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108

@ 이태원

 

 

 

 

 

 

예전부터 가보고 싶던 이태원 카페 아미가.

이태원역과 한강진역 딱 중간의 IP 부티크 호텔,

그 1층에 있는 카페 겸 브런치 레스토랑임.

 

난 이번에 와인 무제한 디너 패키지로 다녀왔지만

여길 제대로 평가하려면 사실 브런치를 가봐얄 듯;

 

그래도, 오래 벼르다가 간 거니까 나름 만족.

그리고 힘든 한 주의 끝에 반가운 자리였으니까.

 

 

 

 

 

 

어여 와.

 

 

 

 

 

 

식기류에 큰 관심이 있는 편은 아니지만

카페 아미가에 가보고 싶었던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이 화사하고 알록달록한 접시들 때문.

 

 

 

 

 

 

이미, 비주얼에서부터 가보고 싶어지니까.

 

 

 

 

 

 

난 허덕허덕 일에 치여서 11월을 보내고

12월을 맞고, 또 연말연시를 맞게 될 듯 한데,

왜 온 세상은 벌써 크리스마스 준비 중이지.

 

 

 

 

 

 

부페에서 먹을 여유는 없으니까 사진만;

 

 

 

 

 

 

디저트 역시 우선 순위에서 밀리니까 사진만;

 

 

 

 

 

 

 

 

샐러드와 애피타이저류.

 

 

 

 

 

 

 

 

 

육류, 해산물, 초밥류.

 

 

 

 

 

 

사실, 담아오는 거야 어느 부페에 가도 비슷하다.

 

 

 

 


 

이거슨, 그냥 접시가 아니여.

 

김치와 간장게장.

볶음밥과 탕수육.

그리고 초밥.

 

음식으로 표현해본 한중일 대화합, 그 정도?

사실 꼭 이 음식들을 먹고 싶어서라기보다는

사진에 이런 멘트 써보고 싶어서 담아온 거임;

 

 

 

 

 

 

어느 부페에 가도 다 있는 뻔한 메뉴지만

그래도 올리브에 대한 내 사랑은 죽지 않아.

 

심지어 와인 무제한 부페라서 안주로 딱이거늘.

 

 

 

 

 

 

나의 취향.

 

 

 

 

 

 

그의 취향.

 

 

 

 

 

 

예의상 한 그릇 비벼온 된장 비빔밥.

 

 

 

 

 

 

이건 그냥 대중없음을 표현한... 결국 좀 남겼다.

아무래도 어딜 가도 디저트에는 관심 없을 모양이야.

 

 

 

 

 

 

사실, 음식 자체는 기대에 비해 고만고만했다.

카페 아미가가 유명한 건 주말 브런치 메뉴인데

우리는 주중 저녁 와인 부페로 간 가거라서 말이야.

 

하지만, 이 날은 장소나 음식은 아무래도 좋고,

복잡미묘한 심경 때문에 기억이 될 것 같다.

 

 

 

 

 

 

잘 가.

다음에는 주말 브런치 때 와.

 

 

 

 

주말 브런치 가격은 인당 2만원 후반대인 듯.

디너 와인 무제한 부페는 5-6만원 부근일텐데

나는 소셜에서 약간 할인 받아서 2인에 9만원.

 

주류 무제한이면 대개 손해는 안 보는 편이고,

어딜 가도 저녁에 술까지 하면 저 돈 나오니, 뭐.

 

다만, 주말 브런치의 명성에 비해서 음식은 그냥그냥.

 

 

 

 

 

 

카페 아미가

(IP 부티크 호텔)

 

(02) 3702-8033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 | IP부티크호텔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1.13 23:29 Kat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저한남동주민인데 괜시리반갑군요:-) 브런치도좋긴한데저는하두명성(?)을듣고기대하고간지라...so so하더라구요ㅋㅋㅋ주중식사는왠즤본전생각나게하는(?)ㅋㅋㅋㅋ쓰다보니어쩐지슬픈...ㅋㅋㅋ거주지는한남동이지만생활반경+동선이 사당부근에집중되어있는지라자몽향기님맛집포스트...예전부터아주아주잘보고있답니당!일전에포스팅하신사당역카페도ㅋㅋㅋ그렇게살다시피하는동네인데도첨알아서...ㅋㅋ잘갔다왔답니다:D

    • 배자몽 2012.11.15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남동 주민이셨군요! 그런데 사당 주변에 자주 오신다니 ㅋ
      저도 음식에 대한 호평 때문에 기대 좀 했는데 생각보다는 별로;;;
      브런치는 좀 나으려나? 싶기도 하지만 평일 디너는 영 그러네요.
      그래도 기분 좋게 잘 놀고 온 데다가 와인으로 뽕을 뽑아서-_-
      돈 아깝다는 생각은 안 드는 게 다행입니다만 ㅋ (자랑이다...)
      사당/방배 권역의 식당 포스팅도 종종 올려볼게요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