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방배/사당 인근 거주자라서 잘 아는데-_-

사당역 부근은 부산스럽기만 하고 꽤 산만하다.

고기나 회, 술 한 잔 할 곳들은 여기저기 많지만

여유롭게 차 한 잔 하거나 데이트를 할 곳은 적지.

12번 출구 파스텔시티에 몇몇 입점해있긴 해도

다들 여기로만 몰리니까 늘 대기줄 길고 북적북적.

 

그 와중에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괜찮은 곳이 있으니

바로 10번 출구 스타벅스 건물 5-6층 카페 식스.

 

알고 찾아가는 게 아닌 한 은근 시야 범위 밖이고

내부도 널찍해서 주변 동네와는 좀 분리된 느낌.

물론 여기도 유명한 데다가 주변에 대체제가 없어서

주말에 가면 테이블이 꽉 차있는 일이 많긴 하지만

그래도 역 주변 다른 카페/레스토랑들에 비하면

분위기가 늘 평온하고 고요한 점이 마음에 들어.

 

 

 

 

 

 

5층으로 가면 되는데 "카페 식스"라서 매번 6층에 내림;

이렇게 5층 카운터로 내려가는 시점에서부터 이미

높은 2층 천장과 널찍한 인테리어에 기분이 좋다.

 

 

 

 

 

 

 

 

금요일 저녁인데 이 정도 인구밀도면 천국이지.

그리고 설령 사람들이 좀 많아도 확실히 덜 시끄럽다.

마음에 드는 구석자리 확보하고 셀프서비스로 주문-

 

 

 

 

 

 

음료와 음식 메뉴 가격은 뭐 대략 이래.

라떼류가 6천원대, 버드 생맥이 6천원대,

파스타가 1만원 중반대, 피자가 1만원 후반대.

 

어설픈 플래터에 2만원 부르는 브런치 레스토랑이나,

분위기가 돗데기 시장인 프랜차이즈 카페에 비해,

단연코 더 만족스러워. 가격도, 분위기도, 맛도.

 

 

 

 

 

 

 

 

다음에 집 근처 브런치 약속 잡히면 여기로 와야지.

서래마을 최근에 다녀온 곳들이 연달아 좀 애매해서;

그보다는 여기에서 유유자적하는 게 훨 나을 것 같아.

물론 주변 동네가 사당역이라서 밖으로 나서면 복잡하지만;

 

 

 

 

 

 

인형이나 소품에 큰 관심이 있는 편은 아닌데

요 목각 인형 시리즈는 솔직히 좀 갖고 싶더라.

 

이것 외에도 섬세하게 신경 쓴 티가 많이 난다.

 

 

 

 

 

 

식스.

카페 식스.

6층에 있어서 식스.

 

 

 

 

 

 

금요일 저녁을 열어주는, 生음료들.

그녀의 딸기생과일주스와 나의 맥스 생맥주.

 

 

 

 

 

 

 

 

 

상세평은 생략하되, 메뉴는 다 중급 이상이었다.

우리가 너무 잘 먹은 탓인지 양이 좀 적나? 싶었지만

대체적으로 너무 간이 강하지도 않고 조리도 잘 된 편.

특히 견과류 소스의 파스타처럼 독특한 메뉴가 많다.

 

흠, 뭐지. 당최 별로 흠잡을 데가 없잖아 ㅡ,.ㅡ

 

 

 

 

 

 

심지어, 6층 바깥에는 이렇게 테라스석도 있다.

더 추워지기 전에 여기도 꼭 한번 가봐야지 :)

 

 

 

 

부산스러운 사당역의 얼마 안 되는 아지트라서

딱히 남에게 공개하고 싶은 곳은 사실 아니지만

이 놈의 정보 공유 정신이 뭔지... 포스팅 올려본다;

 

그래도 앞으로 사람 너무 많아지지 않았으면-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0.14 00:05 길잠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늘 서래마을쪽이라 포스팅보면서도 갈생각 안했는데 사당이라니 여긴 꼭 가봐야겠네요 ㅎㅎ

    • 배자몽 2012.10.16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래마을의 한적함은 없지만, 교통도 위치도 딱 좋아요 :)
      근처 지나갈 일 있으면 들러보실 것을 추천해봅니다!
      하지만 사람 너무 많아지는 건 싫다는 이 오묘한 마음 ㅋ

  2. 2012.12.13 00:00 소개팅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여기 소개팅 장소로 괜찮나요?ㅠ 누님믿고 여기로 가볼게요ㅠㅋ

  3. 2012.12.30 12:53 방문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까페6 번호나 홈페이지를 알 수 있을까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