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완전 2년도 넘은 사진인 것 같은데 -_-a
요즘에 립제품 정리하다 보니까 갑자기 생각나서 ㅋ

내가 처음으로 홀딱 반한 오렌지 립글♡

사실 오렌지가 그리 잘 어울리는 편은 아닌 데다가
입술색마저 좀 붉어서 여러 모로 인연이 잘 안 닿았다.
이거 뭐, 손등 발색해보면 오렌지인데
실제로 입술에 바르면 레드 코랄이야~ ㅡㅂㅡ

그런데 인터넷에서 발색을 처음 보는 순간 ♡.♡
이렇게 된 오렌지 컬러의 립글로스가 있었나니
그것이 바로 이것 -

[디올]
어딕트 울트라 글로스 리플렉트
#347 오렌지 라피아.





#257 오간자 핑크
#347 오렌지 라피아
#557 데님 로즈
#667 핑크 푸시아


요 4가지가 가장 인기 색상인 듯!
사실 데님 로즈핑크 푸시아 쪽이 더 내 메인 컬러에 가까운데
이 제품은 컬러 비교를 하고 자시고 한 게 아니라
그저 오렌지 라피아의 발색을 보는 순간,
그 오렌지 색상에 절대적으로 반한 거라서 ㅋ

(데님 로즈는 언젠가 꼭 써보고 싶다네-♡)

디올 인상 후 기준으로 가격은 33,000원인 듯.





참고로 전 색상은 이렇다.

디올이 원래 코스메틱 라인을 꾸뛰르 하우스와 연관짓는 데다가
(한정 팔레트들도 꼭 디올의 악세사리 라인 디자인을 차용해서 ㅋ)

어딕트 립제품 라인은 특히 그 컨셉이 강조되어 있어서 그런지
이 어딕트 울트라 글로스 리플렉트 라인의 색상들 역시
패션 패브릭의 이름을 따온 게 재미있단 말이야.
(라피아도 찾아 보니까 무슨 야자수로 짠 섬유라고 ㅋ)




이게 바로 #347 오렌지 라피아.
당시에 사진 필터 처리를 했더니 색감이 좀 뿌옇게 날아갔네? -_-a
(사진 편집을 할 줄 모르던 이 바닥 생활 초기였음 ㅋ
뭐, 그렇다고 지금은 잘 하냐면 그것도 아니지만;)





섬세하게 바르기 좋은 브러쉬 타입으로 되어 있고
색상은 이 정도의 붉은기 없는 골드 오렌지.
(그러나 너무 옐로우 골드기가 돌지는 않는...)




손등 발색샷.
오렌지에 골드펄이 자르르~ 들어가 있어서
더더욱 붉은기 없이 순수한 오렌지를 강조해준다.
입술 붉은기가 올라오는 것도 어느 정도 가려주는 편이지.
그러면서도 펄입자가 따로 놀지 않는 게 큰 매력이야.





혹시라도 더 잘 보이려나 싶어서 하나 더;



그때나 지금이나 딱히 디올 코스메틱의 광팬은 아닌데
그래도 디올이 메이크업 제품의 질감과 색을 정말
고급스럽게 잘 뽑아내는 건 인정해줘야 해 -_-)b
이 어딕트 립라인도 괜히 백화점 스테디셀러가 아니라니까.

질감도 촉촉한 것이 입술이 편안하고
펄감은 좌르르르- 흐르는데도 입자가 불편하거나
입술에 씹히거나 건조하게 느껴지는 일이 없다.
그리고 디올만의 컬러풀하면서도 우아한 색감까지.

정가 3만원이 넘는 제품이라 퍽퍽 사댈 수야 없지만
그래도 립글로스계의 영원한 클래식으로 남으리.
디올 어딕트 울트라 글로스 리플렉트.



