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한동안 눈 뒤집혀서 모아댔던
이탈리아 수입 색조 브랜드인
노바 (NOUVA)
4구 아이섀도우 팔레트인
콰트로 (Quattro).

그간 눈화장 발색샷 찍겠노라고
미루고 미루고 또 미루다가
드디어 포기하고 그냥 올린다.
화장 발색샷까지 찍기에 요즘의 나는
너무 바빠... (라고 쓰고 게을러 라고 읽음;)




요러쿠롬 생겼다.

사실 외형 디자인은 그닥 내 취향에 안 맞지만
순전히 컨텐츠에 반해서 장장 4개나 질렀더랬지.
원래 색조 제품 구입시에 패키지도 많이 보는 편인데
이건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름 욕구가 폭발해서...

외형이 이렇게 심플 모던한 것까지는 좋은데
너비나 두께가 꽤 되는지라 휴대 면에서 부적절.
게다가 나처럼 대책없이 4개나 사놓고 나면 -_-
내용물이 당최 구분이 안 가서 불편하기도.

그리고 열어보면 내부 구조도 편한 듯 하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오묘하게 손이 안 가더라고.

그래서 지난 1-2년간 참 애증의 대상이었더라는 후문.
이건 뭐 평소에 손은 잘 안 가는데 막상 보내자니
이 특유의 쨍한 발색이 자꾸 눈에 밝히고...
게다가 온라인에 발색 리뷰마저 거의 없는지라
나처럼 이 아이들의 진가를 딱히 알아보고서
데려갈 사람도 왠지 없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
헤어지지 못하는 연인 같은 관계랄까.




각설하고 색상별 발색이나 보자.
내 취향상... 죄다 쿨톤이다.
물론 아래의 색상 외에도 다양한 색상들이 많다.
그런데 노바는 토다코사 단독 입점 브랜드인 데다가
요즘에는 토다코사 매장들도 점차 철수 분위기라서
당최 오프라인에서 실물 확인 및 발색이 쉽지 않음;




603호.




이토록 보라색 계열.




시계 방향으로 :
좌측 상단 (1)
우측 상단 (2)
우측 하단 (3)
좌측 하단 (4)




차례대로 발색.

(1)
화이트가 많이 섞인 쉬머 라일락

(2)
라일락이 살짝 감도는 듯한 쉬머 화이트

(3)
와인컬러에 가까운 진한 바이올렛
보는 각도에 따라서 잔잔한 골드 쉬머 펄이 보임

(4)
약하게 핑크 홀로그램이 들어있는 바이올렛





608호.




핑크 계열.




시계 방향으로 :
좌측 상단 (1)
우측 상단 (2)
우측 하단 (3)
좌측 하단 (4)




(1)
골드펄 핑크

(2)
진핑크와 바이올렛 중간쯤 컬러

(3)
블루 기운이 강한 포인트용 진바이올렛

(4)
잔잔한 실버 쉬머펄이 있는 반투명 연핑크





625호.




블루 스모키 계열.




시계 방향으로 :
좌측 상단 (1)
우측 상단 (2)
우측 하단 (3)
좌측 하단 (4)




(1)
미드나잇 블루 바이올렛

(2)
블루 블랙

(3)
펄감이 거의 없는 연핑크 베이지

(4)
골드 글리터 펄이 들어있는 블랙






627호.




가장 독특한 색감.
올해 월드컵 거리 응원용 태극 메이크업에도 사용했다 ㅋ




시계 방향으로 :
좌측 상단 (1)
우측 상단 (2)
우측 하단 (3)
좌측 하단 (4)




(1)
블루펄이 들어있는 쨍한 블루

(2)
약하게 핑크 홀로그램이 느껴지는 듯한 다홍 레드

(3)
골드펄이 살짝 들어있는 블루 바이올렛

(4)
골드 쉬머가 들어있는 쉬어 베이지





색상마다 펄감/질감/발림성/지속력 등에 차이는 있지만
대체적으로 무시무시할 정도의 발색력을 자랑한다.
게다가 타 브랜드에 없는 색감들도 은근 있어서
컬러감 강조한 아이 메이크업 하는 사람들이라면
한번쯤 눈여겨 볼 법한 다크호스, 노바 콰트로.

