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6.23 [라네즈] 지면 광고... year 2002 (6)
  2. 2008.06.23 [라네즈] 지면 광고... year 2000. (5)

[라네즈] 지면 광고... year 2002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08. 6. 23. 21:04




2000년도 라네즈의 지면 광고 비주얼들을 올리면서는
거의 10년 전 광고들의 촌스러움을 재밌게 돌아보는 측면이 강했는데
2002년도에만 들어서도 광고가 확실히 상큼하고 세련되어진다.
(2001년도 비주얼은 자료가 없으므로 생략 -_-)



<가넷 라벤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좀 진한 퍼플 컬러이긴 하지만 나름 괜찮은데?
퍼플이나 블루 기운이 감도는 핑크 계열 컬러를 워낙에 좋아해서 그런지.
룩 자체도 2000년도 광고 비주얼들에 비하면 많이 세련된 느낌이다.



<모이스쳐 라이팅 파운데이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운데이션 광고 치고는 피부에 초점이 좀 부족하다고 생각은 하지만
자연스럽고 가벼우며 촉촉한 느낌을 컨셉으로 내세운 건 괜찮네.
이나영씨 피부라면 좀 더 피부를 확 끌어당겨 찍어도 좋았을텐데.



<에어라이트 트윈케이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쁠 때에는 기초에 트윈 하나만 바르면 좋지 않을까? 라는 생각에 구입해봤었다.
... 후회했다;

내가 환상을 가졌던 것처럼 간편하고 얇고 깨끗하게 발리지가 않더라;
기술 부족 탓일 수도 있겠고,
내가 당시에는 상당히 지성 피부였던 탓일 수도 있겠고,
하여튼 트윈케익에 대한 나의 환상은 무참히 깨졌다 ㅋㅋ
요즘에는 훨씬 더 산뜻하고 얇은 제품들이 많이 나오는지라
슬금슬금 다시 도전해보고 있지만, 이 당시에는 식겁했어 -_-

그나저나 이 광고 비주얼은 별로... 라고 생각한다.
저 헤어와 눈썹 컬러도 이나영씨에게는 그닥 안 어울리는 듯.



<피팅데이 트윈케이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시에 라네즈 측에서 꽤나 메인으로 밀었던 제품인 걸로 기억한다.
이건 에어라이트 트윈보다 좀 더 가벼운 컨셉으로 광고를 하긴 했지만
이미 트윈에 데인 나로서는 섣불리 써보고 싶지가 않더라고;;;



<턴앤턴 에센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질의 턴오버를 관리해주는 에센스 & 크림 라인.
이를테면 크리니크의 턴어라운드 라인 같은 거다.
써보지는 않았지만 그 당시에 신기해했던 기억은 나네.
기초만 발라도 각질이 없어지는거야? 이러면서 ㅋㅋ



<워시업 클렌징 오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이 제품은 사진 자료 모으면서 처음 알게 됐다;
라네즈에 이런 제품이 있었단 말야? -_-a

사실 난 DHC 딥클렌징 오일이 국내 출시하자마자 바로 써봤기 때문에
나름 국내에서는 대중적 클오의 얼리 어댑터 중 한 명이라고 생각한다.
이 라네즈 클오가 출시된 2002년도라면 정말 대다수의 사람들이
'오일로 클렌징을 한다' 라는 컨셉 자체를 낯설어했을 거야.
그 탓인지, 아니면 제품에 별다른 장점이 없었는지,
광고 홍보 자체가 별로 안 됐는지 (나도 이 광고 본 적이 없다니까;)
어쨌든 조용히 사라져간 제품이 아니었나... 싶어.

흠. 몇년이 지난 시점이긴 하지만 궁금하긴 한데 ㅋㅋ



<듀얼 클렌징 클로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나영씨는 역시 기초 모델로서의 포스가 더 강하단 말이야 +.+
저 맑은 피부에 그냥~ 압도당해버린다;;

각질 제거 기능이 있는 (과연?) 클렌징 클로스.
이건 지금 팔아도 괜찮을 듯 한데.
기초 수분 라인과 패키지 컬러도 동일한 것이.



