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002
@ 합정역 뒷골목


내 맛집 리뷰들에서 종종 드러나듯이 -
난 스테이크에 대한 식견은 지극히 낮고,
되려 함박 스테이크를 더 좋아하는,
저렴한 꼬꼬마 입맛의 소유자.

(한국 음식에 대해서는 오히려 어르신 입맛인데.
꼬리꼬리한 청국장과 슴슴한 나물을 즐기는...)

특히 지난번에 만텐보시를 체험한 이후로는
서울 내 유명 함박스테이크 맛집들을
차례로 섭렵해주겠다는 야심에 불타고 있음.

아래는 만텐보시 포스팅 :
http://jamong.tistory.com/1166

내 함박 애호 인생은, 아니, 맛집 인생은,
만텐보시 전과 후로 나눌 수 있을 정도.

서울시내 함박 맛집 BEST 5 비교 포스팅은
아마 연말 특집으로 한번 올리지 싶다.



암튼, 그래서 여기도 안 갈 수가 없었지.




합정역 뒷골목의 함박식당.
상수역과 합정역의 중간 즈음에 있는데
2호선 유저인 나는 아무래도 합정이 편하다.

여담인데 -
난 꽤 심각한 길치인데도 불구하고,
식당 근처까지만 데려다 놓으면 귀신 같이
식당 간판이나 입구를 찾아내곤 한다.
여기도 약간 안쪽 골목이어서 애매한데,
본능적으로 기웃거리다가 0.5초만에 발견함;

... 미시적인 것만 잘 하는 자의 특징...




함박식당.
함박스테이크 + 함바식당에서 영감을 받았겠지.




하지만 내부는 함바식당과는 거리가 멀다.
테이블 10개 남짓의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메뉴들은 대부분 8,000원 부근.

가장 기본적인 메뉴는 곤따 함박.
이 곤따를 철판에 올린 게 꼰따꼰따.
일본식 간장 소스국물이 있는 함퐁.
스크램블 에그가 겻들여진 오므함박.




홍대 부근에서는 한 집 건너 볼 수 있는
이런 오픈 콘크리트 씰링.
이제 천장 도배해놓은 집을 보면 어색해.




합정역 뒷골목에서도 한 걸음 안쪽이라서
이렇게 한적하게 주택가를 내려다보고 있다.




그새 주문한 메뉴 도착.
주말 저녁이어서 사람들이 많기도 했는데,
기본적으로 서빙 속도가 그리 빠르지 않다.
느긋한 마음으로 갔기에 별 상관 없었지만,
빨리 먹고 싶다면 사전에 전화로 주문을 할 것.
(그런데 굳이 그렇게까지 할 사람이 있을까;)




이런 달걀 국물을 좋아하는 내가 시킨 함퐁.
국물이 다소 짭쪼름하긴 한데 밥 찍어먹기 좋다.




그리고 이게 대표 메뉴라는 곤따 함박.
근데 난 왜 함박보다 저 달걀프라이가 더 끌리지.




쩌억-

메뉴들이 대체적으로 다 아기자기한데
양 또한 아기자기해서 남자들 먹기에는
아무래도 좀 부족하지 않을까 싶다.
그런데 우동이나 튀김 등 같이 시킬 만한
서브 메뉴가 없는 점이 역시 아쉽다.

메뉴를 불문하고 베이스가 되는 함박스테이크
자체는 맛이 다 비슷한데, 내 평가는 - 무난.

고기는 보통이고, 소스는 다소 달달하고.

하긴 원래 함박이라는 게 편안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캐주얼한 메뉴였더랬지.

그런데 확실히 만텐보시 이후로 눈높이가 변해서
이 정도면 "뭐, 나쁘진 않네" 라고 반응하게 된다.
특히나 만텐보시의 진하고 쌉싸름한 데미그라스
소스의 맛에 비하면 함박식당의 소스는 미약하다.
물론 이 집도 함박 전문점 중에서는 평균 이상인데!

바다를 본 후에, 강이 눈에 찰쏘냐... 는 거지.




내 사랑, 마늘.
요즘에는 세븐스프링스 가도 구운 마늘 없다면서?




다 먹고 나가는 길에 문득 눈길 가던 -
이런 마니아스러움.






평가가 좀 심드렁해서 미안해요.
하지만 이 근처에서 놀다가 언제든지
편안한 마음으로 들를 수 있을 것 같다우.



