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브랜드평가에 넣어야 할지,
아니면 그냥 위시리스트에 넣어야 할지.

어쩌다 보니 "무조건 호감" 브랜드인 비욘드.
예전에는 그냥 드럭스토어 한 구석에서
바디 & 헤어 제품 몇 개만 파는 줄 알았는데
기초 제품 라인이 꽤나 다양하고 알차단 말이지.
딱히 오가닉에 열광하는 편은 아니지만서도
그 담백하고 깔끔하고 순수한 이미지도 좋고.
여태까지 써본 바로는 제품들도 다 잘 맞고.

그런데 문제는 써보고 싶은 게 되려 너무 많아서
아직 본격적으로 발 들이지는 않았다는 거;
일단 소모품인 핸드&풋, 클렌징, 바디 제품 위주로
야금야금 써보고 있는데 기초 라인이 그렇게 땡겨.

LG 생건 계열 브랜드라서 주로 뷰티플렉스 매장,
또는 일부 올리브영 매장에 입점되어 있다.
하지만 역시 비욘드 단독 매장이 가장 편해.
제품 라인도 가장 다양하고 서비스도 좋고.
개인적으로 집에서 가장 가까운 이수역의
태평백화점 1층 비욘드 매장을 애용하는 편...
이지만 그 역시 은근 자주 가지는 못하네?



어쨌거나 언젠가는 깔맞춤으로 써보리라! 는 의미에서
그냥 비욘드의 주요 라인들 이것저것 간단 소개 :




Love Eco
BEYOND

사실 화학적인 것도 별로 마다하진 않지만 -_-
기초 제품이 기왕이면 환경 친화적이면 좋지 뭐.




올해 상반기에 신규 출시됐던 트러블 라인,
아크네이처 (Acnature)

사실 비욘드가 트러블 케어로 특화된 브랜드는 아닌지라
굳이 눈길을 줄 기회는 없었을텐데 역시 932 때문에;
그 속삭임에 넘어가서 테스트해보니까 제품 좀 좋더라?

페이셜폼 / 플루이드(스킨) / 에멀전 / 세럼 / 스팟세럼
이런 구성인데 크림이 없는 점이 약간 아쉽긴 했다.
(에멀전보다는 젤/크림 제형을 좋아하는 여자임.)

폼클렌저는 너무 뽀득하다고 하니까 가볍게 패스하고
스킨/세럼/에멀전 깔맞춤은 산뜻하면서도
수분감 있는 것이 좀 써보고 싶기는 한데
그래도 찬바람 부는 한겨울에는 좀 무리니까
내년 봄/여름을 기약하면서 일단 좀 보류 중이다.
다만, 부분 케어용으로 스팟세럼만 사볼까 싶네.
닥터자르트, BRTC, 오리진스, 바디샵 등등의
스팟 케어 제품을 써봤지만 별 효과를 못 봐서
나름 비교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고... (사야지.)




비욘드의 가장 기본적이고 대표적인 수분 라인,
피토 아쿠아 (Phyto Aqua)

미백, 안티에이징 등의 기능을 크게 기대하지도 않고
유수분 밸런스 잘 맞으면 어느 정도 따라온다고 믿어서
늘 기초 라인은 수분 라인에 가장 끌리는 편이다.

이 피토아쿠아 라인도 그야말로 수분에 충실한 컨셉.
게다가 수분크림은 은근히 입소문 난 제품이기도 해.

토너 / 에멀전 / 에센스 / 크림 / 미스트 / 마스크
구성인데 집에 기초 재고를 생각해서 -_-
일단 수면팩은 마스크 제품만 구매했다.
크림은 기본형과 악건성용 리치, 2가지로 나옴.

... 언젠가는 깔맞춤으로 써줄거야. 기다려.
하지만 질감이 좀 가벼운 편이니까
적어도 이번 겨울은 지난 후에 ㅋ




미백 라인인
피토 화이트 (Phyto White)

페이셜폼 / 토너 / 에멀전 / 에센스 / 아이세럼 / 자차
요런 구성이다.
자차가 흔들어서 쓰는 쉐이킹 리퀴드던데 좀 땡기네.
(하지만 아래에서 소개할 피토가닉 자차가 더 우월함.)
컨셉은 마음에 들지만 아무래도 수분 라인인
피토아쿠아 쪽에 더 끌리는 고로 일단 이건 패스.




