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내일 이틀간 (1/27-28) 이니스프리 멤버십 데이!
지난번 제주도 뷰티클래스에서 미리 만나보고 온
신상 에코 사이언스 화이트 C, 일명 속살 미백 라인은
2월 초 출시로 알고 있었는데 이미 온라인에서는
발매 시작된 건지, 벌써 세럼에 품절 표시가 떴더라.
다들 빠르기도 해라... 묘하게 뿌듯하네, 이거.






제주도에서 열렸던 뷰티클래스 리뷰와
이 세럼에 대한 간단 사용평은 이미 올렸음.

이번 속살 미백 라인에서 내세우는 메인 상품은
역시나 가장 농축 형태인 이 더블 세럼이다.

- 유기농 감귤피 비타민 성분 추출
- 비타민 세럼과 보습 크림이 따로 담겨있다가
펌핑할 때 하나로 섞이는 더블 형태
- 안색 개선 및 안티에이징 효과

난 개인적으로 윤아 스타일을 그닥 좋아하진 않지만
이번에도 그녀의 저 환한 비주얼을 보고서
제품 구입하러 달려갈 사람들 꽤나 있을 것 같네.






제주도 뷰티클래스에서 만난 전 라인 비주얼.
더블 세럼은 간판 제품이라 당연히 눈에 띄지만,
난 파우더 앰플이랑 수분 크림에 굉장히 관심이 간다.






Eco Science White C Double Serum
35,000원 / 30mL

용기가 우윳빛으로 반투명해서 안의 색깔이 비친다.
덕분에 제품 잔량을 쉽게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네.

이니스프리 제품 용기는 대체적으로 미니멀한데
이건 아무래도 내부가 더블 구조로 되어 있어서
다른 세럼들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큰 편이다.
그래도 무게는 가볍고, 소재도 친환경적이니까.
(박스 소재도 감귤피, 프린트된 잉크는 소이잉크!)






펌핑 입구가 이렇게 2층으로 되어 있다.
이건 파괴되기 쉬운 비타민 C를 분리 보관해서
사용 직전에 보습제와 섞기 위한 디자인.
이미 클라란스 등 타 브랜드에서 선보인 바 있지.






노랗고 투명한 세럼과
하얗고 불투명한 크림이
저렇게 반반씩 펌핑되어 나온다.

새 제품을 첫 펌핑할 때에는 약간 뻑뻑해서
어느 한 쪽이 조금 더 나오는 경향도 있지만
몇 번 쓰다 보면 금방 해결되는 부분이더라.

이번에는 컨셉을 토탈 안티에이징으로 잡은 데다가
주력 타겟층 또한 20대 후반과 30대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이니스프리의 기존 세럼들에 비해서는
질감이 진하고 무겁다. 그만큼 보습감도 강하고.

그리고 세럼과 크림이 결합하면서 그 특유의
끈적임과 피막감도 약간 있어서 확실히 취향 탈 듯.

나는 유분기는 제법 있는 지복합성 피부이지만
30대라는 나이에서 오는 건조증도 있고 -_-
원래 쫀득한 제형을 매우 즐겨 쓰는 편이라서
이런 질감에 전혀 거부감이 없어서 다행이구먼.

나이트 크림 사용 전에 이 세럼을 듬뿍 발라주면
피부에 확실히 보습막을 입혀주는 게 되려 좋더라.
그러면서도 아침에 메이크업 전에 사용했을 때에도
전혀 밀리거나 뭉치는 현상 없어서 이래저래 합격.

심지어 비타민 고함량 제품이라서 사용 첫 주에는
쉬엄쉬엄 쓰면서 피부를 적응시키라고 하는데,
난 매일매일매일매일매일 써도 자극도 없는 게
아무래도 비타민에 전혀 거부 반응 없는 체질인가벼.


하지만 사용감이 독특해서 취향 탈 수 있는 데다가
사람에 따라서 비타민에 자극을 느끼는 경우도 있으니
구매 전에 상세한 테스트는 필히 거쳐야 할 듯!
(난... 아무런 탈 없이 좋기만 하더라...)


세럼에 대한 사용평은 일전에도 이미 올렸으니
이쯤 하고 내 또다른 관심 제품으로 넘어가보자.

다름 아닌, 집중 케어 제품인 파우더 앰플.






Eco Science White C Powder Ampoule
(가격은 확인 요망) 


요래요래 스틱형 립밤 사이즈로 생겼다.

작아 보이지만 워낙 소량씩 사용하는 제품이라서
저거 하나만 해도 한 계절 내내 미백에는 충분하다.
(나는 손이 커서 좀 많이 쓰긴 하지만 -_-)






설명에는 로션에 덜어서 섞어 쓰라고 하는데
사실 제형에 상관없이 어디든 믹스해주면 된다.

다만, 파괴되거나 변질되기 쉬운 비타민C 성분이
고함량 농축되어 있으니 뚜껑은 꼭꼭 잘 닫아줘야!