서교동 402-5
070-4409-0205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함박식당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1.19 13:12 imm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페 이마에 비하면 어떤감? 그래도 까페 이마가 甲 맞지? 아잉~

  2. 2011.11.20 23:26 스타밧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몽님+_+ (이제 제 닉네임을 기억하실거라 믿습니다!)
    제가 지금 메이크업포에버 HD파데 / 리즈케이 컬러베일 요 둘중하나를 사려는데요ㅠㅠ
    (둘다 테스트를 할 여건이 안되서-그냥 어림짐작-_-으로 고르기를 하려는데요- 저 유학생이에요 힣;;)
    과연 뭐가 더 지속성이 좋을지 한번 생각해봐 주실수 있으세요? :((((

    p.s: 리즈케이 컬러베일 질감이 궁금해요 ㅠㅠ

    • 배자몽 2011.11.21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함박 스테이크 글에 파데 댓글이 달려서 순간 잘못 클릭했나 했네요; ㅋ
      음, 리즈케이 질감은 관련 리뷰에서 직접 보시는 게 아마 더 정확할 듯 싶습니다.
      제가 스타밧스님 피부 타입이나 취향을 잘 모르니 섣불리 추천하는 건 망설여지네요;

  3. 2011.12.01 15:30 신고 honey_mi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지나가는 행인1 입니다,, 저기 서있는 알바생이 접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

  4. 2012.06.17 1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0815

요즘 동선상 명동/홍대를 예전보다 자주 가는데
문제는 북적거리는 건 나날이 싫어진다는 것.

그래서 홍대 쪽에서는 주로 합정역 거리를
그리고 명동에서는 을지로역 너머를 가곤 한다.

특히 을지로입구역 종각역 방향에 생긴
핫플레이스, 페럼타워 주변이 별천지란 말야.





별 기대 없다가 공휴일에 쉬게 되니까
왠지 선물 받은 것 같고 부자 된 것 같다.

뭐지. 남들은 당연히 다 쉬는 건데.

어쨌든 그런 의미에서 백만년만의 조조영화.
with 뜨거운 커피, 그리고 반띵 샌드위치.

평소에 아무 생각도, 의미도 없이 마시던
스타벅스 커피가 이토록 맛있을 줄이야.





페럼타워 지하의 수많은 맛집 중에서도
가장 벼르고 있던 만텐보시를 드디어 탐방.

아는 사람들은 은근 다 아는 유명한 집인데. 





함박스테이크와 카레 등을 전문으로 하는
일본 경양식 레스토랑, 만텐보시.




일본에서는 생긴지 꽤 되는 체인인데
국내에 들어온지는 얼마 안 된 걸로 안다.
게다가 서울 내에는 이 페럼타워점이 유일.
(일산 킨텍스, 파주 아울렛, 신세계 인천에 매장 있음.)





함박 만큼이나 유명한, 카레 메뉴들.
가격은 14,000원 ~ 18,000원.




일본 경양식에서 빠질 수 없는 또다른 메뉴,
오므라이스와 각종 후라이들.

가격은 15,000원 ~ 23,000원.




그리고 - 함박.
이에 대해서는 너무 할 말이 많아서
잠시 후를 위해서 아껴두도록 해야겠다.

가격은 16,000원 ~ 25,000원.




스테이크 메뉴들도 있지만서도
만텐보시는 역시 함박 스테이크지.




그냥 스테이크 레스토랑이 아니라
일본 특유의 경양식 문화를 표방해서
이렇게 묘하게 복고적인 분위기다.

심지어 메이드복 입고 서빙하시는 직원분!




서울에서 마셔본 삿뽀로 생맥주 중 최고!
분명 함박 스테이크 전문점인데 말이야.





마침 공휴일, 그것도 이른 점심시간이라
매장은 이렇게 한산하고 자리도 많았지만
평일 점심 때는 자칫 줄 서야 할 것 같아.
이 날도 12시를 넘기니까 슬슬 많아지더라.




생얼에 야구모자는 조조영화 관람의 미덕이니까.




마침 8월에는 런칭 1주년을 맞아서 이렇게
100% 당첨 스크래치 카드 이벤트 중이었다.

최소한 식사 5천원 할인권부터
스테이크 쿠폰까지 나오는 데다가
즉석에서 바로 사용이 가능한 이벤트!

어차피 제 돈 다 주고 먹을 생각이었는데
마침 시키려던 한우 비프 카레가 당첨돼서
급 이 세상이 아름다워 보였더랬지.




깨알 같은 소품.




식사를 시키면 인원 수만큼 나오는
맑고 짭쪼름한 콩소메.

