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to do list 가 워낙 긴 날이라서 마음을 단단히 먹고 일과를 시작했다. 그런 의미에서(?) 화장은 할 건 다 하되, 색감은 강조하지 않고, 그저 "단장한 듯한" 모습으로. (기분이 그렇다는 거다. 결과물이 과연 단정했는지는... 하지만 어차피 화장이라는 건 하는 자의 만족이 중요한 거 아니겠슴메 ㅋㅋㅋ)

 

 

 

 

 

 

* 컴플렉션

이니스프리, 한란 데이 크림 SPF30 PA+

비디비치, 스킨 일루미네이션 SPF30 PA++

메이크업포에버, HD 파운데이션, 115호 (샘플)

바닐라코, 프라임 프라이머 포토 레이어 파우더, 네이키드 피치

토니모리, 크리스탈 블러셔, 5호 슈가브라운

크리니크, 치크팝 블러셔, 4호 플럼팝

 

* 아이

루나솔, 아이리드 베이스

베네피트, 벨벳 아이섀도우, 티클드 밍크 (Tickled Mink)

아르데코, 아이섀도우, 99호 펄리 앤틱 로즈 & 208호 엘리건트 브라운

아이오페, 라인 디파이닝 아이브로우 팩트 (단종)

미샤, 퍼펙트 아이브로우 스타일러 오토, 흑갈색

크리니크, 래쉬 파워 마스카라, 오닉스 블랙

 

* 립

어퓨, 키싱 립밤, 로즈

입생로랑, 볼륩떼 쉬어 캔디, 몇호더라...

 

 

 

 

 

 

오늘은 급한 와중에 후다닥 손등 발색도 찍어봤... 지만 어째 색감이 다 왜곡된 것 같네???

 

좌측 플럼팝은 저렇게까지 푸른기 돌지는 않는 데다가, 브러쉬로 얹었을 때는 보다 쉬어하게 발색된다. 아르데코 208호는 플럼 계열의 펄이 콕콕 박혀있는 코코아 브라운에 가까운데 왜 저렇게 골디쉬 브라운으로 나왔으며, 펄리 앤틱 로즈 역시 저렇게 허연 색이 아니라 아주 연한 핑크가 도는 진주빛인데? 어퓨 키싱 립밤은 입술 위에서 좀 더 붉게 나오는 틴티드 립밤이고, 입생 역시 저것보다는 푸시아 빛이 도는 핑크다. 결론은, 이 손등 발색샷 따위 아무 짝에도 도움이 안 돼 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찍은 게 아까워서 올려본다-_-*

 

 

 

 

오늘 메이크업에 내가 바랬던 바는, 할 건 다 하지만 얌전하게, 그렇지만 내 피부에 안 어울리는 옐로우 뉴트럴로 다 발라버리는 게 아니라 어딘가에는 화사한 컬러 포인트를 주는 것. 그러면서도 색감이 과하거나 특정 색감의 면적이 넓어지지 않을 것. 지향하는 바는 꽤나 뚜렷했지만 생각처럼 구현이 잘 되지는 않아서 조금 아쉽다.

 

우선, 베이스 표현. 메포 HD는 특별히 과락은 없이 무던한데 (특히 지복합성 피부에는) 색감에 다소 핑크기가 돈다. 여기에 비디비치 스킨 일루미네이션을 더했으니 핑크기가 더 보태졌겠지. 아, 물론 비디비치는 그 자체로 막 피부를 핑크로 만들어주지는 않고 투명한 빛에 가깝지만, 여튼 핑크 계열이기 때문에 파데의 핑크기를 중화시켜주지는 않는다. 오늘 베이스 조합은 질감이나 커버력 측면에서는 그럭저럭 취향인데 피부의 홍조를 균일하게 잡아주는 면에서는 아쉬웠다. 그 자체만으로는 그냥 그런갑다 할텐데, 그 위에 핑크 블러셔를 얹어주려면 (내 경우에는) 아무래도 피부톤을 조금 더 뉴트럴하게 잡아주는 게 좋기 때문에. 그러고 보면 "피부 표현은 웜하게 하고 그 위에 핑크 블러셔 하는 게 이쁘더라"고 감상평을 날린 남편이 새삼스럽구만. 뭐지 이 인간 ㅋㅋㅋㅋㅋㅋㅋ

 

바닐라코 파우더와 토니모리 셰이딩은 거의 습관적으로 꾸역꾸역 쓰고 있다. 바닐라코 정말 바닥 보고 시퐈요... 그런데 오늘 아침에도 잔량을 가늠해보니까 아직 한참 남은 것 같아... 비워내려고 안달낼 수록 화수분 같은 너란 화장품. (덧붙임. 파우더를 두 번 브러슁했더니 평소보다 건조함이 빨리 느껴지더라. 조심합시다. 헛헛헛.)

