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샤, 그리고 온라인 브랜드인 어퓨에는
"가격대비 좋은" 제품들이 참 여럿 있다.
그런데 대개는 "가격대비" 좋은 거라서
이래저래 쓰다 보면 결국 질리기도 하고
더 품질 좋은 제품에 마음이 가더라.
게다가 본디 옷은 가랑비에도 젖는 법인지라
가격 부담 없다고 사다 보면 금액도 만만찮고. 


그래서 어퓨 브랜드, 특히 색조 제품에서는
마음 돌린지가 꽤 됐는데 이건 또 뭐람.




new
미네랄 모노 섀도우





앞으로 더 추가될지도 모르지만
일단은 매트 & 쉬머, 2라인으로 출시됐다.

그리고 최근에 이대 쪽에 어퓨 오프라인 매장
1호점이 새로이 생겼는데 거기 가본 사람들이
이 제품 테스트해보고 남긴 평이 제법이야.

특히 매트 라인은 바비브라운 음영 섀도우
저렴 버전으로 요즘 폭발 인기 속 품절크리.

사실 난 "xx 저렴 버전" 에는 별 관심 없는 편.
저렴이네 뭐네 해봤자 결국 마니아 눈에는
오리지널이 밟히기 마련 아니겠는가.
저렴 버전 사겠다고 이것저것 손댔다가는
결국 오리지널 하나 사느니만 못하기 십상.

그런데 그거랑 상관 없이 -
요즘 차분하고 뉴트럴한 음영 화장에 끌리되,
바비브라운은 그닥 즐겨 쓰지 않으며,
섀도우 케이스는 수납하기 편하게스리
미니멀하고 투명하고 사각형을 좋아하는
1인으로서 이 어퓨 신상에는 마음이 가네.

... 사실 매트 라인은 5개 다 모으고 싶다...
(퍽-)




바비브라운 "바나나"와 비슷하다는 이 아이.
그런데 난 사실 바비 바나나가 별로였다.
눈두덩 색을 차분하게 정리해주는 건 좋은데
아무래도 내 피부에는 너무 노란 기가 돌아서.
차라리 투명한 쉬머가 들어간 본 색상이 좋았어. 


이 MYE01 색상은 바비 바나나에 비해서
더 투명한지 노란지 아직 알 길이 없네.
하지만 3천원이니 왠지 사도 될 것 같아.
(바로 그런 생각이 문제인 거다, 이 사람아.)




요즘에 핑크 섀도우는 잘 안 쓰는지라
아무래도 관심이 덜 가는 MPK01.
그런데 매트 라인 다 모아야 할 것만 같고.
(바로 그런 생각이 문제라고...)
사진상으로는 톤다운 퍼플 색상 같은데
실물은 어떨지 모르겠단 말이야.
테스트하러 이대 한번 가야 하나.





요새 폭풍 트렌드의 주역, 바비 헤더와
95% 싱크로율로 똑같다고 하는 MVL01.
사실 헤더는 나도 개인적으로 땡겼던지라
이 제품에도 눈이 아니 갈 수가 없네 그려.

난 음영 섀도우도 완전 브라운 계열보다는
이렇게 살짝 톤다운 매트 바이올렛이 낫더라.
대표 제품이 바비브라운 헤더와 더불어
그리고 로라메르시에 플럼 스모크인데
그나마 나스의 도쿄가 있어서 참았더랬지.

그런데 이렇게 되니까 바비, 로라, 미샤...
다 사놓고 발색 비교하고 싶은 이 마음.
(아, 그러니까 그런 생각이 문제라니까.)

어쨌거나 저쨌거나 부담없는 가격에
유용하고도 트렌디한 톤다운 바이올렛
음영 메이크업을 하고 싶다면 좋을 듯.




무난하고도 밝은 갈색 MBR01.
그런데 눈두덩 음영 주기에는 색이 좀 강하고
아이라인 및 포인트로 쓰기에는 좀 약한 듯 해서
난 개인적으로 큰 관심은 안 가는 색이다.
(그런데 왜 매트 라인 다 모은다는 건데?)




보다 진한 고동색인 MBR02.
요건 라인용으로 유용하게 잘 쓰일 듯.
눈두덩에 아이 프라이머랑 베이스 컬러 깔고
브라운/블랙 펜슬로 속눈썹 사이 채워주고
이 고동색 섀도우로 얇게 덮어준 후에
리퀴드 라이너로 라인만 살려주면 이쁘겠지.



결론은 :
어퓨 신상 매트 섀도우, 땡긴다.



물론 질러놓고 합리화할 방법은 많지만
정말 솔직하고 냉철하게 생각해보자면
난 이미 얘네들 대체할 제품이 있어서
눈꼽만한 양심의 가책을 느끼는 중이랄까.

사실 음영 메이크업을 위한 제품으로 이미
바닐라코 글램인더다크 팔레트와
나스 듀오 섀도우 도쿄가 있는지라
미샤가 "필요하다"는 건 찌질한 핑계지.
나도 알아. 안다고.

그래서 가격은 별 부담 없지만
(5개 다 사도 1만 5천원이라며!)
혼자 곱씹어보면서 고민 좀 할 듯. 




하지만 사실 내 까짓게 혼자 고민해봤자
MVL01은 현재 온라인/오프라인 다 품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5.01 22:42 김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제가 가는 블로그들 중 단연 글을 맛깔나게 쓰시는 !!!! 저도 미샤에서 음영줄려고 나름 진브라운 계통의 아이섀도우를 샀는데 제가 하면 음영이 아니라 그냥 거멓게 뭔가가 뭍은것같이 표현되네요 ㅋㅋㅋㅋ

    • 배자몽 2011.05.03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옴마나, 감사합니다~
      전 요즘 차분한 음영 메이크업에 완전 빠져 있어요.
      매일 출근 버스 안에서 (...) 바닐라코 글램인더다크를 꺼내듭니다.
      컬러 구성도 음영 메이크업에 최상이고 부피도 컴팩트해서 완전 사랑해요.
      하, 이런 거 생각하면 컬러 겹치는 싱글 섀도우 구매는 자제해야 허는듸 -_-





똑똑한 미샤의 온라인 전용 서브 브랜드, 어퓨 (A'pieu).
뭔가를 특별히 많이 구입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한번씩
미샤 온라인 주문할 때 재미로 끼워서 지르게 되더라?

그래도 이 제품은 나름 합리적인 구매 이유가 있었...
(설마)





음... 일단 어퓨 미네랄 메이크업 라인 제품들은
사이즈도 미니멀하면서 디자인도 귀엽고...
난 마침 붉은기 전혀 없는 연보라 블러셔가 필요했고...
게다가 이 제품은 퍼프까지 들어있어서 휴대용으로 좋고...

... 중얼중얼...

사실 이 라인의 4색 섀도우도 작은곰한테서 대여받아서 써봤는데
그 제품은 "귀엽긴 하데 색감은 대체 가능하고 공간 낭비가 커서
굳이 구매의사는 안 생기는" 제품이었던 것에 반해서
(섀도우 팁 보관 공간이 매우 마음에 안 들었던 이 사라...)
이 블러셔는 에눌 없이 정말 효율적으로 생겨서 말이지.

어퓨 미네랄 섀도우 리뷰 링크 :
http://jamong.tistory.com/475

어쨌거나 이런 연유로 구매해서 나름 잘 쓰고 있다.
싱하형 말대로 - 끝이 좋으면 다 좋아요.




색상은 이렇게 4가지 + 4호 쉐이딩 제품이 있는데
다른 무난하고 흔한 색감들에는 별로 관심 없고
딱 이 5호 연보라색에 완전 눈길이 가더라.




이거시 5호 연보라의 모습.
가격은 6,800원.



연보라 블러셔가 필요한 이유는?
나 같은 홍조녀들은 블러셔를 연핑크로만 발라도
그 색이 얼굴 자체색과 합쳐져서 붉게 발색되는데,
이런 연보라색은 붉은기 전혀 없고 되려 쿨톤이 돌아서
얼굴에서 결국 청순한 쿨핑크로 발색되기 때문...



유명한 연보라 블러셔로는 아래와 같은 제품들이 :


[스킨푸드] 슈가 쿠키 블러셔 3호 베베라벤더

스킨푸드에서 품절 대란을 종종 빚곤 했던 그놈의 베베라벤더.
사실 이 아이가 연보라 블러셔 광풍을 일으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가격도 7천원으로 부담없어서 연보라 블러셔 입문용으로 좋지.
베이크드 타입이라서 처음에는 발색이 잘 안 되는데
표면을 한번 긁어내고 퍼프로 바르면 괜찮다고.
하지만 퍼프도 브러쉬도 내장 안 되어 있는 주제에
저 두툼한 부피 어쩔 것이며 (블러셔는 휴대성이 급 중요!)
오묘하게 내 마음에 들지 않는 저 종이 패키지가 문젤세.




[루나 by 조성아] 퓨어 페이스 피니셔

조성아 작년 봄인가? 컬렉션 포함 제품이었지만
온라인에서 아직 구매 가능한 하이라이터/블러셔 듀오 제품.
단품 가격은 3만원대나 하지만... 그건 다들 알다시피 허수일 뿐이고
세트 기획가로 따져보면 그리 비싸지 않았던 걸로 기억해.
질감은 약간 크리미해서 그런지 청순한 블러셔 찾는
건성 피부들이 높은 점수를 줬던 듯... 한데 난 안 써봤다.
심플한 듯 하지만 실제로 보면 참 거대하여 휴대 불편한
이 패키지 및 루나를 향한 알 수 없는 비호감 땜시...




