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거의 광화문/시청 쪽에서 서식하는지라
먹거리 포스팅도 이쪽으로 많이 옮겨왔네 그려.




광화문 7번 출구 쟈콥.
자꾸 제이콥이라고 읽고 싶어지는데
이렇게 대문짝 만하게 쟈콥이라고 써놨네.

더바디샵 옆건물 2층인가 그렇다.
원래는 1층에 섬마을 밀밭집 (잘 나가는 칼국수집)
이었는데 최근에 문 닫아서 경관이 좀 달라졌을 듯도.




입구는 이렇게 생겼음.
올 여름, 연우랑 광화문 직거래 벙개하면서 충동 방문.
그리고 그 후에 국장님하고 점심 식사 두번인가 했다;




음식 시켜놓고 파우치 점검 타임.
내 가방은 대체 왜 무거운가.
파우치에서 대체 뭘 빼야 하는가.
진지한 고찰.

근데 이 당시에 암만 생각해봐도 뺄 게 없더라규.
그나마 자차나 베이스류를 샘플로 좀 바꿔놓고
립제품 두어개 빼는 걸로 결론을 냈던 듯 -_-

(물론 포스팅 올리는 현재에는 또 다른 파우치 사용 중.)




웜톤녀의 코랄 베이지 립스틱
쿨톤녀의 쉬어 핑크 립스틱

우리 피부톤 이렇게 다른데 대체 나는 왜!
너의 메이크업 제품 벼룩글에 매번 낚이는가.

덧붙이자면 -
우리 피부 타입 그토록 다른데 대체 너는 왜!
내 스킨케어 포스팅에 매번 낚이는가.

... 결국 똔똔...
혹은 뫼비우스의 띠.



참, 이거 화장품 수다가 아니라 맛집 포스팅이었지.




치킨 어쩌고 샐러드.

원래는 스무디킹 가서 스무디나 "가볍게" 먹자고 해놓고
걸어가기에는 너무 덥다는 핑계로 얼결에 파스타집에 들어왔지.
그런데 우리가 시킨 샐러드는 예상 외로 너무 헤비할 뿐이고.
그럼에도 우리는 투덜대면서도 하나도 남기지 않았을 뿐이고.




드레싱이 꽤나 기름지며
닭고기는 적잖이 짠 편이었다.




해산물 파스타는 중중상 정도?
별 불만 없이 먹을 만 했네.

그리고 이후에 몇번 더 가서 다른 파스타/리조또를 먹어본 바,
이래저래 맛은 전체적으로 괜찮은 편이더라.
다만 샐러드에 대한 첫 기억이 너무 느끼해서
그 이후로 이 집에서는 파스타류만 시킨다는 후문.



인테리어는 살짝 어두운 듯, 소박한 듯.
화려하지 않고 그냥 캐주얼하고 편안한 분위기다.
무게 잡고 가기보다는 근처에서 일하는 직딩들이
파스타 땡길 때 편안하게 한번씩 들를 법한 집인 듯.



쟈아-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근 10년째 강남 나와바리 인생으로 살다 보니...
모임도 내 멋대로 강남으로 잡을 때가 많다.
그런데 강남이라는 동네가 있을 건 다 있으면서도
은근히 뭔가 뚜렷하게 있지는 않아서 (응?)
4명 이상의 모임이 잡히면 어디로 갈지 늘 고민하게 돼.
게다가 여인네들 꼭 제시간에 도착하는 법이 없다.
고로 늦게 오는 사람도 찾아오기 쉬운 곳이어야 함.

그래서 내가 어찌어찌 자주 가게 된 곳이 바로 이곳.
카프리쵸사.

찾아보니 홈페이지도 있네.
위치 / 메뉴 / 이벤트 등 소개가 잘 되어 있는 편.

http://www.icapricciosa.co.kr/





아아, 사실 이 집은 이렇게 약도를 갖다붙일 게 아니라
식당 외형 사진을 찍어왔어야 했는데.
"응? 강남에 이런 곳이 있었어?" 하는 사람들도 식당 외형을 보면
"아아- 거기!" 라고 할 법한 곳이기 때문에.