약간 짠 듯한 감도 있기는 하지만
식사 전체와 잘 어울리는 맛이었다.




그리고 - 삿포로.




이 날의 여유로운 기분 탓도 있겠지만
단지 그 때문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맥주에 대한 식견이 높은 편은 아니지만
어쨌거나 내가 마셔본 삿뽀로 중 최고였어.

너무나도 깔끔하고 보드라운 저 맛과 목넘김.
곧이어 나오는 메뉴들과 잘 어울리는 건 물론,
그 자체만으로도 감동적이어서 놀라버렸다.




프렌치 어니언 스프.

콩소메가 나오는 줄 모르고 시켜버린,
하지만 그럼에도 후회하지 않는 메뉴.
난 스프도 좋아하고, 양파도 좋아하며,
치즈도 사랑하니까 - 프렌치 어니언 만세!




푹 익어서 흐물흐물해진 양파에
녹진한 치즈가 도탑게 엉겨 있다.

맛은? 당연히 만족스러웠고.
하지만 막상 중요한 건 아래에 나온다.




만텐보시 정통 데미 함박.

기대를 크게 한 분야이니 만큼
가장 기본 아이템으로 주문했다.

비주얼을 본 순간부터 이미 - 흥분 상태.




함박 스테이크란 사실 보는 시각에 따라서
"스테이크 만들기에는 부족한 육질의 고기를
짓이겨서 만드는 하급의 요리"로 볼 수도 있는데,
난 솔직히 스테이크 맛에 둔감한 데다가
함박 특유의 부드럽고 캐주얼한 맛을 좋아한다.

게다가, 함박이라고 다 같은 함박이 아니라고.

만텐보시의 함박은 그 자체로 소담스럽기도 하지만,
제일 중요한 건 사실 고기보다도 저 소스다.

만텐보시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니까
저 데미글라스 소스에 대한 설명이 별도로
있을 정도로 중시하고 프라이드를 가지는 듯.

데미글라스는 원래는 demi sauce,
즉 육수를 반으로 졸여서 만든 소스이며
프랑스 요리에서 출발한 개념인데
"뭐든지 로컬화하는" 일본답게 이를 변형해서
일본식 경양식 요리에 적용한 게 바로
이 함박 스테이크용 데미글라스 소스.

7일간 매장에서 직접 끓여서 내놓는,
만텐보시의 혼이자 영업비밀이란다 :)

믿습니까?
믿습니다!
먹어보니 믿을 수 밖에 없더라.







위는 - 닥치고 감상샷들.




고기의 맛과 질감도 꽤나 감동적이지만
저 쌉싸름하고 깊은 맛의 소스는 -
정말 이루 말로 다 할 수가 없을 정도다.

시중에서 흔히 먹는 함박 스테이크들은
대개 소스 맛이 좀 달달한 편인데,
이건 뭐랄까... 설명할 방뻡이 읍네.

한 입 먹을 때마다 입 안에 짙은 향이 가득.
이 정도 되면 "고작 함박 스테이크"가 아닌 거다.




그리고 - 한우 비프 카레.
스크래치 카드 이벤트 만세!




카레도 물론, 인도식이 아닌 일본 경양식 카레.
개인적으로 인도의 오리지널 카레보다도
일본의 퓨전풍 카레를 좋아하는 편이다.

게다가 맛 또한 실망시키지 않아!
마지막 한 숟갈까지 긁어먹고 싶은 기분.




무엇보다도 - 저 소고기가 훌륭했다.

소스는 함박의 데미글라스에 한 표 주고 싶지만,
고기만은 함박보다 이 비프 카레의 한우가 우위다.
고기에 대해서 식견이 낮은 편인 내가 봐도
이건 정말 좋은 고기를 엄선해서 만들었던걸.

결코 저렴하다고 할 수 없는 가격은 유감이지만,
이렇게 좋은 고기를 쓴다면 요즘 물가상,
가격을 더 낮추기도 힘들지 않을까, 생각도 든다.




안 그래도 맛나던 삿뽀로가
완벽한 음식 궁합에 쭉쭉 넘어가.




비프 카레가 당첨되서 돈 굳었으니까
그 돈으로(?) 디저트까지 시켜봤다.

단 맛의 디저트를 그닥 즐기지 않는 내가
거의 유일하게 집착하는 장르, 푸딩.

일본식 함박과 카레를 이리 잘 만드는 집이라면
역시 같은 장르의 디저트인 푸딩도 맛있을거야,
라는 다소 근거없는 자신감에서 선택했지.