[슈에무라] 글로우온 M PINK 33e

제품 실사는 없지만 - 해당 컬러 룩 비주얼 ㅋ
이 33e 역시 연보라 블러셔의 대명사이자 클래식이지.
사실 글로우온 애호가이기도 한지라 이 제품도 끌렸지만
연보라 블러셔는 자주 쓰기보다는 가끔씩 기분 전환으로
사용하는 편이라서 비싼 것보다는 저렴한 게 더 끌리더라고.



그러던 차에 부피도 디자인도 가격도 딱이야!
싶은 어퓨 블러셔를 보고 자연스레 급구매.
... 어쨌든 후회하지 않으니까 - I win. (응?)




어퓨 네이처 미네랄 라인은 팩트/섀도우/블러셔 막론하고
다 이렇게 생겼다 - 동글동글 마카롱 디자인 ㅋㅋ

사실 난 귀여운 거에 특별히 환장하는 사람은 아닌데
이건 귀여움과 미니멀함을 다 잡아서 꽤나 끌리더라.
재미로 미네랄 팩트도 지를 뻔 하다가 이성을 차렸다는 후문.




05호 연보라색입니다.




요러쿠롬 동글동글하고 보송한 퍼프가 내장되어 있음.
사실 아무리 귀여워도 이 공간에 퍼프 안 들어가고
그냥 빈 공간만 뻥- 뚫려 있으면 안 샀을 것 같다.

참고로 저 퍼프의 질은 뭐 그냥그냥 중간 정도.
그래도 어쨌든 간에 발색하는 데에 아무런 지장 없고
폭신한 것이 얼굴에 닿을 때 느낌도 나름 괜찮은 편.




퍼프랑 플라스틱 덮개를 들어내면 이렇다.
진짜 붉은기 따위는 없는 연보라색.




거의 푸른기에 가까울 정도.




손가락으로 힘차게 문질러서 아낌없이 잔뜩 발라본 - 손등 발색 ㅋ
붉은기가 없다 못해 거의 블루 & 화이트 색감이 감돌 정도.

그래서 홍조 피부에 청순하게 발색이 되는 건 사실인데
똑같은 이유에서 자칫 과하게 바르면 얼굴이 허옇게 뜬다 ㅋ
혈색 없는 사람은 절대 사용하지 말 것 -_-*



사실 평소에 블러셔는 연하게 하거나 생략하는 편인데
또 발색샷 찍겠답시고 평소의 3배 정도는 과하게 발라봤네.
(블러셔 색감은 워낙 카메라에 잘 안 잡혀서 -_ㅜ)

아래는 그 과도한 발색 ㅋㅋ




내 양 볼에 보이는 저 희미한 푸른빛은 무언가요.
실제로 사용할 때는 더 연하고 자연스럽게 발색한다. 맹세코.
어쨌든 간에 붉은기를 완전 밟고 청순한 연핑크빛을 내주는구리.




이런 느낌이라는 내 요지만 전달되면 되겄다.
(사실 이 사진들 찍고 나서 바로 볼에 루즈 파우더
쓸어서 저 보라 색감 좀 죽여줬다는 후문이.)




어찌 됐든 쿨톤 메이크업에도 잘 어울리고,
보송하고 청순한 연핑크 치크 연출에도 유용한지라
포기할 수는 없는 연보라색 블러셔.
과도하게만 안 쓰면 되지 뭐 ㅋㅋ

게다가 어퓨 네이처 미네랄 블러셔 -
볼 때마다 귀엽기도 하고 휴대 및 사용도 편해서
앞으로도 계속 애정하지 싶다.



... 다음번 미샤 온라인 주문할 때에도 어퓨 신상품 코너에 가서
이것저것 기웃거릴 것만 같은 못 말리는 1인의 리뷰였음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6.02 15:30 꼬실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훗~전 심지어 이 제품 바닥 보고 있슴당 ^^V 한참 베베라벤더 광풍 불 때 패키지 디자인도 위를 긁어내야 발색이 된다는 어설픈 색감도 맘에 안들어 걍~! 이 제품 대신 구입해 봤는데, 너무 잘 쓰고 있어요. 퍼프도 발색 잘 되서 맘에 들구요

    • 배자몽 2010.06.07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이런 능력자!!! 팍팍 썼다 해도 대단하시네요 @.@
      저도 베베라벤더는 색감은 끌리되 패키지도 질감도 애매해서
      그냥 등 돌렸는데 어퓨의 이 제품이 참 여러모로 마음에 드네요 ㅋ

  2. 2010.06.04 08:56 섹시미롹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중에 얼굴 전체에 피니슁 용으로 쓸어줄 만한 것 추천해 주실 수 있을까요?
    저번에 안나수이 보라색 파우더로 얼굴 전체를 쓸어준 적이 있는ㄷ데 엄청 화사해지더라구요
    그치만 엄청나게 큰 펄의 압박이 있었던지라 ㅠㅠ

    • 배자몽 2010.06.07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시리즈는 다 블러셔라 얼굴 전체 피니쉬로는 무리에요~
      물론 파우더 중에 보랗색으로 나와서 화사하게 해주는 제품도 있지만
      연보라색 블러셔와는 분명 다른 색감인지라... ㅋㅋ

  3. 2010.06.04 13:11 혜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사진 문근영 닮았다고 생각하는 1人.... 신데렐라 언니~?

  4. 2010.06.14 20:32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대학 신입생다운 비주얼이라니....ㅎㅎ 늙지도 않소!

  5. 2013.03.03 04:29 dew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명 정말 잘 해주신 것 같아요.구매하는데 많은 도움을 받고 갑니다.ㅋㅋㅋㅋ그리고 미인이시네요.ㅋㅋㅋㅋㅋ귀여우셔요.ㅎㅎㅎㅎㅎ

에스티로더, 지금 나랑 장난해?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09. 9. 6. 15:29





그럴 사람 별로 없겠지만 만약 이 글에 관심 있는 사람이 있다면
이 포스팅은 링크 또는 캡춰를 통해서 자유롭게 가져가시길.
배포 허용 내지 장려하고 싶은 마음이니까.

참고로 이 글의 url은
http://jamong.tistory.com/578 이라네.



====================



# 0. 에스티로더, 내 얘기를 들어볼래?

평소에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
나는 브랜드 충성도가 떨어지는 와중에도
그동안 늘 라네즈, 에스티로더, 슈에무라 등등의
몇몇 브랜드에 꽤나 깊은 애정을 쏟아왔다.
그리고 그렇게 애정을 가진 브랜드들에 대해서는
늘 물심 양면으로 지지를 해왔다고 나름 생각을 해.

특히 에스티로더의 경우에는 "에스티의 여자"를
자청할 정도로 상당히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애정이 있었기에
그간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은 에스티로더가 점점 삼천포로 빠지고
브랜드 담당자들이 하는 짓이 마음에 안 들어도
어느 정도 애증의 감정을 가지고 지켜봐왔는데 -
이제 도대체가 더는 못 봐주겠네.

개인 블로그니까 멋대로 좀 썰을 풀어볼까 싶다.
여기 내 공간인데 글 길다고, 구체적이라고 문제될 건 없겠지.
(에스티로더 내에서도 내가 개인적으로 안면이 있고,
또 호감을 가지고 있는 그런 분들에게는 좀 죄송하지만...

개인적으로 에스티로더 담당자들은 좀 봐줬으면 좋겠고.)



# 1. 추억의 DBC 활동

DBC (Defining Beauty Club) 때는 좋았지.
DBC란 에스티로더 온라인 마케팅 쪽에서 리드를 해서
운영했었던 에스티로더 브랜드 모니터링단의 이름.
Advance Beauty Club 인 ABC 와 병행 운영하다가
나중에는 DBC만 운영하는 체제로 바뀌었지.

나는 2006년도에 DBC 2기의 조원으로,
2007-2008년 걸쳐서는 DBC 3기 부운영진으로 활동했다.

사실 우연히 알게 돼서 응모한 거였는데 -
활동 전후로 에스티로더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와 호감도가
크게 변할 정도로 나에게는 와닿는 활동이었어.

사실 뭐, 코스메틱 브랜드 모니터링이야 한두번 해본 것도 아니어서
이 바닥(?) 생활 시작한 이래로 인연이 닿은 브랜드들 다 합하면
아마 20개도 넘을 듯 한데, 그 중에서도 애정의 척도로 보면
에스티로더가 단연코 탑일 정도로 그 감정이 남달랐지.

솔직히 DBC 활동 중에는 매달 모임 때마다 5만원 상당의 제품
하나씩 증정하는 게 다였기 때문에 타 브랜드 모니터링과 비교하면
금전적/물질적 이득은 거의 없다시피 하다.
적어도 나에게는.

물론 화장품, 그것도 좋은 품질의 제품을 받는 건 늘 즐겁긴 해.
다만 학생도 아닌 직장인, 게다가 어차피 매월 화장품에 상당 부분
지출을 즐겁게 하는 코스메홀릭의 입장에서 매월 5만원 상당 제품은
그냥 재미이고 기분일 뿐, 사실 그닥 큰 건 아니라는 거지.
내가 뭐 화장품에 돈 쓰는 거 아까워하는 스타일도 아니고,
그 몇만원어치 제품에 어디 목 매겠냐고.


