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구슬 파우더류를 특별히 좋아하진 않았다.
(휴대가 불가능하다시피 하니까.)
더군다나 겔랑을 그다지 좋아하지도 않았다.
(뭔가 불편하고 머나먼 이미지여서;)

그리고... 결코, 결단코 하이라이터가 부족했던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구매의사를 확정할 수 밖에 없었던
[겔랑] 펄리 화이트 구슬 파우더.

뭐, 난 구매의사만 확정했을 뿐이고
정작 구매는 애인님께서 해주셨지만;
(난 사려고 했다고 -_- 정말이라고 -_-)




부피 큼직한 저 구슬 파우더 케이스.
다른 컬렉션과 차별화되는 펄리 화이트만의 저 희고 맑은 색감.




구슬 역시 뽀샤시한 매력.
사실은 이것보다는 각 구슬의 색감이 살아있는 편인데
어째 사진에서는 색감이 다 날아갔네? -_-
스타샷도 아니고 이건 뭐;
화이트 / 골드 / 그린 / 바이올렛 / 핑크 등이 섞여있다.




좀 더 가까이에서.
그냥 구슬 같지만 이 펄리 화이트의 발색은 단연코
다른 구슬 파우더와는 달라! 라고 말하고 싶어.
라-뷰.




구슬 형태라서 소분이 쉽기도 하거니와
어차피 평생 써도 다 못 쓸 -_- 용량이기에;;
이렇게 소분 판매도 많이 한다.
사실 하이라이터 소모량이 극히 적은 나도
소분 판매된 용량으로 구입해도 됐을 것이나...
역시 본통이 갖고 싶었을 뿐이고;
본통 소분은 구하기 힘들었을 뿐이고;
차라리 내가 본통을 구해서 소분 판매하는 게 낫겠다; 싶었지.




각 색상 구슬들이 동일한 갯수로 들어있는 게 아니라서
소분할 때에는 그냥 적당히 맞추는 수 밖에 없다, 사실.
그리고 구슬 갯수 가지고 의 상하지 않을 사이,
그냥 좀 알아서 더 넉넉히 줄 수 있는 사이에서 거래하는 게 편할 듯;




말이 1/4 소분이지 덜어보니까 1/3 넘은 듯 ㅋㅋ
그래도 어쩐지 다 비워낸 크림통에 이렇게 담으니까 뿌듯해.
이 정도 사이즈면 브러슁하기도 편할 것 같고 =.=



이번에는 발색샷은 안 찍었지만 -
투명한 색감에 화이트 진주 펄감이 일품일세.
그냥 얼굴 전체에 피니싱 파우더로 써도 되고,
가벼운 하이라이터로 써도 되고, 정말 사랑스럽다니까.
덤으로, 겔랑 특유의 그 오이향도 개인적으로 참 좋아라 한다.

한 가지 단점 -
휴대가 어렵다는 부분은 짝퉁 보야지를 제작함으로써 해결!
(http://jamong.tistory.com/440#comment2598098)

훗 -_-*
이제 미니미까지 갖춘 나의 펄리 화이트,
너는 더욱 더 완벽해졌어.



많은 제품들이 새로이 구입되고, 소비되다가, 또 금방 처분되는
나의 하이라이터계에서 이 제품은 앞으로 꾸준히 계속 -
메인으로 사용하겠는 결심을 한 후로,
자그마치 겔랑 구슬 파우더 전용 브러쉬까지 구입함으로써
이러한 결심을 대외적으로도 공고히 한 바 있지.
(그 브러쉬는 말 그대로 구슬 파우더 "전용"이기에.)



자, 나 이제 전용 브러쉬도 갖췄고...
우린 어쩔 수 없이 한 배를 탔어.
잘 지내보자, 펄리 화이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겔랑 메테오리트 페이스 파우더,
일명 구슬 파우더.

뭐, 별로 관심 없었다.
이쁘기도 하고, 굴려서 쓰는 재미도 있지만
결정적으로 휴대성이 영 떨어지기에...