어쨌거나 강남역 7번 출구로 나와서 빠리바게뜨와 아리따움 사이 골목으로
들어와서 첫번째 사거리에서 바로 오른쪽에 있는 곳이라네.




자, 그러면 슬슬 먹어볼까.




그릴 치킨 시저 샐러드 (10.000원)

파마산 치즈를 과하게 얹어서 샐러드 치고는 약간 짠 감이 있지만
그래도 이거 나올 때 즈음에는 다들 배고파서 잘만 먹음 ㅋ




그래도 튀기지 않은 닭가슴살 샐러드는 역시 진리.




게다가 샐러드 채소가 신선한 것 역시 마음에 든다.




봉골레 스파게티 (11,000원 : 레귤러 사이즈 기준)

파스타는 무조건 봉골레 스파게티! 라는 최언니를 위해.
사실 봉골레는 주방장의 실력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메뉴인지라
어디에서 먹느냐에 따라서 편차가 매우 큰 편... 이라고 생각해.
내 생각에 카프리쵸사는 - 중중급 정도?

그나저나 봉골레의 모시조개들은 어딜 가도 참 귀엽구나.
동글동글. 오밀조밀.




별 의미없는 면발 접사.




로제 멜란자나 그라탕 (11,000원)

가지 위에 토마토소스와 치즈, 크림 등을 얹어서 구운 그라탕.
순전히 내가 가지를 좋아하고, 치즈를 사랑하고, 그라탕을 즐겨서
시켜본 메뉴였는데 의외로 다들 반응 좋았음. 후후훗.




역시 그라탕의 참맛은 이렇게 살짝 눌러붙은 듯한 치즈랄까.




그리고 이렇게 쭉쭉- 늘어나는 치즈.




버섯 구름 파스타 (13,000원)

토마토 소스 스파게티 위에 베이컨과 버섯 무스를 얹은 그 무엇.
신상 인기 메뉴라길래 시켜봤는데 나쁘지 않더이다.




아래의 스파게티는 평범한 정도인데...




이 버섯 무스가 나름 포인트랄까.




포치니풍기 리조또 (11,000원)

비록 생긴 건 전복죽 같지만 (...) 버섯 치즈 리조또라네.




꼬리꼬리한 치즈를 좋아하는 이들에게 추천... 하지만 좀 짠 게 흠이더라.




그래도 좀 맛났음?




그랬나보다.
(사실 절반 정도는 내가 먹은 듯.)




카프리쵸사 피자 (13,000원)

살라미와 베이컨을 얹은 씬피자.
이 집 이름이 붙었으니까 대표 메뉴가 아닐까? 라며 시켰지.




씬피자 특유의 얇고 바삭한 도우가 괜찮았음.
다만 살라미+베이컨 조합의 특성상 토핑이 좀 짰다;




마지막 한 조각은 누가 먹었나요.



위치도 찾기 편하고
거기에 비해서는 북적거리지도 않는 편이고
2층에는 자리도 넓고 넉넉한 편이고
시끄럽지도 않고 서비스는 중간은 가는지라
여인네들 모임 장소로 자주 찾게 되는 곳.

음식 가격도 뭐 이 정도면 나쁘지 않은 듯.
특히 사람이 4명 넘어가면 이것저것 시켜서 나눠 먹으니까
1인당 부담은 15,000원 이하로 나오더라 :)

다만, 음식들이 전체적으로 살짝 짠 감이 있단 말이야.
조금만 더 담백하면 내 입맛에는 정말 좋겠네~ 정말 좋겠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모양의 pre-wedding girlz get-together.

가로수길 옆 골목에 거주하는 주최자님의 입김이 마구 느껴진다.
어쨌거나 언니가 쏘는 자리였으므로 다들 군소리 없이 집합-



http://blog.naver.com/luna_bella_

tel. : (02) 542-4455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532-9 예화랑 지하1층

신사동 가로수길의 압구정 방향 입구에서 조금만 걸어오면
우측 예화랑 건물이 보이는데 그 건물 지하에 있다.
신사동 방향 입구에서 들어오는 경우에는 거의 끝까지
걸어와서 그 모 산부인과 지나서 좌측에 보임.




