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크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2.05 DIY 스팀캔들 간단 제작 과정- (5)
  2. 2012.01.08 One Cream, Many Designs - 스팀크림 (2)

DIY 스팀캔들 간단 제작 과정-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2. 2. 5. 17:16





 지난번에 간단 리뷰 올린 바 있는 스팀크림 :
http://jamong.tistory.com/1243






미끌거리는 질감과 아쉬운 보습력에도 불구하고
편한 마음으로 퍽퍽 썼더니 금방 바닥 봤다.
사실 이게 그리 적은 용량은 아니었는데...

최근 혹한기를 나면서 밤이면 밤마다 오일 섞어서
얼굴과 데코르테까지 고루 마사지하다 보니까
까이꺼 묽은 크림 75g 한 통 따위는 금방이더만.

이번에 확실히 깨달은 게 -
스킨케어는 좋은 제품을 쓰는 것도 중요하지만
부지런히, 그리고 아낌없이 쓰는 게 좋다는 것.

스팀크림이 엄청 좋아서 대체 불가능하다거나
막강한 보습력을 지닌 것은 결코 아니었지만
밤이면 밤마다 아끼지 않고 듬뿍듬뿍 바르고
그것도 얼굴과 목까지 고루 마사지해주니까
확실히, 눈에 보이는 개선 효과가 있었다.

"스팀크림이 좋아서" 가 아니라
"내가 부지런히 잘 써서" 그런 것.

애매하게 비싼 거 사두고 발발 떨 바에야
이런 전략으로 나가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암튼, 그리하여 스팀크림 첫 통을 가볍게 비웠다.
평소 같으면 공병샷 찍고 바로 버렸을 터인데
이번에는 할 게 있어서 좀 꾸물거려봤더랬지.






그러니까, 이런 거?

스팀크림 구매 당시에 DIY 캔들 재료를 받았는데
크림 다 쓴 후 공병에 제조하면 된다길래.






이렇게 굵은 가루 형태의 캔들 재료를
깨끗이 닦은 통에 넣으면 얼추 준비 끝이다.






여기에 심지만 살포시 박아주면 완료.






... 음... 예상보다도 더 허접한 비주얼.
과연 이게 제대로 캔들 역할을 해줄까?






일단, 불은 제대로 붙는다.
그러면서 저 가루 형태가 조금씩 녹아내림.

하지만 그래도 역시 좀 허접한 게 사실이야.
게다가 내용물이 채 다 녹아내리기도 전에
저 심지가 다 타서 닳아버리기 때문에...


기왕 사은품으로 받은 거 재미로 만들어봤지만
혹여라도 진짜 캔들을 기대할 일은 아니더라;


그래도 남은 스팀크림 1통은 부지런히 사용 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2.06 1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2.02.07 06:42 사파이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하얀 가루를 붓고, 그 다음엔 어떻게 녹이는 거지? 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냥 심지를 꽂아서 불을 붙이는 거였군요 ㅋ
    근데 뭔가 향이 나나요? 그냥 양초의 역할만 하는 건가요? 향초가 아니라면 굳이 양초는 정전이 되지 않는한 별로 필요 없을 것 같은데;;(음, 하지만 사실 향이 없는 양초도 태우면 공기정화 기능이 있다고 하더라고요!)
    저렇게 캔들로 만들면 다 태우고 난 다음에는 캔을 다시 재활용하는 건 힘들 텐데, 그냥 예쁜 틴캔을 뭔가 다른 용도로 쓰는게 나을 것 같아요. 근데 막상 써먹을 때를 생각해보면 또 마땅히 없다는 거 ㅋㅋㅋ
    '정말 예쁘지만 쓸모없는 것!' '너는 펫'이 떠오르네요. 사실 그걸 추구하는 게 진정 덕후의 정신이죠 ㅋㅋ -_-b

    • 배자몽 2012.02.07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_-a 이랬는데 그냥... 그런 거더라구요 ㅎㅎ
      향은 전혀 안 납니다. 전 무향이어도 초를 켜두는 것 자체를 좋아하거든요.
      그런데 이 제품은, 재미로 만들어보긴 했지만 너무 허접해서 허무하네요.
      그냥, 이런 게 있는데 별 거 아니다- 라는 요지의 포스팅이었습니다;
      (그리고 양키캔들 보티브 사이즈를 바로 개시했지요 ㅎㅎ)

  3. 2012.02.08 07:55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어제 이 동네 드럭에서 스팀크림 발견! 여기선 $18이네. Affordable & portable이 마케팅 키워드인듯... 사람들도 직원들도 딱히 관심없어 하는 것 같아서 몰래 샘플 3개나 들고 튀었어. 내추럴 어쩌고 강조하는 것 치고 파라벤을 두가지나 넣으셔서 코웃음 한번 쳐 주시고... 발라보니 유분 많은 거 싫어하고 허브향 좋아하는 나한텐 잘 맞는듯. 근데 유분감이 너무 없는건지 흡수력이 좋은건지, 아침에 일어나보니 U존에 유분감이 제로였다는. 겨울보단 봄가을이 좋은듯 해용!

