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쏠비치라호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8.26 2012년 8월, 가족여행 @양양 (3)

2012년 8월, 가족여행 @양양

Posted by 배자몽 여행기록장 : 2012.08.26 01:00

 

 

 

 

120807-120809

가족 여행 @ 양양 쏠비치

 

간단한 포토 메모 :)

 

 

 

 

 

 

동해안으로 가면 꼭 들르는, 실로암 막국수.

혹자는 옛날보다 맛이 못해졌다고도 하지만

최근 몇년 간에 입문한 내 입맛에는 그저 좋음.

 

막국수를 워낙 좋아해서 맛집들 찾아다니는데

고만고만한 면발에 조미료 돋는 양념이 많아서

그 중에서 진짜 맛있는 집은 결국 손에 꼽을 정도.

 

실로암 막국수는, 그 다섯 손가락 안에 든다.

입 안에서 느껴지는 메밀의 살짝 거친 질감,

싱거운 듯 하면서 깊고 개운한 육수의 맛,

시골길 구비구비 돌아 찾아갈 가치가 있었어!

 

 

 

 

 

 

 엄빠가 다녀오신 이후로 꼭 가족여행 가보자고

강조하신 끝에 드디어 가본, 양양 쏠비치.


사진 속 여기는 프라이빗 비치에 바로 인접한

프리미엄 콘도동이고, 우리가 묵은 곳은 호텔동.

 



 

 


쏠비치가 좋은 평가를 받는 가장 큰 이유 :

깔끔한 전용 해수욕장이 인접해있다는 사실.


그래서 그런지 아이들 동반한 가족 방문객이 많다.





 


우리가 묵은 곳은 콘도가 아니라 호텔동.

뭐, 거의 콘도처럼 사용하긴 했지만 ㅡ,.ㅡ





 


호텔 내부의 식당이나 부대 시설들도 꽤 괜찮은 듯.

우리야 먹거리를 워낙 많이 챙겨가서 이용 안 했지만.


뭐, 설령 내가 직접 이용은 안 한다고 할지라도

호텔 전체가 비교적 신축이어서 깔끔한 건 좋다.


특히, 해수탕 사우나가 제법 만족스럽습디다.







일단, 방에 짐을 풀자마자 셀프 웰컴 드링크 ㅋ

풍경이 온통 하얗게 흩어질 정도로 햇살이 강해서

아이스박스에 칠링해온 맥주 생각이 절로 나더라.





 


해변에서 한바탕 놀고 선탠 초벌구이(?)한 후에

저녁식사는 인근 회센터에 가서 이것저것 모듬으로.


엄마가 몸 상태가 다소 안 좋아서 금방 돌아왔지만

식사 후에 산책하면서 살랑살랑 쐰 바닷바람은

"아... 피서 - 더위를 피하다- 가 진정 이런 뜻이구나"

라는 생각을 절로 불러일으킬 만큼 쾌적했다 :)





 


쏠비치 라호텔의 야간 전경.





 


회센터도 좋고, 밤바다 산책도 좋은데,

사실 놀기에는 우리 방 테라스가 최고였음.


쏠비치의 잘 정돈된 환경에, 지척에 바다소리에,

편안한 자리에 잘 준비된 캔맥주와 안주들까지 ㅋ


아사히와 기네스를 도합 20캔은 챙겨간 것 같은데

둘째 날 밤에 다 동났다는 건 자랑일까 안 자랑일까.





 


가족여행, 그것도 해수욕에 집중할 때에는

화장 같은 거 도통 할 일이 없는 거다.


사진 찍을 때에는 무조건 선글라스로 커버.

그리고 나스 벨벳 글로스 립펜슬 멕시칸로즈.







아빠님을 유독 즐겁게 해주었던, 송이주와 막걸리.

강원도 현지 막걸리가 없어서 다소 실망하셨지만...




 

 


그래도 메인 메뉴인 "장치찜"이 만회해주었지요.


회는 바로 전 날 먹어서 뭘 먹을까 고민하던 차에

아빠는 매콤한 생선찜류에 막걸리가 땡기는 눈치고

엄마는 새로운 현지 음식을 만나보고 싶은 것 같고

동생은 계속 국수, 회, 빵, 맥주 등만 먹다 보니

이제는 밥을 좀 먹고 싶다고 은근슬쩍 주장하고,

나야 뭐, 맛집 사진 찍을 수 있으면 만족하니까,


그래서 고른 게 속초 시내에 있는 해리수 장치찜.

모두가 행복해진 저녁식사였습니다 ㅋㅋㅋ

자세한 식당 리뷰는 나중에 별도로 올릴 예정!





 


숙소에 맥주가 얼추 다 떨어진 고로 ㅡ,.ㅡ

돌아오는 길 편의점에서 각 1병씩 초이스.


아빠의 하이트 대용량

엄마의 버드와이저

동생군의 호가든

그리고 나의 하이네켄.


그 와중에 저 카스에는 비하인드 스토리가...

먹거리를 워낙 많이 챙겨가서 미니바는 뒷전이었는데

카스에 식칼을 잘못 갖다 대서 캔이 터져버린 것;;;

그런데 쏠비치 편의점에는 카스가, 카스만 안 판다!

쏠비치의 미니바 음모론... 결국 편의점에서 구매함 ㅋ

사실 이러나 저러나 가격은 그리 큰 차이는 없지만

체크아웃할 때 미니바 계산하는 거 은근 귀찮거든;







그렇게 잘 놀고 잘 자고 일어나서 아침 산책!

(사실 새벽에 올림픽 축구 브라질전 했던 날이라서

반쯤 자고 반쯤 깨어있었던지라... 아직 비몽사몽;)




 

 


바다도 보이고

나무도 보이고

햇빛도 비치고


기분 좋은 사진 :)





 


그리고, 또 하나의 기분 좋았던 시간.