고개만 돌리면 바로 보이는 이런 간판이지만
지하여서 그런지 처음에는 좀 헷갈리는 사람도 있고.
(그래... 꼭 우리 냑이 길치여서 못 찾은 건 아닐꺼야...)

Luna Bella (아름다운 달)
Pasta & Wine Dining



실내 사진은 따로 안 찍었지만 널찍하고 조용하고 쾌적한 편.
게다가 테이블 간격도 여유있어서 옆 테이블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음악도 조용하고 잔잔해서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기 딱 좋음.
... 개인적으로 걸즈 수다 모임보다는 로맨틱 데이트에 더 적합... 흑.

하지만 역시 - 언니님이 쏘시는 자리니까 닥치겠숴효. ( '-')



전채류는 대개 1만원대.
파스타류는 1만원 후반대.
와인 가격은 3만원대부터 150만원대까지;
(언니, 와인 선택은 5만원대에서 막았음요...)

10% 부가세 있음.




Insalata Di Mare
(해산물 샐러드)




저 새우는 누가 먹었을꼬.




내가 음식/화장품 사진 찍을 때 늘 방해하는 이모양.
테이블이 널찍해서 이 날은 사진 앵글 내로 손 침입은 실패하고
와인잔으로 난입 시도... 하였으나 촬영에 별로 방해가 안 되네 ㅋ




Salmone Roll w/ Sour Cream
(사워크림 훈제연어롤)


율 & 냑 도착 전이었지만 그래도 이미 사람이 총 4명이었는데
달랑 3 pcs만 나와주신 훈제연어롤... 결국 난도질해서 흡입.




샤르르- 녹더이다.
호도가 연어를 안 먹는다는 사실이 고마웠을지도.
(그 사실 모르고 시킨 거다, 이 메뉴...)




Margherita Pizza
(마르게리타 피자)


담백한 씬피자는 역시 마르게리따.




치즈 쭈욱-




의미없는 루꼴라 단독샷.




... 좀 너저분해뵈지만 난 이렇게 치즈 늘어진 모습이 그렇게 좋더라. 하악.




Bongole Pasta
(봉골레 파스타)


봉골레 마니아님 주최의 자리인지라 빠질 수 없는 그 무엇.




그녀를 위해 다른 각도에서 한 장 더-




정줄 놓고 입 벌리고 있는 조개.




Risotto con Gamberi, Arseele, Calamare, Gratinate
(해산물 리조또 그라탕)


결국 우리가 메인을 거의 다 먹어갈 때 즈음에야 도착한 길치 냑을 위해서
추가 주문한 리조또... 인데 어째 내가 더 많이 먹은 것 같은 기분은 무엇?




어쨌거나 치즈가 난무하는 메뉴들.




더 촉촉 탱탱하게 찍었어야 했어! 리조또 밥알들...




사진 초점 따위 어디로?
어쨌거나 한 입 먹어봅시다-




Cannelloni
(시금치와 토마토가 들어간 까넬로니 파스타)


... 궁금해서 시켜본 거...




이런 거더라.




원래 이쁜 레스토랑/카페/바 등이 가득한 가로수길이지만
그 속에서도 유독 마음에 들었던 루나벨라-

음식들도 하나 같이 다 깔끔하고 맛났다.
야악-간 짠 감이 없잖아 있긴 했지만 심하진 않은 듯.

아, 그리고 와인은 내 기분 내키는 대로 골랐는데
California / 2005 / Merlot - 이것 외에는 기억이 안 난다;
다만, 적당히 그러나 지나치지 않게 스위트한 것이
식사와 함께 하기 딱 좋았다는 것, 그 정도? ㅋㅋ


원래 시끄러운 집을 안 좋아하는 편이라서 그런지
이 집의 잔잔하고 차분한 분위기, 그리고 친절한 서비스가
언니의 결혼 축하 자리에 더 좋은 추억을 더해주더이다.



