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른 지가 언젠데 이제 올려!
지금 와서 포스팅 올리는 건 이도 저도 아니야!

... 라고 생각하지만 기왕 사진들도 찍어둔 데다가
너무 귀여워서 안 올리기에는 아깝더라고.

낫살도 이미 잡술 만큼 잡순 데다가
취향 또한 심플 모던 미니멀 지향이라서
에뛰드하우스는 엥간해서 별로 눈길 안 주는데
그런 나의 눈길과 관심과 지갑을 털어간 아이들 -




미씽유 핸드크림 시리즈.
존재하는 줄도 몰랐던 내 안의 귀염귀염 본능을
양껏 끌어내서 지름으로 승화시킨 아이들.

멸종 위기에 처한 희귀 동물 보호 차원에서
판매 수익 일부를 기부한다고 하는데,
물론 그래서 구입했을 리는 없고...
그냥, 너무, 귀여워서.
다만 지르면서 자기 정당화를 하는 거지.
난 환경과 멸종 위기 동물을 위하는 거라면서.

막상 지르고 보면 부피도 쓰잘데기 없이 크고
휴대하기도 불편하고, 보습력도 뭐 그냥 그래.
(적어도 서른살 직딩의 거칠고 메마른 손에는.)
그저, 정말, 너무, 귀엽기만 한 거다.

개당 가격 4,500원 가량 하니까 생각해보면
저렴 브랜드 제품 치고 용량당 가격도 비싸다.
그런데도 그냥 팬시가게에서 형관펜 사는 마냥,
부담없게 느껴지니 이 현상을 어쩌면 좋을꼬.





하프물범 (그린티)

저는 대서양과 북극에 살아요.
어른이 되면 몸에 멋진 하프 무늬가 생기죠.
그래서 친구들이 하프물범이라고 해요.
특기는 딩굴딩굴 돌기, 헤엄치기에요.
사람들이 제 털로 모피를 만들려고 해서
저와 제 친구들이 죽어가고 있어요.
저와 제 친구들을 사랑의 따뜻한 손으로 안아주실래요?

... 라는데 암만 봐도 아기수달 보노보노 같이 보인다.
그리고 물범이든 수달이든 간에 왜 하필이면 향이
바다와는 하등의 관계도 없는 녹차향일까 ㅋ





페어리 펭귄 (베이비파우더)

저는 뉴질랜드와 호주에 살아요.
전설에 나오는 요정만큼 작다고
사람들이 요정(fairy) 펭귄이라고 불러요.
언덕 위에 올라가도 30cm 죠.
요정처럼 귀엽고 사랑스러워서 얼짱 펭귄이에요.
전 예민해서 사진 플래시에도 시력을 잃거나
심장마비로 죽기도 해서 보호가 필요해요.
저와 제 친구들을 사랑의 따뜻한 손으로 안아주실래요?

이 아이는 쌩뚱맞게 베이비파우더향...
하지만 코튼/베이비파우더향 워낙 좋아하므로
일단 구매하고 보는 거다. 킁킁.





팬더 (복숭아)

저는 중국에 살아요.
제 특기는 모두 아시다시피 쿵후.
전 채식주의인데 하루 10~12시간 동안
12.5kg의 대나무를 먹어줘야 하지만
벌목 등으로 먹을 것이 없어 굶어 죽어가고 있어요.
저와 제 친구들을 사랑의 따뜻한 손으로 안아주실래요?

팬더를 녹차향으로 했어야 더 어울리지 않나?
어쨌든 핑크색 패키지에 복숭아향... 이란다.
혹여라도 헷갈릴까봐 각자 배때기에 -_-
자기 향에 해당하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





핑크돌고래 (피오니)

저는 세계 5대 희귀동물 중 하나에요.
1,600만년 전 바다를 떠나 아마존 강으로 들어갔다가
길을 잃고 강에 살게 되었어요.
이제 살 만 하니 좋은데...
우리들은 요즘 아마존 지역 개발로 살 곳이 없어지고 있어요.
저와 제 친구들을 사랑의 따뜻한 손으로 안아주실래요?

믿을 수 없겠지만 이 아이는 돌고래... 란다.
핑크돌고래에게는 미안하지만,
형제 중에서 가장 덜 이뻐서 안 살까 했지만
그러면 깔맞춤 정신에 위배되는 데다가 -_-
하필이면 향이 피오니 플로럴 향이어서
결국 후각적인 이유 때문에 구매했다는 후문.
(피오니 내지는 로즈 계열의 향을 좋아함;)



그리하여 아래에는 각종 컨셉의 떼샷들.




