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맛있는 곳인데,
나름 유명한 곳인데,
정확한 위치를 설명할 방법이 없네???

남대문시장 한가운데 어느 골목에 있는지라
지도 첨부는 어차피 별 의미가 없을 것 같다.
무작정 가서 대도식당 위치 묻는 게 나을 수도.
갈치골목을 안다면, 바로 그 근처니까 쉬울테고.






서울시 중구 남창동 34-96
(02) 777-7662

"대도식당" 이라는 상호는 전국에 은근 많은데
남대문 쪽에 있는 건 딱 이거 하나인 듯.
명성도 명성이지만, 위치와 메뉴의 특성상
평소 점심시간에는 늘 사람들이 미어터진다.
난 애매하게 토요일 늦은 오후에 갔던지라;






딱 저녁 9시까지만 영업하고 끝난댜.
하긴 뭐, 야시장 대상 영업이 아닌 이상에야.

메뉴는 이렇게 잡다하게 여러 가지 있는데
대표 메뉴는 역시 돼지목살, 일명 빨강고기.
2인분에 2만원.






비교적 한적한 시간임에도 눈 돌아가는 이모님들.






늘 그렇지만, 큰 의미는 없는 밑반찬샷.






그리고, 빨강고기.
난 사실 이 비주얼 사진 찍으러 오고 싶었던 거.
이런 넙적한 동전 모양으로 커팅해서
빨갛고 매운 양념에 푹 잠기게 재운 게 특징.






은박지 불판 위에 고기를 여기저기 올려놓고...






양념 국물도 아낌 없이 부어줘야 한다.






빨강고기는 굽는 게 아니라, 거의 끓이는 거죠.






사실 "국물 많은 제육 볶음" 에 가까운데
동전형의 커팅이 독특해서 재미있는 데다가
두께가 얇아서 금방 익고 먹기에도 편하다.

게다가 맛집 명성 만큼 양념의 손맛도 :)






늘 고기보다 마늘을 더 좋아하는 나에게는
이런 쏠쏠한 재미도 크게 와닿았고!
마늘은 날것만 아니면 늘 맛나다고 생각하지만
빨강고기 국물에 졸여먹는 마늘은 특히 끝내줬네.






그리고 고기는 반찬일 뿐, 찌개가 있어야 한다,
라며 내가 충동 주문한 된장찌개도 대박이었고.
호박, 감자 등을 듬뿍 넣고 자작하게 끓여서
진하고 구수하며 고기와도 참 잘 어울리더라.

"나 이 집 단골인데도 찌개 이렇게 맛난 줄 몰랐어."






자, 고기가 한 판 익었으니...






술 주세요.






은박지에 굽는? 끓이는? 건 편하긴 한데
국물이 많아서 옷에 튀기가 쉽다.
비닐 앞치마 착용은 무조건 필수.






한국인이라면 자고로 이것까지 해줘야.






고기가 맛있었고, 양념이 맛났을진대,
여기에 볶아먹는 밥의 맛이야 말해 뭐하랴.






... 아름다워.






그렇게 끓여(?)대고도 흥건히 남은 빨강고기 국물.






나오면서 보니까, 일본어 메뉴도 있었네?
난 오늘 처음 왔건만 심지어 관광 코스였어?






그리고 바로 근처에 있는 그 유명한 갈치 골목.
내가 생선을 먹으면 소화를 잘 못 시키는지라
여긴 가야지 가야지 하면서도 미룬지가 어언...
사진을 위해서라도 언젠가 가보고 말리라 ㅋ


 여하튼 서울 내 맛집 투어하고 싶은 사람들은
꼭 한번 가봐야 할, 남대문시장의 대도식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0명 이상의 단체 회식 장소를 잡을 때마다
장소에 대해서 많이 고민을 하게 된다.

물론 요즘에야 맛집 블로그들이 워낙에 많아서
참고할 리뷰들의 범주도 넓다고는 하지만
의외로 "단체"가 가기 좋은 곳들은 정보가 적거든.

일단, 대개 자발적인 선택보다는 정해진 대로 가고
사진 찍고 노는 분위기가 아닐 때가 많아서
제대로 된 포토 리뷰의 수가 적은 탓이 크지.

그리고 단체 모임일 수록 식당 내부의 생김새나
교통편 등이 중요한데 이런 정보는 정말 적다니까;

그래서 난 큰 자리를 잡을 때에는 늘 폭풍 검색 후에
몇 군데를 추려서 사전 답사까지 꼭 해보는 편!

그나마 장소가 우리 집 근처인 경우에는 쉽다.
평소에 지나가면서 위치나 생김새를 보아왔다면
얼추 필터링 및 일차 평가가 가능하기 때문.


... 나 또 서론이 길어지려는 낌새가 보이나...