언젠가 또다시 발걸음을 하게 될 곳.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27 20:17 신고 검은괭이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저기 한번 가봐야겠어요+ㅁ+ 특히 이름이 마음에 드네요 ㅎ 루나 베야~

  2. 2010.05.15 11:55 ㅋㅋ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꼴라가 아니라 바질이네요..





09.06.29
남의 돈으로 갈 수 있을 때 가는 거돠.
후후훗.




Arte.
서래약국 골목으로 들어가서 길 끝, 오른쪽에 있고.




생각보다 점심 메뉴 가격은 나쁘지 않고.




들어가는 길은 마치 유럽 시골 동네의 가정집 같고.




인테리어는 대체로 이런 느낌이고.




2층 자리는 여유있고.




테이블들은 좀 이런 느낌이고.




메뉴판 거창해주시고.




그러나 우리는 일단 목 축이려고 맥주 시키고.




배고프면 빵도 나오자마자 막 먹어주는 거고.
입냄새 나거나 말거나 저 마늘은 언제나 맛나고.




메인이 나오기 전에는 피클도 그리 반갑고.




정체불명의 콩 스프도 맛나고.




샐러드는 제법 신선하고.




애피타이터로는 홍합이 나와주고.




파스타에는 해산물 이것저것 들어가있고.




이렇게 치즈는 얹으려면 듬뿍 얹어주고.




중간중간 크림 소스도 좀 먹어주고.




이틸리안 레스토랑이라고 해도 한국 사람은 쌀요리 하나 먹어줘야 하고.




그래도 메인은 스테이크고.




하지만 역시 이 모든 음식은 결국 와인을 위한 안주였고.
그런데 막상 이 와인은 우리가 가져가서 코르크 차지만 낸 거였고.




와인이 남았으니 안주 더 시키고.




까망베르 치즈가 통째로 얹어져 있어서 쭉쭉 늘어지고.




한 입 베어물다가도 이렇게 사진 한 장 찍어보고.




피자 덕에 와인 맛 나고.
와인 덕에 피자 맛 나고.




다 먹고 한참 수다 떨다가 나오니 벌써 이렇게 여름밤은 깊어있고.




음식들도 대체적으로 다 깔끔하고 맛나고
와인도 다양하게 갖춰져 있는 데다가
정원과 인테리어도 상당히 쾌적하게 꾸며놓은 편.
역시 문제는 가격 정도?

그리고 사족이지만 -
내가 이 날 레스토랑에 물건을 하나 두고 왔는데
그거 찾으려고 전화를 걸었을 때 부매니저의 반응이
예상치도 못하게 둔하고 센스 없어서 좀 의외긴 했다.
담당 알바들한테 체크도 안 해보고 없다는 둥, 못 찾는다는 둥.
뭐, 결국 나중에 우리 테이블 담당 알바가
카운터에 맡겨놨다는 걸 알게 되긴 했지만
그래도 "이 정도 되는 레스토랑의 부매니저가 겨우 이따위?"
라는 생각이 들어서 식당 전체에 대한 이미지도 좀 깎아먹긴 했어.

흐음.
뭐, 그래도 음식은 좋았으니까.
(내 돈 주고 먹은 게 아니어서 더 그런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13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 장난아니에요 완전 먹고싶다는...
    언니 근데 몇명이서 드신거에요? ㅋㅋ
    메뉴가 끝이 없어요~





09.05.16 @ 강남역
with 라네즈 패널단




강남역 지나가다가 누구나 한번쯤은 봤을
(그러나 그냥 지나쳤을 수도 있을;)
아비치 로마.
강남역 6번 출구 ABC 뉴욕 제과 2층에 있다.
나름 서초 케이블 채널에 티비 광고도 꾸준히 하던데 ㅋ

5월 라네즈 패널 모임을 여기서 했었지.
다들 교통 편한 강남역, 그것도 지하철역 바로 옆인 데다가
적당 규모의 룸 예약이 가능해서 모임하기 딱 좋다.
대개 식당에서는 시끄러워서 인원이 6명 넘어가면
서로 하는 얘기도 잘 안 들리고 소란스러운데 말이야.
그런 소규모 방이 정확히 몇 개인지는 몰라도
적어도 2개 이상은 있으니까 사전 예약만 잘 하면 될 듯.