가격은... 아마도 39,000원 가량이었던 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1.12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바 627호!!! 저도 갖고 있는 컬러인데 색 조합도 독특하고 화장하고 나가면 뭘로 화장했냐고 묻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_+다른 색도 모으고 싶은데 요즘 가격이 더 오른 걸로 기억해요 ㅠ ㅠ

    • 배자몽 2010.11.14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바 색감이나 발색이 독특한 게 많죠?
      627호는 월드컵 기간에 참말로 유용했습네다 ㅋ
      그런데 원래도 엑세스가 적은 브랜드인데
      요즘에는 토다코사 매장들이 거진 철수하면서
      더더욱 구경하기가 힘들어져버렸네요;
      가격 오른 것도 모르고 있었어요 -_-a





예전에 올린 루나솔 떼샷 제품 중 하나.
http://jamong.tistory.com/437




[루나솔] 노블 쉐이드 아이즈
05호 블루 그린 베리에이션.






다 펄감이 (루나솔답지 않게) 잔잔하고 얌전하며
색감도 따스하고 고상한 색감 중심으로 구성됐다.
... 그래서 "노블" 쉐이드인가.
굳이 저 중에서 고르라면 핑크/퍼플 계열의
02호 딥 베리에이션 쪽이 내 취향이겠지만,
어찌어찌 하다 보니 블루 그린 베리에이션을 데려오게 됐지.
이나마 최근의 화장대 대방출을 통해서 입양 보냈지만.
(그렇다. 이번 포스팅도 떠나보낸 제품에 대한 추억의 포스팅.)




이런 색감.
그나저나 "블루그린" 베리에이션인데
그린은 그렇다 치고, 블루는 대체 어디에?
그린도 딱히 청록색 계열의 그린은 아닌디.




이런 발색.




난 여전히 눈 발색 참말로 못 찍고.
게다가 요즘 연이은 수면 부족과 과음으로 피부는 너덜너덜.
한동안 상태 꽤 좋았었는데 다시 스멀스멀 트러블 올라오나.

어쨌거나 난 여전히 브라운/베이지 계열을 잘 쓰지 않아서
이 팔렛에서도 우측 상단의 브라운은 그닥 손대지 않았다.

- 연그린을 베이스로 깔고
- 펜슬 라이너로 아이라인을 두껍게 그리고
- 진그린으로 그라데이션
- 하이라이트 컬러로 눈두덩 전체 + 눈썹뼈를 두드려주기.





... 출근 전에 급화장하고 급 찍은 티 막 나는 거지.




자연광에서.




그게 그거군.




게다가 늘 그렇지만 눈 뜨면 눈두덩이 다 먹어주는 센스.
눈 떠도 보이게끔 하려면 정말 아이홀을 넘어서
드넓게 색칠공부를 해주는 수 밖에 없는 건가.
나, 그러면 눈 감고 싶어도 차마 못 감고
눈에 계속 힘주고 있어야 할텐데.



어쨌거나 루나솔의 블링블링 펄에 그닥 홀릭하지 않는지라
이 루나솔답지 않게 차분하고 고상한 색감/펄감은 꽤 좋더라.
컬러 구성들이 대체적으로 브라운을 중심으로 한 웜톤이어서
(쿨톤 유저인 나는) 다소 아쉽기도 했지만 그래도 실용적이고.

가끔 보면 라네즈의 온고잉/한정 4구 팔레트들이
루나솔 섀도우 라인들을 벤치마킹하려는 게 보이는데
(블링블링 펄감, 크리미한 질감의 하이라이터 컬러, 등등.)
내가 라네즈를 친정 브랜드로 생각함에도 불구하고
냉철하게 평가하자면 라네즈 섀도우 질감과 품질은
아직은 루나솔을 따라잡지는 못하고 있는 게 사실이야.
라네즈는 매 시즌마다 계속해서 지적받는 가루날림 같은
고질적인 문제 등을 아직 해결하지 못하고 있거든.
(하지만 늘 변화하는 게 눈에 보이니까, 우리 라네즈♡)

난 여전히 루나솔이라는 브랜드와는 영혼의 교감이 없지만...
게다가 새도우 팔렛들을 시즌별로 하도 많이 쏟아내놔서
색상도, 펄감도, 구성도 이제는 겹치고 겹친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섀도우 강자 브랜드로서의 품위는 인정해줄래.



Blue Green Variaton,
it was very nice to make your noble acquainta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건 내가 지른 건 아니고 ㅋ
곰한테 대여 받아서 몇주 써봤던 제품.

미샤의 온라인 전용 판매 서브 브랜드
[어퓨] 네이처 미네랄 섀도우.





사실 이거 출시될 당시에 이 깜찍한 케이스 때문에
팩트 or 섀도우 하나 지를 뻔도 하였으나,
집에 있는 수많은 유사 제품들을 생각하고 맘 접었더랬지.
(미네랄 성분이 들었다고 하는데 그 부분은 어차피 별로 신경 안 씀;)


나중에 곰이 섀도우 장기 대여해줘서 써볼 수 있었다 -_-*




섀도우 색상은 이렇게 3가지인 듯.
나는 라벤더 퍼플이 가장 마음에 들던데,
곰은 웜톤 피치 핑크 계열인 1호 피치 골드가 좋다고.
어느 색이든 함께 쓰기 좋은 실용적이고 기본적인 색들로
4구 구성이 되어 있기 때문에 사용하기는 참 편하다.