오색온천에 가는 길에 시간이 약간 애매해서

방황하다가 순간의 촉으로 들른, 물레방아 휴게소.


저렇게 작은 계곡의 물줄기를 중간에 약간 막아놓고

얕은 물에 발을 담그고 앉아서 식사하게 되어 있다.


사실 아침도 먹었고, 12시가 조금 덜 된 시간이었는데,

토종닭 조리 시간이 워낙 긴 데다가 더운 시간이어서,

이렇게 여유있게 탱자탱자 놀다 가기에 완벽했음!





 


물에 발 담그고 있다 보면 나중에는 발이 살짝 시릴 정도.







아빠님을 다시금 행복하게 한 것 -

오리지널 강원도 막걸리.




 

 


동생군을 행복하게 한 것, 오리지널 토종닭.

심지어 우리가 급 차를 돌려서 식당에 도착했더니

이게 마지막 남은 한 마리라고 해서 더더욱 쾌재를!


닭도 역시 한정판이 더 맛있는 법 아닌가.


뭐, 한정을 차치하고서라도 정말 괜찮은 맛!

담백하면서도 속이 꽉 찬 리얼 토종닭이더라.




 

 


그렇게 흡족한 마음으로, 오색온천으로 총총.

온천이 있는 그린야드 호텔도 워낙 오래 됐고

온천 시설도 칙칙하고 별로 볼 건 없지만

약수탕으로서 온천은 확실히 독보적입디다.


게다가 우리가 들어간 시간이 물갈이 직후라서

처음에는 따끔따끔한 탄산과 유황 냄새에

아찔해서 오래 앉아있기가 힘들 정도였다.


그런데 권장하는 대로 -

온욕과 차가운 탄산욕을 번갈아가면서

몇 순환 하다 보면 정말 근육과 피부가 풀린다.


마침 몸 상태가 계속 안 좋던 엄마님을 위해서

1시간 반 동안 그야말로 뽕을 뽑고 나왔음.


관광 및 미용 온천은 다른 데도 괜찮겠지만

약온천으로는 정말 추천하고 싶다, 오색온천.

(그런데 참고로 근처에 있는 오색 약수터는

예전보다 물도 잘 안 나오고 볼품 없어졌음!)





 


말끔해진 상태로, 오색령 넘어 서울로...

구븨구븨 고갯길 내가 운전 안 해서 다행이야;

이번 여행 다녀와서 동생군 운전 일취월장했을 듯;





 

 

서울 돌아오는 길에는 경기도 광주시 부근의

유명한 드라이브 코스인 강마을 다람쥐에서 저녁.


사실 여기는 음식보다는 위치와 경관이 메인이다.

서울 근교로 드라이브 나가서 적당히 부담없이

도토리 요리 먹고 오기 좋아서 인기가 있긴 한데

음식들은 굳이 찾아가서 먹을 정도 절대 아님.


그걸 알고 있지만 4인 이상 주문 가능한 정식 메뉴를

엄마가 꼭 한번은 체험해보고 싶다고 해서 ㅋㅋㅋ


"지난 수년간 여길 그렇게 자주 왔는데 매번 2명이어서

4인 이상 정식을 한번도 못 먹어봤어. 궁금해!!!"


... 뭐, 별 건 없습디다. 자세한 건 별도 리뷰에서.





지난 몇 년 간, 가족 여행 갈 때마다 날씨가 흐려서

양껏 여름 기분을 못 냈는데 이번에는 그야말로 완벽!

폭염의 절정에서 서울을 떠나서 바닷가에서 보내니

그 풍경과 바닷바람, 먹거리만으로도 마음이 풀렸다.


피서 (避暑)

더위를 피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8.27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닷가 산책로에서 찍으신 사진 너무 상큼하세요-!
    대부분은 눈팅만 하는데.. 멕시칸 로즈에 급 반가와서 댓글을 다네요..^^;;
    근데 전 멕시칸 로즈 아무리 슬쩍 안쪽으로만 딱 한 번 그어줘도 하루종일 점점 붉어져서 다루기 어렵던데 좋은 방뻡 혹 아시면 전수 부탁드려요..
    색은 또 왤케 이쁜지 포기는 안되고..
    전 벨벳글로스펜슬 부에노스아이레스로 입술선과 살짝 안쪽까지.. 멕시칸 로즈로 가운데 살짝! 한 줄만! 하고 음파음파.. 마무리로 본디스웨이 살짝..
    맘에 드는 조합이긴한데 좀 더 멕시칸로즈 본연의 색을 이뿌게 쓰고싶어서요..ㅜㅜ
    단지 저에게 안어울리는 걸까요.. 자몽님은 넘 상큼한데..전 쥐잡아요..

    • 배자몽 2012.08.27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핫, 감사합니다!
      엄마가 찍어주신다길래 카메라 앞에서 가식 좀 떨어봤어요 ㅋㅋ

      멕시칸로즈는, 맞아요, 점점 붉어져서 은근 다루기 어렵긴 하죠.
      그러나 색이 예뻐서 포기할 수 없다는 점 또한 대공감 -_-)/
      저도 바닷가에서 거울 안 보고 슥슥 대강 바른 후의 사진들은
      립라인도 엉망이고 색도 너무 진해서 삭제한 것들이 몇 있어요;
      하지만 말씀하신 대로 - 부에노스와 함께 써주면 데일리로도 멋지죠!
      이렇게 같이 써도 멕시칸로즈가 워낙 자기주장 강한 색이라서 :)

  2. 2012.09.03 17:52 뷰티플애터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종닭과 막걸리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네
    요. 잘 보고 갑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