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 아이섀도우로 보는 나의 취향 변화-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1. 12. 21. 09:51




예전보다는 거부감이 훨씬 덜하긴 하지만
여전히 싱글 섀도우를 크게 즐겨 쓰진 않는다.
게다가 MAC 제품들과도 그다지 친하지 않아서
맥 싱글 섀도우는 그야말로 손에 꼽을 정도.
굳이 손에 꼽을 정도도 못 되는 게 - 달랑 2개;

아, 피코키 컬렉션의 메가 메탈 섀도우는
싱글로 하나, 2분할 제품으로 2개 보유 중.
하지만 이건 크기도, 질감도, 발색도 죄다
기존의 맥 싱글과는 다르니까 별도로 치자.

(울궈먹기 전문 맥은 메가 메탈 섀도우를
재출시하라! 재출시하라! 재출시하라!)





(좌) Stars 'N Rockets
(우) Trax

스타즈앤로켓은 몇년 전, 이름도 기억도 안 나는
한정 컬렉션에서 출시된 싱글 섀도우 중 하나였다.
맥의 한정에, 게다가 별 특징 없어뵈는 싱글들에
전혀 관심이 없었던지라 당연히 넘어갈 거였는데
어느 날, 맥덕후 너구리의 눈이 너무 이뻐뵈는 거다.
형광기 도는 듯 하면서 맑고 아주 쨍한 보라색.
심지어 가무잡잡한 너구리 피부에서도 빛나던.

(인사 생략) "너 오늘 섀도우 뭐야?"
"이거 얼마 전 한정 싱글이에요."

그리하여 뒷북 벼룩으로 겨우 구했던 바로 그것.
리뷰조차 거의 없는, 음지의 레어템이랄까.

그리고 트랙스는 꽤 많이 알려진 인기 온고잉.
몇년 전에 봤을 때에는 이쁘지만 나한텐 별로-
이랬는데 올해 들어서 갑자기 끌리는 거다.

톤다운된 바이올렛 내지 팥죽색 베이스에
포인트인 골드펄이 자글자글 들어 있어서
피부색, 보는 각도, 함께 사용한 제품에 따라
색상이 오묘하게 달라보이는 매력적인 트랙스.

게다가 맥 싱글을 굳이 모을 생각은 전혀 없지만
정말 마음에 드는 색상 한 두 개는 구매해도
보관 및 사용이 별로 번거롭지 않을 것 같아서.
(다행히도 부피도 미니멀하고 색상 확인도 쉽다.)

그러고 보니 공교롭게도 - 둘 다 보라색 계열.
그런데 계열만 같을 뿐, 색감은 전혀 다르다.
달랑 2개 있는 제품 중에서 비교한 거라서
더더욱 극명하게 내 취향의 변화가 보이는 듯.






(좌) Stars 'N Rockets
(우) Trax

조금 더 가까이서 당겨서 본 두 색상.

그렇지, 몇년 전에는 저렇게 맑고 쨍한 색감의
블루/바이올렛에 열광하던 때가 있었지.

지금은 보다 피부 친화적이고 따스한 색에 홀릭.






각각의 손가락 발색은 이렇다.

스타즈앤로켓은 정말 독특한 색감!
형광기 돌다 못해 거의 홀로그래픽하달까.
원컬러 포인트로 잘 연출하면 눈매가 단박에
시원하면서도 꽤 섹시해보이는 그런 색이었지.
확실히 취향 타고, 계절 타고, 피부색 타긴 하지만.

그에 비해서 트랙스는 현실적인 색상이지만
이 역시 초보자들에게 아주 쉬운 색은 아니다.
저 촤르르한 골드펄 발색에 반해서 구매했다가
제대로 활용 못하는 사람들도 실로 여럿 봤음.

하지만 난 여전히 바이올렛 계열이 잘 받는 피부에
요즘에는 약간의 따스함이 가미된 걸 좋아하는지라
이래저래 유용하게 잘 활용하고 있는 색상이기도.




흠, 이래저래 확실히 내가 나이 들었나 싶네.
... 연말에 이런 거나 깨닫게 해줘서 고맙다, 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2.22 00:53 눈팅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만났을 때 여자의 인사
    어머~ 하나도 안 변했네 -> 그냥 인사
    여전히 예쁘다~~ -> 그냥 인사
    옷 잘 어울린다. 어디서 샀어? -> 그냥 인사
    립스틱/아이섀도/파운데이션/마스카라 뭐 쓰니? -> 화장이 예쁘다는 칭찬. 꼭 내가 예쁘다는 뜻이 ..아...님..
    기초 뭐 쓰니? -> 칭찬
    마사지 뭐 받니? 골기? 경락? -> 조금 칭찬
    피부과 어디 다녀? 무슨 시술 했어? -> 진짜 칭찬
    턱 어디서 했니? -> 완전 초특급 칭찬

    -_-
    아, 저는 칭찬은 못 듣고 인사만....

  2. 2011.12.27 12:18 너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언니 스토킹하며 블로그보다가.....
    너구리 나오길래 급 *_*
    저를 잊지 않으셨군요 ㅠㅠㅠㅠㅠㅠㅠ 엉엉
    반년만에 한번보는 언니 ㅠㅠㅠ 엉엉 보고싶어요
    스타앤로켓은 정말 언니와 저의 거의 맥에 있어서 첫 접점이라고 할수 있는
    저 역시 잊지못할 순간.......!

    • 배자몽 2011.12.29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잊기는 누가 잊어 ㅋㅋㅋ 춥고 공사가 다망하였을 뿐이지라 ㅋ
      그나저나 이게 거의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공유해본 맥 아니었던가.
      그래도 올 한 해는 로라로 대동단결! -_-)/





부피 차지하고, 휴대하기도 번거롭고,
컬러 매치도 귀찮아서 싱글 섀도우는 별로!
라고 생각하던 나에게 새로운 장을 열어주었던
끌레드뽀의 싱글 섀도우, 옹브르 꿀뢰르 솔로.




