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2.22 [도쿄/시모기타자와] 텐카스시

[도쿄/시모기타자와] 텐카스시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10. 12. 22. 10:12



느릿느릿 끊임없이 올라가는
일본 여행 먹거리 포스팅.

... 그거 다 끝나면 스페인이랑
한국 각지의 포스팅들도...

언젠가는 다 하겠지.




간식을 제외하면 도쿄에서의 첫 식사.
일본의 가장 대중적인 스시 체인점인
텐카(天下)스시.

이건 아마도 시모기타자와? 신주꾸?
였지만 워낙 여기저기에 지점이 많아서
어디가 됐든 큰 차이는 없을 듯.


 

접시당 120엔이니까
많이 먹어봤자 얼마 안 하겠네-
라고 생각한 건 오산이더라.
(그렇지, 냑?)




꺄아.
일본 스시 첫 경험.




다음에 올 때는 일어 공부 꼭 해올게요.




그러나 친절하게 영어/한자/한글 표기된 메뉴판.




그 와중에 눈길을 확 끌어주시는 "방어의 새끼"





초밥들의 행진.




그럼 - 달려볼까.




너네가 아무리 저렴한 입맛이라고 구박해도
난 계란초밥이 좋은걸 어떡하라고.
보들보들 촉촉탱탱 내 사랑 계란초밥.



정확하게 생선 종류가 기억 안 나는 것도 많아서
아래부터는 그저 닥치고 초밥 비주얼 열전 처리.




















보기만 해도 흐뭇한 샷들.
심지어 작은곰도 5접시로 디펜스했는데
냑이랑 나는 정줄 놓고 꾸역꾸역 먹었다가
인당 금액 제일 많이 나왔다는 후문.
정확한 금액은 기억도 안 나거니와 패스하자.




잘 먹었다.
사실 이 녹차가 너무 맛나서 티백 몇 개 쌔벼오고 싶었는데.


아무래도 저렴하고 대중적인 컨셉이다 보니까
유별나거나 희귀한 초밥은 그닥 없지만
그래도 종류가 꽤 다양한 편인 데다가
개개별 초밥의 맛들도 다 중급은 되더라.
게다가 난 어차피 등푸른 생선 초밥이나
기타 특이한 건 잘 안 먹어서 상관 없음.
(그래! 나 계란초밥 좋아한다, 왜 ㅠ)

특별히 정줄 놓고 막 주워먹는 게 아니라면
웬만한 사람은 1인당 1,000엔 이하 금액으로
배부르고 맛나게 잘 먹을 수 있을 듯.

간만에 초밥 생각나네.
똑같지야 않겠지만 조만간 동해도나 가볼까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