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7.04
점점 모이기 힘들어지는 사람들과;

아아, 원래대로 1박으로 갈 것을 그랬어.
어차피 못 갈 사람 빼고 우리 딱 4명, 멤버 적당했는데.
그나마 여행 자체가 완전 파토 나려던 차에 급 추진해서
이렇게 당일치기로나마 다녀온 거긴 하지만 -
아직도 못내 아쉬워.

어쨌거나 다녀왔던 - 무의도.




그래도 - 우리 나름 여행 온 거다?
배 타고 섬까지 들어도 가보고.




사람이 많지 않아서 더 좋았던 무의도의 서해 바다.




물은 적당히 맑고.
날씨는 정말 눈부시고.




기분은 이미 탁 트였고.




바다를 한번 시찰해준 후에 점심 먹으러 들어온 모 식당.




우리 점심 먹으러 온 건데.
어째 술안주의 냄새가 난다?

어쨌거나 한 입.




냠냠.
그래.
낮술 마시려면 밥 좀 깔아줘야 하니까.




소주 한 잔 털고 날 때마다 유용하던 바지락 국물.




바지락 칼국수도 소주랑 궁합이 좋지.




이렇게 -
서해까지 가서 마신 낮술의 동반 안주들.

서울에서 늘상 하던 걸 왜 거기까지 가서도 하냐... 라고 한다면.
한번 직접 체험해보시길.

좋은 사람들과 여행 가서 한껏 들뜬 기분에,
한여름의 태양 속에서, 그리고 시원한 바닷가에서,
낮술.




이런 하늘이었고.





이런 바다였다고.




너무 신나면서도
어딘가 기분이 말랑해지는 그런 여름날이었다고.
(당연하지. 소주 및 폭탄주를 몇 잔 마신 후였는데.)




안녕?
(나도 여행 갈 때는 네일케어 꼭 받고 가야겠다.)




낮술 아직 다 깨지도 않았는데 해가 지니.
그럼 이제 저녁식사, 저녁술 하러 가야지.




이동하는 동안 뒷좌석에서 (자빠져) 자서 위치는 모르겠지만 -
어쨌든 무의도 근처에 있는 <조개마당> 이란다.




이렇게 바닷가에 자리가 있고.




1박 2일에 나와서 유명해졌다고.
그런데 우리는 술이 덜 깨기도 했고
배도 아직 안 고팠으며
야외 자리에는 독한 왕모기들이 득시글대서
생각만큼 그리 즐기지도 못했어.



어쨌거나 백문이 불여일견.
조개샷.




이 좋은 안주를 두고!!!
다들 술은 보기만 해도 고개를 돌렸다니.
후아.
정말 소주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 말입니다.

다음부터 놀러가면 낮술은 좀 자제하고
밤술을 세게 마시자고 (응?) 다짐하고 있다.



그런데 우리 앞으로 이 멤버들끼리 여행 갈 기회가 과연 있을까?
이제 점점 서울 내에서 저녁식사 한번 같이 하기가 힘들어지는데 말이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16 01:50 Tou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개구이 먹고 싶어요 ㅠㅠㅠㅠㅠㅠ




작년 말, 어느 흐린 날...
문득 조개꾸이~가 너무 먹고 싶어서 때린 조개구이 벙개.
장소는 신사동 92존.

tel. : (02) 548-5522

위치 :

신사역 8번 출구로 나와서 세븐일레븐 골목으로 들어온다.
내리막 끝까지 내려와서 삼거리에서 우회전.
50~100미터 가량 직진하다 보면 오른쪽에 있음.





걸어오다 보면 이렇게 보인다.
초행자이자 길치인 내가 찾았으니... 찾기 쉽다고 보면 됨 =.=





매운 등갈비찜도 한다고 하지만,
우리는 조개구이에만 관심 있었음 -_-*
이 날의 컨셉 자체가 조개구이 + 소주 + 수다... 였던만큼.





평일이지만 들어가면 바글바글-
우리는 인원이 많아서 미리 전화로 예약을 해뒀었다.





조개류
고기류
특선메뉴
식사류
주류

모듬조개구이의 가격은 2-3만원대.




자, 그럼 오늘도 빡쎄게 구워볼까나...
소매 걷고.





일단 키조개 양념장부터 올려놓고... (좀 짜다 -_-)




키조개 껍데기 무침(?)도 살포시...




미역국은 당연히 무한 리필!
특히 소주 1잔 해준 다음에는 미역국으로 중화해볼 것.