 

크리니크 플럽팝이 오늘의 "원포인트" 되시겠다. 그래봤자 형광기 도는 블러셔를 뙇! 하고 올리는 여자들이 보면 "응? 블러셔 바른 거야?" 싶겠지만... 그래도 오늘 내 마음 속 포인트는 너야 베이비. 손등 발색은 손가락으로 문질러서 올린 거고, 브러쉬로 바르면 보다 연하고 투명하다. 저 색 자체는 나랑 궁합이 꽤 좋은데 내가 아직 보라카이에서 탄 흔적이 남아있어서 조금 더 하얘지면 더 나을 것 같아. 게다가 내 원래 피부의 홍조기가 잘 안 가려진 상태 위에 바른 게 좀 아쉽구먼. 내일은 바비브라운 스틱 파데 베이지로 깔고 그 위에 올려볼까.

 

아이섀도우는 뉴트럴하게, 그러나 그 와중에 미묘하게 내 취향으로 선택했다. 베네피트 틱드 밍크는 뉴트럴 치고는 피치와 모브 기운이 감돌아서 베이스 섀도우로 아주 유용하다, 여기에 포인트는 내 페이버릿 브라운, 아르데코 208 엘리건트 브라운. 거듭 말하지만 저 위에 손등 발색의 색감은 페이크다; 저거랑 완전 다른 색임요; 여튼 플럼 펄이 박혀있는 고운 코코아 브라운이라서 좋아. 브라운이야 워낙 흔한 색이라서 그 와중에 변별력 있는 색을 찾아내기는 쉽지 않은데 아르데코 엘리건트 브라운은 수년째 변함 없이 최상위권에 랭킹되어 있다.

 

립컬러는 그냥 내 입술의 탁색을 좀 가리는 동시에 보습도 좀 해줄 겸, 어퓨 로즈를 발랐다. 시간 지나도 색이 지나치게 진해지지 않아서 좋아. 아무 때나 거울 안 보고 슥슥 발라도 되고. 입술 중앙에는 입생을 올렸는데, 이 푸시아 핑크가 오늘 메이크업에는 좀 과해 보여서 결국 면봉으로 닦아내버렸다. 얼굴에도 톤 정리가 덜 돼서 핑크기, 볼에도 핑크기, 이런 와중에 립까지 핑크핑크해버리니까 시선이 정리가 안 되더라고. 오늘은 그냥 중간중간 어퓨 로즈만 발라주는 걸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1.29 06:17 애독자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 손등 발색이 정말 조화롭네요 예쁨미... 발색 감사함당 섀도나 블러셔같은건 색이 바로 보이니까 상상하기 좋은데 립은 그렇지 않아서 감히 주제넘게 여쭤본 것이었는데..! 좀 더 쉽게 머리로 이미징하면서 잘 봐써용 자몽님 색조합 최고b.

    • 배자몽 2015.01.29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발색을... 찍는다고 찍기는 했는데 전체적으로 색감이 왜곡돼서 이걸 어쩌나 싶었어요 ㅋㅋㅋ 그래도 없는 것보다는 있는 편이 이미지 연상이 쉽겠지! 이러면서 그냥 첨부해버렸네요 =.=

 

 

 

 

 

 

 

* 컴플렉션

비디비치, 스킨 일루미네이션 SPF30 PA++

메이크업포에버, HD 파운데이션, 115호 (샘플)

바닐라코, 프라임 프라이머 포토 레이어 파우더, 네이키드 피치

겔랑, 블랑드펄 파우더 파운데이션, 01호

삐아, 다우니 치크, 다우니 피치

토니모리, 크리스탈 블러셔, 5호 슈가브라운

 

* 아이

투페이스드, 인슈어런스

아리따움, 모노아이즈, 더티댄싱 & 이브르 & 머큐어버건디

캔메이크, 퍼펙트 브라운 스타일리스트 아이즈, 4호 레이디베이지

삐아, 라스트 오토 라이너, 재즈

맥, 익스텐디드 플레이 기가 래쉬 마스카라

 

* 립

나스, 벨벳 글로시 립펜슬, 부에노스아이레스

페리페라, 루미팡, CR02 몰래연애

 