맛은 과연, 훌륭했다.
탱글탱글한 식감에 쌉싸름한 캬라멜 소스.
마냥 달달했더라면 그냥 평범했을텐데,
마치 함박의 데미글라스 소스 마냥,
깊고 오묘하고 알싸한 맛에 눈물 날 뻔.




훌쩍.




한 끼의 식사를 하고 나서
이토록 오랫동안 여운이 남은 건,
정말, 매우 오랜만이었던 듯 싶다.

만텐보시.
Manten-Boshi.



함박 스테이크를 저 돈 주고 먹기 아깝다,
라고 한다면 사실 별로 할 말은 없다.
뭐, 각자의 지출이고 각자의 선택이니까.

하지만 매장의 분위기나 서비스도
여느 고급 레스토랑 못지 않은 데다가
음식의 맛에 당최 토를 달 수가 없는지라
난 조용히 굴복하고 단골집 삼기로 했어.

부모님들도 조만간 한번 모시고 갈 예정 :)

 
솔직히 이런 포스팅을 통해서 알려지면

괜히 사람들 많아질까봐 한편 걱정도 된다.
추천하고 싶은 동시에, 나만 알고 싶다고! 









중구 수하동 66번지 페럼타워 지하 1층

(02) 6353-8943

Lunch 11:00 ~ 15:00
Dinner 17:00 ~ 22:0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만텐보시 페럼타워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0.23 21:49 엘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저 오늘 패럼타워 일층에 카푸치노 (폴 뭐시기였어요 ㅋㅋㅋㅋㅋ) 먹으러 갔었어요 배가 어중간하게 고파서 만탠보시 갈려다 말았는데 ㅋㅋㅋ 반갑고 그르네요 ~_~ 얼른 가보고 싶어요+_+)//

    • 배자몽 2011.10.24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도 폴바셋? 나도 지나가면서 자주 봤는데 아직 가보진 못했네.
      흑흑, 사람마다 평가는 엇갈리지만 난 만텐보시 함박 심하게 편애해.
      그 깊고 진하고 쌉싸름한 소스의 맛을 뭐라 설명할 방뻡이 읍서 ㅠ

  2. 2011.10.24 11:00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엑 에델만코리아가 위치한 페럼타워를 언니 블로그에서 볼 줄이야 =_= 만텐보시 개점 첫날 우리 팀 다 갔다가 밥에서 뭔가 나오는 바람에 우리 다 완전 진상부렸다는 ㅋㅋㅋ 야근할 때마다 엘모님 가셨다는 폴 바셋에서 바닐라슈 하나씩 먹는게 큰 즐거움이었는데... 올만에 사진으로나마 보니까 왠지 싫고도 좋은 느낌이군;

    • 배자몽 2011.10.24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데스까 ㅋㅋㅋ 진작에 알았으면 휴무일에 너네 회사로 밥 먹으러 가는건데 ㅋ
      난 밥에서 뭐 나오지도 않고 서비스 대박 좋아서 입이 찢어질 지경이었음;

  3. 2011.10.24 17:07 스쿠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쪽 요즘 괜찮죠~ 페럼타워도 그렇고 센터원 빌딩도 그렇고... 왠만한 레스토랑, 카페, 드럭스토어까지 다 모여있으니까 비 오는 날 같은 때 특히 ㅋㅋ 편하더라구요. 요즘엔 이 쪽에도 사람들이 많이 오는 느낌이지만 그래도 명동 본 거리 생각하면 이 정도야~ 지요. ㅎㅎㅎ

  4. 2011.10.25 12:25 스쿠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센터원 빌딩에 가시면 카페 마마스 꼭 한 번 들러보세요~ 이미 들러보셨을라나요?
    전 센터원 빌딩에서 여기가 제일 좋더라구요. FIKA도 괜찮은데... 여긴 마실 것이 헬 오브 갓뎀이라 ㅋㅋㅋ
    카페 마마스는 늘 사람이 많아서 가끔 빈정 상할 때도 있지만... 시청 역쪽에 있는 곳도 그렇게 사람이 많다더라구요 ㅠㅠ
    그래도 청포도 주스를 끊을 수가 없어서... 아, 또 가고 싶어요 ㅋㅋ

    • 배자몽 2011.10.25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시청역 지점에 종종 가곤 해요. 샌드위치 최고!
      그런데 점심시간에 부지런히 안 가면 늘 자리가 없어요;
      먹고 살기 치열한 이 사바 세상 ㅋㅋ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