그럼에도 에스티로더 DBC 활동이 가장 즐거웠던 것은 -
모니터링단을 운영하는 에스티 측의 그 마인드 때문.

제품 쥐여주고 온라인 쇼핑몰에 후기 남길 것을 요구하는 게 아니라
젊은 20-30대 여성들이 에스티로더에 대해서 가진 인식 자체를 개선시켜서
보다 에스티로더를 친숙하게 느낄 수 있게끔 하는 것.
그리고 진정한 의미에서 에스티로더의 친선 대사로 만드는 것.
정말 전통과 품위를 가진 에스티로더 같은 브랜드만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나 참 이런 면들 존경하고 또 사랑했거든.
특히나 동급대의 다른 백화점 브랜드들에 비해서
정말 적극적이고 트인 마인드로 임하는 점 또한 멋있어 보였고.


게다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제품을 주더라도 늘 그 목적과 이유가 분명했고,
파우더 팩트 하나를 주더라도 조장들을 통해서 각 조원의 피부색을
확인해오게끔 시켜서 잘 맞는 제품을 주려는 노력이 돋보였다.

정말 이 담당자가 뷰티 클럽을 중시하고 있고,
또 에스티로더 브랜드 자체에 대한 애정, 열정, 자부심도 있어서
그 애정을 공유해보고자 한다는 사실이 너무나 느껴져서 좋았어.
힘들고 일손 부족한데도 늘 최선을 다해서 DBC 모임과 컨텐츠를
준비하는 게 보여서 서포트하는 입장에서도 괜스레 뿌듯했어.

이렇게 진정한 애정이 깃들고 나니까 에스티로더에 대해서는
친정의식을 가지고 늘 진심으로 대하게 되더라고.
맹목적인 찬양도, 씨니컬한 비판도 아니라 -
정말 마치 내 일인 양, 생각하고 걱정하고 알리고...
솔직히 내 블로그의 에스티로더 관련 포스팅들을 찾아보면
죄다 이런 친근감이 잔뜩 묻어나는 걸 볼 수 있다.
화장품 동호회에서도 누가 에스티로더 제품들 문의를 하면
그저 남 일 같지가 않아서 늘 성실하게 답변 달아주고.
때로는 답변으로 부족하다 싶으면 일부러 해당 제품
포토 리뷰를 작성해가기까지 하면서 관여도 했었더랬지.


그런지라 DBC 활동이 끝날 때에도 참 서운하고 그렇더라.
물론 내가 조장을 맡았던 3기 에스티엔느 조원들과는
아직 개인적인 친분을 유지하면서 한번씩 만나고 있지만.



# 2. 에스티로더 패널... 이라고?

그러다가 에스티로더의 온라인 마케팅 담당자가 바뀌었다.
실명 언급해도 괜찮으려나.
 뭐 그 분 관련해서는 좋은 내용이니까 이런 걸로 혼내지야 않겠지;
예전의 곽영진 대리가 퇴사하고 나서 다 변했어.
(당신이 정말 열정을 가지고, 소위 "내새끼" 의식을 가지고
에스티로더의 이 온라인 모니터링 시스템을
런칭하고 관리하고 키웠는지 나도 익히 아는데.
솔직히 이런 소리나 하게 돼서 마음 한 켠에서는 미안해요.)

이렇게 큰 글로벌 브랜드에서 일어나는 변화가

어디 단지 한 개인의 탓일 수 만은 있겠냐마는 -
그래도 당신이 떠나고 나서 너무 급격하게 브랜드의 방향이
저급화되는 게 눈에 보이니까 담당자 탓을 아니 할 수가 없네.

일단 한동안 네이버 카페가 완전히 다 죽어버리고
간만에 카페가 살아나는 듯 하더니 DBC 체제가 아니라
새로운 소위 패널제라는 걸 모집한다고 공지를 냈더라.


DBC 활동에 대한 그리움과
에스티로더 브랜드에 대한 애정을 가지고서
나는 당연히 응모했고 결국 뽑혔다.

이 과정에서도 일정이 늦게 떴다가 또 바뀌는 등의 일이 있었지만
일손도 좀 부족하고, 담당자 바뀌고 난 다음 첫 모임이라서
그러려니... 하고 그냥 큰 생각 없이 넘어갔다.
담당자가 빠릿빠릿하지는 못하나보네... 라고 생각했을 뿐.

첫모임에 가서 설명을 들어보니까 -
DBC 때와는 달리 그 활동 내역이 보다 구체적으로
브랜드 DM 및 백화점 오프라인 행사에 참여해서
평가하고 타 브랜드와 비교하는 게 미션이란다.
그리고 조 역시 각 평가 대상이 되는 브랜드 별로 나눴고.
(참고로 나는 샤넬 미션조의 조장.)

흐음. 기대했던 바는 아니지만 패널이니까 그럴 수도 있지.
이러면서 긍정적으로 시작했는데 -
지금은 참 후회하고 있다.
차라리 패널 활동 참여 안 했더라면 좋았을 것을.
괜히 한다고 해서 에스티로더에 대한 환상은 다 깨지고,
애정은 다 무너지고, 신랄한 비판과 무시의 마음만이 남았다고.
... 정말이지 차라리 몰랐으면 좋았을 것을.




# 3. 패널단이 공짜 제품 받아먹는 거지니?

에스티로더 패널단 모집할 때 공지글에 떠있던 내용 중 하나는 -
매번 모임 때마다 15만원 상당의 정품을 지급하며
우수조로 뽑힌 조에게는 5만원 상당을 추가 지급한다는 것.

솔직히 이건 그냥 보아넘겼다.
아, DBC보다는 빡쎄게, 포커스를 두고 진행하나보다...
라고 짐작했을 뿐.

물론 15만원 상당... 이라는 게 싫었다면 거짓말이지.
나도 사람이고, 화장품 (아주 많이) 좋아하는 여잔데.

하지만 모니터링 생활 오래 해본 바, 몇만원어치가 중요한 게 아니라
달랑 하나를 주더라도 매 시즌의 트렌드에 잘 맞게,
실속있는 제품으로 주는 게 중요하다는 걸 익히 알고 있었으니까.

개인차가 있겠지만 예를 들어보자면 -
에스티로더의 썸츄어스 마스카라를 안 좋아해서
이 제품은 가격대를 막론하고, 10개를 줘도 별로 안 반갑다.
그리고 일명 초록병 에센스인 아이디얼리스트 역시
(좋아하는 사람도 많지만) 난 잘 안 맞아서 그닥.
가격이 11만원 넘으면 뭐해. 나에게는 별 필요가 없는걸.

그런데 여태까지의 패널단 선물은 늘 이런 식이었다.
딱 그 구성만 봐도 금액별 기준만 대강 맞춘 게 티가 나는.

다 나열하자면 길겠지만 개중 최고봉은 바로 지난번 모임이었지.
여름 장사는 이미 다 지난 8월.
게다가 가을을 앞두고 ANR 리뉴얼 버전이 런칭한 그 시점.
게다가 그 전 달에 일부 패널단 멤버들에게는
사이버화이트 EX 자차를 선물로 지급했으면서 -

자그마치 사이버화이트 EX 에멀전과 자차를 주더라.
제조일자 작년.
누가 봐도 봄장사하고 나서 남은 재고 떨이.
미백 라인은 아이템별 매출 수량에 편차가 심해서
에멀전만 재고가 남기 마련이라는 건 누구나 다 알지 않나.
게다가 미백 제품이라는 게 에센스 없이 에멀전만 달랑 주면,
그걸 도대체 누구 코에 갖다 붙이며 어찌 쓰라는 겐지.
DBC 활동 시절에는 증정 제품의 금액이 낮아서
토너 하나를 주더라도 그 라인을 제대로 체험하고 평가할 수 있게
라인 샘플을 맞춰서 주는 센스 정도는 있었건만, 그 센스 어디로 갔니.


그려.
"모임 때마다 15만원 상당이나 되는 선물 준다고 했지?
이거 합하면 15만원 상당이야. 비싸지? 좋지?"
... 이거냐.



# 4. 기왕 시간 들이고 돈 들이는 김에 - 생색만 쓰지 말고 머리도 좀 쓰겠니?

사실 이번에 패널단 활동하겠다고 모인 사람들 대부분은 화장품,
그리고 에스티로더가 좋아서 모인 코스메홀릭들이고
또 그 중 상당수는 영향력 있는 블로거들이지.
그런데 기왕 그 사람들 모아놓고 기껏 시즌이 지나도 한참 지난,
매출 좋지 않아서 재고 많다는 거 뻔히 알 수 있는 그런 걸 안겨주니.
봄 시즌 메이크업 제품이라도 줘놓으면 미션 따위 없어도
자발적으로 열성적인 후기 올릴 그런 사람들 모아놓고
한다는 짓이 겨우 그거니. 머리 진정 안 돌아가니.

물론 그런 리뷰 미션이 아니라 DM 및 이벤트 평가,
그리고 고객 피드백을 목적으로 한 패널단이라고 하지만,
조금이라도 일을 할 줄 아는 사람이 기획한 거였다면
정말이지 컨텐츠가 이렇게 허술할 수는 없을거야.

그래. 이렇게 머리 못 쓰고 자원 낭비하는 걸 안타까워 하는 것 자체도
내가 어느 정도 에스티에 대해서 애정이 (애증이?) 남아있고
원체 오지랖이 넓기 때문이었는지도 모르겠네.