<울트라 하이드로 에센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나에게는 추억의 제품이야.
2통이나 사용했었는데 아직까지 제품의 향이 기억난다.
유분 없는 가벼운 수분 에센스 제품이고
현재 워터뱅크 에센스 EX 의 1세대 전신쯤 된다고 보면 된다.

왠지 그립네.



<워터 매니저 에멀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외진 매장들을 보면 이 포스터를 아직 붙이고 있기도 하더라;
그만큼 임팩트가 있는 비주얼이었던 것 같아.
이건 현재 파워 에센셜 스킨 + 밸런싱 에멀전의 전신에 해당하는 듯.



<리퀴드 루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하~ 이건 나도 2개 이상 썼던 제품이네 ^^
특히 용량대비 초고가로 느껴졌던 스틸라 립글레이즈를 대신할
'꿩 대신 닭' 제품으로 구입해서 무난하게 잘 사용했던 것 같다.
이때 이후로 리퀴드 타입 루즈에 대해서는 늘 호감 모드야.
이 광고 비주얼 자체는 사실 센스 부족;; 이라고 생각하지만서도 -_-

사족이지만 -
메이크업 스탠드에서 봉타입의 글램 리퀴드 루즈 제품이 있는데
올해 이걸 단종시켰더라. (아직 재고가 있는 매장도 있음...)
난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는 라인인데...
아직 재고가 남은 강남역 휴플레이스 매장에서
맘에 드는 몇가지 컬러 좀 쟁여놓을까... 이러는 중 -_-*
단종 안 시키면 안 될까요? (그렁그렁)



<무비스타 브라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고풍의 메이크업 컨셉.
역시 올드해보일 수 있는 룩이긴 한데도 2000년도 화보들과 비교해보면
확실히 세련되고 정제된 맛이 나는 듯 하다. (재밌다니까 ㅋ)



<해피 스타일 팩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매우 안 좋아라 하는 비주얼;;
우리 나영씨, 어디 갔니? -_-a
피부랑 이목구비를 너무 다 날려버려서 인물의 동일성이 상실된 듯;

그리고 제품 역시 귀엽긴 하지만... 좀 허옇게 뜨더라고.
너무 장난감 같기도 하고.
그런데 온라인 상에서는 상당히 오랫동안 판매를 했던 것 같아.



*******



2002년도부터는 우리가 기억하고 있는 "이나영의 라네즈" 이미지의 모습이
확고히 자리를 잡았던 것 같다. 2000년도 비주얼들보다 훨씬 더 와닿아!

하지만 라네즈의 진정 붐업은 2003년도부터-
(매출상의 근거는 여전히 없다;
일반 소비자로서 내가 느꼈던 것을 기준으로 ㅋㅋ)

그럼, 다음글에서 계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25 02:47 신고 AppleMin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처음으로 읽나봐요^-^ 이나영씨 색조 참 어색하다~싶었는데 요즘은 또 괜찮더라구요 ㅋㅋㅋ리퀴드루즈는...왠지 무섭다 ㅋㅋ

  2. 2008.06.25 20:02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 저거 매장에 깔렸을 때 이나영은 어떤 기분이었을까-_-;;

  3. 2009.03.05 18:07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비스타 브라운 비주얼은 제가 참 좋아했었어요.
    나영씨 이목구비를 잘 살려주고, 색감이 세련된 맛이 있어서요.

