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권역에는 갈 곳도 많고, 놀 것도 많지만,

그 와중에 늘 잊지 않고 재방문하고 있는 단골집!

 

서교호텔 뒤에 있는 회/초밥 전문점 <바다 스캔들>

정신줄 놓으면 자꾸 <바다 이야기>로 부르게 되는;

 

http://www.바다스캔들.kr

 

 

 

 

 

 

서교호텔 뒷문에서 거의 바로 보이는 위치에 있다.

내가 고기보다 회나 초밥을 좋아하기도 하는 데다가

위치도 찾기 편하면서도 너무 번잡스럽지 않아서 좋아.

 

 

 

 

 

 

사실 식당 외관은 그만저만하게 평범한 편인데

스파#에서 스파 받고 나서 주변을 둘러보다가

왠즤, 알 수 없는 촉이 와서, 전격 방문했더랬지.

 

 

 

 

 

 

우리는 여태까지 주말 저녁 타임에만 방문해봤는데

언젠가 점심 정식을 먹어보리라는 야심을 품고 있다.

 

 

 

 

 

 

바다 스캔들.

바다 이야기 아니죠.

 

 

 

 

 

 

가게 내부는 보다시피 그리 큰 편은 아니다.

홀에는 4인 기준의 테이블이 10개 좀 안 되게 있는 듯.

안쪽에는 미닫이 문으로 격리되는 룸 좌석들도 있는데

여기는 사전 예약해야 하며 인당 정식 이상 주문해야 함.

 

이 역시 그렇게 별날 것도 없는 규모와 구조이긴 하지만

너무 협소하지도, 넓지도 않은 규모가 편하기도 하고,

막 힘 팍팍 주는 일식집이 아니라 편한 횟집인 것도 좋다.

그렇다고 막 술 먹고 시끌시끌한 분위기 아닌 점 또한 :)

 

특별할 건 없지만, 미묘하게 딱 기분이 편해지는 정도.

 

내가 알기로는 부부가 운영하는 식당이라고 하던데

남편이 회 뜨고, 부인이 가게 관리와 서빙을 맡는 듯!

 

 

 

 

 

 

왠지, 오늘도 내 촉은 틀리지 않을 듯 하군.

메뉴는 회나 초밥 등의 단품, 혹은 코스인데,

우리는 딱히 코스를 선호하지는 않는 편이라서

이 날도 모듬초밥을 위주로 주문하기로 했다 :)

 

 

 

 

 

 

모듬초밥 등장-

 

깔끔한 흰살 생선 위주라서 비주얼은 소박하다.

하지만 밥의 양도 과하지 않고 생선도 실해서

한 입 한 입, 기분 좋게 먹을 수 있었던 메뉴 :)

 

나중에 보니까 이 집의 메뉴들이 대체로 그렇더라.

엄청 별나지는 않은데 정갈하고 깔끔한, 그런 맛.

 

 

 

 

 

 

나의 사랑 새우

너의 사랑 튀김

 

우리의 사랑 새우튀김 ~(-_-)~

 

 

 

 

 

 

새우튀김 너머로 보이는 저것은 무엇인고 하니...

 

 

 

 

 

 

우동이다.

유부, 조개, 새우 등이 듬뿍 들어간 해물우동.

 

사실, 이 우동은 점심 때만 주문 가능한 메뉴인데

우리가 초밥만 먹기는 심심해서 굳이 부탁드렸지.

마침 손님이 많이 없을 때라서 사장님이 OK하심!

 

"국물 있는 게 하나 있으면 좋겠다" 정도의 마음으로

별 생각 없이 시켰는데, 이게 이 날 대박템이었다우.

 

이건, 우동은 우동이되, 그냥 우동이 아니야...

 

 

 

 

 

 

해산물과, 우동면과, 국물의 완벽한 삼위일체로다.

 

해산물 전문 식당답게 상태 좋고 풍부한 조개와 새우!

통통하고 쫄깃쫄깃하면서 결코 퍼지지 않은 우동면!!

그리고 짜거나 맵지 않으면서 속까지 개운해지는 국물!!!

 

 

 

 

 

 

뭔 횟집이 우동을 이리도 잘 만들어???

 

물론, 입맛에 근거한 꽤나 주관적인 평가이긴 하다.

우리는 둘 다 면류를 좋아하고, 난 국물에 열광하되,

너무 맵고 짜고 걸쭉한 걸 즐기지 않는 그런 취향이라;

하지만 어차피 모든 미각의 평가는 주관적 아닌가 ㅋ

 

맛있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6천원대에 이런 우동을 먹을 수 있다니 감사합니다.

사장님이 여유가 되면 저녁 때도 만들어주시긴 하지만

아예 저녁 메뉴에도 포함을 시켜주셨으면 하는 소망이;

설령 저녁 때는 가격을 조금 올려서 받더라도 말이지요.

 

 

 

 

 

 

나오기 전에 주방 앞에서 사장님과 수다 떨다가

다른 테이블로 나가는 코스 메뉴 회가 보이길래

"오, 이런 거구나" 싶어서 한 장 찍어와봤다 :)

 

그러고서 어김없이 다음 방문 때 먹어주었지 ㅋ

 

 

 

 

 

 

와, 초밥도 초밥이지만... 우동에서 단골 예감 왔어.

