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파스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3.29 [합정/서교동] 티케 (Tyche) - 브런치, 파스타, 스테이크, 혹은 와인을. (2)

 

 

 

 

예전부터 한번 가보리라고 벼르던 곳, 티케.

홍대/합정, 와인이나 스테이크 맛집 추천으로

관련 검색어가 많이 뜨는, 꽤 알려진 집이다.





T Y C H E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행운의 여신


(02) 333-9577

마포구 서교동 404-19




 



이렇게 골목 쪽으로 테라스석이 나있는 데다가

낮시간에는 채광이 좋아서 따뜻한 계절에 제격일 듯.

난, 아직 추울 때 다녀온 고로 안쪽 자리에 앉았지만.

완전 한파일 때에는 내부도 좀 춥다는 소리도 있더라.

 




 


4인 기준 테이블이 10개 남짓이었던 걸로 기억해.

매장 분위기도 아기자기하고 아늑한 편.







여름밤에 와봐도 좋겠다, 싶던 티케.




 



티케

Tyche




 



메뉴판 및 가격 이모저모.

그러고 보니 Tyche 행운 세트도 있었네.


샐러드류 1만원 중반대

런치세트 1만원 전후

스테이크 1만원 후반대 ~ 2만원 후반대

(사이즈에 따라서)


가격은 아주 저렴하지는 않지만 인근에서는 괜찮은 편.

특히 음식보다도 와인 가격을 보면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참, 마음에 들었던 와인 리스트.

주로 대중적인 종류들만 갖춰놓은 편인데

어차피 내 입맛 대중적이니 그건 상관 없고,

가격대가 다양한 데다가 고르기 쉽게 표시되어 있다.







이렇게 -

탄닌 / 신맛 / 당도 / 보디

4가지 요소를 각각 1부터 5까지의 레벨로 표시해서

초보자도 맛을 쉽게 상상하고 고를 수 있게 해놨음!





 


대부분의 사람들이 맛을 알 법한 몬테스 알파 엠.

탄닌 4 / 신맛 4 / 당도 2 / 보디 4... 라고 하네.

아쉽게도 이 날 내가 고른 와인은 분류를 안 찍어왔다.

당도는 낮고 탄닌과 신맛이 부각되지 않았는데...







스페인 따빠스를 연상시키는 티케의 식전빵.




 



머쉬룸 크림 파스타 


결론부터 말하자면 근래 먹은 파스타 중 단연코 1위.

딱히 크림 파스타를 선호하는 입맛은 아닌데

이 날은 정말 파스타 초이스 잘 했다 싶었더랬지.

 

 

 

 

 

 

"크림 파스타에 버섯을 조금 얹은" 정도가 아니야.

심지어 면보다도 버섯이 더 많을 정도라니까.

 





 


탱글탱글하고 찰진 면발도

진하지만 느끼하진 않은 크림 소스도

그리고 아낌 없이 듬뿍 얹어준 버섯도

하나 같이 다 만족스러웠던 파스타.


먹으면서 계속 감탄하게 되는 맛.





 


Caliterra Reserva (Chile)

Merlot


메를로 품종을 좋아하는 내가 멋대로 고른 와인.

2명이서 마시기 좋은 하프 바틀도 많이 팔지만

그건 너무 감질맛 나잖아. 난 당연히 풀 바틀.




 

 



식사의 첫 시작인 파스타가 너무나도 기대 이상으로

맛있었던 탓인지, 와인 또한 덩달아 시너지 효과.




 



... 과도하게 좋아하고 있다...




 



접시 바닥까지 다 훑어먹고 싶은 마음.




 



크림 파스타에 마그게리따 피자로 균형을 맞추기.

화덕에서 구운 씬피자라 담백하고 맛있긴 했는데

파스타에 비해서는 아무래도 임팩트가 좀 떨어짐.

그래도 파스타는 금방 한 그릇 싹싹 비워냈던 지라

이 피자가 와인 안주 노릇을 톡톡히 해주었지.




 



채끝살 스테이크 (130g 작은 사이즈)


사실 티케가 유명한 건 이 스테이크 때문이라지.

난 스테이크 입맛은 아니지만 또 맛은 봐야잖겠어.




 



하지만 아쉽게도 overcooked 되는 사태가...

미디엄-레어 하려다가 핏물 보게 될까 싶어서

그냥 안전하게 미디엄 시켰는데, 이건 뭐 거의 웰던.

스테이크 잘 굽는다고 나름 명성 있는데 왜 그랬어요.

조금만 덜 익혔어도 분명 더 맛이 좋았을 터인데.


결국 이 날의 스타 디쉬의 영예는 머쉬룸 크림 파스타에게.




 

 


아늑한 실내 규모와 오밀조밀 배치된 테이블들,

그리고 포근한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나무 덕에

밤이 깊어갈수록 분위기가 따스해지는 티케.

(하지만 역시 혹한 때는 실내 기온이 좀 추울 듯;)





 

 

매우 느긋하고 맛깔스럽게, 잘 놀다 갑니다.

비록 그 유명한 스테이크의 매력은 제대로 못 느꼈지만

아늑한 분위기와 푸짐한 파스타, 그리고 와인만으로도

충분히 괜찮은 첫인상을 남겨준 합정 맛집 Tyche.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티케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7.11 15:16 큰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기가 진짜 너무 익었네요 ㅠㅠ 아쉽 ㅠ 전 무조건 김만 쏘인 고기를 먹는지라! 하지만 너무 피 보이면 야만인같아 보일까봐 항상 미디엄레어 시키는데 ㅎ 암튼 딴것보다 파스타가 진정 갑이예요! 먹고시퐈요.... +_+

    • 배자몽 2012.07.12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 왜 갑자기 내 옛날 맛집 리뷰들 다 복습하고 그랰ㅋㅋㅋ
      워낙 스테이크가 유명해서 기대했는데... 오버쿠킹 디스하련다 -_-
      그런데 최근에 들은 얘기에 의하면 이 집 없어지고 다른 식당 생겼댜;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