# 5. 플러스 알파는 없다 치고 - 패널단 운영 자체는 뭐하러 하니?

그려. 기왕 있는 패널단 제대로 운용 못하는 건 그렇다고 치자.
쌩뚱맞은 제품들만 줘서 딱히 인터넷 블로그/카페 파워
발휘 못하는 건 그냥 안타까워도 에스티로더의 손해라고 치자.

패널단의 원래 활동 및 그 스케줄이라도 제대로 지켜주면 안 되겠니.

나름 시작한지 몇달이 됐는데도 (물론 담당자는 몇번 바뀌었지만)
여태까지 단 한번도 일정이 제때 올라온 적이 없으며
처음 미션은 덜렁 던져놓고서 거의 마감 시일이 다 되도록
일언반구 언급이 전혀 없길래 난 패널단이 용두사미로 없어진 줄 알았다.
나 뿐만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상당수 그런 듯.

카페에 문의 및 항의글을 올려봤자 -
네이버 카페는 자기들이 (뒤늦게) 편할 때 일정만 띡!
올려놓고 사라지는
그런 공간일 뿐,
피드백은 도통 되지 않은 희한한 공간이어서...
어째 암만 떠들어봤자 벽 보고 떠드는 격이더라.

이 포스팅 봐도 알겠지만, 나 역시 성격이 그리 동글동글하진 않아서
이건 아니다, 싶을 때 여러번 댓글/글 등으로 조언을 했었지.
(마른 하늘에 날벼락 치듯이 이 포스팅이 나왔을까, 과연.)

정말 신기하더라.
뒤늦은 일정 올릴 때는 잘 들어오던 담당자가
패널단 멤버들이 뭔가 항의/불만의 의사를 남길 때에는
어찌 그리도 조용하고, 해당 글을 보지도 못하는지.


게다가 이번에는 "타 비교 브랜드 이벤트 일정은 xx일까지
네이버 패널단 카페에 올려드릴게요" 라고 해놓고
몇주 지난 시점에야 겨우 올린 것은 물론이고
그나마 샤넬은 "브랜드에 직접 확인해서 알아보세요." 란다.
이유는  - 샤넬은 일정 관련한 정보 엑세스가 어려우니까
샤넬 조원들이 그냥 일반 고객 입장에서 알아내라는 것.


와우.
나, 이미 기대치가 매우매우 낮아져있고
일정이 제 날짜에 제대로 올라올 거라고는 생각도 안 했는데,
이건 또 기대 이상이잖니, 에스티.
이렇게 상상도 못한 발언을 휙 던질 줄이야.
애시당초 그러라고 하든가...
일정 하나 날짜에 맞춰서 못 올리면서 한다는 소리가
"샤넬은 모르겠다. 너네가 알아서 해라." 라니.
... 이건 좀 많이 짱이지 않니.
당신들이 생각해도 이런 글 올리는 건 좀 민망하지 않니.
그것도 원래 상세 일정 올리겠다고 큰소리 땅땅 치던 날짜로부터
자그마치 몇 주나 지난 시점에 올리는 글 치고는 말이야.
게다가 에스티 측에서 (사넬 일정을 포함한) 타 브랜드 행사 일정을
올려주겠노라고 먼저 큰소리쳐놓고 몇주나 지나서
"우리가 암만 알아봐도 샤넬은 도저히 안 되겠다." 라고 할 정도라면 -
일반인 입장에 불과한 패널단인들 과연 그걸 알아낼 수 있겠냐고.
그리고 반대로, 일반 고객 입장에서 쉽게 알아낼 수 있는 거라면
애시당초 일정을 업데이트해주겠다고 큰소리쳤던 에스티인들
이를 딱히 못 알아낼 이유도 없었다는 결론에 이르게 되지.
이러나 저러나 - 참으로 놀랍고 상식을 초월하는 수준의
책임 회피, 임무 태만, 그리고 배쨈... 아닌가.


... 아니야?
이거 그냥 나 혼자만의 생각일까?

역시 호언장담했던 DM 자료... 이건 뭐 기대도 않았다.
몇주 늦은 일정 공지글이 올라온 걸 보는 순간에도
DM 자료는 뭐, 없을 줄 이미 알고 있었거든.
구렁이 담 넘어가듯 그냥 빼먹었을 거 이미 알고 있었으니까.

덧붙이자면 원래 약속한 날짜를 번번히 넘기는 건 차치하고 -
아무도 들어오지 않는, 알맹이 없는 네이버 카페에
그것도 늘 지각으로 일정만 덜렁 올려놓으면 다냐고.
기껏 뽑아놓은 조장들 있잖아.
조장들에게 문자 하나만 날려도 될 일이야.
"일정 떴으니 조장들은 조원들과 상의해서 준비해주세요." 라고.
이거 대단히 획기적이고 실행 불가능한 아이디어인지.
이건 에스티로더고 뭐고 간에 보통 상식을 가지고
사회 생활 해본 사람이라면 당연히 지켜야 할 업무 예절이 아닐지.

혹은 -
패널단에 대해서 "에스티로더의 발전을 위해 함께 하는
프로슈머 파트너" 라는 미사여구 갖다붙이지 말고,
적당히 제품 받고 우리가 원하는 답 해주는 사람들...
이라고 처음부터 규정지어놨으면 실망이나 않게.

예전에 활성화하겠노라고 야심차게 말만 늘어놓던
에스티로더 공식 카페에 거미줄 친 지 오래 됐다는 사실은
그냥 패스하자.
그 얘기까지 하면 너무 길어지니까.
(아, 어차피 이거 이미 긴 글인가.)




# 6. 시장 점유율 앞으로 어찌 되나 보자고.

뭐, 내가 업계 관계자도 아닌지라 그저 카드라 통신으로 들은 거지만
우리나라 백화점 코스메틱 브랜드 중에서 클래식한 것은 물론
수년간 시장 점유율이 매우 높았다는 에스티로더,
요즘은 점차 경쟁에서 밀려서 그 순위가 떨어지고 있다고 하더라.
(다시 말하지만 그저 이 바닥에서 주워들은 카드라 통신임.)
예전 같으면 안타까웠겠지만 이젠 뭐 자업자득이다 싶어.

내가 아무리 이래봤자 전통적인 매출 카테고리인 갈색병 및
기타 등등의 제품들은 계속 팔리겠지만 글쎄...
앞으로도 계속 이런 식이라면 더이상 발전은 못할거야.


에스티로더가 할 줄 아는 마케팅이라고는 고작 :
"어머, 우리 그 유명한 갈색병이에요. 모르세요?"
이런 고자세의 마케팅이 다인걸.

(뭐, 좀 과장해서 말하자면.)

신상품이 나와도 어필할 줄도 모르고
이벤트 하나 튀게 진행할 줄도 모르고
그렇다고 온라인 프로모션을 잘 하기를 하나...

츳츳.

사실 에스티에도 일 잘 하고, 머리 돌아가는 사람들은 있을 터이고
그 중에는 나 또한 꽤나 동경하고 존경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내가 최근에 접한 다수의 사람들은 그렇지가 못했네.

그러면 그건 에스티로더 전체의 문제라기보다는
일부 특정인들의 문제 아니냐... 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

들어나 봤나.

인사만사(人事萬事)라고.

능력와 열정이 부족한 사람이 별다른 필터링 없이
에스티로더 정도 되는 대기업의
중대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은
결국 그 브랜드의 총괄적인 책임이 아닌가.

 
(지금은 퇴사했지만) 곽영진 대리 이후로 이 패널제를 담당하게 된
후임자가 일을 제대로 못한 탓도 있었겠지. (라고 난 생각해.)

하지만 그 후에도  연이어서 계속 엉망으로 운용되는
패널팀을 보고 있자니 이건 단순히 개인의 자질을 뛰어넘은
에스티로더의 인사 그리고 총괄 시스템 문제다 싶어.
게다가 그 문제를 제대로 보지 못하는 에스티로더의 애티튜드 문제.



# 7. 안녕.

물론 나도 안다.
나 혼자 이래봤자 에스티로더 브랜드에는 큰 타격 없다는 걸.
내가 뭐 갈 때마다 수백 수천씩 쓰는 재벌 싸모님도 아니고
(현실은 그저 코스메틱 블로깅 좀 하는 비루한 직딩 정도.)
나 같은 새끼 고객 하나쯤 마음 돌아선다고 해서
당신네 같은 글로벌 브랜드에게 별로 중요한 일은 아니라는 걸.

하지만 난 그동안 정말 좋아했고 애정을 쏟아왔기 때문에
마지막으로 마음을 담아서 한마디 하고 돌아서고 싶었을 뿐.

어이.
에스티로더 직원도 아니면서 나처럼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애정을 가지고
브랜드의 일을 마치 내 일인 양 생각하고 참여하는 그런 사람,
그리고 아마 별 일 없었더라면 내 코스메홀릭 증상이 지속되는 한,
평생 동안 에스티로더의 진심 어린 고객이자 서포터가 되었을 그런 사람,
그리고 가능한 한 모든 범위 내에서 에스티로더를 홍보하고 지지했을
그런 코스메틱 애호가 겸 블로거가 어디 흔해 보이니.
오지랖적인 애정을 가지고 에스티로더 립스틱 및 하이라이터,
시대적 비교 그리고 발색 포스팅 준비하고 있던 내가 문득 우스워.
(게다가 100%, 죄다, 내 돈 주고 산 제품들로.)


안녕.
다행히 나는 에스티로더에서 "이거 아니면 죽어도 안 된다!"
라는 대체 불가능 제품 따위는 없다네.
설령 있다고 해도 대체를 할 것이지만.

