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tonduff'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02 [스타일닷컴/발렌타인] Ballantine's 17 Miltonduff Edition @ Woobar (10)

 

 



Ballantine's 17

Miltonduff Edition


@ W Walkerhill Woobar




다른 블로그들을 돌아다니다보면 종종 드는 생각.

기네스, 앱솔루트 보드카, 등등 얘네들은 대체 왜!

자기들 행사에 나를 부를 생각을 안 하는 거지 ㅋ


아니, 이런 리뷰들을 보면 마음이 갑갑해진단 말이지.

"새로 출시한 xxx 파티에 다녀왔는데 재밌었어요.

사실 저는 술은 잘 못 마시는데, 뭐 좋았어요^^"


.......... 뭐라는거야!!! 그 좋은 기회를 아깝게스리!

주류 브랜드들은 음주가무를 즐기는, 나 같은-_-

뷰티 블로거들을 좀 더 자주 섭외하기 바란다 ㅋ


암튼, 그러던 차에 발렌타인17의 새로운 한정판,

밀튼더프 에디션의 출시 파티 초대가 들어와서,

두 번도 안 돌아보고 바로 콜! 을 외쳐버렸다.

요즘 미치도록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묻따않.




 



사실 난 Ballantine's 이름만 보고 갔는데 알고 보니까

발렌타인17 시리즈의 세번째 시그니처 디스틸러리,

한정판으로 출시된 밀튼더프 출시 파티라고 하더라.


발렌타인17의 맛은 크게 4가지 몰트로 결정되는데

이 몰트들을 하나씩 테마로 한 한정판을 낸단다.

그리고 이번에 나온 게 바로 밀튼더프 몰트 :)


사실 증류소나 몰트로 분류하는 건 나도 잘 모르고

중요한 건 기존의 발렌타인17의 향에 첨향이 되어

장미, 오렌지, 그리고 계피 등이 들어간다는 사실.



 

 



행사 장소는, W 워커힐의 트레이드 마크인 Woobar!


우바 자체가 널찍한 복층 구조로 되어 있는데

그 중에서 2층 전체를 밀튼더프 행사장으로 썼다.

 

 

 

 

 

 

뷰티클래스 참석과는 또다른 기대감이 :)


사실 나는 원래 위스키는 즐기지 않는 편이었는데

이게 나이 탓인지 환경 탓인지, 그것도 변합디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데낄라/위스키 온더락에 꽂혔...

시원하고 담백한 맛이 촤라락 퍼지는 기분이 좋더라고.


뭐, 그래봤자 난 발렌타인 12/17/30 구분도 못하지만

그래도 이번 밀튼더프 에디션은 가향 덕분에 기대돼.


샤넬 샹스 향수도 프루티를 더해서 더 달콤해진

오 땅드르 버전에 더 끌리는 취향인지라 :)

(이런 거 보면 코스메 블로거 맞나보다, 나!)



 

 

 

 

자리 잡자마자 좋다고 온더락 한잔씩 받아왔는데

자세히 보니까 이건 이번 한정판 아닌 일반 17년산.

밀튼더프 에디션은 프레젠테이션 후에 서빙한다고.

참고로 밀튼더프는 패키지에 로제/오렌지가 더해져

전체적으로 더 화사하고 한정이라는 느낌이 강하다 :)



 

 

 

 

어따, 조쿠나.

내가 이래서 술을 즐길 줄 아는 동행을 원했어.



 

 

 

 

사진 찍을 때 은근히 빛을 발하던 오렌지 스카프.

색상도 꽤 이쁜데 저거 앞으로 어떻게 활용하지.


그나저나 드레스코드 미리 알았더라면 좋았을걸.

오렌지/골드 컬러 쯤이야 내 맞춰줄 수 있건만.


 


 

 

 

보시다시피 이 날 내 의상은 오렌지와 거리가 멀었...

주최측의 저 오렌지 손목 스카프는 정말 알찬 생각!



 

 

 

 

우리는 행사 전에 비교적 일찍 도착한 편이어서

PPT 시작 전에 핑거푸드 먹을 시간이 충분했는데

먹고 더 먹어야지- 라면서 한 판(?) 돌고 나니까

아니, 음식이 다 떨어졌어? 게다가 더 나오지도 않아?


이건 핑거푸드도 아니라 핑키핑거푸드 아니여???

대체 누구 코에 갖다 붙이란 말이냐! 분노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리의 주책이었음을 깨달음.


부페식의 핑거푸드는 말 그대로 애피타이저고

그 후 행사 도중에 식사거리가 순서대로 나오더라.



