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부터 서울은 글로벌 식도락의 장이 되어서

이제 인도 음식, 정도로는 "이국적" 축에도 못 낀다.

뭐, 이라크나 나이지리아 레스토랑도 있으니까...


그런데도 남아프리카 식당이 있는 줄은 미처 몰랐네.

있다. 아는 사람만 알지만 심지어 제법 인기도 많아.


남아공 음식, 사실 별 거 없고 딱히 내 입맛도 아닌데,

(순수 선호도로만 본다면, 난 한국 음식 입맛이여;) 

10대 시절 일부를 남아공에서 보냈던지라 반갑더만!


그런 의미에서 지난달 조벅 걸즈 겟투게더 장소로

특별히 발걸음을 했던, 이태원의 브라이 리퍼블릭.


참고로, 브라이(Braai)는 남아공에서 바베큐, 라는 뜻.

네덜란드어를 기본으로 발전한 현지어 Afrikaans 단어.

브라이, 라는 말만 들어도 남아공의 추억 돋고 막 그래!



 

 



주요 메뉴들은 뭐 대략 이렇다.


남아공은 유럽의 이주 문화가 주류를 이루기 때문에

음식이나 언어, 모든 면에서 다소 짬뽕스러운 면이 있다.


보다시피 음식들에서도 독일/네덜란드의 스멜이 나고,

여기에 영국/프랑스, 그리고 아프리카 특색까지 총체적.

하긴, 수십 개의 부족과 11개의 공식 언어를 가진 나라니;


 

 

 



이태원 시장 골목 구석 어드메에 있는데

입구는 이렇게 허름한 천막 처리되어 있어서

목적의식 없이 가면 그냥 지나치기 십상이다.


뭐, 우리야 눈에 불을 켜고 찾아간 거긴 하지만,

다른 사람들은 제법 단골인지 삼삼오오 잘 모이더라.

 



 

 

 

간만에 추억해보는 남아공... 이라 괜히 반가움!




 



남아공 + 이태원 + pub 분위기다.


 

 

 



어서 오세요.


사장과 몇몇 종업원들은 남아공 사람인 듯 한데

한국인 주방/서빙 스태프도 있으니 걱정 말 것!



 

 



음식 빨리 내주세요.

춥고 배고프고 현기증 난단 말이야.


 

 

 



그래도 뭐, 몽글몽글 반가운 이 느낌 :)


 

 

 

 

 

 

칵테일 5-6천원대

미트 모듬 플래터 3만원대

양갈비 1만원 후반대


보시다시피 매우 육류 중심적인 메뉴판.


Lamb Chops : 브라이의 단골 메뉴, 양갈비

Boerewors / Banger : 남아공 st. 소세지

Potjie : 남아공 st. 고기 스튜




 

  

  

  

  

  

 


개별 음식평은, 귀찮으니까 넘어가도록 하자.

남아공 스타일 바베큐, 라고는 하지만 역시 다국적.

소시지는 독일/네덜란드계 음식 문화를 연상시키고

스튜는 영국계, 심지어 한국식 갈비찜을 닮기도 했다.


그런데 이런 문화적 융합성이 남아공 특색이기도 하니까

그런 의미에서는 남아공 "정통" 음식이라고 봐도 되겠지.


This is the Republic of South Africa.

Or, at least, a bite of it.



참, 죄다 육류 중심이라서 다 먹고 나면 좀 헤비허다;

내 기준에서는 자주 찾아 먹을 음식은 못 되는 듯.

그래도 십몇년 전, 머나먼 남아공 땅에서 만난 그녀들과

서울 한복판에서 남아공 음식을 먹다니, 이거 괜찮은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1동 | 브라이리퍼블릭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3.23 05:44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긔 ㅠㅜ lamb chop braai 완전 땡긴다!

  2. 2013.05.28 09:20 B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흐.. 스텔렌보쉬에 있었는데, 양고기 브라이 거의 맨날 먹었드랬죠.
    여기 한 번 간다 간다 여태 못가고 있네..