솔직히 지금도 공식적으로는 패널단 활동 기간이 안 끝났고
나는 자그마치 샤넬 미션조의 조장이기까지 하지만,
왜 벌써 아무런 미련도, 애착도 없는걸까.
조장이어서, 내가 맡은 바가 있어서 최소한의 끈은
놓지 않으려고 해봤는데, 아아, 역시 안 되겠어.
그냥 이쯤에서 대강 끝내자, 에스티로더.

당신들이 보기에는 가히 유쾌하지는 않을 바로 이 글이
나에게 남아있는 마지막 한 자락의 관심과 애정이었다네.



(덤으로 더더욱 사랑하게 된 라네즈와 슈에무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06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배자몽 2009.09.06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 이런 사람이니까 대우해줘! 라는 게 아닌데 말이야.
      사소한 데에서 쓸데없이 브랜드 스스로의 이미지를 깎아먹지나 말아라...
      이런 심경인데 이런 것조차 깨닫지 못하는 담당자들을 보면
      대체 이 사람들은 뭐가 문제일까 -_-a 라는 생각마저 드는 게 사실이라우.

  2. 2009.09.06 17:22 사과먹는뇨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랜드 모니터단 설렁설렁 대충대충 운영하는 브랜드를
    그래요 있어요. 하지만 이정도로 막가지는 않죠.
    미션마저도 우리보고 알아서 하라는건 정말 도를 지나친거죠.
    이런 식으로 할꺼면 애초에 패널단을 왜 진행했는지 이해가 안가요.

    • 배자몽 2009.09.06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신기하지 않니. 일부러 그러려고 해도 어느 정도의 상식을 갖춘 사회인들이
      일을 이렇게까지 진행하기도 쉽지 않을 것 같은데 말이야.

  3. 2009.09.06 17:23 Tou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베네피트의 악몽이 확 되살아나는 기분인데요?
    뭐라 딱히 코멘트를 해야 할진 모르겠지만, 그 심정 이해할 것 같습니다.

  4. 2009.09.06 19:12 밍기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추천 때렸어요. 추천수가 많아지면 에스티로더 관계자가 볼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5. 2009.09.06 19:39 동감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 좀 정신 차리고 바른길로 갔으면 좋겠어요.
    이런 쓴소리를 제대로 알아 듣는것도 그들의 능력 일거예요.
    시대를 역행하는 듯한 온라인 등한시하는 에스티로더!!
    현재 각종 브랜드는 온라인을 타겟으로 주력을 하는구만.
    허구헌날 오프이벤트하고 광고 때리면 뭐해!
    헛소리 취급은 하지 말아다오!
    이번에 파워블로거님의 말씀이시니.

    • 배자몽 2009.09.07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몰라. 난 이 글을 마지막으로 손 털 듯;
      그냥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심경이었으니
      자기들이 듣고 싶으면 새겨 들을 것이고.
      아니면 말고.

  6. 2009.09.06 19:46 여인의향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했습니다~ ^^ 자몽님께서 블로그에 글 올리셨다고 하셔서 달려왔어요~
    에스티... 에긍... 안타깝습니다 그려...
    자몽님만 이리 느끼는 것이 아니겠지요...
    이런 식으로 가다간... 점점 많은 사람들이 떠나갈텐데...

    • 배자몽 2009.09.07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르겠어요~ 저만 유독 강하게 느끼는 건지, 저만 까칠한 건지;
      어쨌거나 몇개월 동안 속에 묵힌 소리 털어놓으니까 속은 시원합니다♡

  7. 2009.09.06 21:49 카리스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블로그에 글 있다고 해서 찾아왔어요..
    저는 어떤 브랜드의 패널이나 기타의 활동은 해 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글을 읽어보는 것으로도 어느정도 상황이 파악되는 듯 해요..
    자몽향기님 마음이 안 좋으시겠어요;;ㅠ
    인지도있는 유명 브랜드일수록 단순한 판매올리기가 아닌
    고객과의 소통과 애정과 이해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기에,,
    저도 이런 식의 에스티로더라면 실망스럽네요..

    • 배자몽 2009.09.07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그간 오랫동안 지인들에게는 툴툴대다가 -
      이제는 되려 웩~ 토해내고 마음 비웠어요 ㅋㅋㅋ
      될대로 되라~ 이런 심경 ㅋ

  8. 2009.09.06 22:13 am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장품에 대해 모르는 나이지만
    니가 에스티로더에 대한 애정이 있었던거 알 정도였는데 ^^;
    음...그랬구나..

  9. 2009.09.07 00:04 꿈꾸는소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일이 있었군요.
    그동안 자몽향기님이 얼마나 에스티로더에 애정이 있었는지는,
    같은 화장품 인터넷 동호회에서 몇번 리뷰만 읽어도 알게되는데..^^
    에스티로더에 별 관심없지만; 올해 화이트닝라인 한번더 리뉴얼 된거 맞죠??
    근데 작년거 에멀젼이라니.. 참 할말 없네요^^ 또 자외선차단제는 아무리 개봉전 상품이라도 유통기한 워낙 짧은상품인데;;

    왠지 이런글을 브랜드에서 모니터링해서 확 바뀌었음 싶지만,
    글 읽고나니, 모니터링 되더라도 얼마나 바뀔까 싶기까지 하네요^^;;;

    • 배자몽 2009.09.07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사이버화이트 라인은 작년 올해 연달아서 라인 전체 또는,
      일부 제품이 리뉴얼되거나 추가되는 등 변화가 있었어요.
      리뉴얼되고 나서 제품 자체가 잘 안 맞는 거야 제 개인 사정이지만...
      에멀전은 받고서 벙찌더라구요. 이걸 어따 써... 라는 생각에;

      그리고 브랜드가 변화하리라는 기대는 - 안 합니다.
      그냥 저 혼자의 속풀이일 뿐;

  10. 2009.09.07 06:01 어린왕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자몽향기님.
    (패널단 모임에서 늘 뵙는데도 불구하고 인사하며 많은 이야기를 하지 못해서
    죄송하다능...ㅠ.ㅠ)
    사실은 저도 그렇게 많이 느껴요.
    에스티 로더...
    정말 갈수록 도가 넘을대로 넘었죠.

    그리고 선물도 그래요.
    저는 개인적으로는 아이디얼리스트와 마스카라까지는 괜찮았었어요.
    근데 보너스 선물이라는,
    화이트닝 선크림은 정말 당췌...
    (건성분들에게는 맞으실지는 몰라도 저같은 지복합성 피부에게는 정말 무겁죠. 여름철에는 더더욱 사용하기가 힘든 사용감...ㅠ.ㅠ)

    게다가 8월달의 모임에서 화이트닝 로션과 화이트닝 선크림이 들어있는것을 보고
    정말 할말을 제대로 잃었죠.

    게다가 그 시기에는 에스티 로더 신형 갈색병이 출시되었을때였는데,
    그냥 그 제품을 프레젠트해주시징...ㅠ.ㅠ

    아...
    전 한번밖에 안뵈었지만은,
    그 곽영진 대리님이 있었을때가 그립군요...ㅠ.ㅠ

    • 배자몽 2009.09.07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
      패널단 중에서도 저와 달리 생각하시는 분들에게는 저의 이런 불만 표출이
      되려 폐가 되는 건 아닌가 하는 걱정도 좀 하고 있었는데 -
      뭐, 적어도 저 혼자만의 생각은 아니었나보네요. 하하하.

      곽영진 대리님이야 본인 갈 길 찾아 가신 거겠지만 -
      저도 그립습니다. 그때는 진짜 두근거리면서 좋아했는데, 에스티.

  11. 2009.09.07 09:20 꿀벌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뷰티 모니터요원으로 종종 활동했지만 가끔씩 눈에 보이게 소비자들을(모니터요원)들을 울거먹는 브랜드들이 있는 것 같아요. 그런의미에서 이 글이 공감가고 특히나 자몽향기님이 느낀 배신감과 격분해있는 이유가 이해가네요.

  12. 2009.09.07 09:26 셔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설을 표방하고 계시지만, 글 속에 안타까움이 묻어나는 듯 해서 마음이 아프네요. 이 글을 에스티로더가 제대로 봐준다면 참 좋겠는데..ㅠㅠ

  13. 2009.09.07 10:38 jm_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케팅을 하는 사람들 중에 흔히 많은 마케팅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고객마케팅의 스케줄을 등한 시 하는 경우가 있지.
    능력이 없어서라기보단 우선 순위에 두지 않아서 큰 코 다치는 경우..
    에스티의 담당자도 그런 우를 범한거 같군. 코스메 패널이나 고객마케팅이
    얼마나 영향력이 있고 중요한 건지는 모르겠으나 작은 실수가 누적되어
    그 사람의 발목을 잡겠네. 어쨌든 난 에스티로더 원래 별로 ㅋㅋ
    (갈색병도 전혀 좋은지 모르겠던데;;)

    • 배자몽 2009.09.07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그동안 에스티 제품 꽤 써온 것에 비해서는 갈색병 효과는 잘 모르겠어.
      설령 좋다고 해도 세상에는 좋은 화장품이 많고도 많아서 말이야 ㅋ
      요즘 기초는 에이솝/쥴리크, 색조는 라네즈/슈에무라에 홀릭 중이심. 후욱.
      숨37도 발 담글 뻔 했는데 완전 푹 빠지기에는 내가 너무 바람둥이신게지;

  14. 2009.09.07 13:29 도리멘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에스티....
    너보다 더 먼저 에스티에 대한 인연과 애착을 가졌던 나인데...
    정말... 아쉽다. 나야 뭐... 더 오래전부터 에스티로더에 실망하고..
    이젠 예전과 같은 애착따위 버린지 오래지만...
    너 블로그 글 읽고.... 고개만 끄덕이고 간다.
    추천. 꾹~!

