 다 2만원대구요.

다만, 상세히 파헤치자면 전 역시 기존 쉬머링 멀티 크림의
투명한 진주펄감이
이 셋 중에서는 제일 마음에 듭니다.

간단하게 발색 위주로만 비교해봤지만
쉬머링 UV 버전이 궁금했던 분들에게 도움이 됐길 바래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티로더 디파이닝 뷰티 클럽 2기로 활동했었고
현재는 3기 부운영진으로 활동 중이에요.
이 제품은 이번 품평 제품으로 받은 거랍니다.

따끈따끈한 완전 신제품이죠~ (꺄♡)
이번에 매장 입고가 되었어요.

아시다시피 에스티로더 색조 제품들은 전반적으로 펄이 은은하고 약한 편이에요.
에스티로더의 브랜드 이미지 자체가 고급스럽고 클래식한 방향을 추구하기 때문이죠.
화려한 화장을 추구할 때는 이런 점이 다소 마음에 안 찰 수도 있겠지만,
입자 큰 펄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저는 이래서 에스티로더가 좋아요.

에스티로더의 색조 담당자 분의 얘기를 들어보니까
이 신제품은 기존 제품들보다는 펄감을 좀 더 강조한 거라고 하네요.
뭐... 그래도 아주 은은합니다 ㅋㅋㅋ
전 그래서 손이 더 자주 가지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로 -
이렇게 버전과 브론즈 버전이 나오나봐요.
제가 받아온 것이 왼쪽의 펄입니다.
브론즈는... 안 쓰는지라, 다행이네요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ESTEE LAUDER Shimmering Powder Pearls
...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자를 열면 이렇게 브러쉬가 내장되어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장에 에스티로더 로고가
써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랫부분을 돌려서
이렇게 브러쉬모 부분을 꺼내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내장 제품 치고는 그리 나쁘진 않지만 -
모질은 솔직히 그냥 그래요.
만족스럽진 않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늘 들고 다니면서 애용하는 영블러드 오토 브러쉬와 비교해봤어요.
크기는 대략 비슷합니다.
다만 영블 쪽이 모질이 좀 더 풍성해요.
그리고 영블은 지문 안 찍히는 무광 케이스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질은... 영블러드
승리입니다 -_-)/
영블러드 오토 브러쉬는 제가 옛날에 리뷰 올린 게 있으니까 참고해주세요.
제 돈 다 주고 사도 아깝지 않은 제품이며, 전 햇수로 3년째 애용 중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본품은 이렇게 생겼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쉬머링 파우더 펄스...
24g 이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뚜껑을 열면 내용물이 막 굴러다니거나 깨지지 않게끔
이렇게 스펀지 소재의 안뚜껑(?)이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용물의 색감이 이렇게 찍혀요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속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더 접사...





# 0. 피부 타입 및 기타


나이 : 28세 (우엥)

피부 타입 : 수분 부족의 지복합성


자주 하는 베이스 메이크업 스타일 :

리퀴드 파운데이션이나 비비크림 + (파우더는 대개 생략) + 가벼운 하이라이터


평소 애용하는 하이라이터 :

[에스티로더] 골드 브릴
[에스티로더] 플래티넘
[영블러드] 루나 더스트 '트왈라잇'




# 1. 가격 및 용량 ★★★☆☆

70,000원 / 24g
젤핑에서는 현재 5만원대에 판매하고 있는데,
국내 백화점 판매 예정 가격은 7만원이라고 들었어요.
브러쉬 가격까지 포함한 거죠.
그렇게 생각하면 그냥 평소 에스티로더 하이라이터 가격과 비슷하지만,
전 브러쉬가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고,
평소에 어차피 영블 브러쉬를 늘 휴대하는지라
그냥 브러쉬 없이 판매하고 가격을 좀 낮췄으면 하는 마음이에요.
그리고 용량이야 뭐, 넉넉하죠.
눈에 보이게 닳는 제품이 아니잖아요.
전 크림 샘플통에 컬러별로 3-4개씩 덜어서
친구한테 주기도 했답니다 ㅋㅋ



# 2. 용기 디자인 ★★★★☆

보시다시피 크림통보다 큼직한 통에 구슬 타입의 하이라이터가 들어있어요.
따라서... 휴대용으로는 적합하지 못한 듯 합니다.
전 메이크업이 잘 지속되지 않는 타입이라서
그날 사용한 하이라이터 및 기타 제품들은 파우치에 다 들고
나가는 걸 좋아하는 편이에요. (그래서 큼직하고 무거운 개비를 사용하죠;;;)
하지만 이런 제품은 제형의 특성상 애시당초 휴대성을 기대하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크게 아쉽진 않네요.
오히려 화장대 위에 늘 두고서 데일리 피니시 제품으로 쓰기에는 무난하고 편해서 좋아요.
게다가 디자인 자체도 매우 클래식하고 에스티로더답네요~

다만, 구슬 하이라이터는 워낙에 겔랑이 오랫동안 꽉 잡고 있어서
보는 순간에 "어, 겔랑 구슬파우더랑 똑같네?" 라고 생각하게 되죠.
독창성에서는 별 하나 빼겠어요~  ㅡㅂㅡ



# 3. 제품 제형 ★★★★☆

한번 실수로 제품을 통째로 떨어뜨리기도 했고,
내용물을 엎어서 구슬 몇개가 바닥에 떨어진 적도 있는데
(받은지 2주도 안 됐는데 참 험하게도 썼군요 -_-*)
내용물이 깨지거나 부스러지거나 하진 않더군요. (다행히도...)
다만, 약간 가루가 날리긴 했습니다.