올 봄에 겔랑 한정 펄리 화이트 구슬 대붐이 일어도
7만원대라는 그 가격을 생각하면 그냥 참아지더라;
게다가 덜어서 파는 건 쉽사리 구할 수 있지만
기왕 쓸거면 역시 본통으로 쓰고 싶다는 욕구 때문에
이번 구슬의 난은 어영부영 그냥 넘길 참이었지.

... 그런데 암만 봐도 계속 끌리는 거지...
그 투명한 펄감과 화이트와 핑크에 치중한 색감♡

그러나 사기에는 망설여지는 거지...
(어쩌라고.)

그러던 차에 도나쓰 여사가 회개성 벼룩 대방출에
겔랑의 지난 봄 한정이었던 구슬 파우더를 초염가에 내놨다.
자그마치 Guerlain by 에밀리오 푸치.

사실 전혀 관심 없던 컬렉션이지만 대뜸 질러버렸어.
'자, 펄리 화이트는 아니지만 이 구슬로 그냥 만족하자...' 라며.

하지만 다르더군.
음, 역시 펄리 화이트는 달랐던 게야.
그래서 결국 애인님한테서 펄리 화이트 구슬을 선물받고
이 푸치 구슬은 곧바로 벼룩... 하려고 했는데
도나쓰 여사가 수면 밑에서 은밀히 재접선을 해왔다.

"언니, 푸치 구슬 팔거면 내게로 넘겨요... -_-*"

그녀도 조강치처 푸치 구슬 버리고 애첩 펄리 화이트 구슬
획득했는데 보내고 나니까 그립더라나, 뭐라나.
훗. 바람둥이 같으니.
어쨌거나 다시 보내주는 것에 동의하긴 했다네 ㅋ


이렇게 나와는 잠시 스쳐지나간 인연,
겔랑 푸치 구슬.
추억이나 해보자.




케이스는 뭐 그냥 이런 종이 케이스.
푸치 라인이 거의 다 이런 실버 바탕에 알록달록 무늬였지.




GUERLAIN
by
Emilio Pucci

사실 이 컬렉션 자체에는 관심 없었지만서도
저런 네이밍은 진정 간지 가득 -_-)b 이라고 생각해.




푸치 구슬은 골드, 살구, 그린 등이 메인이다.
펄감연한 골드가 주를 이루는 것 같아.
(골드 템테이션만큼 블링블링하지는 않고 ㅋ)

펄리 화이트는 이에 비해 핑크, 퍼플 등의 많지.
(그래서 더 내 취향에 잘 맞는 것이기도 하고 -_-*)



나름 매력 있기는 하지만, 바이바이-
한때 너를 버렸던 주인, 너무 원망하지 말고
그녀와 함께 다시 한번 행복하기를.
(참고로 그녀는 너를 부숴서 수제 보야지를 만들 생각이라더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5.06 21:11 부산고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개성 벼룩..ㅋㅋ 조강지처는 버리면 안되용 ㅎㅎ

    7만원이었구나 물가 비싼 뉴욕서 환율 900원시절.푸치 5만원에 본거 같은데. 우리나라 화장품 가격 비싸긴한거 같다. 지금 1300원대에 면세가랑 홈쇼핑등이랑 가격 비슷해진거 같아. 마진이 쎈거겠지?

    나 한번 언니 장품 성지순례 가고 싶어 ㅠㅠ 원더랜드일거 같아.

    • 배자몽 2009.05.11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난 그래서 조강지처 잘 안 만들잖아 ㅋㅋㅋ
      늘상 코스메틱 첩들로 가득한 이 인생;
      겔랑 구슬 현재 백화점 정가로 7만 5천원이었나... 하여튼 그 정도인 듯.
      환율 좋던 시절, 맘 아프니까 얘기하지마 ㅋㅋㅋㅋㅋㅋ

  2. 2009.05.07 11:11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아,, 본의 아니게 윗분 말씀에 격하게 동의하고 갑니다.

    나도.. 한번 언니 장품 성지순례 가고 싶사와요. ㅋㅋ
    관광코스 한번 마련하시지요 ㅋㅋㅋ

    그나저나 푸치의 저 구슬은 금펄 쪽인가?! ㅋㅋ 은근.. 궁금하네요 ㅋ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