    워시업 클렌징 오일은!!!!!!!!!!
    퍼프 빠는데 썼어요.
    그 당시 슈에무라와 티스, 고앤강 오일만 해도 잘 지워졌는데 그 잔존감이 지성인이었던 절 참을 수 없게 했거든요. ㅋㅋ

    에어라이트 트윈케이크 사용하시고 실망하셨다길래 웃음이 나는데, 전 저 광고 비주얼 보고 당시에
    "뭐야, 이거 쓰면 저렇게 허옇게 밀가루 씌운것처럼 된다는거야?" 라고 했다죠...
    지성이라 트윈 매니아였는데, 샤넬 까만 트윈과 디올 흰뚜껑 육각을 거친 제 눈에는 안찼던겝니다...
    이런 라네즈가 많이 자라서, 저 정말 감개가 무량해요.
    비주얼도 컨셉도 제품도 정말 일취월장했죠? ^^

  4. 2017.09.16 17:54 츠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화장 너무 진한 게 많이 나와서 부담스러웠지만.. 나름 전성기 시절이긴 핬어요! 이나영님은 여전히 여신..

[라네즈] 지면 광고... year 2000.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08. 6. 23. 21:00





예전부터 한번 정리해봐야지... 라고 생각했는데
너무 자료가 많아서 귀찮아서 계속 미뤄왔지 ㅋ

오늘은 [라네즈], 특히 그 광고 이미지들에 대해서 얘기를 해볼까 한다.
사진 자료들을 모아보니까 너무 많은지라... 연도별로 나눠서 보기로;

아래는 2000년도 사진들임.



*******



<EVERYDAY NEW FA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다들 한번씩 들어봤을 추억의 에브리데이 뉴 페이스~♬
8년 전인데도 이나영씨는 그리 크게 변하지 않았네.
Everyday New Face 라는 캐치 프레이즈는 아마 이 무렵에 나왔던 듯.



<화이트 이펙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영씨, 얼짱 각도로 찍으셨군요 ㅋㅋ
그런데 이 화이트 이펙트 라인 자체는 내 기억 속에 없다;
뭐, 당시의 나는 화이트닝이 뭔지도 제대로 몰랐을테니 당연할지도 ㅋ



<핑크 플라워 듀오 터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 마이.
저 푸르댕댕한 색을 보라;
정말 이때 이후로 꽤 많은 세월이 흘렀음을 알 수 있겠는데 ^-^;



<루미나이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 비주얼은 기억난다.
빛을 훔친 컬러, 루미나이저.

제품의 색감 자체는 강한 편에 속할지 모르지만
비주얼 자체는 지금 봐도 나쁘지 않은 듯 하다.
물론, 90년대 마몽드 광고와 일부 유사하긴 하지만 ㅋ



<에어라이트 프레스드 파우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우더, 이제 폴더 속으로.
이 당시에만 해도 플립형 휴대폰이 많았고
폴더폰은 비교적 새로운 추세였던 듯 싶다.
지금은 슬라이드폰이 많지만.
(그리고 라네즈에서도 슬라이드폰 같이 생긴
슬라이딩 팩트 EX 를 출시했지 ㅋ
언제나 휴대폰 추세에 맞춰서 가고 있네, 그러고 보니.)

이 때만 해도 요즘에 비해서 투웨이케익 등을 많이 썼던 걸로 아는데
그래도 이렇게 가벼운 팩트 광고가 보이니 재밌는걸.



<솔리드 파우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우더
팩트
트윈
투웨이
등등 여러가지 용어의 뜻을 잘 모르던 시절에
"파우더처럼 가볍다" 라는 문구를 보고서는
'응? 파우더처럼? 이건 파우더 아닌가?' 라고 했던 기억이 ㅋ

좀 가벼운 팩트 느낌으로 만든 투웨이 케익인 듯.



<리퀴드 파운데이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품명은 기억도 안 나고
사진도 흐려서 잘 안 보이지만
어쨌든 리퀴드 파운데이션.

요 피부 표현은 요즘 광고에 써도 먹힐 듯 싶다.
촉촉하고 투명한 느낌을 강조한 컨셉인 듯.



