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조대펜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5.28 2014년 2월, 눈 내린 동해로 겨울바다 여행 - (4)

 

 

 

 

 

낮기온이 30도를 오르락내리락 하는 이 시점,

문득 뜬금없이 설경 가득한 겨울여행 사진을;

 

올해 2월, 결혼 후에는 처음 가본 여행이네.

갑자기 쓰게 된 겨울휴가를 이용해서 찾았던

동해의 이런저런 겨울풍경, 그리고 휴식 :)

 

(펜션 및 맛집 정보 후기는 별도로 쓸 예정!)

 

생각해보니까 1-2월에 각종 집들이 및 첫 명절,

이런 퀘스트들을 끝내고 가서 더 후련했었네.

 

 

 

 

 

 

인제

신남

 

나 인제 신남~♪

 

물론 내가 신날 수 있었던 건 비운전자였기에;

안 그래도 강원도에 폭설 내린 직후였던 데다가

우리 여행 기간 동안에도 중간중간 눈이 와서

나 보고 운전하라고 했으면 뒷목 잡았을 듯 싶다;

 

남편의 숙련된 육갑자 운전 실력을 믿쑵니다-_-)/

 

 

 

 

 

 

우리는 여행 갈 때 업무 분담이 늘 확실하다.

 

목적지 및 숙소, 그리고 식당 선택은 내가.

관련된 모든 교통편 어레인지는 남편이.

 

그리하여 내가 이번에 고른 곳은 바로 여기,

하조대 바다를 정면으로 바라보는 스파 펜션,

꼬띠에르.

 

 

 

 

 

 

2012년인가? 비교적 근래에 지은 펜션이라서

시설이 깨끗한 건 물론 인테리어도 세련된 편.

 

예전에, 우후죽순 펜션들이 생성되던 시기에는

정말 개살구 같은 곳들도 많았는데 말이지...

해를 거듭하고, 점차 여행 문화가 확산되면서,

소비자도 눈이 높아진 탓인지 많이 향상되었다.

 

여튼!

이번 숙소 선택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펜션 정보 후기에서 별도로 풀어볼 예정.

(아니면 또 포스팅이 한도 끝도 없이 길어짐;) 

 

 

 

 

 

 

뭐, 창 밖으로 보이는 이 풍경만 보더라도

선택의 이유는 충분히 알 만 하겠지만 :)

 

 

 

 

 

 

한겨울에 스파펜션 가려고 신상 수영복 사는 여자.

 

난 이렇게 커플템은 아니지만 색상이 어우러지는,

그런 식으로 커플룩 맞춰입는 게 훨씬 더 좋더라.

 

내 형광 오렌지 비키니와 남편의 플로럴 사각,

 심지어 각각 다른 쇼핑몰에서 구매한 거다 ㅋ

 

 

 

 

 

 

저 멀리 남편이 보이는, 나름 투샷 셀카 ㅋㅋㅋ

 

일부러 발코니에 스파가 설치된 야외형을 골랐는데

몸은 뜨끈뜨끈, 공기는 싸늘, 저 멀리는 파도소리...

한겨울에 즐기는 야외 스파는 그 맛이 또 각별하다.

 

 

 

 

 

 

놀러 가서 바베큐는 꼭 해야 한다는 주의는 아니지만

이번에는 밖에 많이 나다니지 않는 놀멍 쉬멍 컨셉이라

채끝살 약간 사가서 저녁에 궈먹고 수다 떨고 놀았다.

 

2인 체제일 때는 식량 재고 컨트롤이 가장 중요함;;;

 

 

 

 

 

 

어쨌든 한우 채끝살과 파채 덕분에 기분은 부자~

 

 

 

 

 

 

바베큐 시설은 방 안이 아니라 이렇게 별도로 있다.

 

인원이 여럿인 여행을 기획할 때는 이동이 귀찮아서

꼭 베란다에 별도 바베큐 시설 있는 곳을 찾곤 하는데

(숙소 선택의 기준이 늘, 항상, 언제나, 겁나 뚜렷함!)

이번에는 어차피 인원도, 음식의 양도 단촐한 편이라

그냥 몇 걸음 움직이지 뭐, 하는 생각으로 선택했다.

 

한참 추울 때였지만 부분 난방 시설도 되어 있고

싱크대, 접시, 호일, 기본 양념 등등이 준비되어 있어서

어찌 보면 그냥 우리 방에서 먹는 것보다 더 편할 듯도.

 

 

 

 

 

 

게다가 식사 끝날 때 즈음에는 이렇게 멋진 풍경이 :)

시방 2월인데 졸지에 화이트 크리스마스 분위기 나네?

생각해보니 작년 크리스마스는 코사무이에서 보내서

햇살, 풀빌라, 수영장, 칵테일 이런 것만 떠오른다 ㅋ

 

 

 

 

 

 

일찌감치 스파하고, 저녁 먹고, 심지어 한 잠 잔 이유.