 

 

 

 

이렇게.

이 볶음밥이 서빙되는 순간 이미 기분이 풀렸다.


사실 이때까지만 해도 의심하는 마음이 있어서,

핑거푸드 부족해서 방금 급조해낸 메뉴 아니야?

이러면서 시시덕거렸는데 나중에 순서표 보니까

식사 진행 안내가 나름 다 되어 있더라는 후문.


.......... 의심해서 미안해요, 주최측.

그래도 이 날 우리가 호응 제일 좋았슴.



 

 

 

 

우리 바로 옆 테이블에 앉았던 남성분들은

푸드 트레이가 나와도 좀 사양하고 그러시던데

우리는 나오는 족족 냉큼냉큼 집어먹었더랬지.


... 술이 맛나니까 안주도 잘 넘어가더라고...







그런 상태에서 발렌타인17 밀튼더프 소개를 들음!

좌측이 기존의 발렌타인17, 우측이 밀튼더프 에디션.


면세점에서 보드카 구매할 때도 늘 그렇지만

상큼한 패키지로 한정판이 출시됐다고 하면

기왕 사는 거 그쪽으로 사는 게 사람 마음입디다.



 

 

 

 

그렇게 분위기가 어느 정도 편안해졌을 때,

(아닌가? 우리만 편하고 즐거웠나? 응???)

마술사 최현우씨가 나와서 행사 진행도 하더라.

역시 우리가 제일 신나게 방청객 놀이해줬음 ㅋ


AB형 / 영국 / 1983.5.7 / 그리고 녹색.

이 의미는 따로 적지 않겠다 -_-* ㅋㅋㅋ


아무튼 꽤 흥겨웠던, 밀튼더프/최현우 마술쇼.


또 여담이지만, 행사 참석한 후에 리뷰에서

제품이나 행사 진행을 비판하는 건 괜찮아.

하지만 기왕 현장에 갔는데 전혀 참여도 안 하고

계속 다른 짓 하는 건 좀 매너 부족 아닌가...

그러고서 마치 즐기고 온 것처럼 리뷰 쓰는 거,

뭐 각자 마음이겠지만 내 취향은 아니더라고.



 

 

 


그리고 또 눈길이 가는 이것, 아트 글라스.

밀튼더프와 더불어 한정 생산됐다는 그것.


오묘한 곡선의 2개 잔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밀튼더프의 향을 최대한으로 즐길 수 있다,

고 하는데 곧 느껴봐야지! 선물로 받았으니!


 유리 예술가 홍성환 선생님이 만든 거락칸다.



 

 



한 차례 프레젠테이션과 마술쇼가 지나가고

드디어 발렌타인 밀튼더프 에디션 테스팅 타임.

쿠션 끼고 앉아서 홀짝홀짝 제대로 즐겨주었네.


특히나, 밀튼더프로 만든 스페셜 칵테일이 일품!

발렌타인의 맛에 과일 첨향이 들어가서 그런지

칵테일로 만들었을 때 매력이 제대로 살아나는 게!

W 워커힐 우바에서만 특별히 판매한다고 하더라.


둘 다 이 칵테일에 꽂혀서 몇 잔은 연거푸 마신 듯;

이거 마시러 우바 다시 놀러가야 할 기세여 ㅋㅋㅋ


 

 

 

 


나보다 더 드레스코드 잘 맞춰온 그녀님 ㅋㅋㅋ

알고 보니 오렌지/골드 다 갖춰오셨구랴 ㅋ

넌, 밀튼더프를 마실 준비가 된 여자입니다.


 

 

 

 


입장할 때 주최측에서 찍어주신 폴라로이드 :)


폴라로이드 번거롭고 필름값 비싸다고 처분했는데

이게 또 디카와는 다른 아날로그한 매력이 있어서

요즘 들어서 다시 끌린다고 하면, 난 맞아야겠지.


 

 

 

 

 

내가 아직 서브 카메라를 구입하지 않은 고로-_-

DSLR로 투샷 셀카 찍는 패기를 보여준 여자들.

그나마 A57이 틸팅 형식이어서 가능했지 원 ㅋ


어쨌든 둘 다 기분 좋게 나와서 막 올려버림!

그녀가 자기 초상권 주장하지 않겠다고 했어!



 

 

 

 

 마무리는 뜬금없이 W호텔 화장실에서의 셀카로.





뷰티 행사 참석과는 또 다른, 재밌는 경험이었다.