암튼 2월 말, 15명 안팎의 고기 벙개를 주최하면서
내가 최종 선정했던 그 고기집을 소개하고자 한다.






우리축산정육식당
(이름이나 간판 촌스럽다고 무시하지 말아효...)

방배동 448-21
(02) 521-2727






나야 늘 마을버스로 지나가는 길이라 익숙한데
사당역 처음 오는 사람들은 이런 데도 있었냐네.
하지만 그들도 첨부 약도 보고 문제 없이 왔으니까
알고 찾아가는 경우에는 금방 찾을 수 있다.

4호선에서 내린 경우에는 12번 출구로 나와서
뚜레쥬르 끼고 좌회전하고 그대로 직진.
2호선에서 내린 경우에는 13번 출구로 나와서
미니스톱 끼고 우회전하고 그대로 직진.


사실 원래는 14번 출구 쪽에 찜한 집이 있었는데
1주일 전에 예약해도 자리가 없다길래 식겁하고
새로이 미친듯이 검색해서 결국 여기로 정한 거다.

결론적으로는, 만족스러웠고 :)






이 집은 늘 마을버스로 지나치면서 보긴 했지만
시끌벅적할 것 같아서 관심을 둔 적 없었다.
그런데 사당역에서 찾기 쉬운 위치에 있으면서
가격도 합리적이고, 단체 예약 가능한 룸도 있는,
그런 고기집을 찾으니까 죄다 이 집만 뜨는 거!

처음에는 보아 넘기다가 결국 궁금해서 찾아보니까
지하에 다양한 크기의 단체 예약 룸이 있더라고.

... 왜 맛집 리뷰들은 이런 걸 안 보여주는가...
암튼, 그래서 당장에 전화해서 15인 예약을 했다.
심지어 그 주 예약인데도 방이 있다며 받아주었고,
심지어 전화받은 사장님 및 직원들이 친절하기까지!

뭐지. 여기 우리 집에서 걸어가는 거리란 말이지.
이렇게 마음에 들기 시작하면 나 단골해야 되는데.






이거슨 메뉴와 가격표.
소한마리, 돼지한마리, 그리고 김치찜이 대표 메뉴다.

소한마리에 다양한 부위들이 다 나오기 때문에
4인 이상이면, 특별히 선호 부위가 없는 한,
소한마리를 먹을 것을 강력하게 추천하고 싶다.
정육식당이라서 가격도 저만하면 별로 부담 없고!






이건 우리 다 먹고 나올 때 찍은, 지하 1층 홀 사진.
단체방 중 제일 작은 게 15인 정도의 규모라서
그보다 사람이 적으면 그냥 홀에서 먹으면 된다.






이건 우리가 예약한 15-17인 정도 규모의 단체실.
(얘들아, 소소하게 모자이크 처리는 해줬어...)






고기에 충실한 메뉴인지라, 밑반찬은 간소하게.






그리고 이게 "소한마리"
차돌박이, 등심, 토시살 등등이 고루 들어있다.

고민하다가 직원분의 조언대로 고른 건데 만족스러워!
게다가 이렇게 크고 바쁜 고기집은 대개 불친절한데
아주 친근하고 사근사근하게 대해주셔서 감사 :)








부위별 고기들이 익어가는, 아름다운 모습.






심지어 이렇게 마늘 익히는 칸이 따로 있다는 사실!
고기 먹을 때 사실 마늘과 찌개, 계란찜 등을 더 즐기는
나로서는 이것만 해도 충분히 가산점을 주고 싶었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맛.
맛이 있었다.
매우, 아주, 많이, 기대 이상으로.

내가 평소에 고기를 특별히 즐기는 건 아닌지라
(신빙성이 없으려나. 하지만 의외로 사실이다;)
고기의 질과 맛에는 다소 무심한데도 불구하고!
이 날은 "아, 이 맛에 소고기 먹는 거지." 싶었어.

단체 자리를 잡을 때에는 대개 맛을 좀 포기해도
장소가 찾기 쉽고, 예약이 가능하며, 자리가 편한
그런 집을 찾는데 이 집은 심지어 맛까지 좋아!

정육식당이어서 고기의 질도 좋고 가격도 저렴하되
위치도 대중적이고, 단체룸까지 예약되다니...!
내가 예약해놓고도 참 잘 했다 싶어서 뿌듯했고,
그 뿌듯한 맛에 고기와 술이 참 잘도 넘어가더라.






이렇게.
청하로 시작하여, 맥주로 넘어가서, 소주로 끝났다.

여기에 수다를 겻들이니 당최 시간 가는 줄을 몰라서
결국 식당 영업시간 마감할 때까지 놀았다는 후문.

그렇게 고기랑 술, 찌개까지 실컷 먹고 놀고서
이 날 1차 회비는 인당 15,000원으로 집계됐다.

