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5.27
그냥, 명동에서 정처없이 쇼핑하다가.




명동에서도 꽤나 오래된 맛집이라서
명동 쇼핑 좀 해본 사람이라면 거진 다 알지 않을까.
리뉴얼은 중간중간 됐을지언정 80년대부터 있었다고 하니까.

명동 메인 스트릿에서 한칸 안쪽 골목,
그러니까 토다코사 있는 그 골목 중간 께에 있다.
보다시피 바디팝스 속옷가게 2층인데 -
내 생각엔 바디팝스가 한국에서 철수하더라도
명화당은 이 모습 그대로 명동에 남아있을 듯... 하니
다른 가게 기준으로 찾는 것보다는 그냥 명화당 위치를 익힐 것.




명화당 대표 메뉴 중 하나인 명화당 김밥.
밥에 새콤달콤한 양념을 해서 맛이 독특하다.
사실 나도 단 음식을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이 집 음식은 이상하게 입에 착 붙는 것이... 끌린단 말야;
게다가 이게 떡볶이/쫄볶이 등과 같이 먹어주면 죽여주지.




... 찹 ㅡㅠㅡ




이거슨 쫄볶이.
양념이 많이 맵지 않고 이것 역시 오묘하게 좀 달콤해.
... 가끔 생각하는 거지만 - 혹시 양념에 마약 넣는 걸까.
떡은 통통한 쌀떡볶이고 (개인적으로는 밀떡이 좋지만.)
쫄면은 유독 좀 토실토실한 편. 내 스딸이야~
떡보다도 이 쫄면을 좋아하는 편이어서 갈 때마다
늘 떡볶이가 아니라 쫄볶이를 시키곤 한다.




안녕?
너도 참... 오동통하구나.
늦은 저녁 시간에 너를 먹고 앉아있는 나도 그렇겠지? ㅠ




계란은 쪼개서 양념을 고루 묻혀서 먹어주는 센스.
이 정도의 분도(紛道)는 갖춰주기 바래.




술집에서 해물 떡볶이를 먹고 나면 공기밥+참기름을
추가해야 하는 것만큼이나 중요한 일은 바로 -
김밥, 쫄볶이 국물 묻혀서 먹어주기 정도.

... 이 글 올리는 지금은 오전 시간이고
나 아침도 먹었는데 왜 침 나와.



명화당 특유의 이 달달한 맛을 싫어라 하는 사람도 있지만
난 이상하게 중독돼서 명동 갈 때마다 찾게 되더라.
부디 없어지지 말고 오래오래 번창하길.
그리고 쓸데 없이 분점 내서 이 고유의 맛을 손상하는 일은 없길.
(욕심인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명화당 명동1호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은근히 매상 많이 올려준 -_-;;;
명동의 오래된 맛집, 라인 호프.




명동역 6번 출구로 나와서 파스쿠치 끼고 좌회전,
명동의류 골목으로 쭈욱- 계속- 직진하면 왼쪽에 보인다.
소공동 쪽 큰길 기준으로 보면 신세계 본점 쪽에 가까운 편.


tel. : (02) 779-1421

눈에 안 띄는 듯 하지만, 알 사람들은 다 아는 맛집이지.
지나가는 쇼핑객들보다는 근방의 직장인들에게 잘 알려져있고
인기도 많은 집이라서 주말보다 주중이 더 붐빈다 ㅋ
주말에 단체 예약하니까 아주머니가 아주 행복해하시더라는...




이 집에 가면 꼭 먹어야 할 골뱅이 무침!!!
"호프" 지만 맥주를 안 마시는 한이 있더라도
이 골뱅이 무침은 꼭 시켜야 할 must eat menu.




게다가 이렇게 소면이 아닌 쫄면과 함께 주는 게 특색.
원래 매콤한 쫄면류에 환장하는지라 개인적으로 대만족.
소면보다 훨 나은 것 같단 말야 ㅋㅋㅋ




양념도 아주 매콤새콤달콤♡하다네.
사실 매운 걸 좋아하면서도 잘 못 먹는 나는
여기에 쫄면 사리 하나쯤 추가하니까 간이 맞더라고.
(이 핑계로 쫄면 더 먹는거다 -_-)




자, 비벼-




... 침 좀 닦고... 이제 먹자 -_-)/




그리고 치킨!
치킨은 언제나 후라이드로 @.@
양념 반, 후라이드 반으로 시킬까 하다가도
골뱅이와의 조화를 생각하면 역시 후라이드! 를 외치게 된다.
실로 후라이드의 저 바삭 고소한 껍질과
촉촉 탱탱한 속살이 매우 조화로워서 매번 감탄한다니까.




... 느껴지지 않능가...




이 사진 찍은 날은 여자 둘이 갔던지라 처음에는 고뇌를 좀 했다.

메뉴 2가지를 다 먹을 수 있을까?
하지만 치킨도 골뱅이도 먹고 싶은데..
그렇다고 둘 다 시키면 양이 너무 많지 않을까?
... 에라이, 모르겠다...




... 그런 걱정했던 거, 초큼 마이 민망해 -_-*
나로 인해서 라인 호프의 왕팬이 된 김모양은
남자친구랑 둘이 가서 치킨 하나 시켜놓고서
옆 테이블 처자들의 골뱅이랑 반띵할 생각했다는데...
정모양, 치킨 & 골뱅이 시켜서 다 비워낸 우리는 뭐니.



하지만 -
이 집의 치킨과 골뱅이는 언제나 옳기에.
난 오늘도 이 메뉴가 또 땡긴다. 훗.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4.10 17:59 장모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먹어보고 싶네요. 4월말에 오산에 갈일이 있는데 과연 서울까지 갈 수 있을것인지 의심스럽습니다. 일정조정을 억지로라도 해볼까봐요.ㅠ 아.... 침나와요. 츄르릅~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