이렇게 가면 대개 음식은 코스형으로 시켜서
그 중에서 메인 파스타만 각자 선택하곤 한다.

이 날도 역시 A코스로 ㅋㅋㅋ




무난한 크림 스프.




별 의미 없는 빵샷.




역시 무난한 샐러드.




까르보나라.
크림 파스타를 별로 안 즐기는지라 이건 내가 먹은 건 아니고
다른 사람이 시킨 걸 극성스럽게 사진 찍은 것;




마리나라.
예전에 먹어봤더랬지.




로제.
이 날 내가 시킨 것.
토마토에 크림을 섞어서 부드러우면서도 느끼하지 않아.




... 그... 그런데 -
늘 잊는 거지만 파스타 먹고 식사 끝난 걸로 생각하는데
이렇게 메인이 하나 더 나온다. 이미 배부른데 -_-a
지난 번에도 이래놓고 그새 잊어버렸단 말이야;;
고기 먹을 배 약간은 남겨두길.
(사실 이 집이 다른 이탈리안 레스토랑에 비해서
유난히 양이 많거나 한 건 아니지만 그래도.)




디저트로 나온 정체불명의 케익.
사실 뉴욕제과와 연계가 되어서 베이커리 류가 맛날 줄 알았는데
솔직히 이 케익은 달긴 엄청 달고 맛은 정말 비추;
(하긴 뉴욕제과라고 해서 다 맛나란 법은 또 없군 -_-)



하지만 -
적당한 사이즈의 룸이어서 10명 이하의 모임하기는 딱이야.
테이블 끝에서 끝까지 서로 하는 얘기가 다 들린다 ㅋㅋ
이때는 그냥 그러려니 했는데 최근에 패널 모임을
신용산역에 있는 일반 레스토랑의 오픈홀에서 해보니까
얼마나 정신없고 소란스러운지 알겠더라고 -_-a

... 다음번에는 역시 클로즈 룸에서 합시다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색하다가 우연히 알게 돼서 갔는데 -
진정 마음에 들어서 앞으로 단골집 삼으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Spanew
처음에는 스페인 음식점인가 했다;
실은 이탈리안 레스토랑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는 흔히 볼 수 있듯이
샐러드
파스타
피자
등등이 있다.
피자가 다소 독특한 것들이 많은 편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서 오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런치 타임에 오면 피자가 무제한~
(1인당 1메뉴 이상 시키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인 쪽도 주력해서 파는 듯.
다음에는 마셔봐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 오라버니 반쪽 출연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짜렐라와 토마토가 듬뿍 들어간 샐러드 -
신선하고 발사믹 드레싱도 맛났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골레 파스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르보나라 파스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라비아타?
기억 안 난다.
하여튼 토마토 소스 해산물 파스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프와 치즈가 듬뿍 들어간 파스타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1인당 1메뉴 시키면 랜덤으로 무제한 주는 피자.
그러나... 1인당 1메뉴 시키면 배불러서 피자는 거의 못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구마 피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이 집의 대표 메뉴라는 샐러드 피자.
... 피자에 샐러드 얹은 거더라, 그냥;



아담하고 아기자기한 식당 내부도 마음에 들었고
시끄럽지 않고 조용조용한 분위기도 마음에 들었고
순하고 신선하면서도 맛깔난 음식도 마음에 들었다.

신촌 단골집으로 지정해야겠어-♡
홍대 지점이 원조라던데 거기도 가봐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5.18 23:07 도리멘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여기 땡긴다. 왠지 접사된 음식들이 너무 맛있어 보인다구.
    나.... 기술고시 끝나면 덕헌이 꼬셔서 가봐야겠어.
    맛집 같은거 되게 좋아하는데.. 후훗~!

    나 연애하고 싶어.. 매우.. 아주.... 진짜.....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