끌뽀 특유의 골드 프레임 네이비 블루 케이스.
사실, 끌레드뽀 제품 좋은 거야 다들 알지.
문제는, 이 싱글 섀도우 가격이 6만원이라는 거.
난 면세와 벼룩 등으로 보다 저렴하게 데려왔지만.

진짜 주구장창 잘 사용할 색 한 두 개라면 몰라도
여기에 빠져서 모으기 시작하면 답이 안 나온다.
섀도우 5개 사면 견적이 30만원으로 치닫는다는데;




어찌 하다 보니 난 베이스 컬러군만 데려왔네.
사실 이 라인에서 가장 빛을 발하는 컬러들은
이 베이스 컬러보다는 쨍한 포인트 컬러들인데.

끌레드뽀 메이크업 제품 중 다수가 그러하듯
이 싱글 섀도우도 보석 형태로 커팅되어 있다.
그리고 가운데에는 끌레드뽀의 열쇠 문양이 음각.
나야 아낌없이 가운데부터 퍽퍽 문질러 쓰지만
구석부터 소심하게 사용하는 사람들도 많더라.

질감이 굉장히 폭신폭신하고 무른 편이라서
팁으로 세게 찍으면 형태가 뭉개지기 쉽다.
살살 사용해도 발색은 충분히 되는 편!

피부에 들뜸이나 뭉침 없이 녹아내리듯 발리고,
크리즈도 없고, 색감마저 고급스러워.

비싼 애들이 돈값 하면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어쩐지 마음 한 켠에서는 심술 나는 이 마음.

"그래, 너 잘났다..."

좋은 건 알겠지만 싱글 섀도우 하나에 6만원?
이러면서 콧웃음치고 외면해왔었지만
막상 써보니 오지게 좋아서 뭔가 억울함(?)

솔직히, 내가 여태 써본 싱글 섀도우 중에서
독보적인 1위 자리에, 그것도 단박에 등극했다.
(물론 싱글은 사용해본 폭이 그리 넓진 않지만.)




101호 화이트

에누리 없는, 순백의, 베이스용 화이트 색상.
적당한 광택감이 있어서 하이라이트로도 좋지만
결코 흔히 볼 수 있는 번드르르한 펄감은 아니다.
참, 이게 말로 설명하기는 애매하고 미묘한데.




103호 골드

올해 들어서 애쉬 브라운에 급 빠진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아직 골드랑은 그닥 친하지 않은 편이다.
어지간해서는 내 피부의 핑크기와 잘 안 어우러져서.
그런데 그 골드라는 것도 만들기 나름인 건가봐.
이 골드는 골드이되 노란 기운이 부각되지 않고
잔잔한 빛을 얹어주는 느낌이라서 잘 쓰고 있다.
단독으로도, 브라운 계열 섀도우와도 잘 어울리고
무엇보다 피부 친화적인 색감이어서 마음에 들어.
활용도로 따지면 101호 화이트보다 이 쪽이 나은 듯도.




107호 모브

이건 작년 가을 면세점에서 홀딱 반해서 구입.
톤다운된 연한 바이올렛에 살짝, 오묘하게,
골드의 늬앙스가 감도는 것이 매우 매력적이다.
사실 그때 108호 바이올렛을 세트로 샀어야 했는데.




from LEFT to RIGHT :
101호 - 103호 - 107호

이번 리뷰는 귀찮아서 눈 발색 생략.
위의 손등 발색과 말로 때워보련다.

뭐, 백문이 불여일견.
위에서 내가 칭송한 특징들이 대략
손등 발색에서도 드러나있는 듯 하니.

 

아래는 끌레드뽀 옹브르 꿀뢰르 솔로 색상표 :
 




위에서도 말했듯이, 난 어찌 하다 보니까
베이스 컬러군 위주로 데려오게 됐지만,
사실 가장 대표적이고도 매력적인 색상들은
102호 네이비 / 108호 바이올렛 / 109호 피콕
등 채도 높고 쨍한 포인트 컬러들이라고 생각해.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106호 애쉬브라운 또한 :)

끌레드뽀 메이크업 라인의 특징 중 하나는 -
펄감이 화려하더라도 야단스럽지는 않고,
색감이 쨍하더라도 부담스럽지는 않다는 것.

아마, 다음번에 면세 찬스가 생기거들랑
108호를 포함해서 두어 개는 더 데려오지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2.02 11:29 k301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7 예뻐요~
    초보자도 잘 쓸 수 있는 섀도인 것 같아요 전 얼마전 108 살까 하다가 109 를 샀는데요 연하게도 짙게도 연출되고 ..108도 언제 데려오지 싶어요 107만으로도 좋지만요 리뉴얼된 쿼드보단 싱글섀도쪽이 더 맘에 드네요 가격은 좀 너무하다싶어요 미국선45달러던데..

    • 배자몽 2011.12.02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07 모브 색상 정말 무난한 듯 하면서도 독특하고 매력적이죠?
      특히 108호랑 궁합이 너무 좋은지라, 저는 다음에 108호를 꼭 데려와서 짝궁 지어줄래요 ㅋ
      리뉴얼된 쿼드는 저도 테스트해봤는데 이쁘긴 해요. 다만, 질감은 싱글 쪽이 한 수 위인 듯!
      하지만 싱글이든 쿼드든 간에 끌레드뽀의 가장 큰 단점은 역시나... 그 놈의 가격 ㅠㅠ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