이상, My first it-orange 가 되어주었던
오렌지 라피아에 대한 추억 겸 초간단 리뷰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라네즈] 지면 광고... year 2002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08. 6. 23. 21:04




2000년도 라네즈의 지면 광고 비주얼들을 올리면서는
거의 10년 전 광고들의 촌스러움을 재밌게 돌아보는 측면이 강했는데
2002년도에만 들어서도 광고가 확실히 상큼하고 세련되어진다.
(2001년도 비주얼은 자료가 없으므로 생략 -_-)



<가넷 라벤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좀 진한 퍼플 컬러이긴 하지만 나름 괜찮은데?
퍼플이나 블루 기운이 감도는 핑크 계열 컬러를 워낙에 좋아해서 그런지.
룩 자체도 2000년도 광고 비주얼들에 비하면 많이 세련된 느낌이다.



<모이스쳐 라이팅 파운데이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운데이션 광고 치고는 피부에 초점이 좀 부족하다고 생각은 하지만
자연스럽고 가벼우며 촉촉한 느낌을 컨셉으로 내세운 건 괜찮네.
이나영씨 피부라면 좀 더 피부를 확 끌어당겨 찍어도 좋았을텐데.



<에어라이트 트윈케이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쁠 때에는 기초에 트윈 하나만 바르면 좋지 않을까? 라는 생각에 구입해봤었다.
... 후회했다;

내가 환상을 가졌던 것처럼 간편하고 얇고 깨끗하게 발리지가 않더라;
기술 부족 탓일 수도 있겠고,
내가 당시에는 상당히 지성 피부였던 탓일 수도 있겠고,
하여튼 트윈케익에 대한 나의 환상은 무참히 깨졌다 ㅋㅋ
요즘에는 훨씬 더 산뜻하고 얇은 제품들이 많이 나오는지라
슬금슬금 다시 도전해보고 있지만, 이 당시에는 식겁했어 -_-

그나저나 이 광고 비주얼은 별로... 라고 생각한다.
저 헤어와 눈썹 컬러도 이나영씨에게는 그닥 안 어울리는 듯.



<피팅데이 트윈케이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시에 라네즈 측에서 꽤나 메인으로 밀었던 제품인 걸로 기억한다.
이건 에어라이트 트윈보다 좀 더 가벼운 컨셉으로 광고를 하긴 했지만
이미 트윈에 데인 나로서는 섣불리 써보고 싶지가 않더라고;;;



<턴앤턴 에센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질의 턴오버를 관리해주는 에센스 & 크림 라인.
이를테면 크리니크의 턴어라운드 라인 같은 거다.
써보지는 않았지만 그 당시에 신기해했던 기억은 나네.
기초만 발라도 각질이 없어지는거야? 이러면서 ㅋㅋ



<워시업 클렌징 오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이 제품은 사진 자료 모으면서 처음 알게 됐다;
라네즈에 이런 제품이 있었단 말야? -_-a

사실 난 DHC 딥클렌징 오일이 국내 출시하자마자 바로 써봤기 때문에
나름 국내에서는 대중적 클오의 얼리 어댑터 중 한 명이라고 생각한다.
이 라네즈 클오가 출시된 2002년도라면 정말 대다수의 사람들이
'오일로 클렌징을 한다' 라는 컨셉 자체를 낯설어했을 거야.
그 탓인지, 아니면 제품에 별다른 장점이 없었는지,
광고 홍보 자체가 별로 안 됐는지 (나도 이 광고 본 적이 없다니까;)
어쨌든 조용히 사라져간 제품이 아니었나... 싶어.

흠. 몇년이 지난 시점이긴 하지만 궁금하긴 한데 ㅋㅋ



<듀얼 클렌징 클로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나영씨는 역시 기초 모델로서의 포스가 더 강하단 말이야 +.+
저 맑은 피부에 그냥~ 압도당해버린다;;

각질 제거 기능이 있는 (과연?) 클렌징 클로스.
이건 지금 팔아도 괜찮을 듯 한데.
기초 수분 라인과 패키지 컬러도 동일한 것이.



<울트라 하이드로 에센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나에게는 추억의 제품이야.
2통이나 사용했었는데 아직까지 제품의 향이 기억난다.
유분 없는 가벼운 수분 에센스 제품이고
현재 워터뱅크 에센스 EX 의 1세대 전신쯤 된다고 보면 된다.

왠지 그립네.