    • 배자몽 2013.05.28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스텔렌보쉬~
      그쪽 사신 추억이 있다면 한번 가볼 만 합니다 :)
      저도 요하네스버그 친구들과 함께 가서 재밌었어요 ㅋ

 

 

 

 

 

2012년 5월

이태원 한남동

 

 

 

 

 

 

리움미술관에 서도호전 보러 가던 날,

그 길목에 있는 로즈베이커리에서 점심을.

 

처음에는 지도 보면서 골목을 기웃거렸는데

리움 올라가기 직전, 꼼데갸르숑 빌딩에 있더만.

건물 자체가 크고 시원시원해서 찾기는 쉬움 :)

 

 

 

 

 

 

전면 유리여서 기분까지 탁 트이는 인테리어.

 

 

 

 

 

 

로즈 베이커리.

이름만 보면 마치 플로리스트 카페 같지만

사실 브런치/런치 메뉴를 주로 하는 레스토랑.

 

 

 

 

 

 

기분 좋은 자연 채광 속에서

아리따운 유부녀님과 오찬회 :)

 

 

 

 

 

 

단품 식사 메뉴는 대개 1만원 후반대 가량.

비싸다면 할 말 없지만, 대략 예상 범주 내라서 패스.

 

 

 

 

 

 

플래터에 사이드로 나오는 샐러드를 고르러 가보니까

이렇게 식사빵과 디저트들도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더라.

 

다른 건 몰라도 캐롯케익은 나도 좀 끌렸어!

다음에 식사 아니라 커피 마시러 올 때 도전해보리.

 

 

 

 

 

 

기본빵.

 

 

 

 

 

 

이 날, 벌써 두 잔 째의 아이스 커피.

하지만 이 날씨, 이 상황에서 안 시킬 수가 없었어.

 

 

 

 

 

 

베이컨 키쉬와 2종류의 샐러드 플래터.

 

키쉬라는 장르 자체가 좀 짜고 느끼하기 십상인데

이 집은 비교적 무겁지 않게 잘 만들긴 하더라.

그런데 우리 둘 다 키쉬보다는 아래 메뉴에 한 표;

 

 

 

 

 

 

에그 베네딕트와 연어.

 

역시 계란은 프라이나 스크램블보다는 베네딕트지!

저 탱글탱글함을 어찌 포기할 수 있겠는가.

심지어 커피와도 이렇게 잘 어울리는 맛이거늘.

 

전체적으로 음식에 대한 내 개인적인 평은 A-

에그 베네딕트와 아메리카노의 조합이 가장 좋았다.

 

여기에 전면 유리와 자연 채광이 주는 즐거움을 더하면

총평은 A0. 다음번에도 기꺼이 찾고 싶을 정도야.

 

 

 

 

 

 

비틀즈 덕후님의 눈길을 확 사로잡은 그 무엇.

꼼데갸르숑 패션하우스와 바로 이어져 있어서

식사 후에는 슬렁슬렁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그러니까, 이렇게 -

사지는 않을 것 같지만 구경하는 재미가 있는 디피.

 

 

 

 

 

 

위층에서는 사진 촬영 금지라서 요거 찍고 카메라 닫음;

그런데 흑백의 인테리어가 세련되고 멋들어지긴 했는데

옷들은 디자인이 마냥 아방가르드하고 가격도 비싸서

그냥 눈요기만 할 뿐, 구매욕은 전혀 생기지 않더라.

 

편집샵이라기보다는 그냥 모던아트 갤러리의 느낌?

 

후드티에 비틀즈 로고 하나 박아놓고 수십만원을 부르는

그 행태에는 비틀즈 마니아님도 손사래를 쳤다는 후문.

 

그래도, 점심도 먹고, 갤러리도 구경하고,

나름 감각이 다양하게 충족되는 공간입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 | 로즈베이커리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