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과 술집들은 넘쳐나는데 막상 약속을 잡으려면

어디를 가야할지 고민이 되기 일쑤인, 사당역.


그나마 나는 집 근처라서 이래저래 탐구를 했더니

이제는 장르별 단골집들이 몇몇 생기긴 했지만,

그래도 여전히 참 애매한 동네다 싶을 때가 있다.


특히 예전에 단체 모임을 잡을 때는 난감했지.

개별 공간이 확보되고, 예약도 가능해야 하고,

메뉴도 무난하고 인당 회비도 적당해야 하니...


이런 용도로는 우리축산정육식당을 자주 가지만

그 외에도 또 눈독 들인 곳이 바로 여기, 제주복돈,


 

 

 



사당역 14번 출구로 나와서 조금만 직진하면 좌측에

새마을식당 바로 옆 건물 1층에 이렇게 보인다.

역에서 한 눈에 보일 정도의 거리이기 때문에

인원이 많을 때 장소 공지하기도 편한 게 장점.


서초구 방배동 446-2

(02) 597-5882 







식당 내부 모습 전경.

테이블 반, 마루석 반 정도의 평범한 구성이다.

주말보다 평일 유동 인구가 많은 사당 특성상

평일 저녁에 가면 직장인들 소규모 회식이 많고

전체적으로 꽤 시끌시끌하고 번잡한 분위기다.




 



그보다 내가 눈여겨서 본 건 바로 여기.

미닫이 문으로 독립 공간이 확보되는 데다가

칸막이로 좌석 규모 조절이 가능한 안쪽 자리.

6-8인부터 수십 명까지 다양하게 수용 가능하다.


나처럼 사당에서 단체 회식 장소 찾는 이들이 많은지

접때는 열흘 전에 미리 예약하려고 해도 다 찼더라고.




 



제주"복"돈은 복분자로 재운 돼지고기라고 하네.

사실 나는 돼지고기, 특히 삼겹살 류를 그닥 안 즐겨서

웬만큼 특출난 게 아니면 내 입맛에는 다 그게 그거;;;

이 포스팅 올리고 싶어서 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복돈모듬 (생갈비/목살/가브리살/갈매기살/항정살)

小 (420g) 29,000

中 (630g) 42,000원

大 (820g) 54,000원


소고기류도 메뉴에 있긴 한데 여긴 복돈 전문이니께.




 



국수와 찌개, 밥을 "후식"으로 분류하는 건

아마도 우리나라 식문화가 유일하지 않을까 ㅋ




 



우리가 시킨 건 복돈모듬 大 사이즈.

궤기 잘 묵는 아가들 데려갔으니까 괜찮아.


그런데 폭염의 한가운데, 그것도 가장 습한 날에

고르다 보니 고기집을 골라서 가게 됐는데

에어컨도 잘 안 나오고 불판 열기는 뜨겁고

정말 먹다가 음식에 땀방울 떨어질 지경이었다.


더울 것 같다며 선택 옵션 중 샤브샤브를 소거했는데

어리석게도 더 뜨겁고 더 정신없는 집을 가버린 셈;




 



날이 너무 더워서 다들 혼줄이 쏙 빠져서 그랬는지,

혹은 내가 돼지고기에 큰 관심이 없어서 그랬는지,

맛은 솔직히 그닥 기억에 남을 정도는 아니었다.


그냥, 적당히 괜찮은 돼지고기... 단지 그 뿐.







제주도 st.로 맬젓을 내준 건 좋았지만.

그런데 이거 보니 제주도 오리지널 흑돈가 생각나.

그 집 흑돼지 삼겹살은 정말 감동적인 맛이었는데.




 



어쨌거나 부지런히 궈먹는다.


 





고기는 그냥 크게 흠잡을 데는 없는 보통 맛이었지만

의외로 밥과 함께 시킨 된장찌개가 꽤 괜찮았다.

너무 싱겁지도 짜지도 않고, 고기도 숭덩숭덩 듬뿍.


살짝 맛본 물냉면은 고기집에서 기대할 법한 정도의 맛.

하지만 이 날 너무 더워서 그 씌원한 국물만은 반가웠지.





총평 :

복분자를 먹였다는 돼지고기의 맛은 보통 정도.

하지만 메뉴 구성이나 가격, 그리고 단체석을 보면

단체 회식을 잡기에는 괜찮을 듯한, 제주복돈.







(고기 맛으로 보면 우리축산정육식당이 훨 낫습디다!

링크 http://jamong.tistory.com/1304)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2동 | 제주복돈 사당본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달 이니스프리 뷰티클래스 때 들렀던 흑돈가.
생각해보니 식당 포스팅을 따로 안 올렸더라고.
워낙에 전국적으로 유명한 집이라서 나 아니라도
이미 온라인에 리뷰들이 넘쳐나겠지만서도.






엄청 한밤중인 양 나왔네.
저녁 비행기 타기 직전이니까 저녁이긴 했지만.

위치가 제주공항에서 가까워서 도착 직후,
혹은 떠나기 직전에 들러서 먹기 편하다.

흑돈가
黑豚家

제주시 노형동 1509

(064) 747-0088

지난번 제주 출장 갔을 때에도 들른 적 있지만
그때는 여기가 거기인 줄도 모르고 먹은 데다가
편한 자리가 아니어서 사진은 전혀 못 찍었거든;






주말이나 성수기에는 줄 서서 기다려야 할 듯!