그래서 이런저런 제형의 보습 제품들과 다 매치해봤지.
물론 같은 속살 미백 라인의 로션, 세럼, 크림도 좋고,
이니스프리의 유채꿀 세럼 & 팩에도 어울릴텐데,
일단 내가 요즘 주로 사용하는 젤/크림류들에 넣어봤다.

- 스팀크림
- 이자녹스 워터풀 젤크림
- RMK 리커버리 젤






젤이긴 하지만 흔히 생각하는 젤 제형에 비해서
보습력이 매우 높은 RMK 리커버리 젤.
이 역시 시트러스 계열이어서 왠지 잘 어울린다.

물론 이렇게 파우더 앰플을 추가한다고 해서
용매제가 되는 젤의 질감이 변하는 건 아니다.
다만, 비타민C를 가득 농축한 성분이니만큼
같은 밀도 내에 유효 성분의 비율이 올라가는 것.

자세한 미백 효과는 장기적으로 봐야 알겠지만
일단 저 파우더가 입자도 고운 데다가 수용성이어서
워터/젤/크림 등에 잘 녹는지라 사용감은 지장 없다.
그리고 이 RMK 같은 농축젤과도 잘 어우러지는 편.






이번에는 젤과 크림의 중간 즈음 되는 젤크림.
(이자녹스 제품인데 만족도는 그리 높지 않음;)

이 젤크림이 특유의 피막감이 다소 있는 편인데도
별 위화감 없이 잘 섞이고 부담없이 발리는 편.
역시나 제품 자체의 사용감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이 중에서 가장 핸들링이 부드럽게 되고
유분감도 느껴지는 스팀크림과도 매치.
뭐, 스팀크림이야 워낙 융화가 잘 되는지라. 


본격적인 미백 효능이야 아직 알 수 없지만,
세럼과 이 파우더 앰플을 써본 내 개인평은 :

세럼은 고보습 기능이 제법 괜찮고,
파우더 앰플은 집중 미백 효과가 더 나을 듯.

게다가 기존에 사용하던 스킨케어 제품들에
그냥 파우더 앰플 하나만 추가하면 되는 데다가
질감에 변화 없이 비타민만 주입하는 거라서
여러 모로 간편하고 효율적이기도 하다.

일단, 난 두 제품 다 자극 없이 잘 맞았고,
향이나 사용감 등에도 불만이 없는지라
요즘 아낌 없이 피부에 투척하고 있는 중!




덧붙임.

지난 번 뷰티클래스 후기에도 살짝 올렸듯이
이번에 이니스프리에서 유기농 감귤피를
원료로 사용하면서 몇 가지 이벤트를 진행한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이 감귤 아트 공모전 :




좌측 제일 상단에 있는 바닷 속 풍경이 내 작품임;
그런데 저거 다시 봐도 너무 평범하고 심심해서
조만간 귤 몇 개 더 까먹고 다시 도전해볼까 싶다.






이니스프리 페이스북에 감귤 아트 사진을 올려서
추첨을 통해서 푸짐한 상품을 드립니다, 라는데
이번에는 푸짐하다는 게 진정 거짓말이 아니더라.

대상 (10명) : 갤럭시 노트 화이트
우수상 (50명) : 에코 사이언스 화이트C 더블 세럼


오, 이니스프리에서 맘 먹고 크게 쏘는데?
자그마치 갤럭시 노트... 란 말이더냐!!!
안 그래도 내 고물 아이폰에 불만 많건만...
나도 퇴근길에 귤이나 좀 사러 가야겠다 -_-




이니스프리 페이스북 URL :
http://www.facebook.com/innisfreeHQ?%B3%AA=app_19235199086399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단, 제품샷부터 투척!
이니스프리의 신상 미백 라인 뷰티클래스 선물,
에코 사이언스 화이트 씨 더블 세럼... 되겠다.
브랜드 측에서는 "속살 미백" 애칭으로 미는 중.

Eco Science White C
Double Serum

35,000원 / 30mL
2월 초 출시 예정







제주도 뷰티클래스 및 기타 일정 사진들은
이미 지난 포스팅에 초 상세히 올려놨음!
(아, 나 저때 머리색으로 돌아가고 싶어...)

http://jamong.tistory.com/1247






그럼, 그 주력 제품인 더블 세럼을 사용해보자.
안 그래도 요즘 유채꿀 세럼 다 써가는데 잘 됐네.
마침 제품 컨셉 자체도 30대를 아우를 수 있게스리
강한 보습 + 안티에이징 + 미백이라서 안심이다.

예전에는 미백 기능은 아무래도 차순위였는데
근래 안색 저하와 다크서클이 심해지는 바람에
본의 아니게 미백에 점차 마음이 기울고 있음;

늘어가는 컨실러들만큼이나
늘어가는 미백에 대한 관심.