가격은 아마도 6,800원.




라벤더 퍼플 색감은 대략 이렇다.
그럼 이제 실물 사진 영접을!




아이, 귀여워 >.<
마치 마카롱처럼 생긴 이 동글동글한 케이스라니!




지름은 작은데 두께가 꽤나 있는 편이다.
역시 마카롱 생각나게스리 ㅋ




뚜껑을 열면 이렇게 속뚜껑과 팁이 들어있다.
음... 귀엽긴 한데, 솔직히 공간 낭비가 좀 있는 것 같아.
동글동글 귀여운 케이스를 만들기 위한 후까시; 랄까 -_-a
귀여운 케이스도 좋지만, 컴팩트하고 실용성 있는 걸 좋아하는지라
이런 공간 낭비적인 구조, 난 아무래도 좀 반댈세.
물론 4구 섀도우 팔레트인 셈이니 그런 것 치고는
그리 부피가 큰 편은 아니지만, 이 경우에는 불필요한 공간이라서;
게다가 내장된 팁이 특별히 좋은 것도 아니고.
(사실 나는 주로 손가락으로 문질러서 썼음 -_-)




어쨌거나 속뚜껑을 들어내면 안의 내용물은 이렇다.
내가 자주 쓰는 연핑크/핑크/라벤더/퍼플 구성.




... 손가락으로 문댄 흔적;
미안. 유분 좀 묻었어 ㅋㅋㅋㅋㅋㅋㅋ




손등 발색샷.
질감이 살짝 단단하고 발색이 연한 편이긴 한데
난 주로 손가락으로 문질러 발라서 그런지
사진에서 보이는 정도로는 발색이 되더라.
그리고 색감 자체는 내가 평소에 워낙 잘 쓰는 계열이라서
부담감 없이 매일매일 쓰기 좋았고 :)
지속력은 생각보다 꽤 좋아서 놀랬다.

눈화장샷은... 분명 찍어뒀는데 어디 갔는지 모르겠네 ~(-_-)~
어쨌거나 나처럼 바이올렛 톤의 메이크업을 즐기는 사람에게는
무난하고 편안한 에브리데이용 퍼플 메이크업이 된다는 거.



케이스도 귀엽고
내용물도 실속 있고
가격도 착하고
다 좋은데

쓸데없이 부피 차지하는 저 내부 구조 때문에
구매욕은 사실 생기지 않는 제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샤넬... 영 손이 잘 안 가는 브랜드란 말야.
물론 이쁜 제품들도 꽤 있고, 역사도 깊고 뭐 다 좋은데
일단 가격대가 괘씸하기 그지 없는 데다가
(올해에 가격 올리고 나서는 더더욱 -_-)
뭔가 심리적으로도 부담스러워서 설령 구매하거나
선물을 받더라도 자주 애용하게 되진 않더라.

샤넬 4구 섀도우 팔레트인 꺄트르 옹브르
그 간지와 다양하고도 은은한 색감 때문에
컬렉팅하는 사람들도 심심찮게 있지만 -
나는 샤넬 로고에도 별 관심 없는 편이고;
발색 약하고, 비싸고, 가루 날리는; 특성 때문에 늘 패스.

그러다가 유일하게 백화점에서 정가 다 주고 살 정도로
확 꽂혀버린 아이가 하나 있었으니...
바로 그것이 14호 미스틱 아이즈 (Mystic Eyes).

종종 즐겨찾곤 하는 블로그에서 봤지만
처음 봤을 때에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지나쳤다.

'이 여자는 원래 이쁘고 이목구비 뚜렷하고 화장 잘 하니까...'
'이 여자는 원래 샤넬 4구 좋아하니까...'

하지만 -
보면 볼수록 요게 색감이 실용적이면서도 오묘하고...
매력적이기 그지 없는 거.
게다가 "샤넬답지 않게 정직한 발색" 에 그만 K.O.
완전 급 구하고 싶은데 벼룩에는 한참 잘 안 풀릴 시기였고
서울 백화점에서는 품절이어서 수원 애경에서 대리구매까지;
(사실 그 후로 벼룩에서 가끔 보이더라. 젠장.)

어쨌거나 급 끓어오르는 애정으로 구매한 나의 미스틱 아이즈.




14호
Mystic Eyes

신비로운 눈... 이라니.
꺅.