유기농 미맥 & 안티에이징 라인,
리페어가닉스 (Repairganics)

왠지 오리진스가 생각나는 컨셉이다.
꼭 유기농 브랜드가 아니라고 해도 이렇게
유기농 성분, 그리고 미백과 안티에이징을 함께...
라는 컨셉의 기초 라인은 은근 여기저기 많다.
그런데 위에서도 말했듯이 미백과 안티에이징은
언제까지 부수적인 기능이라고 생각하는 데다가
수분 라인에 늘 더 관심이 많아서 이건 좀 후순위.
제품이 표방하는 컨셉과 무관하게 보습감이 좋으면
좀 써보고 싶을 것 같은 라인... 이랄까.
일설에 의하면 피부가 약하고 민감한 사람들에게 좋단다.




유기농 원료 라인,
피토가닉 (Phytogarnics)

어차피 너네 유기농 브랜드라면서...
어쨌거나 저쨌거나 유기농 원료 컨셉이란다.
어찌 보면 애매모호할 수도 있지만
제품의 질이 좋아서인지 메인 라인 중 하나.
비욘드가 작년인가 올해에 띄운 TV 광고 역시
이 피토가닉 라인을 주제로 한 거였더랬지.
"자연의 은혜, 피부에 내리다." 뭐 이런 문구로.

그리고 지극히 개인적인 소견으로는 -
버릴 제품이 단 하나도 없는 라인이더라.
 
토너 / 에센스 / 에멀전 / 크림 / 아이크림
페이셜폼 / 클렌징 리퀴드 / 슈가 스크럽 / 선크림
그리고 바디 라인까지 풀로 구성되어 있음.

특히 묽은 젤 타입의 에센스와 쫀득한 크림,
그리고 촉촉하면서도 세정력 좋은 클렌징 제품들이
이 라인에서 백미... 라고 내 멋대로 평가하련다.

보습이 필요한 겨울철에는 사실 수분 라인인
피토아쿠아보다 이 피토가닉이 훨씬 우월할 듯.

비욘드의 대표 기초 라인 먹을 만 하달까.




피부 순환주기 활성화를 컨셉으로 하는
진저 스피릿 (Ginger Spirit)

이를테면 크리니크의 턴어라운드 라인 같은 거다.
피부 순환주기를 활성화시켜주어서 각질 케어를 해준대.

포밍클렌저 / 토너 / 에센스 / 로션 / 크림 /
부스터 / 아이크림 / 비비크림 구성.

뭐, 적당히 관심 가기는 하는데 이게 스킨에
펄감이 있어서 (물론 색조 펄입자는 아니지만)
그게 오묘하게 마음에 덜 드네.

라인 특성상 마무리감은 대체로 실키한 편.




안티에이징 라인,
에이지 프리 (Age Free)

토너 / 에센스 / 에멀전 / 크림 / 넥세럼
링클필러 / 마스크 / 핸드크림 구성.

사실 요건 판매하는 매장이 많지가 않은지라
아마도 메인 라인업이 아닌 걸로 추정된다.
나도 테스트 안 해봐서 모르겠다.
심지어 안티에이징에는 큰 관심 없어서 더 심드렁.

사실 소리없이 단종되고 이번에 신규 출시된
타임리스 라인으로 전격 리뉴얼된 것으로 추정됨 ㅋ




최근에 새로 출시한 안티에이징 라인,
타임리스 (Timeless)

부스터 / 스킨 / 세럼 / 모이스처라이저 / 크림 /
아이세럼 / 넥세럼 등으로 구성되어 있음.
이 중에서 셀부스터 제품이 가장 메인인 것 같다.

이것도 괜찮아 뵈는 데다가 평들도 좋지만
난 피토가닉 라인이 더 끌리는 고로 일단 패스.
왠지 엄마 사드리고 싶은 라인이긴 하네.
질감이 번들거리지 않으면서도 쫀쫀할 듯.




