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청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26 스페인 (1) : 마드리드의 소소한 풍경 (6)

스페인 (1) : 마드리드의 소소한 풍경

Posted by 배자몽 여행기록장 : 2011. 1. 26. 10:03




2010년 9월.

바르셀로나 출장 가면서 마드리드 경유.
공항에서 몇 시간이 애매하게 뜨길래
굳이굳이 짐 맡겨두고 놀러 나갔다.
그 짧은 시간에 코에 바람이라도 넣겠다며.

상황상 멀리도 못 가고 기껏 랜덤으로 간 곳이 :




Nuevos Ministerios

말하자면 정부 신청사... 역.
마드리드 자체에도 상대적으로 관광거리가 없지만
이 정부청사역 근처에는 정말 뭐 그냥 그렇다.
그래도 공항에 잔류하지 않고 굳이 뛰쳐나와서
바깥 바람 쐬고 스페인 온 기분 낸 것만으로도 굳.

... 이틀 지나면 마드리드 다시 올 건데 다들 극성이여;




프랑스에서 지내던 어린 시절이 생각난다.
스페인 지하철 풍경.




지하철 문이 그냥 안 열려!
버튼 눌러줘야 한다. 두둥.




어쨌거나 유럽 지하철 많이 깨끗해졌네.




지도를 봐도 별 수 없다.
여기는 어딘가.
나는 누구인가.












이 맑고 따스한 스페인의 9월 하늘 아래에서
괜스레 남의 나라 정부청사 어슬렁거렸다.
교육 출장이었데 하필 교육부는 여기 없어서 아쉽;








무작정 돌아다니기.




우리 모두 촌스럽게 노천 카페 동경했으니까.




커피, 그리고 맥주.
그런데 맥주의 압승.
왜케 맛있어???




다시 찾아갈 일은 없겠지만 냅킨 찍어오기.




추억의 아스테릭스!
물론 수십 개의 언어로 번역되어서 나오긴 하지만
아스테릭스의 코드를 제대로 이해하려면 역시
어린 시절을 프랑스에서 보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공항에서의 검소한 저녁식사.
이거 안 먹으면 이따 바르셀로나 호텔에 도착해서
자기 전에 배고파서 몸부림치게 될 거라며.




올라 에스빠냐.
저 고염도의 하몽을 매일 먹으면서
고혈압 안 걸리는 사람들 참 신기해.




연착 삽질 끝에 도착한 바르셀로나.
비행기 1시간 연착되는 것 쯤은
안내방송 거리도 못되는 나라, 스페인.
비행기에서 내리는 데에 또 1시간 걸려도
다들 당연하게 생각하는 나라, 스페인.

주 스페인 대사님 말씀에 의하면 :
스페인은 우리가 생각하듯이 마냥 느긋한 국가가 아니라
엄청난 국가 경쟁력을 갖춘... 어쩌고 저쩌고... 하다지만,
라틴 국가 특유의 서비스 정신 부재는 현실인 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1.26 13:26 꼬실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드리드는 별로 볼 건 없더라구요. 지난 11월 스페인 경유하며 전 근처의 톨레도를 끼워서 다녀왔는데 오히려 중세의 느낌이 잔존하는 곳이라 더 좋더라구요. 하몽...? ㅋ 이름이 예뻐서 기대한 맛에 비하면 저도 실망...이 컸어요

  2. 2011.01.26 19:16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난 비행기에서 설사크리 하다가 마드리드 왔더니 지쳐서 숙소에서 움직이기도 싫었던 기억이.
    거기다 마드리드가 젤 더웠던 생각도 나네열? ㅋㅋㅋ
    난 하몽.. 맛있었;;;; ......... 안 맛있는게 나에게 어딨다? ㅋㅋㅋ

  3. 2011.03.18 13:39 아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 스페인에 4년 살았는데 잊고 있다가 자몽향기님 포스팅 보고 완전 다시 가보고싶네요....ㅎㅎㅎㅎ
    하몽과 따빠스, 뚜론, 꾸치니요 (아기 돼지 구이), 또띠야 (오믈렛) 매우 생각나고 햇살 가득한 거리, 사람들의 여유로움, 바르셀로나의 아름다운 건물들이 아른거려요.... ㅎㅎㅎ

    급 반가워서 댓글 남겨요 ^-^;;

    • 배자몽 2011.03.21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9살 땐가 가보고 처음으로 다시 가본 건데 -
      제 어렴풋한 기억보다도 더 멋진 곳이더라구요, 스페인.
      특히 바르셀로나의 초가을 풍경은 오래오래 남을 것 같아요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