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일본 여행 이후로 묵직한 장지갑 대신
한동안 쬐끄만 핫핑크 스누피 동전지갑만 썼더니
기어이 원만한 사회 생활에 조금씩 지장이 오더라;
그렇다고 예전에 쓰던 낡은 에나멜 장지갑을
다시 쓰자니 영 마음도 안 가고 손도 안 가고.
그리하여 지갑을 사긴 사야겠다고 마음을 먹고서
이것저것 보기 시작했는데 이게 또 쉽지 않네.

내가 원하는 건 -
핫핑크나 레드 등의 밝은 컬러에
유광의 에나멜 소재가 아닌
지퍼 클러치형의 장지갑
인데 이게 의외로 찾기가 힘들더라고.

그러던 와중에 어느 날 점심시간에
롯데백화점 RMK 매장 가는 길목의
비오템 매장에서 우연히 보게 된 그 무엇.

12만원 이상 구입시 장지갑을 증정합니다.
(색상은 레드/오렌지 택일.)



음...
그래서...
그런 거지...

그 결과는 아래에 :


괜찮아.
난 어차피 최근에 에센스가 다 떨어졌으니까.
마침 스킨도 비오템 아쿠아수르스 대용량
사용 중이라서 궁합도 잘 맞으니까.
게다가 대용량 기초 샘플도 함께 주니까.

이러나 저러나 나는
비오템에서 지갑 사고
사은품으로 에센스 받은 여자 됐심.



아래는 지갑의 사은품들(?) :


아쿠아수르스
슈퍼 세럼

평소에 비오템 기초를 특별히 즐겨 쓰는 건 아니지만
아쿠아수르스 라인은 언제 써도 그저 무난하다.
게다가 동일 라인의 스킨을 쓰고 있다는 게
더더욱 깔맞춤 지름 충동을 불러일으키기도 했고.
그리고 최근에 비워낸 겔랑 미백 세럼이 별로여서
이번에는 기필코 기본 수분 세럼을 쓰리라 했거든.

... 다 핑계다.
살 게 당최 없어서 고르다 보니 세럼이었을 뿐.




수르스테라피7
스킨 퍼펙션 캐털라이징 세럼

이건 수분 세럼 전에 추가해서 사용할 수 있는
재생 기능의 세럼. 최근에 리뉴얼된 듯.
옛날에 초기 출시됐을 때 사용한 적 있는데
질감 등은 무난하게 잘 맞았던 기억이 난다.

... 이것도 핑계다.
수분 세럼만으로는 금액이 안 차서.




어쨌거나 저쨌거나
졸지에 팔자에도 없게스리
비오템 기초 깔맞춤하게 됐네.

중복합성용 초록 스킨 대용량 정품에
깔맞춤 초록 세럼을 구매했으니까
대용량 샘플은 핑크 라인으로 받아왔다.
안 그래도 클렌저와 스킨은 건성용 좋아하니까.
특히 예전에 비오템 초록 폼클 써보고
기대 이상의 질감과 세정력에 호감이 갔는데
더 촉촉한 핑크 라인 클렌저는 어떨지 궁금해.




오늘의 구매 본품-_- 지갑님.




브랜드는 BIOTHERM...

그런데 웃기게도 웬만한 정규 지갑보다도 맘에 든다.
컬러나 모양, 사이즈 등도 내가 원하던 거였고
소재도 약간 뻣뻣한 듯 해도 제법 괜찮더라고.
내가 이래서 사은품 인생을 벗어날 수 없는 건가.

롯데리아에서 파우치 사니까 햄버거가 따라오고.
비오템에서 지갑 사니까 세럼이 따라오고.

(아, 롯데리아 파우치 포스팅 올려야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애리조]

예전에는 꽤 두근거리면서 사용하던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요즘에는 오프라인 샵은 거의 없어지고 온라인 판매 및
무대용 메이크업 전용 브랜드로 자리 잡은 것 같아.

정말 대체 불가능하다! 이런 제품은 없지만
그래도 뭔가 알 수 없는 신뢰가 가는 브랜드란 말야 ㅋ

참고로 브랜드 홈페이지 :
http://www.aeryjo.co.kr/



사실 메이크업 제품 중에서는 특별히 필요한 게 없는데
(하긴, 그렇게 따지면 난 바디 제품 빼고는 아무것도
정말 다 떨어져서 필요해진 건... 없는거돠 -_-)

그런데 너무너무 끌리는 핑크룸 브러쉬 세트...
라는 아이가 있었으니... 아하하하;




바로 이것.
이런 구성은 하나쯤 있으면 유용하잖아! 라는 핑계로 지르기 쉽지만
잘 생각해보면 은근히 애매한 물건이긴 하다;

생각해보면 -
집에서는 어차피 큰 사이즈 정품, 종류별로 꽂아두고 쓰고
휴대할 때는 또 어차피 이것도 너무 커서 안 들고 다니니까;
뭐, 출장 메이크업 내지 여행이라도 자주 가면 또 모를까...
혹은, 집에 기본 브러쉬가 별로 없어서 부담 없는 사이즈와 가격으로
한 세트 쯤 갖춰보고 싶은 초보자들에게는 유용할 듯 싶지만...
난 뭐 이 케이스에도 해당사항 無일 뿐이고 -_-

... 그래도 질렀다.
새 제품이 벼룩에 너무 착한 가격으로 나와서.
사실 정가 다 주고서라도 살까 고민했는데. 후훗.




이렇게 생겼다.
연핑크색 인조가죽 브러쉬 지갑 세트.




AERY JO.




열어보면 이런 구성!
어쩐지 알차고 실용적일 것 같아~ 라는 환상이 막 생기지 않능가 ㅋ




파우더 브러쉬
파운데이션 브러쉬
섀도우 브러쉬
섀도우 팁
아이라이너 브러쉬
이렇게 5종 구성.

프로 메이크업 브랜드라서 그런지 몰라도
웬만한 브랜드 정품 못지 않은 품질이더라.
사실 핑크빛만 반지르르하고 브러쉬가 별로였더라면
냉철한 판단 하에 구매 포기했겠지만... 좋으니까 -_-*




파우더 브러쉬 사이즈나 모질 느낌은 이 정도.
샀으니까 가끔 일부러라도 꺼내서 잘 써줄테다.
올 여름 휴가 갈 때도 꼭! ㅡㅂ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