발효 한방 기초 라인,
미연 (美然)

비욘드와 발효 한방이라...
의외의 조합이다 싶지만 제품은 괜찮더라.

페이셜폼 / 수액 / 미액 / 진액 / 진고
이런 구성인데 심지어 제품명까지 마음에 들어.
발효 한방 컨셉에 이토록 세심하게 맞추다니.
특히나 "진고"는 이름만 봐도 아주 진득한 크림,
혹은 밤(balm)에 가까운 제형일 것 같지 않은가.

역시 - 어쩐지 엄마 사드리고 싶은 라인 ㅋ




레드 식품을 성부으로 하는 민감 피부 진정 라인,
수딩 (Soothing)

바디 제품 몇몇과 페이셜 스페셜 케어 제품 몇몇.
사실 트러블성이긴 해도 민감성이라고 보기는 힘들어서
수딩 라인에 역시 큰 관심이 없으므로... 패스.




프랑스 에코서트 유기능 인증 라인,
피토 프로방스 (Phyto Provence)

이런 게 있었어?
심지어 한정이었네;
기존 유기농 라인들과 다소 겹치는 듯도 하지만
일단 나름 새롭고 흥미로워서 올려본다;




온천수 클렌징 라인,
에코 클린 (Eco Clean)

사실 비욘드 기초 라인이 가장 땡기지만
그건 재고 소진율이 느려서 쉽사리 못 사고 -
그저 만만한 게 클렌징 라인 아니겠는가.
그래서인지 가장 다양하게 써본 라인이기도;

리무버 / 밤투오일 클렌저 / 밀크투워터 클렌저 /
포밍클렌저 / 필링마스크 구성.

리무버는 무난허니 두어 통 비워냈고
포밍클렌저는 본품+대용량 샘플로 잘 썼는데
밤투오일? 밀크투워터? 라는 아이들이 신기허다.
상세한 제품 리뷰는 언젠가...




자외선 차단 라인인
선 레피시 (Sun Recipe)

이렇게 자차 전용 라인이 있기는 하지만
피토화이트나 피토가닉 기초 라인에 부속된
자차 제품들이 또 따로 있는 데다가
심지어 그 제품들이 더 유명하고 우월하다;
특히 피토가닉 자차는 유명세도 있는 데다가
사용해본 바, 개인적으로 추천도 하고 싶은 제품.




핸드케어 라인,
미라클 큐어 (Miracle Cure)

역시 클렌징처럼 만만한 것이 핸드/풋 크림 류인지라
이 역시 웬만한 제품 다 구매해서 써봤다.
사용자들한테는 나름 꽤 좋은 평가를 받는 것 같은데
난 향이 잘 안 맞아서 재구매의사는 없는 정도;
역시 상세한 제품 리뷰는 언젠가...




상큼한 바디케어 라인,
리바이탈라이징 (Revitalizing)

모이스처라이징과 함께 비욘드에서 가장 자주
샘플링하는, 기본적인 바디케어 라인이다.
바디 제품을 팍팍 먹어치우는 내 입장에서는
그닥 넉넉하지 못한 용량이 아쉽긴 하지만
질감, 향 어느 면에서도 아쉬울 것이 없는 라인.




보습 바디케어 라인,
모이스처라이징 (Moisturizing)

리바이탈리이징과 함께 비욘드 바디 라인 투탑 ㅋ
역시 샘플링을 비교적 많이 하는 제품들이어서
써볼 기회가 있었는데 특히 바디로션이 굳-




보다 고보습 바디케어 라인인
모이스춰 쉴드 아마조니아 (Amazonia)

초보습 라인이라서 그런지 유독 바디밤(balm)이 궁금타.
올 가을 워크샵 팀별 경품으로 이 아마조니아 풀셋이 나왔는데
되려 그 경품이 2등 팀에게 가고 우리 팀은 남성용 면도용품;
뭐야, 이긴 팀에게 비욘드 아마조니아를 달라 -_-
경품으로 못 탔으니 그냥 내 돈 주고 사서 써봐얄 듯;




바디 안티에이징 라인,
바디 리커버 (Body Recover)

발효 라인이군요.
이것도 판매 매장이 적어서 아직 테스트 못 해봤음;




아로마테라피 라인,
아로마 (Aroma)

라벤더/버베나 향으로 미스트나 목욕제품 등 출시.
이번에 출장 가기 전에 버베나 버블배쓰나 하나 사갈까.