새벽에 일어나서 우리 유나킴 올림픽 프리 경기 보려고.

 

결과에 대한 평은... 이제 와서 새삼 말해봤자 뭐하랴-_-

 

 

 

 

 

 

소치의 행패 때문에 갑갑한 마음으로 잠들었지만

그래도 아침에 어렴풋이 눈을 떴을 때에는 이런 광경이!

 

그래.

이게 바로 내가 이 펜션을 선택한 이유지.

 

반투명한 블라인드를 뚫고 들어오는 햇살과

저 멀리 보이는 희고 깨끗한 눈 덮인 백사장,

그 너머로 보이는 하조대의 탁 트인 파도 라인.

 

잠 깨자마자 세수도 하기 전에, 물도 마시기 전에,

카메라부터 집어들고 사진 찍게 되는 저 풍경.

 

 

 

 

 

 

같이 살기 전에는 남편이랑 어디 놀러 가게 되면

내가 뭐든 음식을 해서 먹이겠다는 욕심이 있었는데

같은 집에 살게 된 이후로는 마음이 많이 편해졌다.

 

어차피 평소에 내가 해먹이고 싶은 대로 해먹이니까!

놀러가서는, 요리해도 되고, 사먹어도 되고~ 에헤라~

 

이번 여행은 요리를 아예 안 하는 컨셉이었기 때문에

이렇게 조식 서비스가 있어주는 것도 참 좋더라고.

 

음식 하나하나를 보면 사실 별난 맛은 아닌데,

조식 장소도, 펜션 주인분도, 그리고 그 분위기도,

모두모두 참 아늑하고 사랑스러운 기억으로 남는다.

 

... 아, 또 말 길어지네.

자세한 건 펜션 상세 후기에서 별도로 쓰는 걸로;

 

 

 

 

 

 

말이 필요 없는,

하조대 바다.

 

 

 

 

 

 

하, 저 색감 대비 좀 보소.

 

 

 

 

 

 

조금 흐린 듯한 하늘이어서, 더 강렬하다.

 

 

 

 

 

 

좌측 사진에서 남편이 찍고 있는 게

우측 사진에서 셀카 찍는 나이며

 

우측 사진에서 내가 셀카로 찍고 있는 게

좌측 사진에서 계단 아래에 있는 남편임.

 

크하항.

 

 

 

 

 

 

햇살이,

눈밭이,

모두 눈부셔서 눈을 제대로 뜰 수가 없는데

 

굳이 대두 투샷 셀카를 찍어보라면서 ㅋㅋㅋ

 

 

 

 

 

 

서울-동해를 오가면서 대활약해준 우리 아삼이 (i30)

아유, 불스원샷이라도 한 병 말아 멕여줘야긋서요.

 

 

 

 

 

 

 

이번 여행에서는 식도락도 사진도 느슨하게 할거야,

라고 했지만 그렇다고 안 먹고 안 찍는 건 또 아니다.

 

그래도 평소보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슬렁슬렁~~~

 

 

 

 

 

 

 

꼬띠에르 펜션에서 연달아 2박을 묵었기 때문에

아침 풍경, 조식 메뉴, 계속 변화 없이 같음 ㅋ

 

그런데 바로 그 평화로움이 참 기분 좋더라 :)

 

 

 

 

 

 

그리고!

이번 동해 여행에서 단연코 베스트 맛집 ㅠㅠ

뭐 이미 유명해서 리뷰도 많은 집이긴 하지만

그래도 여기는 꼭 별도의 후기를 내 헌정하리라.

 

속초 대청마루 초당순두부, 알라뷰쏘머치.

 

 

 

 

 

 

서울에서 동해 갈 때는 인제 신남~♪

동해에서 서울 갈 때는 인제 한계...

 

 

 

 

겨울바다와 휴식 외에는 욕심 안 내고 가서

더더욱 풍성한 듯 기억되는, 결혼 후 첫 여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5.29 11:40 개화산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부 팔 엄청 기신가 봄... 셀카가 이리 잘나오다니!!!
    풍경도 예쁘고 서비스도 좋아뵈고 언니 몸매도 *-_-* 크하. 진짜 여행가고 싶네요 ㅠㅠ

    • 배자몽 2014.06.02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셀카는 팔 긴 사람이 찍어야 제 맛이지 ㅋ 인간 셀카봉 ㅋㅋㅋ
      얼굴 동그랗고, 목 길고, 팔 길고, 이런 재밌는 비율의 소유자 ㅋ

  2. 2014.05.29 23:08 강민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자몽님 블로그 쓰시다가 말 길어지는 거 넘 좋더라는.. 말 길어지는 거 스스로 눈치채실 때는 왠지 뭔가 아쉬울 지경(대체 뭐가 그런건진 저도 몰라요..).ㅋㅋ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