무엇보다도 내가 슬슬 위스키에 눈을 떠갈 때에-_-

참석해서 그런지 더 적극적인 마음가짐으로 임함!


이 날 선물로 아트 글라스도 하나씩 받아왔으니

조만간 밀튼더프 한 병 쯤 사서 집에서 마셔볼까.

연말연초 친구들 파티용으로 한병 살까도 싶고.

음주를 즐기는 지인을 위한 연말 선물로도 좋겠네.

특히 과일향 덕분에 여자들한테 반응 좋을 듯 :)


참고로 밀튼더프 국내 정가는 15만원 / 700mL

17년산 라인이라서 가격은 용납 가능 수준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2.04 12:05 술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ㅋㅋㅋㅋ 술 먹고 둘다 씐났어!!!ㅋㅋㅋㅋ 행복해 보이니 되었네 음음. 칵테일이 너무너무 먹고싶다 하아...녹...색...

  2. 2012.12.04 15:39 신고 lazyk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역시 셀카는 화장실이 갑이지라잉! 역시 나날이 미모가 일취월장이심!
    2. 오렌지는 헤어가 오렌지 아니냐능?
    3. 이 포스트로 인해 그녀는 각종 주류파티에 줄줄이 초대받게 되는데...

    • 배자몽 2012.12.05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 나 요즘 7일 중 1-2일만 화장하고, 나머지 날은 사진을 안 찍음 ㅋ
      오늘도 눈썹 없는 쌩얼에 모자 눌러쓰고 쳐박혀서 글쓰는 찌질 모드;
      2. 다시는 "핑크 브라운" 염색하겠다는 야심 따위 품지 않으리.
      3. 실제로 초대 들어왔다는 점. 두둥.

  3. 2012.12.04 17:10 도르도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핫 술하면 저도 안 빠지는지라 이런 후기...정말 좋아여 -_-) b
    게다가 제대로 즐기고 오신 것 같아 포스트로 간접경험을 하는 저도 괜시리 즐거워져요:)

    또 위스키는 이래저래 저랑 인연이 깊은 술이라 더더욱 반가워요.
    조만간 애주가인 지인을 꼬셔서 반땡으로 구입하자고 졸라야겠어요 ㅎㅎ
    화장품도 마음에 드는데 한정이면 안달복달 나건만 이젠 술에 까지 안달복달이라니!! ㅠㅠ

    • 배자몽 2012.12.05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럼요. 저 자리 통틀어서 즈랑 제 친구가 제일 씐나게 놀았어요 ㅋ
      위스키는, 아직 스트레이트는 버거워도 언더락에 빠지고 있네요. 큼큼.
      특히 이런 과일 가향 제품들이 (향수도, 술도 ㅋ) 제 취향인 듯 합니다.
      도르님 위치만 좀 가까웠어도 음주 벙개 한번??? 때리는 건데 말이죠...

  4. 2012.12.04 21:54 독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바할때 몰래몰래 츄하이 만들어서 좀씩 먹고 그런적 있는데 양심상 위스키는 안건들었던거 같은 기억이 나네엽 ㅋㅋㅋ 잘봤습니다.

    최현우씨는 그나저나 나이를 어디로 먹는걸까요... 몇년전 ktx 홍보영상이랑 달라진게 없어...

    • 배자몽 2012.12.05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르게요... 마술쇼 트릭은 필요없으니 동안 비법이나 알려주시지...
      먹고, 마시고, 쇼보고, 웃고, 떠들고, 박수치고, 정신없이 놀았네요 ㅋ
      완전 무대 바로 앞에 앉아서 제일 티나게 방청객 놀이 하다 온 듯 ㅋ

  5. 2012.12.05 00:33 으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 아웈ㅋㅋ
    이런 말이 실례일지 모르겠지만 지금까지 봐왔던 사진들의 미소와 차원이 다른 미소에요..
    발가락 끝까지 행복이 넘실거리는 그런ㅋㅋㅋ 알코올이란 대단하네요..
    정말 즐거운 시간 보내신거 같아서 읽는 저도 괜히 흥겹네요. 술냄새나는 포스팅 잘읽었습니닼ㅋ

    • 배자몽 2012.12.05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례는요 ㅋㅋㅋㅋㅋㅋㅋ 그것이 진실입니다 ㅋ
      리뷰용으로 찍는 사진들과는, 원천적으로 다른 신남이지요 ㅋ
      몰튼더프 칵테일의 상큼한 향도, 이 날 우바의 포근한 분위기도,
      결국은 푸짐했던 음식들도, 함께 한 친구도, 다 즐거웠걸랑요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