바디 슬리밍 라인,
어메이징 쉐이프 (Amazing Shape)

바디 슬리밍은 좋아하지만 이건 잘 모르겠다.
어쨌거나 이런 제품 라인도 있다는 거.




독성 없애고 청정하게 가꿔준다는,
디톡스 (Detox)

샤워젤, 핸드워시, 새니타이저, 여성청결제 등등
주로 청결과 관련 제품들로 구성된 라인이다.




두피 케어 헤어 라인,
힐링 포스 (Healing Force)

특히 지성 두피 및 탈모 두피 케어에 좋다고.
나도 머리숱 적은 지성 두피에 해당하는지라
예전부터 관심 가지고 지켜보던 라인이다.
최근에 리엔 샴푸/린스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뚜렷한 효과를 잘 모르겠어서 더욱 더 끌림;
스페셜 케어 제품인 스케일러랑 스캘프세럼,
요 2개부터라도 따로 사서 써볼까 싶기도 하고.




산뜻한 헤어케어 라인,
퓨리파잉 (Purifying)

이것도 샘플로 사용해봤는데 산뜻한 그린 계열이어서
가볍고 좋긴 한데 샴푸가 약간 건조한 경향은 있더라.




헤어 안티에이징 라인,
빈에이지 (Bean Age)

이건 당최 매장에서 본 적이 없는 라인인데 -_-
단종된 건데 아직 홈페이지에만 띄워둔 건가?
어쨌거나 모발 재생에 좋다는 검은콩 등의 성분인 듯.




모발 보호를 컨셉으로 하는
프로텍팅 (Protecting)

힐링포스처럼 스캘프 마사지나 토닉 등 포함하는데
컨셉은 힐링포스에 비해서 약간 약한 듯.
뭐, 써보기 전에는 모르는 거지만 ㅋ



광고도 별로 안 하고 판매처도 그리 많지는 않지만
이렇게 다양한 기초 및 바디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더라.
비욘드.

앞으로 차근차근 하나씩 다 써줄게???
일단 조만간 힐링포스 헤어 제품 사러 가야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2.02 20:54 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씩 코멘트 질 ㅋㅋ 이러고 보니 나 비욘드 매니아 면서 아직도 쓸 제품이 한가득이네? ㅠㅠㅠ

    아크네이처 전체 라인 : 한창 좁쌀과 전투 벌이면서 굉장히 맘에 들었던 제품, 남동생은 피부 트러블 심해서 본품 구매해주고 샘플라이프로 한동안 잘 썼음. ㅋㅋ (비욘드 마트 지점은 샘플을 그냥.. 마구 준다니까 ㅋㅋ 훗!) 트러블 제품인데도 건조함 없이 촉촉하고 순했던 제품. 가장 칭찬해 주고 싶은 것은 스팟 세럼- 덧발라도 되고 건조해지지 않아 참 좋아요.

    피토아쿠아 수분크림 : 크림만 대용량 샘플 받아 썼는데- 수분감과 유분감이 적절하고 질감 또한 가벼우면서 흡수도 잘 되서 꽤 괜찮았었죠. ㅋ

    리페어가닉스 크림 : 이거 손등에다 테스트 하고 보니 발림성은 가벼운데 바르고 나서 쫀쫀해지는 느낌이 완전 맘에 들어서 본품 구매. 짱지도 찬양 했던 그 크림!! 근데 좀 미끈데는 에센스 위에 덧바르면 같이 크림이 겉돌드라구요. 부스터 에센스나 갈색병 같은 느낌으로 쫙 피부에 감기는 에센스가 아니면 같이 쓰지 마세열 ㅋ