... 이것 좀 멋지지 아니한가!






호오, 마음에 들었어.
남들이 하는 맛집 리뷰 무조건 믿는 편은 아닌데
이번에는 내가 직접 가보고 수긍하게 된 케이스.

집 근처니까 앞으로도 종종 찾을 일이 있을 듯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2동 | 서울 서초구 방배동 448-21 (방배천로2길 31)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3.17 12:08 임유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멋 모자이크 ㅋㅋㅋㅋ
    깨알같아요 잇힝 ㅎㅎㅎ




  지난 달, 간만에 우리 OST 리유니언 :)
서울 서북구 거주자 큰 형님을 위해서
이 날의 집합 장소는 시청역 부근으로.

... 결코 내 회사가 그쪽이기 때문은 아니다...

오랜만에 모이는 거라서 도란도란 수다 떨며
푸짐하게 고기 구울 수 있는 장소를 찾았는데
그 즈음에 마침 소셜에 쿠폰이 떴길래 질러뒀다.


토종 한우 & 생삼겹살 전문점
하누樂



중구 서소문동 108번지
(02) 756-8289

시청역 8번 출구로 나와서 그대로 직진하지 말고
우측 방향으로 직진, 카페베네 골목에서 좌회전,
그대로 20여 미터 들어오면 우측에 보인다.
역에서의 거리는 매우 가깝고 찾기도 쉬운 편.



 



이렇게.
 





늘 그렇지만, 의미없는 반찬샷.







난 이 날 한우 등심과 제주도 돼지 생삼겹살을
3:1 정도의 비율로 섞어서 쿠폰 구매를 해뒀었다.

한우 등심 150g
23,000원

제주 생삼겹살 180g
12,000원

인데 난 여기서 대략 반값 정도로 구매 :)






원래는 삼겹살로 가볍게(?) 입을 푼 다음에
메인 한우 등심으로 넘어갈 생각이었는데
두 가지를 같이 구우라는 것이 사장님의 조언.



 



한우 등심 상태는 중급 정도.
아주 감동적인 수준은 아니지만 제법 괜찮았다.
다만, 너무 오랜만에 만난 탓에 수다 떠느라
고기를 과도하게 구워서 살짝 뻣뻣해진 감이;

... 소고기의 쏘울은 그 육즙이거늘...
역시 이래서 각 테이블마다 고굽달,
고기 굽기의 달인이 하나는 있어야 돼.







그래도 맛은 괜찮았다.
한우 등심은 등심다웠으며,
생삼겹살은 생삼겹다웠을지니.






... 그리고 나의 입맛에 따라 추가한 계란말이.
난 고기 먹을 때 사이드 없으면 안 되거든;






하지만 내가 일단 주문만 해놓으면
다들 군말 없이 먹기 때문에, 패스.






보기만 해도 초콜렛으로 발려버릴 것 같은!
엄청난 밀도의 던킨 브라우니 케익.

... 보기만 해도 버겁다...






하지만, 울트라 슈거 킬러들이 있었기 때문에...
"이거 어떻게 다 먹어" 라는 말은 무색해졌지.

징한 것들.
정말이지 한 입만 먹어도 죽도록 찐득하던데.
내 위장에 초콜릿을 쑤셔넣는 기분이 들던데.

어쨌든, 생일 축하했어.
우리 테너군, 우리 알토양. 






하누락 매장은 총 3층이고 위층은 마루 자리라는데
우리가 앉은 1층 자리는 이렇게 테이블 구성이었다.
오래 앉아서 노는 건 역시 바닥이 편하긴 하지만
우리처럼 5-6명 구성은 1층도 나쁘지 않았음.

내가 구매한 쿠폰 금액에서는 다소 추가됐지만
그래도 고기를 반값에 먹은 덕분에 이 날 회비는
1인당 2만원 미만으로 나왔으니까 성공이지?

여러 사람이 모일 때에는 번거로워서라도
소셜 쿠폰 사용을 좀처럼 하지 않는 편인데
이 날은 동선도, 메뉴도, 가격도 맞아 떨어져서
"기왕이면 싸게" 라는 기본 정신에 잘 부합했다.

게다가 시청역 근처에 갈 만한 고기집도 알게 됐고.






마무리는 이 날의 주인공, 쭈부인으로.
생긴 건 배터리 내장 거대 쭈꾸미 같은데
어깨 마사지 효과가 은근 좋더라, 저거.

조군이 이양 생일 선물로 챙겨온 건데
이 날 다들 돌려서 써본 후에 탐내는 지경;




암튼, 하누락 -
편안한 분위기에 무난허니 괜찮은 고기 덕분에
간만에 우리 팀 리뉴니언 즐겁게 잘 했다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 하누락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