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별 의미없는 포스팅이다;
내가 직접 사용했던 제품도 아니거니와
특별히 의미를 두는 제품도 아닌지라...
걸즈 발색 데이에 932가 들고 나왔길래
그냥 한번 대강 찍어본 사진인데 -
그냥 썩혀두긴 괜히 아까워서.




이미 단종된지 오래인
[아르마니] 쉬어 블러셔 1호

연하디 연한 펄핑크 광선 블러셔...
아니, 광선이라는 말도 너무 과할 정도로
잔잔하고 연하고, 어쩌면 좀 흐릿한; 핑크 블러셔.

어쨌거나 피부가 희고 고운 사람이 바르면 청순미 연출돼서
나름 입소문 좀 타고, 단종 뒤에도 수요가 꽤 높았더랬지.

... 하지만 대다수의 보통 얼굴에는 발색도 안 되던데, 이거.




손등 발색은 이 정도.
정말 손가락으로 문대서 바른 거라네.
이 정도면 발색이 월매나 약한지 알 수 있을 것.

물론, 눈화장을 강조하고 치크를 투명하게 할 때에는
나름 의의가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나는 여전히 좀 심드렁해.
48,000원이라는 가격을 주고 굳이 살 생각은 안 드는 정도.
그래봤자 이제는 단종이어서 벼룩 아니고서야 구할 수도 없지만.
어쨌든 입자가 곱기는 하고 발림성도 괜찮긴 했더랬지.



그냥, 이런 제품이 한때 존재했었노라며 기록을 남기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13 01:19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진짜 불친절한 아르마니 할아버지야.
    나도 가끔 말하지만,
    저렇게 새하얀 피부에서만 발색될거 같은 아이들 좀 작작 만드셨음 좋겠어.
    사실 저거 소화할 동양애들이 몇%나 되겠냐구.

    • 배자몽 2009.10.13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미워할 수는 없잖아요.
      그 칠순 넘은 할배가 자기 브랜드 팔고 편하게 사는 길 마다하시고
      한밤중에도 내키면 작업실 내려가서 좋아라 가봉질하시고
      또 예쁜 볼따구 상상하면서 이 제품 내놓으신 거 생각하니.
      (아놔, 언니한테 옮았나봐........)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