    • 배자몽 2012.02.08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Affordable & portable 둘 다 맞아. 난 나머지 1개는 피트니스 락커에 ㅋ
      내추럴 어쩌고 하는 건 애당초 흘려들었고 -_- 내용물은 나쁘지 않은 정도.
      매끌매끌한 정도의 유분감은 있는데 그에 비해 보습력은 아주 강하진 않아.
      단독으로 바르면 너 말대로 얼굴이 싹 먹어버려서 남는 게 당최 없음.
      난 밤에는 오일 블렌딩해서 얼굴과 목까지 싸악 마사지하는 용도로 사용 ㅋ

      그런대로 괜찮았지만, 재구매는, 아마 없지 않을까.

One Cream, Many Designs - 스팀크림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리뷰 : 2012. 1. 8. 15:35




예-전부터 꼬물꼬물 궁금하던 스팀크림.
그리 비싼 가격도 아니라서 사도 됐겠지만
묘하게 진입 장벽이 있어서 이제야 접해봤다.








브랜드 소개는 대략 이 정도.
정체성은 영국 핸드메이드 코스메틱 같은데
사실 그 기술을 가지고 일본에서 생산한 스팀크림.

고온의 스팀을 크림에 주입해서 유화시키면
크림의 보습감을 그대로 유지되는 동시에
질감은 에멀전처럼 묽고 부드러워진다고 한다.

그래서 - 스팀크림.

제품 설명을 읽고 있노라면 그 보들보들한
제형을 자꾸 상상하게 되면서 궁금해지더라고.
자세한 제품 설명은 아래에서 하도록 하겠지만.

그리고 또 하나의 특징은 -
플레인 실버 오리지널 디자인을 제외하면
모든 디자인이 원샷원킬, 한정이라는 것.

One Cream, Many Designs.






요래요래 다양한 디자인들이 있다.
물론 이건 최근에 캡춰한 비주얼이니까
그 이전에도 무수한 디자인들이 있었고
앞으로도 계속 한정판들이 나올 예정!

사실 올리브영에 스팀크림이 입점한 이후
엑세스가 좋아지면서 강렬한 레드 컬러의
Ladybug 디자인을 살까 말까 망설였는데
"꼭 필요한 건 아니잖아" 라면서 미루다가
그새 홀랑 품절 & 단종이 되어버리더라.

... 뭐지. 역시 땡기는 건 사야 하는 건가...






그래서 꿩 대신 닭으로 데려온 -
Deborah & Freedom.


그나저나 테스트차 하나만 사려고 하던 차에
2개 사면 무료배송 + 선물 포장 해준다길래
내친 김에 2개 골랐는데 포장 안 된 채 왔음.

... 나한테 왜 이래...
그리고 난 대체 왜 2개 산 거니...






F R E E D O M

남의 나라 국기를 응용한 디자인에는

그닥 호감이 가지 않는 편이긴 하지만,
Ladybug 를 놓치고 나니까 역시나
이런 빨갛고 파란 색상이 땡기더라고.

하지만 그렇게 영국 브랜드인 척 해봤자
사실 일본 브랜드라는 걸 난 기억하고 있지.






D E B O R A H

요건 핫핑크 레오파드라서 무조건!

2010 Beauty Insiders' Choice Winner 라네.
영국에서의 코스메틱 어워드인 건가.

여담이지만, 한쿡은 요새 어떤 어워드보다도
"겟잇뷰티" 요 한 마디가 먹어주더라.
나도 가끔 틀어놓고 재미있게 보긴 하지만
겟잇뷰터 블라인드 테스트 순위는 사실
그닥 맹신할 만한 건 못 되는데 말이야.






Handmade in Japan.

일본 생산 제품에 거부감 있는 사람이라면 패스.
난 포스팅에 종종 쓰듯이 좀 무심한 편이다.
설령 방사능의 영향이라는 게 있다고 하더라도
내가 화장품 몇 개 안 쓴다고 피해질 것도 아니고.