그리고 브러쉬질 할 때에 약하게 가루날림은 있어요.
하지만 제가 써본 다른 하이라이터들에 비해서 심하다고 느끼진 않았답니다.



# 4. 유지력 ★★★★★

수분 부족의 지복합성 피부라서, 정말 메이크업이 잘 날아가요.
하이라이터도 처음 했을 땐 예쁘더라도
곧 유분과 섞여버리거나 사라지거나... 그렇죠.
그런데 이 제품은 한나절 이상 그 윤기가 지속되는 것이 마음에 드네요.
따라서 휴대하고 다니지 않아도 무난한 것 같아요.
아침에 적당량 바르고 나가도 오후까지 빛이 살아있기 때문에...



# 5. 발색 및 펄감 ★★★★★

아래에서 자세히 보여드리겠지만 -
일단 발색은 투명해요.
약하게 흰색이 돌긴 하는데 이 정도면 무색 투명이라고 보면 될 듯 하네요.
그리고 펄감은 정말 잔잔하고 은은하답니다.
강렬한 광선이나 물광 효과를 원한다면 모르겠지만,
자연스러운 윤기를 원한다면 정말 딱! 이에요.
전 요즘에 에스티 골드브릴이나 영블 트왈라잇은 강한 메이크업할 때 주로 쓰고
일상생활에서는 이 쉬머링 파우더 펄스를 주로 쓰고 있지요.




자, 이제 제품을 사용해봅시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장 브러쉬는 모질도 그렇지만, 크기가 좀 작아요
...
전 큼직하고 부드러운 브러쉬에 마구 묻혀서 전체적으로 쓸어주는 게 좋아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집에서는 맥 187 브러쉬를 꺼내듭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정도 크기죠.
음... 그래...
이 정도는 돼야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 187로 팔목 안쪽에 잔뜩 발라봤어요.
그런데... 별로 안 보이죠? -_-a
거의 투명하되 아주 약하게 흰색이 돕니다.
펄감은 펄 입자들이 개별적으로 잘 보이지 않을 정도로 은은하구요.
그리고 가장자리를 보면 약하게 가루날림이 있었던 것이 보입니다.
(보... 보이세요? -_-)
그런데 이건 제품 자체의 약한 가루날림 탓도 있지만,
맥 187 자체가 가루날림을 유발하는 탓도 있답니다.
복합적인 결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품 발색 비교를 부탁하는 분이 계시길래 -
리뷰 쓰다 말고 급! 발색샷 찍었어요 ㅋㅋㅋ

보시다시피 쉬머링 파우더 펄즈가 가장 발색도, 펄감도 약하답니다.
라네즈 브라이는 흰색이 강하고 펄감은 약하죠.
골드브릴은 우려하는 만큼 노란색은 안 돌지만 그래도 상대적으로 골드빛이 돌고
펄감 자체는 미세하고 곱되, 매우 강하게 많이 들어간 편이에요.
새틴은 진하게 바르면 핑크빛이 돌고 이 역시 펄감 자체는 매우 곱습니다.
영블러드 트왈라잇은 흰색이 많이 돌고 펄입자의 수로 따지면 제일 많은 것 같아요.
그리고 펄의 화려함으로 따지면 가장 강하기도 하죠.
다만 블렌딩하기 쉬운 루즈 타입이라서 여러 가지로 중화시킬 수 있다는 거.

참.

쉬머링 파우더 펄즈만 맥 187 브러쉬로 바르고
나머지는 손가락으로 문질러 발랐습니다.
쉬머링 파우더 펄즈만 색감 펄감이 제일 약한 건 그 탓도 있어요.
제품 자체가 은은한 탓도 있지만서도...
이 점, 감안하고 봐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래쉬
터뜨려봤어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굴 막 공개하고... 간도 커요, 그죠? ㅋㅋ


기초 : [에스티로더] 뉴트리셔스 토너 + 에센스 + 에멀전 + 젤크림


베이스 메이크업 :

[슈에무라]
UV 언더베이스 '베이지' 색상 (무스 타입 자차 겸 베이스)
[에스티로더] 스테이인플레이스 더블웨어 파운데이션 '본' 색상
[메이블린] 엔젤핏 모이스트 킵 베이스 (에스티 더블웨어와 믹싱해서)

파우더는 생략하고 바로 얼굴 중앙 부분에 쉬머링 파우더 펄스만 쓸어줬어요.


아이 메이크업 :

[영블러드] 크러쉬드 미네랄 아이섀도우 '문스톤' 색상 (쉬머펄 화이트)
[에스티로더] 마그나스코픽 맥시멈 볼륨 마스카라


립 메이크업 :

[에스티로더] 퓨어 컬러 크리스탈 립스틱 '워터멜론 피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마, 콧등, 볼, 눈두덩 등에 다소 듬뿍 발라준
모습이에요.
오늘은 발색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일부러 많이 발랐는데
평소 사용하는 대로 소량만 사용하면 저것보다 훨씬 더 은은하고 자연스럽답니다.

은은하고 클래식한 느낌의 하이라이터를 원하시는 분들은
매장에 가서 한번 테스트해보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