 

 

 

전체적으로 색감은 마음에 드는데, 확실히 셰이딩 컬러를 새로 사야겠다는 결심이 굳어진 날. 토니모리 슈가브라운은 "내가 셰이딩을 해봤자 얼마나 하겠어"라는 마인드로 적당히 무던하고 저렴하고 색감도 강하지 않은 걸로 구매해서 그동안 써왔는데, 제대로 컨투어링 좀 해보자는 생각이 들고 있는 요즘에는 영 성에 안 찬다. 마구마구 브러슁을 해도 이거 색감이 너무 물 탄 듯, 우유 탄 듯, 연해서 아쉽단 말이야. 그런 의미에서 이번 주말에 바비브라운 브론징 파우더랑 베네피트 박스오파우더 훌라 비교해보고 둘 중 하나는 데려와야지.

 

메포 HD는 반쯤 남은 샘플이 있길래 얼른 쓰고 버려야겠다는 생각에 꺼내들었다. 여전히 샘플 소진에 힘을 쏟고 있는 나날들. 색상이 약간 어두워서 비디비치 일루를 섞어줬더니 그럭저럭 괜찮네. HD 파데니까 밀착력도 나쁘지 않고. (그러나 정품을 구매하고 싶은 정도의 드라이브는 좀처럼 안 생기는... 그런 제품.) HD 파데에는 HD 파우더 깔맞춤 해주면 좋겠지만, 난 바닐라코를 빨리 바닥 보고 버려야 하므로 ㅋㅋㅋ 강제 사용 ㅋ 그 위에 겔랑 파우더 파데를 브러쉬로 살짝 얹어줬다. 겔랑도 사실 계륵 같은 제품이라서 이걸 누굴 줄 수도 없고, 그렇다고 버리자니 너무 쓸 만 하고 뭐 그렇다. 할 수 없이 생각날 때마다 부지런히 써주는 중... 음?

 

삐아 다우니 피치 조만간 1만원 미만의 효자템 포스팅에 자세히 등장하지 싶다. 내가 너를 마이 좋아해. 가격도 저렴하고 부피도 작은데 이 참에 서너 개 사서 파우치마다 넣어둘까, 이딴 생각도 들고...

 

오늘 아이 메이크업은 코랄 버건디. 메인 색감은 모노 아이즈로 넣고, 하이라이트 및 라이너 컬러는 캔메이크 팔레트에서 썼다. 모노 아이즈 팔레트는 전체적으로는 다 좋은데 머츄어버건디와 이브르에 굳이 얼쓰를 같이 끼워넣은 건 애매한 것 같아. 사실 원래는 짙은 브라운의 포인트 라이너 컬러를 하나 넣으려는 계획이었는데 매장에 재고가 없어서 차선책으로 구성한 거지만. 여튼, 화사한 코랄로 베이스를 깔 때 딱히 얼쓰를 쓰게 되지도 않고, 그러면서 라이너 컬러는 없어서 결국 다른 팔레트를 끌어 쓰거나 펜슬로 퉁치게 된다. 이 팔레트 하나로 한 큐에 다 끝내기에는 다소 부족함이 있다는 말씀. 음. 얼쓰 자리에 더 진한 코코아 브라운만 들어오면 딱인데 ㅋ

 

립 컬러는 부에노스로 립 컨투어링을 해서 탁한 립라인을 중화시키고 그 위에 발랄한 코랄인 루미팡 몰래연애를! 루미팡이 틴트다 보니까 맨 입술에 발랐을 때에 비해서 글로시 립펜슬 위에 사용했을 때에는 지속력이 떨어지지만 그래도 이만하면 준수하지. 게다가 부에노스가 립라인을 차분하게 해줘서 몰래연애의 색감이 잘 살아난다. 페리페라, 너네 컨셉은 유치뽕짝인데 제품은 솔찮게 잘 뽑아냈구나...