    • 배자몽 2009.09.07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오~래 전에 언니가 DBC 소개해줘서 참여하게 된 이후로
      나 참 오랫동안 열성을 다해서 많이 좋아하고 추천해왔잖아요.
      인연이 다 한 게지 ㅋㅋㅋ 안녕, 에스티. 우리 이젠 보지 말자.

  15. 2009.09.07 13:57 SO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간만에 왔더니 티스토리 덧글칸이 조금 바뀌었군효;
    이런 식으로 사람 손 놓게 하는 브랜드들은
    어쩜 이리 끊임없이 나오는지 몰라요.
    파워블로거 광고에만 이용하려고 들지 말고
    애정의 깊이를 보고 손잡고 가란 말이다!

    • 배자몽 2009.09.07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간만에 스킨 촘 바꿔봤는데 나도 아직 적응 안 돼효 ㅋ
      가끔 이럴 때는 "차라리 내가 브랜드 담당자였더라면..." 하는 생각이
      약 0.7초간 들 때도 있긴 하지만... 아, 역시 발 들이고 싶진 않아.
      좋아하는 건 좋아하는 걸로 간직할래.

  16. 2009.09.07 19:21 신혜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글 봤어요. 어쩜 이렇게 하고픈말 다 써놓으셨어요-
    속이 다 시원하네 ......
    8월모임에 참석 못해서 그런 일이 있었는지는 또 몰랐네;
    아무리 생각해도 상식밖의 막장운영 -
    에스티로더라는 브랜드 이미지 때문에 기대치가 높기도 했지만.
    오늘 문자와서 들어가봤더니 또 모이라고 하던데.
    저도 언니랑 같이 발 빼는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 ...

    • 배자몽 2009.09.08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 모임, 이제 마지막 1번 남았는데 -
      여차하면 (조장이고 뭐고 ㅋ) 그냥 다 째는 것도 감수하리라...
      는 생각에 속시원하게 다 블라블라블라해버렸다네.
      일단 현재로서는 마지막 모임에 가기는 가지 않을까 싶어.
      그때 봅시다 그려. 우리 조원들끼리 뒤풀이도 해야 하고.
      (사실 이것 때문에 가는 건지도...? ㅋ)

  17. 2009.09.09 13:38 찬란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고개가 끄덕거려져요! 동감~* 정말이지 기대 많았던 패널모임이었는데, 용두사미된 꼴이라 이젠 딱히 뭐라 할 말조차 없는요즘이예요! 이제 한 번 모임이라 크게 달라질 건 없겠죠? 그나저나 이번 리뉴얼된 갈색병도 참...집에 날라온 DM보고 좋쿠나하구 갈라니 행사날짜가 지난 상태에서 도착한 거 있죠. 촘촘히 못봤으면 헛걸음했을 뻔한..요런 사소한 것 때문에 참, 다시 보게 되는 에스티예요! 쩝~곧 보아요~~

  18. 2009.09.09 23:23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에스띠 참 좋아했는데...상품 자체가 아닌 이런 헛발짓 때문에 고객 등돌리게 하는 행위 참 아니다 싶어. -_-;

  19. 2009.09.13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 브랜드에대해 전혀 관심없다가 DBC 활동을 하며 더블웨어 라인 왕팬되구,
    에스티로더라는 브랜드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었는데..

    가슴이 아파요 에스띠
    제대로 못할거면, 시작을 하질 말던가.. 에구구
    저도 이 글 보면서 뜨끔했어요 ㅋ 저도 이제 있는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ㅋ

    • 배자몽 2009.09.14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우리 조원들 만난 계기가 된 브랜드였고,
      나도 최근에 이렇게 막 가기 전에는 좋은 추억이 더 많았는데 말이야.
      코스메틱 회사 다니는 롱양도 화이팅이야 ㅋㅋㅋ
      (나 당신네 계열사 역시 꽤 애용하긴 하지만 그 역시 하는 짓이
      에스티처럼 막장스러워지면 마구 까댈지도 몰라 ㅋㅋ)





이건 내가 지른 건 아니고 ㅋ
곰한테 대여 받아서 몇주 써봤던 제품.

미샤의 온라인 전용 판매 서브 브랜드
[어퓨] 네이처 미네랄 섀도우.





사실 이거 출시될 당시에 이 깜찍한 케이스 때문에
팩트 or 섀도우 하나 지를 뻔도 하였으나,
집에 있는 수많은 유사 제품들을 생각하고 맘 접었더랬지.
(미네랄 성분이 들었다고 하는데 그 부분은 어차피 별로 신경 안 씀;)


나중에 곰이 섀도우 장기 대여해줘서 써볼 수 있었다 -_-*




섀도우 색상은 이렇게 3가지인 듯.
나는 라벤더 퍼플이 가장 마음에 들던데,
곰은 웜톤 피치 핑크 계열인 1호 피치 골드가 좋다고.
어느 색이든 함께 쓰기 좋은 실용적이고 기본적인 색들로
4구 구성이 되어 있기 때문에 사용하기는 참 편하다.

가격은 아마도 6,800원.




라벤더 퍼플 색감은 대략 이렇다.
그럼 이제 실물 사진 영접을!




아이, 귀여워 >.<
마치 마카롱처럼 생긴 이 동글동글한 케이스라니!




지름은 작은데 두께가 꽤나 있는 편이다.
역시 마카롱 생각나게스리 ㅋ




뚜껑을 열면 이렇게 속뚜껑과 팁이 들어있다.
음... 귀엽긴 한데, 솔직히 공간 낭비가 좀 있는 것 같아.
동글동글 귀여운 케이스를 만들기 위한 후까시; 랄까 -_-a
귀여운 케이스도 좋지만, 컴팩트하고 실용성 있는 걸 좋아하는지라
이런 공간 낭비적인 구조, 난 아무래도 좀 반댈세.
물론 4구 섀도우 팔레트인 셈이니 그런 것 치고는
그리 부피가 큰 편은 아니지만, 이 경우에는 불필요한 공간이라서;
게다가 내장된 팁이 특별히 좋은 것도 아니고.
(사실 나는 주로 손가락으로 문질러서 썼음 -_-)




어쨌거나 속뚜껑을 들어내면 안의 내용물은 이렇다.
내가 자주 쓰는 연핑크/핑크/라벤더/퍼플 구성.




... 손가락으로 문댄 흔적;
미안. 유분 좀 묻었어 ㅋㅋㅋㅋㅋㅋㅋ




손등 발색샷.
질감이 살짝 단단하고 발색이 연한 편이긴 한데
난 주로 손가락으로 문질러 발라서 그런지
사진에서 보이는 정도로는 발색이 되더라.
그리고 색감 자체는 내가 평소에 워낙 잘 쓰는 계열이라서
부담감 없이 매일매일 쓰기 좋았고 :)
지속력은 생각보다 꽤 좋아서 놀랬다.

눈화장샷은... 분명 찍어뒀는데 어디 갔는지 모르겠네 ~(-_-)~
어쨌거나 나처럼 바이올렛 톤의 메이크업을 즐기는 사람에게는
무난하고 편안한 에브리데이용 퍼플 메이크업이 된다는 거.



케이스도 귀엽고
내용물도 실속 있고
가격도 착하고
다 좋은데

쓸데없이 부피 차지하는 저 내부 구조 때문에
구매욕은 사실 생기지 않는 제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끄럽다.
올 6월에 다녀와서 사진 정리 하나도 안 하고
내팽개쳐놨다가 이제서야 올려.

이거 여름맞이 리조트 & 태닝 메이크업 클래스였는데.

하지만 메이크업 샷은 거의 없고
제품 색상 및 발색샷들만 주로 있으니까
계절이 지났다고 해서 딱히 상관은 없겠지.

고래서 요건 클래스 후기가 아니라 화장품 리뷰로 분류~



사용자 삽입 이미지

FLIRT! 에 대해서 대략 설명하자면 -
에스티로더가 속해있는 에스티로더 컴퍼니 (ELCA 라고도 하지요)
에서 출시한 온라인 전용 메이크업 브랜드.
온라인 전용 기초 브랜드인 굿스킨과 동시 출시되었다.
그 두 브랜드는 브랜드 매니저도 동일한 듯...
동일 체제 하에 기초 / 색조 운영하는 것 같더라.

250여가지의 풍성한 컬러들을 자랑한다... 라고 하는데
현재 우리나라에 정식 수입된 색상은 아직 250개가 안 된다 ㅋ
뭐, 차차 늘려가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오- 립스틱 색감 맘에 들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건 각 테이블에 세팅되어 있던 제품들.
거의 전 제품이 다 있어서 행복했어 ㅡㅂㅡ
"전 제품 발색샷을 찍어가겠어!" 라는
어줍잖은 열정에 불타올랐더랬...;;


사실 전 제품... 까지는 아니지만
상당수의 제품의 실사와 발색을 찍어왔으니
감상 고고-



<아이>

* DREAMY EYES Eye Shadow (15,000원)
뚜껑을 옆으로 슬라이드- 해서 연 다음에 거울을 열면 되는
독특한 구조 (플러트의 파우더/블러셔도 다 동일한 구조임)


* 핑크/바이올렛 계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Birthday Cake
생일케익, 또는 웨딩케익에 올리는 핑크색 크림 장식처럼
연하고 가볍고 화사한 화이트 핑크 컬러.



