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에서 주로 서식(?)하던 작년에 비해서

올해는 여의도에 갈 일이 영 뜸해지는 바람에

IFC몰이 생기고 나서도 가본 적은 별로 없다.

 

그래도 한번씩, 간간히, 들러주고 있기는 하지만,

뭐랄까... 입점된 스토어들은 많은데 좀 미묘해.

쇼핑 스팟도, 식도락거리도, 하여간 좀 미묘해.

 

가보면 뭔가 있기는 한데,

막상 뭔가 없는 느낌이랄까.

 

이래서 IFC가 기획 못 했다고 비난을 듣는 건가.

 

하여간, 그 와중에 지하 식당가에서 인기 많은 건

역시 CJ에서 운영하는 제일제면소가 아닐까 싶다.

매번 길게 늘어선 줄을 보고 그냥 패스하곤 했는데

그 언젠가 대기 시간 10분이라길래 발걸음을 해봤지.

 

 

 

 

 

 

CJ가 확실히 요런 찰진 연출은 잘 하는 것 같다.

훤히 트이고 깔끔한데 어딘가 정겨운 인테리어.

 

꼭 내가 평소에 CJ 호갱이라서 하는 소리는 아니야.

투썸플레이스와 올리브영에서 차곡차곡 쌓는 포인트로

종종 한 끼 식사 결제 정도는 가능한, 나름 뷔아퓌임 ㅋ

 

 

 

 

 

 

CJ, CJ, 맨날 말하면서도

제일제당, 이라는 기원은 잊고 산다.

 

요래요래 세대를 넘나드는 복고 컨셉 먹히는 듯.

사실 지갑을 여는 건 꼬꼬마 고갱님들이 아니라

"제일제당"을 기억하는 30대 이상 직딩들이니까.

 

 

 

 

 

 

우동을 비롯한 단품 요리 섹션은 늘 대기줄이 길지만

안쪽의 회전식 샤브샤브는 별도의 좌석 체제이기 때문에

같이 대기줄에 설 필요 없이 바로 입장하면 된다는 사실.

 

안 그래도 샤브샤브 좋아하는 편인데 다음번에 도전해보리!

 

 

 

 

 

 

언젠가부터

오픈 키친은 그 자체만으로도 인테리어가 된다.

 

 

 

 

 

 

CJ가 제일제면소까지 팔아가면서 야심차게 개점했으니

다른 건 몰라도 우동 면발 하나만큼은 끝내주리라는 기대.

 

 

 

 

 

 

초점이 원천적 소실됐는데 왠즤 마음에 들어, 이거.

자리에 앉아서 바로 옆의 샤브샤브 좌석을 찍어봤다.

 

 

 

 

 

 

이렇게 각자 자리에 개인용 샤브 냄비가 비치되어 있고,

회전식 벨트 위에 지나가는 재료들을 집어서 넣으면 된다.

 

뭔가, 내가 딱 좋아할 스타일.

 

 

 

 

 

 

하지만 오늘 우리는 우동 먹어보러 온 거니까.

 

기본 맛을 느낄 수 있는 우동면

쫄깃하고 얇은 소면

향긋하고 슴슴한 메밀면

깔끔하고 개운한 쌀면

 

그러고 보니 CJ는 고객들에게 선택을 많이 시키네.

비비고에서도 쌀이랑 토핑 종류 선택하는 식인데.

 

 

 

 

 

 

우동 외에도 밥, 주먹밥, 튀김, 꼬치 등의 요리가 있다.

종류가 꽤 다양한데 둘이서 주문하기에는 한계가 있음;

 

 

 

 

 

 

그래도 그의 꼬꼬마 입맛에 맞춰서 굳이 시킨 유부초밥 ㅋ

 

 

 

 

 

 

사실 유부초밥은 변별력이 큰 유형의 음식은 아니라,

아주 맛 없는 것 빼고는 얼추 다 맛있는 거 아닌가 ㅋ

 

어쨌든 쌀이랑 밀가루 관리를 철저하게 하는 집이라

밥이 고슬고슬하게 잘 지어진 점이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우리의 메인 디쉬(?)

 

 

 

 

 

 

 

냉우동 with 기본 우동면.

 

가장 기본 메뉴라서 그만큼 기대도 가장 컸던 아이템.

우선, 면발의 질감은 개인적으로 중상급 정도였다.

퍼지지 않는 쫄깃한 식감과 시원한 국물에 만족함.

 

명성만큼 대단하냐, 고 묻는다면 그것까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기본에 충실해서 인상이 좋게 남는, 그런 우동.

 

 

 

 

 

 

 

비빔면 with 메밀면.