이니스프리가 제주도에 단단히 뿌리를 내리긴 한 모양.
제품 박스들도 친환경 소이잉크로 프린트할 뿐더러
소재 또한 감귤피를 활용한 재활용 가능 소재라고 한다.






이 더블 세럼의 특징은 "더블"이라는 명칭대로
케이스 내에 크림과 에센스가 따로 들어있는데
펌핑할 때 함께 어우러지는 구조로 되어 있다.

그냥 보기에 신기하라고 그런 건 물론 아니고,
파괴되기 쉬운 비타민 C를 보호하기 위한 것!

비타민이나 다른 고기능 스킨케어 성분이
고함량 들어있는 제품들에서 종종 볼 수 있다.

그리고 비타민 C라는 게 물론 미백 효과가 좋지만
사람에 따라서는 반응이나 적응기간 등이 달라서
첫 일주일 동안은 이틀에 한번씩 사용하고,
그 후부터는 매일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 나는 안 민감해서 대뜸 처음부터 매일 썼지만...






첫 펌핑 결과!
내용물의 비율은 일일히 조절할 수가 없는데
초반에는 묘하게 크림이 더 많이 나오더라고.
사용하다 보면 점차 조절이 되어가니까 OK.






그래도 "세럼"인데 이렇게 펌핑되어서 나오는 바람에
바를 때에는 사실 거의 크림에 가까운 질감이...
물론 쓰다 보니까 크림:세럼 비율이 맞아갔지만
그럼에도 "세럼 치고는 제법 크림 같은" 질감이다.

사용 순서 역시 스킨/로션 후에 바르라고 되어 있네.






사용했을 때 비주얼은 대략 이 정도.
눈으로 보고는 정확하게 알 수가 없는 부분이지만
도포 후에는 특유의 피막감이 약간 있는 편이다.






도포 before & after.


자극?

처음에 적응 기간을 둘 것을 권장하고 있긴 하지만
난 아무 생각 없이 -_- 그냥 처음부터 매일 사용했고
다행히 아무런 자극 없이 무던하게 잘 맞는 편이었다.

민감한 피부는 아니어도 고기능성 스킨케어 제품은
(레티놀, 비타민 등) 간혹 자극을 느낄 때가 있는데
이 속살 미백 세럼은 그냥 편안하게 발려서 좋네.
특별히 "미백" 이라기보다는 "고보습" 느낌이랄까.


보습?

기존 라인에 비해서타겟 연령대도 높게 잡은 데다가
미백 + 토탈 안티에이징 컨셉으로 나온 제품이어서
바르는 즉시 보습력이 풍부하게 전달되는 건 물론,
꽤 오랫동안 지속되며 피부를 보호해주는 편이다.

단, 위에서도 말했듯이 특유의 피막감이 관건이지.
난 원래 유분에 민감한 피부라서 피막감은 질색인데
다행히도 이 더블 세럼의 그 피막감이라는 것이
답답한 실리콘 질감이나 무거운 유분과는 다르더라.

정확하게 말하자면 수분감 있는 세럼을 바른 후에
그 위에 고보습 밤(balm)을 덧바른 듯한 느낌이랄까.
요즘 같은 혹한만 아니라면 이거 하나만 바르고
간단하게 스킨케어를 마칠 수도 있겠다 싶을 정도.
(물론 이건 극건성이 아닌 지복합성의 시각이지만.)


역시나 다소 취향 타는 질감이긴 하지만,

난 개인적으로 아무 문제 없이 잘 사용하는 중.
되려 기존의 톤업 화이트닝보다 훨씬 만족스럽다.



미백?

아직 개시한지 1주일 남짓 밖에 안 됐...
1통 다 써보고 안색에 변화가 있다면 그때 봐야지.
일단 그때까지는 다른 기본 기능에 충실해주길.


기타?

특유의 도타운 질감과 피막감 때문에 처음에는
"아침에 사용하면 화장이 밀리지 않을까" 싶었는데
다행히 기초도, 베이스 메이크업도, 문제 없었다.

심지어 내가 평소에 세럼류를 권장량보다 많이 써서
밀릴 수 있는 조건은 충분했을 터인데도 불구하고.
(1-2번 펌핑하라는데 꼭 3-4번 하는 인간임 -_-)

게다가 싱그러운 감귤향까지 덤으로 따라오니,
현재까지는 자주 손이 가는 세럼으로 대활약 중이다.

2월에 출시될 수분 크림도 개인적으로 기대 중이고!




덧붙임.

내친 김에 이니스프리의 세럼류 비교 리뷰가 땡겨서
어제 지나가다가 올리브 세럼도 충동 구매해버렸...
유채꿀 세럼도 연말 멤버십 데이에 데려와서 잘 썼고,
이번 화이트 씨 더블 세럼도 마음에 들길래 그냥 -_-

하여간 조만간 3종 비교 리뷰가 올라올 예정이라는 거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