그런데 또 홈페이지는 based in U.K. 잖아.
www.steamcream.co.uk






빈티지한 저 틴캔을 돌려서 열어보면
이렇게 소담스러운 크림이 잔뜩 들어있다.

딱 육안상으로 봤을 때에도 크림의 질감이
너무 진득하지도, 너무 묽지도 않은 정도.






손가락으로 떠본 모습.

확실히 일반 크림과는 다소 차별화되는 질감이다.
샤르르 녹는 듯, 보들보들한 특유의 촉감!
에멀전과 크림 사이 어드메의 느낌이랄까.







손등과 얼굴 질감샷.


이름과 컨셉이 "스팀" 크림이기 때문에
왠지 촉촉한 수증기를 얼굴에 쐬는 듯한,
그런 질감을 상상하게 될 수도 있지만,
사실은 유분 함량도 꽤 있는 제품이다.

올리브영에서 실물 테스트를 해봤을 때에도
그런 점 때문에 당장 구매를 하지 않고 미뤘지.

이게 테스트했을 때 느낌은 분명 좋지만
막상 얼굴에 발랐을 때 유수분 밸런스가 어떨지?

하지만 보들보들한 질감과 산뜻한 허브향,
그리고 손에 발랐을 때 쾌적한 보습감 때문에,
결국 "정 아니면 핸드크림으로 쓰자" 생각으로.
(사실 아닌 게 아니라 페이스 & 바디 겸용이고.)




사용해본 내 감상평은 대략 이렇다.
(유분감은 적되 수분감이 매우 풍부하고
질감은 다소 쫀득이는 것을 선호하는
지복합성 피부 소유자의 감상임 -_-)


- 일단 디자인을 고르는 재미는 합격점.
기초 제품에서 패키지가 뭐 그리 중요하냐 싶어도
아주 기본적인 크림이니만큼 되려 디자인에서
이렇게 아기자기한 요소가 가미되는 것도 좋다.

- 라벤더 계열의 은은한 허브향도 마음에 든다.
이건 아무래도 취향 타는 거겠지만 난 OK.

- 에멀전에 가까운 보드라운 크림 질감 덕에
피부에 바르고 핸들링하기에 간편하다.

- 예상보다 유분기는 제법 있는 편이지만
그래도 그리 과하지는 않아서 밤에 바를 만 하다.
나 같은 복합성 피부가 아침에 바를 경우에는
화장이 다소 들뜰 수도 있겠다 싶을 정도.

- 마무리감은 쫀득하거나 무겁다기보다는
생각보다 얇고 가볍게 보습막을 남기는 정도.
난 기왕 밤에 듬뿍 바르는 용도로 쓰는지라
좀 더 도타운 질감이어도 상관없겠다 싶지만.

- 페이스용 보습 크림으로도 쓸 만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핸드크림으로 가장 빛을 발하더라.
핸들링하기 쾌적한 보드라운 질감이면서도
에멀전보다는 보습감이 뛰어나고 향도 좋고
또 그러면서도 마무리감이 답답하지 않아서
손에 듬뿍 발라서 마사지하면 딱 좋더라고.




재구매할 거냐고 물어본다면, 아직 모르겠다.
특히 이 오리지널 스팀크림을 따라서 요즘은
각 브랜드에서 다양한 스팀크림을 출시해서
보다 다양한 제품군에서 고를 수도 있으니까.

라라베시에서도 요즘 "악마크림" 운운하면서
신상 모로칸 오일 스팀크림 엄청 밀던데,
그 쪽이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많은 데다가
유분감도 더 줄여서 나름 눈길이 가더라고.


암튼 다른 카피 제품들을 써보기 전에
이렇게 오리지널 스팀크림을 써보고
드디어 호기심을 해소해서 난 만족해.

어차피 이럴 것을 진작에 Ladybug 구매할 것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1.09 15:02 서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옷 이거 나도 엄청 궁금했는데 유분기 많다고 해서 계속 못사고 있었음
    다른 스팀크림류도 검색해봐야겠구먼

    • 배자몽 2012.01.10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팀"이라는 단어가 주는 환상에 비해서는 다소 유분이 있다는 거지, 과하진 않아유 ㅋ
      내 피부 기준으로 밤에 얼굴이랑 목에 듬뿍 바르고 자기에는 합격점.
      하지만 다른 호감 제품들을 제치고 굳이 이걸 재구매할 것 같지는 않다, 정도?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