 

이 집의 전문은 역시 밀가루 우동 쪽이라지만

내 입맛은 역시 매콤새콤한 메밀 비빔면 쪽이다.

 

담백하고 슴슴한 메밀면의 맛과 질감도 그렇지만

비빔면 맛은 살려주면서도 너무 맵지 않은 양념이 굿!

 

다만, 대중 음식점의 한계인지 몰라도...

참기름 맛은 다소 많이 나는 게 아쉬웠다.

 

내가 참기름 향을 딱히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메밀로 승부하는 집들은 참기름 남용 안 하거든.

 

하지만, 생각해보니 여의도 쇼핑몰 한복판에서

대형 음식점을 하는데 그것까지 기대하는 건 좀;

 

그냥 "대중적인 푸드 프랜차이즈"라고 생각하면

상당히 무던하고도 깔끔한, 괜찮은 맛이었다 :)

 

 

 

 

 

 

덤으로 시킨 새우튀김... 이건 솔직히 무리수였어.

생각해보니 1인 1우동에 유부초밥에 튀김까지-_-

 

 

 

 

 

 

"서울 최고의 우동 맛집" 이라는 둥 호들갑은 오바고,

메뉴가 다양하게 갖춰져 있고, 인테리어도 널찍널찍하고,

서비스나 시스템도 잘 갖춰진, 괜찮은 대형 음식점이다.

 

그리고 IFC에서는 이런 "한그릇 음식"들이 별로 없는데

그 와중에 이렇게 강하게 와닿으니까 앞으로도 흥할 듯.

 

다음번에 들르게 되면 꼭 회전식 샤브샤브를 맛보리라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중 주 활동 무대가 여의도이긴 하지만

사적인 약속은 여기서 잘 안 잡기 때문에

블로그에 여의도 관련 컨텐츠는 적은 편.


... 일 때문에 갔는데 음식마다 카메라 들이대고

극성스럽게 블로그용 사진 찍을 순 없잖아...


그 와중에 한번은 포스팅으로 올려보고 싶어서

주중에 굳이 따로 약속을 잡아서 발걸음을 했던,

그 유명한 꼴통치킨 본점 @ 여의도.




 

 


국회의사당 4번 출구

KBS 본관 바로 옆의

포스코 더샵 건물 1층.


워낙 인근의 먹자 빌딩이라서 찾기 쉽다.

여의도 거주자/근무자라면 이미 알 것이고.


찾기 쉽게스리 눈에 잘 띄는 것은 물론이고

큰 길에서 묘하게 살짝 벗어난 위치에 있어서

여름밤 / 도심 / 길맥 - 에 최상의 조건을 구비함!


아닌 게 아니라, 완전 폭염일 때를 제외하고는

실내보다 실외에 사람이 더 많을 정도니까 :)







지난번에 팀 연합 회식으로 왔을 때에는

사람이 많아서 기본 꼴통치킨에 양념치킨,

그리고 이것저것 시켜서 나눠 먹었지만,

오늘은 소규모라서 아쉽지만 꼴통치킨만!


가장 기본 메뉴이자 대표 메뉴인 꼴통치킨이

17,000원이니까 가격대는 뭐 그냥저냥 수준이다.


... 사실 난 치킨 그리 자주 먹는 편이 아니라서

주요 프랜차이즈 치킨 가격대에는 좀 둔하지만.




 

 


과일소스를 끼얹은 퀸치킨? 이런 것도 있고.







칠리와 양념치킨, 돈가스 등도 있다우.

사람이 4명 이상이면 꼴통반 양념반이 진리!




 

 


그 외에 치킨집에 있을 법한 메뉴는 얼추 다 있다.

꼬막 / 골뱅이 / 해물떡볶이 / 낚지볶음 / 소시지 등.


이 날 이후 KBS 관계자 모양이 제보해준 바에 의하면

이 집은 치킨도 괜찮지만 사실 해물떡볶이가 맛있다네.


물론 나보다 캡사이신 애호 지수가 10배쯤 높은

그녀의 말인지라 곧이 곧대로 믿기는 좀 두렵지만;

그래도 맥주에 떡볶이 조합은 나도 좋아하는 바이니,

조만간 여의도 벙개할 때, 꼴통에서 봅시다요 -_-)/





 


세트 메뉴

바람난 꼴통감독

발정난 꼴통감독


... 주인장 네이밍 센스 하고는, 참.

이 날은 일행이 고작 2명 뿐인 탓도 있었지만

설령 여럿이 가더라도 난 메뉴보다 단품이 좋더라.

위에도 썼듯이 꼴통반 양념반 그리고 플러스 알파.