두둥.




깔맞춤 구매하거들랑 꼭 찍으라고 권유들 하는 -
엉덩이샷.




보기만 해도 쓰다듬고 싶구나.
컴퓨터 모니터 만질 뻔 했네.




폭풍 뒤태.




옹기종기.




사실은 물범이랑 핑크돌고래는 직립 보행을 안 한다.




팬더.




핑크돌고래.




페어리 펭귄.




물범.
그러나 다시 봐도 수달 같다.
안녕, 보노보노?



지금은 품절인지 어쩐지 모르겠지만
첫 출시 당시에는 2개 구매할 때마다
캐릭터 손거울을 증정하는 행사를 했었지.
명동 매장에서 당당하게 깔맞춤으로
4개 왕창 쓸어서 구매하고 결제한 다음에
"거울은 어떤 걸로 주나요?" 물어보니까
직원이 "거울 품절인데요-" 이러는 게 아닌가.

)(!@*(&$#*^^()$#$#

클레임들 별로 안 하는 관광객 위주의 매장이라고
이렇게 고객에게 정보 제공 부실하게 하는 거냐!
결제하기 전에 진작에 말했어야지!!!
다른 매장에서 샀으면 간단할 일을!!!

결국 거울 입고시에 꼭 연락 달라고 엄포를 놓고
며칠 후에 그거 받겠다고 기어이 찾아갔다는 후문.

그런데 거울 사진을 안 찍어놨네???
(오늘 밤에 손거울 사진 추가 고고...)




이렇게 사놓고서 화장대 위에 나란히 늘어만 놨다.
테스트해본 바, 핸드크림 질감은 좀 가벼워서
나처럼 쫀득한 거 즐겨 쓰는 자에게는 뭔가 심심해.
게다가 뚱뚱하고 둥글둥글해서 휴대도 안 한다.
얼른 다 쓰고 세타필 크림이나 리필해야겠다고
생각은 하고 있지만 그 후에는 어쩌지? 음...

평소에 인형에도, 캐릭터 상품에도 별 관심 없다가
쌩뚱맞게 귀염귀염 본능에 근거하여 지른 자의 말로.



괜찮아.
귀여우니까.
암만 핸드크림인데 안 쓰고 썩히기야 하겠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엘레미스...
좀 낯선 브랜드일 수도 있겠네.
하긴 나 역시도 잘 몰랐으니까...

예전에 싱글즈 뷰티 좌담회 갔을 때 담당 에디터 분이
선물 세트를 여러 개 들고 오셔서 랜덤으로 고르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내가 고른 것이 바로 이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솔직히... 처음에 받아들고는 '이게 뭐야' 라고 했다.
듣도 보도 못한 브랜드의 바디 세트 같아 보이는 것인지라;;
그래서 오리진스 기초 케어 세트를 받아간 김모양을 더 부러워했다는거.

그런데 이게 알고 보니 대박이더라고 ㅡㅅㅡa
고급 스파에서 주로 사용하는 영국 웰빙 스파 브랜드인데
가격이 상당히 고가인 것은 물론이거니와
제품의 품질 또한 매우 뛰어난 브랜드였던 것.