조개 1입 => 소주 1잔 => 미역국 3단 콤보 강추!!!





이것이 이 날의 기본 메뉴 모듬조개구이!




캬아-
특별히 비싼 집은 아니어도 조개들의 양이나 질이 꽤 괜찮더라구.
아이들이 하나하나 촉촉 통통하고 실한 것이 ㅋㅋㅋ




지글지글-




벌려라, 입! s(-o-)/




결국 싸그리 다 비우고 추가시켰다...




마무리는 해물칼국수.
칼국수 맛은 사실 평이했지만
그래도 모든 식사는 국물로 마무리하는 습성 덕분인지
이런 코스, 마음에 들어 +.+





다들 잘 먹으리라 확신하고서 내 멋대로 시킨 계란찜까지.



=======



특별히 해산물 애호가는 아니지만 그래도 한번씩 이런 게 생각나더라.
조개류를 안 좋아하는 애인님을 둔 덕에 그럴 때마다
이렇게 식도락 걸들과 벙개를 때리게 되는 듯 ㅎㅎㅎ

맛 뿐만이 아니라 이렇게 가운데에 두고 지글지글 구워먹는 재미,
그리고 소주 1잔을 함께 해주는 그 재미에 한번씩 찾게 되는 듯.

평소에 소주 자체를 좋아하는 건 아닌데
이 날은 소주가 정말 물처럼 잘만 넘어가더라;
아아, 조개구이가 왜 소주 안주인지 온 몸으로 느꼈어 -_-*



분위기도 적당히 소박하고 따뜻하며
조개의 맛과 양도 제법 좋고
알바까지 친절했던 92존...
언젠가는 다시 찾게 될 것 같아.

강남 교보타워 근처에 92존 강남점도 있던데 -
다음번 조개구이 벙개는 거기에서? >.<)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4.09 23:28 후후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맛있어보이는데요 강남점은 교보타워뒷쪽에 있나요?

    • 배자몽 2009.04.10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강남점은 지나가면서 보기만 했는데 -
      교보타워에서 논현역 쪽으로 길을 건너서 좌회전하면
      곧 오른쪽에 보여요. 큰길에서 바로 보이는 위치랍니다.
      조만간 꼭 가보려고 해요~ ^^

  2. 2009.04.12 14:03 후후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강남점 갔다왔는데 서비스와 조개질과양에 실망했어요 강남92존 보다 영동시장쪽에 갯벌의진주랑 92존(이름만같고 사장님은 다른곳)있는데 여기가 더 좋은거 같아요 ㅋ

    • 배자몽 2009.04.12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웃; 그렇군요 =.= 강남점도 신사점이랑 비슷할 줄 알았는데... 안타깝네요.
      조만간 조개구이! 이러고 있었는데 말입니다.
      말씀하신 곳들 참고해서 한번 먹으러 가봐야겠어요~ ㅎㅎㅎ

  3. 2009.08.09 21:20 Myu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저번에 가봤는데 무지 많이주고 맛있더라구요.
    키조개 맛있다고 하니까 사장님께서 하나 더 주셨어요>_<!

    여기서 먹었던 조개구이가 생각나서 어제 경포대 가서
    조개구이 무려 6만원어치 시켰는데 가리비 조개 10개 나와서
    울었던 기억이..ㅠㅠ

    암튼 역에서도 가깝고 좋은거같아요~~!!ㅎㅎ

    • 배자몽 2009.08.13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평들이 대체적으로 다 좋네요 :)
      조개구이, 바닷가에서도 의외로 그리 싸지 않은지라
      가끔은 이렇게 시내에서 알차게 먹는 것도 좋더라구요~

  4. 2009.08.09 23:06 박정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집이인천이라조개구이를많이접해봤는데
    인터넷을뒤지다가신사동92존이맛집이라구
    올라와있어서가봤는데조개두너무신선하구
    가격도맘에들고양두푸짐하고너무맛있게먹었어요^^
    사장님두친절하시구밑에일하는직원분들이조개두열심히
    까주시니아주맛나게편하게먹구왔어요^^
    지하철역하구두가까와서찾기두쉽더라구요^^
    암튼말로설명할수없는강추맛집임돠^^
    베스트추천~~~완전강추조개구이넘맛남,,ㅋㅋ
    참~~칼국수도완전대박^^꼭드셔보시길~~
    신사동92존짱입니다용~~^^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