 

 

 

 

여기까지만 해도 꽤 마음에 드는 메이크업이었는데, 외근 중에 백화점 들른 김에 베네피트 매장에도 잠시 들러서 기어이 훌라로 셰이딩 테스트를 받았다. 그리고 셰이딩 라인업을 해야만 할 이유를 확실히 느꼈지. 오늘 기본 메이크업이 마음에 들었던 만큼, 셰이딩을 한 후에 돋보이는 정도도 컸던 거라. 음영을 제대로 줌으로써 얼굴이 그야말로 제대로 살아나는 느낌? 블러셔로의 박스오파우더 라인에는 큰 관심 없는데, 막상 훌라가 셰이딩 관심템으로 급부상할 줄이야. 색상이 슈가브라운보다는 짙지만 그렇다고 내 피부에 지나치게 어둡지는 않고, 너무 노랗거나 붉지도 않은 색감이며, 네모난 종이 박스 형태 덕분에 설령 브러슁 과정에서 가루가 날려서 케이스 밖으로 잘 흩날리지 않는다. 휴대하고 다닐 거 아니니까 내구성 따위 없는 베네피트 종이 케이스는 내 용납해줄 수 있어 ㅋㅋㅋ 그래도 혹시 모르니까 주말에 바비 브론징이랑 비교해보려고 구매는 잠시 보류 중!

 

 

 

 

요약 : 기승전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1.21 19:35 이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돈오점수(頓悟漸修) 사자성어가 잘 어울리는 포스팅이군요b 끝없는 메이크업의 세계....

  2. 2015.01.21 2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배자몽 2015.01.22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니모리에 만족 못하는 사람들이 투쿨이나 바닐라코로 많이들 가는 것 같더라구요! 주변에 매장이 별로 없어서 테스트를 못 해봤지만... 번화한 동네 갈 때 좀 눈여겨봐야긋서요!

  3. 2015.01.22 05:42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포랑 나스도 셰이딩 잘 빠졌는데... (속닥)

    • 배자몽 2015.01.22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스 라구나는 내가 꼬꼬마 시절, 나스 국내 런칭하기 훨씬 전에, 대책없이 해외 직구했다가 어찌 쓸 줄을 모르고 그냥 고이 보냈던 기억이 있어서 그런지 여전히 심경적으로 친하질 않아 ㅋㅋㅋ 지금 쓰면 잘 쓰려나? 그런데 요즘 나스의 그 고무고무한 무광 케이스가 영 번거로워서 어지간하면 나스는 새로 안 들일락 칸다. 옛 정이란 무정한 것이야, 음???

    • nama 2015.01.24 0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스 라구나 말고 컨투어 용으로 새로 나온 거 있어요. 무광 케이스야 똑같다만 ㅋㅋㅋ http://www.narscosmetics.com/USA/makeup-cheeks-blush/999NAC0000002.html?dwvar_999NAC0000002_color=7845051800#start=7

    • nama 2015.01.24 0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메포는 이런 식... http://www.makeupforever.com/us/en-us/make-up/face/powder/sculpting-kit-transparent-case 참조하세용~~~

  4. 2015.01.22 19:35 육지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쉐이딩 페샵 듀얼을 쓰고 있는데 꽤 괜찮습니다 ㅎㅎ 노스 쉐딩까지 되고요. 아티스트 분이 굳이 바비나 맥 안가도 된다고 하긴 했는데 100년 후 다쓰면 좀더 하이 엔드에 도전해보려구요 ㅎㅎ

    • 배자몽 2015.01.26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심지어 페샵에 셰이딩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그간 얼마나 안 갔으면 ㅋㅋㅋ 지나갈 일 있으면 테스트는 한번 해봐야 쓰것네요!

  5. 2015.03.18 16:03 흘리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지금 훌라 상품 있는데요, 바비브라운 브론징 궁금해요 ㅠ 테스트 해보셨나요? ㅠㅠ

    • 배자몽 2015.03.18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둘 다 테스트 해봤는데, 크게 와닿는 차이 없이 둘 다 중박 이상으로 괜찮았어요~ 색상은 미세하게나마 바비 쪽이 붉은기 없는 게 좋긴 했지만 발색상으로 눈에 보일 만한 차이는 아니라고 느꼈거든요. 그래서 결국 저는 수납 간편하고 브러쉬 내장된 훌라로 결정! ㅎㅎㅎ 마음에 들어요 :)

  6. 2015.03.18 21:48 흘리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변 감사해요 ^^ 힝 ㅠ 제가 얼굴 윤곽으로는 훌라가 좋은데. 콧대 쉐이딩으로는 좀 붉은감이 있어서, 콧대는 맥 미디엄 다크 사용하는 중이거든요 ㅠ

    요즘 바비가 땡겨서요 ㅠ 흥. 바비가 얼굴에 발색했을때 가루날림이 심하거나 그렇진 않죠? ㅠㅠ 힝 바비가 붉은기 덜하다면. 바비를 해야하나 ㅎㅎ ㅠㅠㅠㅠ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