우린 방에서 편하게 먹었지.
이 날 전국 한파에도 불구하고 제주의 기후는
비교적 따숩고 포근했지만 바닷바람 맞으며
나름 죙일 돌아다녔더니 몸이 서늘해졌는데
따끈한 방바닥에서 고기 궈먹으며 극복!






고기... 고기를 달라.
내 입맛에 굉장히 잘 맞았던 신선초 물김치.






이 사진이 나오면 늘 다음 장면을 기대하게 된다.






Ta dah-
가장 기본 메뉴인 흑돼지생구이.
양념 없이 소금만 살짝 뿌려서 구운 다음에
멸치액젓, 제주 말로는 "멜젓"에 찍어 먹는다.

가격은 1인분에 14,000원.






원래는 두툼하게 썰린 고기도 별로 안 좋아하고
특히 비계층 많은 건 즐기지 않는 편인데
이 집의 혹돼지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맛있다."
담백한 순살과 기름진 비계의 조화가 적절하고
숯불향도 향기롭고, 딱 먹기 좋게 구워주시기 때문.

설명할 재주가 영 부족하지만...
확실한 건 맛있다는 것.
이것만은 믿어도 좋다 -_-






그러나, 이 풍성한 식탁에 탄산음료라니오.
맥주도, 소주도, 청하도, 매화수도 아닌 사이다라니오.

공식 일정 중에 음주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끝내 주류 주문을 거절하신 차가운 도시 여성...

이 숯불향 은은하게 풍기며 육즙 흐르는 고기에
달달한 사이다 따위, 어울리지 않는다고 ㅠㅠ

이 날 일정 중 옥의 티였... 지만 어쩔 수 없지.
어허허헝.






내가 한탄하는 동안 흑돼지는 익어간다.
고기 탓인가, 석쇠 탓인가, 숯붗 탓인가,
어쩜 저리 맛난 색깔이 나올 수가 있지.






그리고, 언제 어디서나 애정하는 마늘종지.






원래 밥이나 누룽지, 냉면은 고기랑 같이 먹어줘야지.
"누룽지 하나 나눠먹자" 고 해놓고 결국에는 기어이
누룽지 뚝배기 추가 주문한 우리 테이블 일행들 ㅋ






자, 그럼 먹어볼까.
저어게 석쇠 우측 상단에 보이는 것이 바로 멜젓.

멸치액젓에 고기를 찍어먹는 게 낯설기는 하지만
사실 따져보면 돼지고기와 멸치는 궁합이 좋다.
수육과 액젓을 생각해보면 금방 납득이 가는 부분.









가능한 모든 콤비네이션으로 다 먹어본 듯.
그런데 무엇과, 어떻게, 먹어도 맛있어!!!

각 테이블마다 생구이랑 양념구이를 주문해뒀는데
우리는 양념구이를 잠시 미뤄두고 생구이를 추가함.
이런... 고기맛을 아는 여자들 같으니라고.








물론 양념구이도 곧이어 맛을 봐주긴 했다.
둘 다 먹어봐서 좋긴 한데 역시나 생구이 압승!

"양념구이 좀 양보하고 생구이 추가하길 잘 했어요."
"그죠? 우리 테이블이 가장 현명하게 잘 먹은 듯."

이런 깨알 같은 즐거움을 나누면서 식사 마무리;






사람이란 원래 -
감각 중 하나라도 양껏 충족되면
그 시간을 좋게 기억하는 법.

제주도 어땠어?
응, 맛있었어.






서울에도 흑돈가 직영점들이 있는 건 알았는데
아직까지 발걸음을 할 기회가 좀처럼 없었다.
(명칭 도용한 집들도 많으니까 유의할 것;)

조만간 강남/삼성/명동 중 하나를 찾아가볼까.






하, 아름다운 그 이름.
제주도 흑돼지여.


솔직히 제주도에는 이보다 더 저렴하고 푸짐하고
맛도 좋은 흑돼지 전문점들이 분명 있을 터지만,
나 같은 방문자들은 이렇게 실패 확률이 적은
흑돈가에서 흑돼지 체험하는 것도 나쁘진 않은 듯.

다음에 제주 가면 현지 주민님의 안내를 받아서
보다 숨겨진 곳들을 탐방해보리라는 야심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2.14 17:25 도르도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예전 살던 동네 바로 앞 건너 있는 가게네요 ㅎㅎ 이사 온 집에서도 근처긴 한데 한번도 안가봤네요^^;;
    흑돼지는 아니지만 흑돈가에서 바닷가 쪽으로 직진해서 조금 내려오면 노형성당 가기 전에 돈사돈이라는 식당도 꽤 유명합니다 :)

    • 배자몽 2012.02.14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집은 원체 전국적으로 유명해서 제주도 안 가본 사람들도 많이들 알더라구요 :)
      비교를 할 정도로 제주 흑돼지에 조예는 없지만, 확실한 건 - 맛났습니다!
      다음번에는 돈사돈에도 도전을... (제주 한번 가긴 가야 하는데요;)

  2. 2012.02.15 16:26 imm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전~ 멜젓 꼭 먹어보고픔! 츄릅츄릅~ 요기 서울도 같은맛이길 바람.. 가끔 맛집 포스팅으로 솔솔 올라오는 집이더라구!

  3. 2012.02.28 04:36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 현지주민 조민희씨를 추천합니다! ㅎㅎ 담에 가면 꼭 연락해- 되게 반갑더라구 ㅋ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