사용자 삽입 이미지

Sweet Sensation
소녀스러운 파스텔 핑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Funny Honey
자잘한 은펄이 가득한 연핑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Cutesie Pie
바이올렛 블러셔 같은 느낌의 핑크.
약간 불투명한 색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핑크 계열들의 손등 발색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Glamourazzi
글래머 + 파파라치의 합성어 정도?
매력을 쫓아다니는 사람? -_-a
하여튼 잔잔한 골드펄이 쫘악- 깔린 따뜻한 핑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brant Violet
말뜻만 따지자면 생기 넘치는 보라... 정도?
(사실 그리 생기 넘치는 컬러라고 생각하진 않지만 -_-)
펄은 그닥 없는 연보라색이다.



* 블루 계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Aquavit
내가 한동안 열광하던 맑은 물빛 청녹색.
오르비스의 단종된 싱글 섀도우 중에서 이런 컬러가 있었는데
아직까지도 종종 애용하고 하는 컬러다.
피부 흰 사람이 원포인트 메이크업할 때 쓰면 이쁘지, 이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Electric Denim
플러트에서 꽤나 메인 컬러로 밀고 있는 색상.
유명한 맥의 브릴 색상을 연상시키면서도
그보다는 더 블루, 그것도 데님 블루가 감돈다.
블루 스모키에는 나름 유용할 듯.
(요거 클래스 선물로 받았었는데 아직 미개봉... 음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Aquavit & Electric Denim 의 간단 손등 발색-☆



사용자 삽입 이미지

Butterfly Kiss
나비의 키스?
컬러와는 별 상관 없어보이는 네이밍 ㅋ
펄감 그닥 없는 맑은 하늘색이었던 듯.



* 모노톤 계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건 제품샷은 생략하고 그냥 손등 발색만... ㅋㅋ



* 옐로/골드 계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Honey Lemonade
노란기가 거의 돌지 않는 펄아이보리 컬러.
베이스로도 쓰고 이래저래 유용하게 사용하기 좋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Sugar Daddy
이름 때문에 눈길이 갔던 색상 ㅋ
Honey Lemonade 보다 약간 더 샌드브라운 기운이 감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old Envy
연한 옐로우 골드.
Gold 를 Envy 하는, gold 가 되기 전의 컬러인가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lid Gold
그에 비하면 이건 그야말로 진짜 "금"이다.
어째 붉은 브론즈처럼 나왔지만 발라보면 그야말로 금색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Golden Lady
요건 금색을 넘어서 황동색을 띠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드 계열의 비교 발색샷 되겠습니다-



* I'M WHIPPED Eye Shadow Mousse (16,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것도 플러트에서 꽤나 내세우는 제품이다.

뭐, 사실 크림 섀도우야 요즘 웬만한 브랜드에서 다 나오는데
이 라인은 나름 질감이 독특해 +.+
개인적으로 높게 평가하는 제품이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게 색상표인데 이 날 디피된 제품 중에서는
03호 24KT 랑 06호 Good Girl 이 빠졌던 듯.

(10호는 아마도 아예 국내 미수입이고 ㅋㅋ)

하지만 인기 제품인 Good Girl 은 결국 클래스 선물로 받아왔다. 후훗.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Snow Angel
02 Sand Castle
04 Lucky Chance
05 Cruisin'

크림 섀도우는 대개 베이스로 많이 사용하는지라
아무래도 01호 화이트나 02호 베이지에 눈길이 가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7 Cross My Heart
08 Showtime
09 Mystical
11 Midnight Disco

08호 연그레이와 09호 연바이올렛, 예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요한 - 질감 접사! @.@
정말 너무 찐득이지도 않고, 가벼운 듯 하면서도
촉촉하게 발리는 게 아주 기분 좋아.
I'm whipped 라는 이름이 어쩜 이리 잘 어울릴 수가 =.=

요것만 단독으로 사용하면 쌍겹 라인에 뭉침이
아주 없을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베이스 섀도우로는 훌륭하지.




<립>

* SQUEEZE ME Super Shiny Lipgloss (15,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러트에서 가장 부담없이 많이들 쓰는 립글인 듯.
용량도 적당하고 (무시무시하게 큰 립글들 싫어 -_-)
가격도 이만하면 착하잖아?
바닐라코 립제품이 1만원대 중반을 넘어가고 있는 이 시점에 ㅋ
발랐을 때의 질감은 꽤 쫀득한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심 가는 몇몇 가지 색상들을 제품샷 + 발색샷 찍은 건 좋은데...
색상명들이 헷갈린다 -_-a

이건 아마도 20호 Peppermint Fantasy?
아, 잘 모르겠네 ㅡ_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이게 08호 Candy Grapefruit 가 맞지 싶다... -_-a
이건 최근에 구입했는데 아직 색상 비교를 못 해봤음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호 Pink Lemonade
펄 없이 진한 핑크.
발색 잘 되더라...

하지만 아래 제품에 비하면 새발의 피일지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호 Mighty Aphrodite
얼핏 보면 미친 형광핑크;;;지만 막상 써보면 꽤 이쁘단 말야.
나처럼 입술색 붉어서 핑크 립글로스 발색 잘 안 되는 사람이
선명한 바이올렛 핑크색 내고 싶다면 시도해볼 만도.
게다가 플러트에만 있는 독특한 색이어서 소장 가치도 있잖아?
(그렇다고 해서 지르겠다는 소리는 아니다... -_-)



* PLUSHIOUS Liquid Vevet Lipcolor (15,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러셔스 리퀴드 벨벳 립컬러.
요것도 플러트 제품 중에서 상당히 마음에 들었던 제품!
'벨벳'이라는 단어야 그냥 제품 컨셉상 적당히 갖다붙인 말이겠거니...
하고서 그다지 신경쓰지 않았었는데 실제로 테스트해보니까
정말 촉촉하면서도 마냥 묽지만은 않은 질감이 매력적이더라.
말 그대로 벨벳 같달까. 상당히 부드러웠어.
너, 마음에 들어! =.=

발색샷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

20호 Sweetie Pie
14호 La-la Land
15호 Lip Lock
13호 Silk Slip
09호 She-devil

인 듯 -_-
제품 홋수들을 안 찍어와서 추측상 ㅋ



* TINT-A-LICIOUS Lip Sheer SPF 15 (15,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건 쉬어한 스틱 글로스 제품.
연한 컬러 3가지만 발색시켜봤다 ㅋ

발색샷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

01호 Peach
02호 Queen
04호 Flash

... 인 것으로 역시 추정 -_-a



* CHICKSTICK Smooth & Shiny Lipcolor (15,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쉬어하지만 어느 정도 발색도 되는 립스틱.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ngriaCool 이쁘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Sangria 는 겉보기처럼 핫핑크는 아니고
막상 발라보니까 혈색 있는 레드핑크? 정도인 듯.
이 중에서 고르라면 난 Cool 을 고를 것 같아.
(그런데 너... 글로시한 바이올렛 핑크는 이미 많지 않니! ㅡ_ㅜ)



<페이스>

* LOVE & MATTENESS Oil-free Pressed Powder (25,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트하고 뽀송뽀송한 질감의 파우더.
매 홋수마다 warm 톤과 cool 톤으로 나뉜다.

사진 속 제품은 01호 China Doll 색상인데
약간 아이보리 옐로우에 가까운 warm 톤이 있고
약간 더 핑크기가 도는 cool 톤이 있다네.



<치크>

* PEEK-A-BLUSH Sheer Powder Cheek Color (18,000원)
요 시리즈도 내가 참 좋아라 하는 라인이다.
입자가 곱고 색감이 참 채도높게 투명하거든.

다만 문제는 홈페이지의 색상표가 뭣 같다는 것 -_-a
(이건 다른 제품들도 죄다 마찬가지지만...)
아래 참조 ↓


이걸 보고 어찌 고르라는 거냐...
플러트 제품들은 사실 실물을 보면 질감도 곱고
색감이나 펄감도 상당히 고급스럽고 예쁜데
홈페이지 색상표에서 다 깎아먹는다.