    피토가닉 클렌징폼, 썬크림 : 피토가닉 클렌징 폼은 리퀴드에 가까운 젤 형태인데 은근 촉촉함이 남아서 좋아요! ㅋㅋ 게다가 향도 좋아. ㅋㅋㅋ 근데 질감이 묽어서 그런지 질질 새는 단점이 있음. ㅋㅋㅋ (특히나 샘플 들고 다닐 때는 거꾸로 세워서 넣으세요 ㅋㅋ) 글고 썬크림은 약간 리퀴드 타입인데 건조하지 않고 피부에 가볍게 밀착 되었던 느낌이 좋았드랬죠. ㅎㅎ

    에코클린 밤투오일, 클렌징폼 : 아르마니 클렌징 밤 보다 좀 질감은 약간 꾸덕한 느낌 들어서 핸들링 하는데 좀 뻑뻑한 감이 없잖아 있지만 곧 오일로 변신, 세안 시 미끄덩대는 느낌 없이 촉촉하게 마무리가 잘 됨! ㅋㅋ 클렌징 폼은 걍 아주아주아주 무난함. ㅋㅋ 아크네이처 폼이 너무 뽀득거려서 이 제품으로 대체했었죠. ㅋㅋ



    - 여기까지는 기초 ㅋㅋㅋㅋㅋ 헉헉
    그래도 안 써본 제품 많아서.. 왠지 다 써줘야 할 꺼 같고 그르네? ㅠㅠㅠㅠㅠㅠㅠㅠ

  2. 2010.12.02 21:14 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바이탈라이징 : 올 여름 열심히 사용했던 제품. 여름에는 난 향수 사용 안 하는데, 주변 사람들이 내가 근처에 오면 좋은 냄새가 난다고 혹시 향수 같은거 쓰냐고 물어봤어요. 아무리 생각해도 샴푸 냄새는 아니었는데 리바이탈라이징 냄새였나봐요. ㅋㅋ 향이 그렇게 진하지 않은데 은은하게 나는 향이 좋은가보더라구요? 근데 난 못 느끼긔 ㅠㅠㅠ 여튼, 이 제품은 샤워하고 나면 몸에 펄이 은은하게 남는거 같음. 실제 바디클렌져에 펄감이 있거든요. 근데 비누에 씻기면 없어져야 하는데... 여름에 반팔 입고 밖에 나가면 티 안나는거처럼 은은하게 반짝거리는 팔 다리가 보임. ㅋㅋ 바디로션엔 펄 없는데!!!!!!!! 일단 질감이 가벼워서 여름에 사용하면 좋은 제품!!

    모이스춰라이징 : 이거 샴푸랑 린스도 있는데? 작년 겨울 모발이 건조해져서 사용했었던 제품이에요. 두피가 지성이어서 모이스춰라이징 쪽으로 잘못 쓰면 기름지는데ㅡ 이건 기름지지 않았어요. ㅋㅋ 그럼에도 모발이 건조하지 않아 좋았지요! ㅋㅋ 바디는 지금 쓰고 있는데- ㅋㅋ 사실 모이스춰라이징 보다 난 아마조니아랑 바디리커버에 모이스춰 점수를 더 주고 싶네~

    모이스춰쉴드 아마조니아 : 아마조니아는 바디로션이 아니라 바디에센슨데 질감은 가벼우면서도 보습력은 정말 최강!! 브라운슈거랑 다른게 있었던거 같은데- ㅋㅋ 브라운슈거는 흑설탕냄새가 상큼하게 표현되서 향이 진짜 좋았음!!!

    바디리커버 : 바디클렌져도 바디로션도 보습력 정말 좋음! 클렌져도 마무리감이 촉촉하고, 로션은 정말 질감 가볍고 흡수도 잘 되는데 보습 지속력이 뛰어나요. ㅋㅋ (생일 선물 감사했슴돠, 걸즈- 덕분에 대용량으로 재구매했어요. ㅠㅠ)

    힐링포스 : 이건 내 남자친구가 쓰고서 극찬했던 제품. 탈모가 덜 진행되는게 눈에 보여서 열심히 사용 중이래요. ㅋㅋ 긴 머리를 가진 나에겐 좀 너무 뽀득한 느낌 줘서 별로 였는데- 탈모 문제가 아니라면 굳이.. 쓸 필욘 없을 듯!!