<워터 매니저 에멀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외진 매장들을 보면 이 포스터를 아직 붙이고 있기도 하더라;
그만큼 임팩트가 있는 비주얼이었던 것 같아.
이건 현재 파워 에센셜 스킨 + 밸런싱 에멀전의 전신에 해당하는 듯.



<리퀴드 루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하~ 이건 나도 2개 이상 썼던 제품이네 ^^
특히 용량대비 초고가로 느껴졌던 스틸라 립글레이즈를 대신할
'꿩 대신 닭' 제품으로 구입해서 무난하게 잘 사용했던 것 같다.
이때 이후로 리퀴드 타입 루즈에 대해서는 늘 호감 모드야.
이 광고 비주얼 자체는 사실 센스 부족;; 이라고 생각하지만서도 -_-

사족이지만 -
메이크업 스탠드에서 봉타입의 글램 리퀴드 루즈 제품이 있는데
올해 이걸 단종시켰더라. (아직 재고가 있는 매장도 있음...)
난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는 라인인데...
아직 재고가 남은 강남역 휴플레이스 매장에서
맘에 드는 몇가지 컬러 좀 쟁여놓을까... 이러는 중 -_-*
단종 안 시키면 안 될까요? (그렁그렁)



<무비스타 브라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고풍의 메이크업 컨셉.
역시 올드해보일 수 있는 룩이긴 한데도 2000년도 화보들과 비교해보면
확실히 세련되고 정제된 맛이 나는 듯 하다. (재밌다니까 ㅋ)



<해피 스타일 팩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매우 안 좋아라 하는 비주얼;;
우리 나영씨, 어디 갔니? -_-a
피부랑 이목구비를 너무 다 날려버려서 인물의 동일성이 상실된 듯;

그리고 제품 역시 귀엽긴 하지만... 좀 허옇게 뜨더라고.
너무 장난감 같기도 하고.
그런데 온라인 상에서는 상당히 오랫동안 판매를 했던 것 같아.



*******



2002년도부터는 우리가 기억하고 있는 "이나영의 라네즈" 이미지의 모습이
확고히 자리를 잡았던 것 같다. 2000년도 비주얼들보다 훨씬 더 와닿아!

하지만 라네즈의 진정 붐업은 2003년도부터-
(매출상의 근거는 여전히 없다;
일반 소비자로서 내가 느꼈던 것을 기준으로 ㅋㅋ)

그럼, 다음글에서 계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25 02:47 신고 AppleMin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처음으로 읽나봐요^-^ 이나영씨 색조 참 어색하다~싶었는데 요즘은 또 괜찮더라구요 ㅋㅋㅋ리퀴드루즈는...왠지 무섭다 ㅋㅋ

  2. 2008.06.25 20:02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 저거 매장에 깔렸을 때 이나영은 어떤 기분이었을까-_-;;

  3. 2009.03.05 18:07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비스타 브라운 비주얼은 제가 참 좋아했었어요.
    나영씨 이목구비를 잘 살려주고, 색감이 세련된 맛이 있어서요.

    워시업 클렌징 오일은!!!!!!!!!!
    퍼프 빠는데 썼어요.
    그 당시 슈에무라와 티스, 고앤강 오일만 해도 잘 지워졌는데 그 잔존감이 지성인이었던 절 참을 수 없게 했거든요. ㅋㅋ

    에어라이트 트윈케이크 사용하시고 실망하셨다길래 웃음이 나는데, 전 저 광고 비주얼 보고 당시에
    "뭐야, 이거 쓰면 저렇게 허옇게 밀가루 씌운것처럼 된다는거야?" 라고 했다죠...
    지성이라 트윈 매니아였는데, 샤넬 까만 트윈과 디올 흰뚜껑 육각을 거친 제 눈에는 안찼던겝니다...
    이런 라네즈가 많이 자라서, 저 정말 감개가 무량해요.
    비주얼도 컨셉도 제품도 정말 일취월장했죠? ^^

  4. 2017.09.16 17:54 츠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화장 너무 진한 게 많이 나와서 부담스러웠지만.. 나름 전성기 시절이긴 핬어요! 이나영님은 여전히 여신..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