프레스티지처럼 제품 실사와 발색만 올려놔도
매출이 배로 뛸걸? (http://www.prestigeshop.co.kr 참조 -_-)

어쨌거나 홈페이지 색상표를 대신해서 내가 실사를 올리리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소녀스러운 핑크인 All Dolled Up
(온통 인형 같은 모습을 하고서... 정도일까? -_-a)
내 기억이 맞다면 맑은 실버펄이 들어있었던 것 같기도.
어려보이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 ㅋ
베네핏 단델리온보다야 케이스도 훨씬 견고하고 편하다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에 빠지면 이런 홍조를 띠게 되나?
쿨하면서도 꽤나 진한 핑크인 Crazy In Love.
나처럼 얼굴에 붉은기 있고 볼터치에 미숙한 사람이
잘못 사용하면 광년이가 될 우려가 없지 않다.
선명한 핑크 발색 원하는 사람만 쓰는 게 좋을 듯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고 인기 색상 중 하나인 Heartthrob.
심장 고동? 정열? 뭐 그런 뜻이라네.
따뜻한 석양빛이 감도는 골드펄 피치 핑크랄까.
유명한 나스 오르가즘에서 붉은기를 좀 빼고
금펄을 좀 더 잔잔하고 얌전하게 만든 버전 쯤 된다.
(오르가즘보다는 좀 더 얌전한 수위의 색상명이 말해주듯이 ㅋ)
붉은기나 트러블이 심한 얼굴이 아니면 꽤 이쁜 편.
다만, 살짝만 발라주시길... ㅋㅋ
진하게 덧바르면 고구마가 될지도....... ㅡㅅㅡ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 역시 진한 핑크색인데 Crazy In Love 가 진하면서도 쿨한 핑크라면
Pink Tutu 는 진하고 따뜻한 핑크다.
사실 Tutu 라고 하면 보다 맑고 소녀스러운
파스텔톤의 화이트 핑크가 떠오르는데... -_-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건 내가 근래에 구입한 -_-v Sweet Desire.
골드펄이 들어간 샌드피치 색상이어서 어찌 보면
내가 가장 사용하지 않을 것 같은 색인데;;;
어찌 하다 보니 그냥 홀딱 반해버렸네♡

사실 요게 그리 진한 브라운톤도 아닌 데다가
질감도 곱고 실키하고, 펄감도 자연스러워서 -
바르면 꽤나 자연스럽다.
그런데 그런 동시에 섹시해.

태닝 메이크업의 계절은 아니지만; 뭐;
그래도 나름 잘 써주고 말겠어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건 클래스 당시에 내가 가장 관심 가졌던 2 색상
- 청순 소녀 핑크인 All Dolled Up,
그리고 모든 피부에 잘 어울리는 Heartthrob -
을 손등 발색샷으로 찍어보았지.

그런데 막상 이날, Sweet Desire 로 메컵받고 나서
그 색감에 반해버려서 이 아이들은 뒷전;;;;



* 빅딜 립앤치크 스틱 (15,000원)
스틱 타입으로 된 치크컬러.
립컬러 겸용으로도 사용 가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 중에서 04호 Bittersweet 은 엄청 진하게 나왔지만...
이게 바로 플러트 제품 색상표의 문제라는 거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제품만 보면 진해보일 수도 있겠지만
실제로 발라보면 이렇게 연하고 투명한 것을;
(사진 속 손등 발색도 엄청 여러번 문지른 거라네~)
저런 진달래 핑크색인 양 색상표를 만들어놓으니 원 -_-

진한 크림 타입 치크 제품을 참 부담스러워 하는 편인데
(전형적인 예가 바로 [바비브라운] 팟루즈 ㅋㅋㅋ)
요건 투명하고 청순해보여서 좋다.

하지만 쉬어하다 못해 너무 촉촉하고 물러서
나 같은 볼 모공 넓은 복합성 피부에게는
다소 귀찮을 수도 있을 듯...
게다가 파우더 위에 덧바르기에는 너무나도 무른걸;

[바비브라운] 팟루즈
[스틸라] 컨버터블 컬러
요런 제품들은 파우더 위에서 덧바를 수 있는 게 장점인데.

아, 그리고 요건 립제품으로 쓰기에는... 너무 발색이 안 된다 ㅋ
적어도 진하고 빨간 내 입술 위에서는;
급할 때 겸용 제품으로 굳이 쓰겠다면 모르겠지만
이걸 굳이 립제품으로 인식하기에는 애매한 것 같아;

그래도 특징 있는 제품이라서 매번 눈길이 가긴 하네.
청순한 치크 메이크업을 하고 싶은
하얀 건성 피부들에게 추천해주고 싶다구 ㅋ



<기타>

* FAR OUT Lengthening Mascara (17,000원)
플러트에는 이거랑 BIG FLIRT Thickening Mascara,
 2가지 마스카라가 있는데 사실 Thickening 에는 관심 없음 -_-

이름이 BIG FLIRT 여서 마치 브랜드 대표 제품인 척 하지만
사실 애시당초 대표 마스카라는 바로 이 FAR OUT Lengthening 이었다구 ㅋ

Thickening 은 솔이 두껍기만 할 뿐, 별다른 특징이 없다.
발림성, 컬링력, 볼륨... 다 별로인 듯 -_-
대신 이 FAR OUT Lengthening 은 컬링이 꽤 괜찮단 말이야.
[부르조아] 예스투볼륨 노투클럼스 마스카라랑 비슷하다 ㅋ
요즘에야 각종 브랜드에서 빗 타입 마스카라가 워낙 많이 나오긴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런 빗 타입!
(빗 타입 마스카라를 좋아하는 개인적 취향이 반영되어 있기도...;)



* SEE YA Make-up Remover (15,000원)
이 날, 수많은 손등 발색 테스트를 하면서 이 제품도 수도 없이 썼지 ㅋㅋ
사실 눈에는 아직 사용 안 해봤지만 꽤 순하면서도 잘 지워지는 듯!
예전에 플러트 런칭 행사 갔던 사람들이 메이크업 제품들보다는
이 리무버에 더 눈독 들이기도 했다는 뒷이야기가 생각나네 ^^
사실 리무버는 엄밀히 기초 제품으로 분류해야 하지만
색조 전문 브랜드들이 리무버를 잘 만드는 경우가 많다.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에 자주 사용되는 [맥]의 와이프스
(클렌징 티슈) 제품이 간편하고도 클렌징 잘 되는 이유도 바로 그런 것.
모델들이 빨리 메이크업 지우거나 바꿔야 할 때를 위해서 만든 거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생겼다우...



<메이크업 시연>

... 수많은 메이크업 클래스를 가봤지만서도 매번 난
내가 메이크업 받는 것보다는 구경하는 걸 좋아한다.
메이크업 시연과 제품을 사진으로 자세히 찍고 싶은 데다가
그냥 내가 보고 싶은 것 양껏 구경하고 싶어서... -_-*

하지만...
리조트 태닝 은 한번 직접 받아보고 싶었다고 ㅡㅂㅡa
시연 받는 중인 내 사진은 초 간단하게 몇장만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때 웨이브 헤어였다면 메이크업 끝나고 촤악-
머리 풀고 변신! 할 수 있었겠지만...
난 그냥 스트레이트 헤어를 질끈; 묶고 간 상태라서 -_-

하지만 메이크업 색감은 참 마음에 들었다.
이때 이후로 치크 컬러 Sweet Desire 에 눈독 들이다가
최근에 결국 구입하기까지 한 거 아니겠어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래스 내용이나 진행은 사실 좀 애매하다... 싶었지만
플러트 제품들 직접 보고, 만지고, 테스트하고,
이렇게 자세한 사진까지 찍어올 수 있어서 좋았던 날.



=======



마지막 사진에서 반팔 입은 나를 보니까
내가 이 사진들을 얼마나 오랫동안 묵혀뒀는지 알겠네 ㅋㅋㅋ
하지만 보시다시피 사진 갯수가 한둘이 아니라서;;

온라인 판매 브랜드라서 섣불리 구입하기 망설여졌던 분들,
부디 참고하시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04 23:54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언니가 제공하신 ♡ 차이나돌 쓰고 있는데 앞에 대리님이 플러트인줄 알아봐서 깜짝 놀랐어. 전에 있던 홍보회사에서 엘카코리아 담당하셨다나...그분도 내가 그걸 쓴다는 것에 놀라시더군ㅎㅎ 사람들 잘 모르는 브랜드라고~

    • 배자몽 2008.11.05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졸지에 희귀 브랜드 제품 사용하는 코스메 매니아 된그야? ㅋㅋ
      대중적으로는 아직 인지도가 적지만, 개인적으로 꽤나 좋아하는 브랜드라우.
      차이나돌, 나한테는 솔직히 특별히 필요 없었는데 마침 그대가 써서 다행이야-

  2. 2008.11.05 03:50 토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쁜 색감 많네요. 특히 네모난 섀도랑 튜브 타입 립글..
    근데 이상하게 내 돈 주고 사고 싶다는 생각은 안 들어요. 왜 그럴까요?;

    • 배자몽 2008.11.05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이미 대체할 수 있는 색감과 질감의 제품들이 집에 쌓여있어서? ㅋ
      난 엘카 컴퍼니 스토어 갔을 때 할인에 눈 멀어서 립글로스 & 치크 샀다네;

  3. 2008.11.13 21:37 스모키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래서 여기 오면 안되요.. 후우..
    저도 마스카라는 있는데 +_+ 꽤나 맘에 들어요!!

    아아.. 2009년 1월에 왠지 카드값 폭탄이 또 떨어질 것 같다는 예감이 드는건 무슨 현상일까요? ㅋㅋㅋ

    • 배자몽 2008.11.17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응? 응?? 내가 뭘??? @.@ ㅋㅋㅋ
      난 그냥 클래스 당첨돼서 갔을 뿐이고,
      간 김에 기록병 도져서 제품 사진 좀 찍어왔을 뿐이고 ㅡㅅㅡ

  4. 2009.04.05 19:44 SO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왜 요 글을 다시 보고 있을까~요^^

  5. 2009.04.05 23:17 부산고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품명 진짜 므흣하다.

  6. 2009.04.06 17:42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샅샅이 보고 갑니다.
    공부를 이렇게 했으면 뭐가 되어도 되었을텐데.

    이휴...... ㅋㅋ
    하트 쓰롭, 내일 구할수 있기를 빌겠습니다!!! >.<
    (저 대신 다리품을 팔아주실 역전의 용사께 케토톱이라도 바칩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