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라주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2.22 [도쿄/하라주꾸] 마리온 크레프 since 1976 (2)

[도쿄/하라주꾸] 마리온 크레프 since 1976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10. 12. 22. 23:47




2010년 8월.

느림보 속도로 꾸물꾸물 올라오는
도쿄 먹거리 탐방 포스팅들.

오늘은 하라주꾸다.
나이와 사회적 지위-_- 그리고 심지어 외모에도
걸맞지 않게스리 클러빙 룩을 꽤 좋아하는지라
하라주쿠에서는 옷쇼핑을 좀 하고 싶기도 했는데
결국 먹거리와 코스메 쇼핑을 귀결되었더랬지.

관광 안내 책자에 충실한 마음가짐으로
그 유명하다는 마리온 크레프부터 들렀다.
그런데 알고 보면 일행 중 그 어느 누구도
달달한 맛의 크레프를 좋아하지 않아.
그나마 단 거 좋아하는 콩은 조금 후에
점심 먹어야 한다며 입도 대지 않았다.
하지만 우리는 사진 찍어야 하니께요...




하라주쿠 메인 스트릿 그 중반 께에
유독 북적북적하는 크레프 가게 있으니
그곳이 바로 그 유명하다는 마리온 크레프.




since 1976.
저보다 오래 되셨네예.




사실 나 한국에서는 이런 디저트류는
암만 유명하고 맛나다 해도 잘 안 먹는데
역시 관광객 마인드란 무서운 거다.




단지 체험, 그리고 사진을 위해서
하나만 골라서 셋이 나눠 먹기로 했다.
뭘로 할까.






인기 순위 베스트 3.
개중 그나마 심플하고 담백하며 무난해뵈는
10번 딸기 생크림 크레프로 낙찰.




일본에 이토록이나 단 먹거리들이 많고
다들 나름 열광하는 것 같기도 한데
왜 일본 여자들은 당최 살이 안 찌는 걸까.




내가 옆에서 사진 찍고 노는 동안
냑은 성실하게 줄 서있다가 크레프 득템.
그걸 또 낚아채서 난 사진부터 찍는다.




사실 먹는 것보다 사진이 더 좋은 여자.

어쨌거나 저쨌거나 맛은 괜찮은 편이었다.
그리고 우리가 애시당초 우려했던 것과는 달리
생크림이 많이 느끼한 편도 아니었고.
그럼에도 중간중간에 생크림을 조금씩은
덜어내면서 먹어야 했던 기억이 난다.

"하라주쿠에 가면 해봐야 할 일" 리스트에서
숙제를 해치운 것 같아서 기분은 좋은데
여전히 난 - 생크림 크레프는 잘 모르겄어.
긁적긁적.




차례 기다리면서 보니까 건너편에 이런 집도 있더라.
마리온 만큼은 아니지만 이 역시 대기줄이 좀 있는 편.




관광책자에 어느 쪽이 실리느냐의 문제일 뿐,
사실 메뉴나 맛은 다 거기서 거기 아닐까?
어쨌거나 기왕 크레프 맛을 잘 모르고 먹을 거라면
유명한 집에 가봤다는 걸로 나는 만족하련다.

나, 하라주쿠에서 마리온 크레페 먹어본 여자야.
(쏘왓?)

디저트류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도쿄 놀러갈 때 한번씩은 들러보시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2.09 07:47 m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선 서태지가 엔젤하트에서 크레페 사먹는 동영상이 있어서 엔젤 하트가 유명했었는데 저도 여행하는동안 일부러 크레페 먹으러 1달있으면서 4번이나 방문했었어요;;;;

    • 배자몽 2011.12.09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 덕에 더 유명해진 건가요? 전 사전 리서치도 안 하고 가서 친구들 가자는 대로 ㅋ
      단 음식을 잘 못 먹는 편이지만 도쿄 여행 갔으니 한번쯤은 들러보길 잘 했다 싶어요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