... 나, 횡재한 거였다... -_-v



그 엘레미스에서 뷰티 클래스를 한다길래 오브코스~! 를 외치면서 다녀왔다.
매번 뷰티 클래스 정보를 귀신 같이 물어오는 최모양과 함께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소는 엘레미스 스파 클럽.
압구정 갤러리아 이스트 명품관 길 건너편에 있다우.
그다지 눈에 안 띄는 곳이라서 아는 사람들만 알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엘레미스 뷰티 클래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감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둥-
<Elemi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파 클럽인지라 이렇게 스파룸들이 구비되어 있더라.
이 날은 스파 케어는 몇명만 받고 나머지는 쿠폰을 받아왔음.
조만간 케어 받으러 가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깔끔한 화이트톤의 인테리어가 매우 고급스럽고 시원해보였다.
그나저나 소파 위에 널부러져 있는 우리 가방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식도 준비해주시고... (먹진 않았지만, 뭐 어쨌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전 제품 테스터를 보기 좋게 DP도 해주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DP도 참 깔끔하면서도 세련되었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은 가장 고가에 속하는 안티에이징 라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표 제품인 프로 콜라겐 마린 크림!
이건 언젠가 엄마 선물로 하나 사보리라...
가격은 15만원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촉촉하고 가벼운 듯한 질감이지만
보습감이 매우 깊은 제품!
정말 기본에 충실한 보습 + 안티에이징 크림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내가 개인적으로 눈독 들이던 안티에이징 캡슐 -_-*
이건 내가 갖고 있던 선물 세트에 미니 사이즈로 들어있어서 사용도 해봤다.
정품 가격은 14만원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핑크색이 데이용인 로즈 캡슐
그린색이 나이트용인 라벤더 캡슐.
엘리자베스 아덴 골드 캡슐도 써봤지만 난 이게 더 좋더라.
오일 캡슐임에도 끈적거림, 미끌거림, 밀림 등이 전혀 없고
흡수력과 보습력이 동시에 뛰어나고 향도 매우 쾌적하더라고.
내가 복합성 피부인데도 불구하고 데이용 캡슐은 메이크업 전에 사용해도
전혀 지장이 없을 정도로 산뜻하고 가볍더라.
그러면서도 피부 속까지 적셔주는 느낌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즈 캡슐을 손등에 발라본 모습.
(캡슐 1개를 통째로 손등에 쓰다니... 아까워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맘에 들었어...
너, 언젠가 사줄테다 ㅡㅅ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 좋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또 하나의 베스트 제품 중 하나인 프로 콜라겐 링클 스무드 크림.
옆에 살짝 보이는 건 붓펜 타입으로 된 휴대용 제품. (15mL 에 20만원 가까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자 주름 등의 부위에 이렇게 발라주면 된다고 하네~
그런데 발라주시는 동안에 내가 자꾸 웃어서 바르기 힘들었음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필링 제품들...
각 5만원 후반대였던 걸로 기억한다.
양은 보시다시피 적고;;;
라벤더 / 로즈 / 파파야... 3가지 제품이 있었는데
역시 라벤더 매니아 최양은 라벤더 제품에 끌려했고
나는 로즈 제품에 끌려... 했으나 구입하기에는 너무 적고 비싸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디 케어 라인 일동~ 샤워젤, 바디로션, 핸드케어 제품 등등.
왼쪽에 보이는 파란색 스탠딩 튜브 제품이 바로 유명한 핸드크림이다.
인텐시브 핸드 리페어...

가격은...

가격은...

가격은...

...

자그마치 9만원 후반대!
쬐끄만 핸드크림이 말이다;;;

덜덜덜덜;;;
나 저거 집에 있는데...
핸드크림 남으면 누구 줄까, 라고도 생각했었는데...
그렇게 비싼 제품이었어? @.@
그런데 가격을 알아버렸으니 아까워서 어디 쓰겠나... 헐;

사용해보신 분 말에 의하면 좋기는 엄청 좋다고 합디다.
차원이 다른 핸드크림... 이라나.
하지만 난, 간 떨려서 차마 못 쓰겠다고~
그냥 이런 제품도 있구나~ 라는 지식을 겸비하고서
집에 있는 선물 받은 거나 아껴서 잘 써봐야지 -_-)/

그나저나 핸드크림 가격을 본 후에 다른 크림이나 캡슐
가격을 보니까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느껴지더라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바디용 아로마 오일~
오른쪽에 보이는 빨간색 향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이그조틱 프렌지패니... 향이었던가?
가격은 향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음. (5-6만원대)

참, 뒷줄에 보이는 파란색 제품들은 근육 통증을 완화시켜주거나
셀루라이트를 풀어주는 액티브 바디 케어 기능이 있는 제품들이다.
각 명칭이 머슬리즈 / 셀루톡스 액티브 바디 컨선트레이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기초 케어 라인 일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표적인 클렌저들!
펌핑형이라는 점, 제대로 마음에 들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너... 스프레이 용기, 좋은데?
인삼 토너도 있는 게 인상적이었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커먼 용기를 보면 바로 알 수 있듯이 -
이건 맨즈 케어 라인.
일일히 자세히 보지는 않았는데 쉐이빙 이 인상적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 펌핑할 때에는 투명한 젤인데
핸들링할 수록 촘촘한 거품이 풍성하게 몽글몽글~
남자친구 사주고 싶은 제품이었지 ㅋㅋ
4만원대로 쉐이빙젤 치고는 살짝 비싸지만;;






브랜드나 제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엘레미스 사이트를 보시라 :

http://www.elemiskore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5.27 15:02 도리멘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번 뷰티클래스 정보를 귀신같이 물어오는 최모양;; 여기 있슴다; ㅋㅋ
    꺄울~ 기다렸던 후기.. 잘 봤다구용~ ^0^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