    퓨리파잉 : 날씨 더워지면서 썼는데! ㅋㅋ 바디제품도 향이 상콤하고, 헤어제품도 상콤해서 ㅋㅋㅋ 그냥 무난했음!

    프로텍팅 : 난 이거 헤어라인으로 2통 썼었어요. ㅋㅋ 두피스케일러는 이거 썼는데 사용하고 나서 두피가 왠지 청량해지는 느낌에다가 ㅋㅋ 찬 바람 불면 두피 건조해지면서 각질 가끔 보이는데 자극없이 사용하기 좋았어요. 샴푸랑 린스도 퓨리파잉과 모이스춰라이징 가운데 느낌? 그래서 제일 무난하게 사용했던 제품. ㅎㅎ 블루베리 라인인데 향도 괜찮았고! ㅋㅋ 사실 비욘드 헤어라인의 향들은 금방 날아가긴 하지만. ㅋㅋ



    헉헉 ㅋㅋㅋㅋ 바디제품과 헤어라인을 진짜 많이 썼었구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2011.06.12 20:46 Screw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비욘드 정말 좋아해서 한동안 열심히 썼었지요
    지금은 조금 소강상태지만...
    가장 좋아하는 것은 스킨케어에서는 피토가닉 라인, 바디는 아마조니아 라인, 헤어는 힐링포스입니다~ 시트팩은 머쉬룸이 최고였구요 ㅎㅎ(절개나 밀착력은 별론데 끊을 수가 없어요...)

    스킨케어는 피토가닉을 제외하면 많이 쓰지도 않았고, 베스트셀링 제품인 피토아쿠아는 저와 잘 맞지 않았지만 바디는 정말로!!! 뭘 써도 다 평균 이상의 퍼포먼스를 보여주기에 믿고 쓰고 있어요. 딴 사람들에게도 엄청 추천하고 다니고요 ㅎㅎㅎ
    그 중에서 아마조니아는 무려 제 묘기증이라는 피부병;;;을 고쳐준 은인이라고 믿고 있어요. 겨울에는 밤 타입, 다른 계절엔 로션 타입을 쓰는데 향이 제 취향이 아니라는 건 익스큐즈 되고도 남을 만한 보습력과 사용감이에요. 이건 정말이지 단종되기 직전까지는 꾸준히 쓸 듯 해요
    헤어는 힐링포스는 쓰고 그냥그런 샴푸와 괜찮은 샴푸의 차이를 느낄 수 있었고... 아, 근데 빈에이지는 정말 정~~~말 별로였어요. 보라색 샴푸 이름이 뭐드라 ㅎㅎ 암튼 그건 전 그럭저럭 괜찮았는데 후배는 그걸 쓰고 머리가 더 빠지는 것 같다고 ㅠㅠ
    예전엔 피토가닉 샴푸도 있었고, 괜찮다는 평이었는데 왜 단종시킨건지...

    위에 분이 너무 인상적이게 길게 답글을 적어 주셔서 저도 그만 흥에 겨워(ㅋㅋㅋ)너무 길게 적었네요 ㅎㅎ

    • 배자몽 2011.06.13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욘드 애호가! 반갑습니다 >.<
      저도 주로 바디 & 헤어 제품들 위주로 써본 것 같아요.
      바디에서는 바디리커버리, 그리고 헤어는 보라색 네이처디펜스를 가장 사랑해요.
      초록색 힐링포스는 좀 뻑뻑한데 전 보라색 라인이 그렇게 잘 맞더라구요.
      물론 은근 적은 용량과 은근 헤픈 사용량이 매번 아쉽지만 ㅠ





이것도 ㅋㅋ
산지가 언젠데 이제 사진 올리니;

그런데 더 놀라운 것은 -
아직 개시를 안 했다는 것;

얼루어 바자회에서 막판 폭탄 세일할 때 (60% 정도?) 얼씨구나! 하고서
마지막 물량을 냉큼 집어왔다는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일 유기농 브랜드인
안네마리보린의
대표 제품인
오렌지 블라썸 에너자이저...