 


아직 이른 저녁이라서 사람이 별로 없지만

평일 저녁 시간이 늦어갈수록 자리는 꽉 찬다.

특히 너무 덥지 않은 날에는 야외석이 대인기!


KBS와 여의도 공원 사이의 좁은 길에 있어서

적당히 도심을 즐기며 길맥을 즐기기 최고 아닌가.





 


생맥주의 맛은 사실 특별난 구석은 없지만

더운 여름날, 퇴근 후에, 그것도 치킨을 기다리면서

만나게 되는 맛이라서 마음이 너그러워지곤 한다.


아, 씌원하다.





 


실내는 대강 이런 분위기.

여유 있게 설치된 대형 스크린들 덕분에

주요 스포츠 경기가 있는 날에는 박터질 듯.







아, 이 아저씨가 꼴통감독이구나.




 



치킨을 크게 즐기는 편은 아닌데도 불구하고

이 날은 업무 일정과 동선도 유독 꼬인 날이었고

일할 게 남았는데도 너무 배가 고파서 온 거라서

치킨 언제 나와? 를 연발하면서 기다려야 했다.


그나마 사람이 적은 시간에 갔으니까 망정이지

바쁠 시간에 갔으면 안달나서 꼴딱 넘어갔을 듯;




 

 


안녕, 꼴통치킨?


식당 이름을 딴 대표 메뉴가 대개 그러하듯이

꼴통치킨 역시 가장 기본적인 프라이드 형태.





 


생긴 게 화려하지는 않은데 튀긴 상태는 양호함.

워낙 치킨 물량과 유동 인구가 많은 집이라서 그런지

닭이나 튀김옷 다 관리가 잘 된 느낌이 들더라.





 


... 그래봤자 난 그 중에서 가슴살만 먹지만...





 


그런데 역시 닭만 먹다 보니까 영 퍽퍽해서

(가슴살만 먹으니 그렇지! 라는 반박은 반사 ㅋ)

먹다 남길 것을 각오하고 과감하게 골뱅이 주문.

양념은 덜 맵게, 그리고 쫄면 사리는 추가해서.





 


치킨집에서 내오는 골뱅이의 평균 수준보다

골뱅이가 실하게 듬뿍 들어있는 점이 좋다.


... 물론 그래봤자 난 채소랑 면만 먹지만...

(거참, 이렇게 쓰니까 디게 편식하는 것 같네.

사실 입맛 별로 까탈스럽지 않고 잘 먹는 편인데.)





 


비빗비빗-





 


그래, 난 역시 메인보다는 스끼다시(?) 입맛이야.

고기도 냉면이나 밥이 있어야 겻들여 먹고.

치킨도 골뱅이나 기타 매콤한 게 있어야 하고.


골뱅이도 꽤 맛나게 먹었는데 떡볶이도 역시 궁금!





 


"골뱅이는 소주 안주잖아" 라는 것이 그의 핑계.





 

 

슬프게도 역시나 둘이 먹기에는 너무 많아서

(아무리 동행군이 식성이 좋다 해도 이건 무리...)

다음번에는 꼭 여럿이서 와야겠다고 다짐은 했으나

그래도 이만하면 여름 저녁에 꽤 만족스러운 식사!


다만, 여기가 우리가 흔히 아는 꼴통치킨 본점이라는데

전국에 유사 상호들이 많아서 구분이 좀 어려운 것 같아.







tel. : (02) 2090-713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동 | 꼴통치킨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9.05 21:56 토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면보다 골뱅이를 좋아하고 가슴살보다 다리나 날개를 좋아하는 사람 여기 하나 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2014.03.30 19:44 프린스황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업원들 인지.가족들인지 교육이나 제대로 시키시지요. 손님이 그리 많지도 않은데 치킨 주문하고 사십분동안 기다리게 하구 주문 못받았다구 넘 당당하게 말하네요. 근데 저같은 손님이 옆테이블도 계시더라구요. 오랜만에 가족들하구 여의도 나갔다 열만받고 들어왔습니다. 이런식의 서비스라면 조만간 쥐도새도 없이 망하시겠어요!!

  3. 2016.04.07 10:22 청년장사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청년장사꾼입니다!다름이 아니라 청년장사꾼에서 서울시 예쁜 간판 모음이라는 콘텐츠를 제작중에 있는데이미지를 사용가능할지 여쭈어보려고 댓글 달았습니다!

    • 배자몽 2016.04.09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간판이 등장하는 첫번째 사진 말씀이신가요? 네~ 아마 다운로드가 안 되게 설정되어 있는 듯 한데, 캡쳐로 가져가셔도 무방합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