안에는 이런 색상 구성으로 되어 있다네.




많은 팬들이 추종하는 소위, "샤넬 간지"
뭐, 난 특별히 혹하진 않지만 그래도 이 심플한 케이스와 사이즈는 좋아.




요렇게 생겼다 +.+
따뜻함과 블링블링이 공존하는 색상이랄까.
강렬하게 끌리는 동시에, 꽤나 실용적이기도 하다.




속살 >.<




라이너용으로 쓸 수 있는 가장 진한 브라운.
내가 싫어하는 붉은 브라운 내지는 브론즈계 브라운이 아니라
오묘하게 핑크/퍼플이 감도는 듯한 색감이어서 더 좋아♡




발색이 개중 가장 약한 핑크.
펄감이 아주 연하고 작아서 베이스로 쓰기 좋지.




중간 그라데이션 컬러로 쓰는 연브라운.
원래 핑크/브라운 조합을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이건 그냥 어쩐지 잘 어울려. 그냥 좋아. ㅋㅋ




그리고 가장 매력적인 이 실버펄!
나에게 이 팔레트를 사도록 만든 모 블로거가 이렇게 표현했지 :
샤넬답지 않은 정직한 발색과
샤넬다운 고급스러운 펄감에 반해서 샀다고.
음, 무슨 소린지 알 것 같아.
난 여전히 샤넬 팬은 아니고 그 가격은 여전히 괘씸하다 생각하지만
그래도 샤넬 특유의 매력이라는 게 있는 건 사실이라니까.



일단 오늘은 지름샷까지만.
발색 및 메이크업샷은 언젠가 올릴 수 있겠지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15 15:26 cosm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ㅂ-!!!
    왕귤보스가 이걸 어떻게 쓰실지 완전 기대됩니다-!
    제가 기억하는 왕귤보스는 거의 보라둥이를 꽤나 즐겼는데 +ㅅ+
    사용샷 빨리 고고싱~!ㅋㅋㅋㅋ

    • 배자몽 2009.07.16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나도 이건 내가 평소에 잘 안 사는 제품이지 싶어.
      샤넬이란 브랜드도, 이런 색감도...
      7만 얼마짜리의 작은 모험이랄까 ㅋㅋㅋ
      리뷰는....... 언젠가 -_-*

 



끌레드뽀 제품은 좋긴 하지만 돈지랄;;이야!
라고 주장하던 차에 어느 날, 우연히 백화점에서
아이섀도우 쿼드를 테스트해보고 난감해졌지.


아, 이거 뭐 질감/색감/펄감 왜 죄다 이뻐???
게다가 고르기 난감하게스리 색상은 또 왜 이리 많아???
그런데... 결정적으로 가격은 왜 자그마치 7만원대야???

(사실 끌레드뽀라는 브랜드 자체가 시세이도 계열사 중에서도
가장 비싼 프레스트지 브랜드 중 하나인지라; 후우;
뭐, 별 수 있나. 이 섀도우만 비싼 것도 아니고 ㅋㅋㅋ)


그러다가 우연히 무난한 모노톤인 14호를 벼룩에서 싸게 구했다.
그것도 박스째 새 제품으로. 우후후후후.
(마치 최근에 있었던 일인 양 얘기하지만
벌써 작년 여름 경의 일이긴 하다;;; ㅋ)





요렇게 생겼음.
심플하긴 한데 끌레드뽀 특유의 "나, 비싼 몸이야!" 포스가 있다.
아울러 지문 인식 기능도 상급;




요건 14호~




바로 이런 색감이다.
다크 그레이
연 쉬머 그레이
쉬머 화이트
펄 실버
4가지 색상의 흑백 계열의 4구 팔레트.




좀 다른 각도에서 -
이렇게 팁과 브러쉬가 다양하게 내장되어 있는 게 마음에 들어.




이건 자연광에서 찍은 거.



그런데 매우 유용한 건 맞는데...
이쁘고 고급스러운 것도 맞는데...
대체 가능한 모노톤 섀도우가 있으니까 쉽사리 손이 안 가더라.
몇개월 동안 모셔두다가 결국 새것 그대로 입양보냈음.
사실 매장 교환할 것도 아니고 벼룩 판매할 거면
내가 몇번 써보고 보내도 되긴 하지만 그냥 구매자를 배려해서; ㅋ

뭐랄까.
입고 앉으면 때 탈 것 같은 흰색 새틴 드레스의 느낌이랄까;



안녕, 새 주인에게 양껏 쓰임 받으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02 10:53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언니들의 저 감동적인 표현.
    흰색새틴드레스 ㅋㅋ

    너무 좋아 ㅋㅋㅋ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