유기농 오일층이 섞여 있는 토너라고 보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오일층이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흔들면 이렇게 섞인다.
잘 흔들어준 후에 덜어서 쓰면 OK.

아직 안 써보고 테스트만 해봤는데
보습 기능이 상당히 뛰어난 아이.
그러면서도 지나치게 리치하거나 부담스럽지 않더라.
나 같은 트러블성 피부도 유분기 걱정 안 하고 써도 될 듯.



... 나, 이거 언제 쓰니...
(집에 있는 수많은 기초 제품 다 쓰고 나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바이오다이나믹 뷰티 라인 구성

1. 바이오다이나믹 뷰티 세럼 (Biodynamic Beauty Serum)
브라이트닝 효과가 뛰어난 블랙 엘더, 감초 성분과
탄력 증진 효과의 비치 트리 버드, 이스트, 히비스커스가 함유된
고농축 에센스(30ml- 103,000원)

2. 리파이닝 트리트먼트 (Refining Treatment)
살구씨 껍질의 미세한 입자로 피부 자극을 최소화하면서도
효과적으로 각질을 제거해주는 천연 각질 제거제
(40ml- 44,000원)

3. 나이트 로션 (Night Lotion)
수분 함량이 높은 허브인 마쉬멜로우,
브라이트닝 효과의 블랙 엘더 등이 함유되어
밤 사이 피부를 더욱 
촉촉하고 환하게 가꾸어주는 밤 전용 로션
(40ml- 68,000원)

4. 아이 크림 (Eye Cream)

눈가 피부에 충분한 수분 공급과 함께
아니카, 데이지 등 브라이트닝 허브 성분이
다크 서클과 미세 주름
완화하는 데에 도움을 주는 아이 크림
(15ml- 58,000원)



*******



[쥴리크]에서 올해 5월에 새로이 출시한 프리미엄 시그니쳐 라인이다.
사실 예전에는 쥴리크에 대해서 별 관심이 없었어.

유기농 브랜드라고 해서 특별히 가격대비 가치를 더 높게 두는 편이 아닌데
쥴리크의 국내 출시 가격은 너무 높게만 느껴졌지.
게다가 패키지는 심플함이 좀 지나쳐서 심심한 것 같고... -_-;;

그리고 결정적으로 몇년 전에 코엑스 쥴리크 매장에 들렀다가
초 불친절하고 (솔직히 좀 싸가지가 없는 -_-) 직원 덕에
제대로 정이 떨어진 경험도 있었더랜다.

그런데 올해, 쥴리크를 재발견하게 되었지.
특히나 얼루어 그린 에코 바자회 현장에서 만난 쥴리크는
"오랜만에 만났는데 굉장히 예뻐지고 멋있어진 친구" 같은 느낌이었다.

아래 사진들은 바자회 때 찍은 사진들 재탕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기농 브랜드에 혹하는 편은 아니라고 하지만 -
이 DP 컨셉은 정말 예쁘잖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그동안 관심 없어서 잘 몰랐는데 -
제품들 패키지가 리뉴얼이 되었구나!
정말 무엇보다도 반가운 소식인걸~♬

리뉴얼 전의 미스트들은 투박해보였고
튜브 용기이 기초 제품들은 치약 같았으며
실크 더스트는 묵직하고 불편하기만 했는데...

모두모두 편리해지고 산뜻해졌잖아~♡

"난 성분이 좋은 유기농 브랜드니까 용기는 불편해도 돼!"
라는 태도는 솔직히 심히 지양하는 바인지라
이번 리뉴얼을 두 팔 벌려 크게 환영하노라 ㅋㅋ
요즘 성분 좋은 브랜드가 어디 한둘인가...
컨텐츠적인 오만함에 빠져서 소비자의 편의를 고려하지 않고
이를 위한 개발 노력을 게을리 하는 브랜드라면...
새로운 고객들을 유혹하기가 점점 힘들어지리라 생각한다.