<2000 스프링 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 대학교 신입생 때 (여기서 학번이 밝혀진다 ㅋ)
티비에서 이 광고를 봤던 게 가장 기억에 남네.
이유는 두 가지 :
- 화장이 매우 진해보여서.
- 이나영씨의 양 눈의 쌍꺼풀이 달라서.
지금 보니 컬러 렌즈도 끼셨네.

요즘에 스프링룩으로 이런 룩을 제안한다면
과연 누가 제품을 구입할까... 싶다;



<2000 섬머 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룩 자체는 여름용으로 상당히 전형적인 컬러이긴 한데
그 당시에 라네즈 제품들이 저렇게 생겼구나... 싶어서 흥미롭다.



<빛으로 즐기는/물든 가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90년대 삘을 다소 간직하고 있는 듯한 가을 룩.



<윈터 컬렉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윈터룩은 오렌지 & 로즈, 두 가지로 나뉜다.
그리고 고백하는데, 저 진한 로즈빛 립스틱... 사실 구매했었다;
사실 대학교 1학년생이 소화해내기는 다소 어려운 컬러인데 -_-a
그 당시에 이 신비로운 얼음의 여왕 비주얼에 매료되었었던 듯;
화이트 아이섀도우에 선명한 로즈빛 립스틱,
그리고 립스틱과 비슷한 컬러의 네일까지...
뭐, 그 룩 자체야 색상적으로 말이 되지만
내가 그 당시에 그러고 다녔던 걸 생각하면 -
디카가 상용화되기 전이었던 것이 감사할 따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두번째 윈터룩인 오렌지.
로즈보다 이게 더 마일드하네.



<울트라 하이드로 에센스 & 크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라네즈의 스테디셀러였던 울트라 하이드로 라인-
건성 피부용 기초 라인으로 인기가 꽤나 있었던 것으로 안다.
이때 이후로도 몇번의 패키지 리뉴얼을 통해서 거듭나면서 롱런한 기초 라인.



*******



2000년도.
나로서는 공부만 하던 고등학교를 벗어나서 대학교에 입학하고
촌스럽고 어설프게나마 화장품에 입문을 했던 해인지라
이때부터 라네즈의 흔적을 찾아보는 것이 더욱 흥미롭고 의미가 있다.

거의 10년 전 이나영씨를 다시 보는 것도 그렇고,
지금과는 크게 다른 시즌별 메이크업 패턴들을 보는 것도 재밌는걸!

솔직히 보면서 "우와~ 완전 옛날 화장이야! 촌스러 ㅋㅋ" 이런 재미도 있고;;

하지만 이것들 역시 그 당시의 메이크업하는 여성들의 눈길을 끌고
사람들의 구매욕을 자극했던 제품들이고 광고 비주얼들이다.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현재 28세의 내가 2000년도 당시의
코스메틱 소비자가 되어서 본다고 상상을 해보자.
후훗.

라네즈 광고 비주얼 시리즈는 다음 글에 계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24 14:50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나영은 늙지도 않는군 - 근데 예나 지금이나 한듯 안한듯한 화장법은 탐이나지...

  2. 2009.01.22 21:37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뭐랄까, 이나영의 오렌지/그린 저 메이크업 보고 정말 상큼발랄하게 너무 예쁘단 생각을 했어요. 화장을 잘했다기보다, 오렌지/그린을 제대로 보여주면서 그녀의 톡톡 튀는 매력을 잘 나타냈다고나 할까요? ^^ 전지현까지는 괜찮았으나, 송혜교로 넘어오면서 개인적으로 라네즈 광고는 몰락한 듯. 왠지 참 그런 듯. 야근하다가 포스팅 보면서 입 헤벌리고 이게 머에요! ㅋㅋ

  3. 2017.09.16 17:52 츠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영언니에게 꽂혔던 신비감의 시작!! 라네즈. ㅜㅜㅜ 에브리데이뉴페이스~.. ㅎㅎ 추억을 기억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향장" 잡지 다 모았었는데ㅜㅜ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