Jurlique, I am proud of you...!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특별 기획 세트인 대용량 샘플 5종도 이렇게
브랜드의 리뉴얼 이미지를 잘 살려서 디자인했더라고.
달걀 상자 같은 데에 들어있음 ㅋㅋ
사실 이 기획 세트 때문에라도 뭔가가 사고 싶어질 지경이라고 ㅡㅅ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환경적인 디스플레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내가 눈독 들였던!
쥴리크 머그!!!

매장에서 제품 구입하면 주는 건가? -_-a
내가 나중에 롯데본점 쥴리크 매장에 갔을 때에는
이미 머그잔은 없던데... 흑흑흑 ㅡ_ㅜ

사이즈도 큼직하고
디자인은 심플하고
브랜드 기획 한정이고...
(하악하악-)

정말 내 스따일이잖아 ㅡㅂ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Beauty from Life
Beauty from Energy
Beauty from Beauty



*******



어찌 하다 보니 쥴리크 & 바자회에 대한 이야기만 중복적으로 길어졌네.
어쨌든 내가 하고 싶은 말은 -
이렇게 나에게 새롭고 긍정적인 이미지로 다가온 쥴리크에서
이번에 바이오 다이나믹 라인을 프리미엄 시그니쳐 라인으로 출시했다는 것.
보습 / 미백 / 안티에이징을 두루 다 잡는 기능성 라인을 만든 것 같아.

예전 같았으면 그냥 그러려니~ 할텐데
새로워진 쥴리크라면 정말 분명한 컨셉과 목표를 가지고
제품을 디자인하고 출시했을 거라는... 그런 신뢰가 이제는 있어.

어떨지 궁금하다.
바이오 다이나믹 뷰티 라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 전에 학동 쪽에서 아베다 바자회를 한다길래
김&최, 두 죽순이들과 함께 달려가주었지.
그런데 바자회에는 막상 별로 살 게 없어서
헤어 스프레이 1개랑 티백만 사들고 나왔다.
결국 이 날 메인 테마는 저녁 식사와 커피였어; ㅋ
그리고 물론 - 수다도.

샐러드가 먹고 싶은 나의 소망을 반영하여
근처에 있는 마켓오로 직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근히 냠냠- 자꾸 먹게 되는 스틱 브레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라서 은근히 냠냠- 찍어먹게 되는 소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켓오 샐러드 (16,500원)
완전 내가 딱 좋아하는 스타일.
닭가슴살, 계란 흰자, 아보카도, 토마토 듬뿍-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의미에서 샐러드 접사 한 장?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킨 누들 (14,500원)
미소 라멘 풍의 국물이 나름 깔끔하고 고소했다.
우리 모두 국물 드링킹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거트 쉬림프 (23,000원)
최양이 이건 무조건 시켜야 된다고 하길래.
과연 맛나더라.
오동통한 새우♡



특별히 유기농 레스토랑에 관심이 있는 건 아니지만
확실히 샐러드류가 맛나서 마음에 들긴 한단 말야.
그런데 마켓오, 처음 시작했을 때보다 은근히 가격이 올랐다고 한다;
다른 패밀리 레스토랑도 가격이 비싸기는 매한가지긴 하지만
그래도 이렇게 은근슬쩍 가격 올려버린 건... 미워요. 패앵~

아, 참고로 커피도 매우 맛나다고 함.



또 하나 덧붙이자면 -
이 날, 우리 옆테이블에 탤런트 이영아씨가 앉았다;
난 입구에 등 돌리고 앉아서 몰랐는데 최양이
"이영아 아냐?" 라고 하길래 돌아보니 어떤 늘씬한 여인네가...
그런데 처음에는 그냥 좀 닮은 여자인 줄 알았다고 ㅋㅋ
완전 길쭉 늘씬에 얼굴도 커피 받침잔만하더이다;
그리고 우리가 옆 테이블에서 식사하는 30-40여분 내내,
물 빼고는 아.무.것.도. 먹지 않던데 -_-a
뭐, 다른 데에서 이미 저녁을 먹고 조인한 걸 수도 있겠지만
내 생각에는 평소에도 그런게 아닐까... 싶더라.

... 난, 그냥 일반인으로 살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