그런 의미에서 명함 사진도 정성스럽게 찍어보자.

 

 

 

 

 

 

심지어 명함 이벤트에도 열심히 응모했는데

둘 다 1만원짜리 상품권 당첨되는 쾌거를 ㅋ

 

코스 메뉴 주문시 1만원 할인받을 수 있음 -_-v

그래서 다음번 방문 때에는 신나서 코스로 시켰다.

 

 

 

 

 

 

그리하여 기분 좋은 재방문의 날 :)

 

 

 

 

 

 

 

 

 

우리가 시킨 건 아마도 3만원짜리 "바다 정식"

그 다음 단계인 5만원짜리 스캔들 정식을 시키면

산낙지나 초회 등이 추가되는 구성인 것 같더라.

 

사실 생선구이나 훈제오리 등이 주렁주렁 나오는

코스 메뉴는 딱히 우리 취향은 아니긴 하지만서도

외식 상품권도 있고 해서 이 날은 유쾌하게 먹음 :)

 

원래는 제대로 된 단품 메뉴 올인이 낫다는 주의임 ㅋ

 

 

 

 

 

 

코스 메뉴의 메인 회는 이 정도의 구성과 비주얼.

모듬초밥이 그랬듯이 화려하진 않지만 실하고 정갈하다.

 

내 개인적인 바람은, 회가 조금 더 작았으면 싶긴 하지만,

그건 이 집의 문제가 아니라 사시미 업계의 기준이니까 뭐;

 

 

 

 

 

 

... 그래서 그런지 청하가 쏠쏠하게 막 넘어가-_-

 

 

 

 

 

 

그리고, 못 잊고 기어이 추가해본 우동느님.

이 개운한 맛은 변하지도 않는군요, 사장님.

 

내 언젠가 집에서도 이런 식으로 만들어보리라.

 

 

 

 

 

 

3번째 방문은 반가운 사람들과의 즐거운 벙개.

우리끼리 재차 가봐서 여러 모로 마음에 들었기에

이번에는 자신있게 지인들과 동행해서 가기로 했다.

 

사람이 여럿이니까 코스 말고 단품으로 이것저것 :)

 

 

 

 

 

 

 

 

 

모듬 회에 해당하는 5만원짜리 스캔들 사시미.

 

사람이 여럿일 때는 확실히 코스보다는 단품이지.

사이드 메뉴보다 메인 메뉴에 집중할 수도 있고.

게다가 이 정도 구성이면 가격도 괜찮은 편 아닌가.

 

 

 

 

 

 

나의 강렬한 욕망으로 주문한, 산낙지.

 

옛날에는 빨판 달린 생물이라면 질색했는데

내 언제부터 낙지, 그것도 산낙지를 즐겼던가.

기운 없을 땐 고기가 아니라 산낙지를 찾음-_-*

 

어후,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먹는 산낙지인데도

애들이 어찌나 신선하고 힘이 넘쳐나주시는지

파워 젓가락질로도 접시에서 떼기가 힘겨웠다.

 

 

 

 

 

 

지겹도록 계속되는 나의 바다스캔들 우동 찬양.

이 날은 여럿이서 술 한 잔 하는 자리니까 더더욱.

 

난 다이어트한다고 술을 안 마셔서 감질맛 났지만;

이 놈의 우동은 식사로도 좋고, 술안주로도 훌륭하구나.

 

 

 

 

 

 

술안주가 부족해서 추가 주문한, 회무침.

 

이때 즈음에는 다들 배가 어느 정도 차서 그런지

앞서 나온 모듬회나 우동에 비해서는 감흥이 약함.

그래도 생선 종류도 4가지 이상 다양하게 들어있고

양념도 섬세하게 매콤새콤해서 꽤 괜찮긴 합디다.

 

 

 

 

 

 

사장님이 서비스로 만들어주신, 참치 뭐시기 초밥.

 

또 우리가 금액을 떠나서 서비스에 약한 고갱님들인데

이런 거 내주시면 다음번에 또 여기 와야 되잖아요-_-

 

 

 

 

 

 

배부르다면서 굳이 추가한, 새우모듬튀김.

 

 

 

 

 

 

 

이 청하의 향연 속에서 물만 마신 나, 장하다.

그런데 술만 안 마셨다 뿐이지 이 날 많이 먹었음;

다이어트하는 자의 마음가짐이라 볼 수 없었다;;;

 

 

 

 

이제 다이어트 강도를 더더욱 옥죄어야 하는 시기라

당분간은 갈 일이 없을 듯 하지만 난 그래도 이미 단골!

 

홍대 권역에서 저렴하고 아늑하게 회 먹기 좋은 집일세.

바다 스캔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바다스캔들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의도에서 주로 서식(?)하던 작년에 비해서

올해는 여의도에 갈 일이 영 뜸해지는 바람에

IFC몰이 생기고 나서도 가본 적은 별로 없다.

 

그래도 한번씩, 간간히, 들러주고 있기는 하지만,

뭐랄까... 입점된 스토어들은 많은데 좀 미묘해.

쇼핑 스팟도, 식도락거리도, 하여간 좀 미묘해.

 

가보면 뭔가 있기는 한데,

막상 뭔가 없는 느낌이랄까.

 

이래서 IFC가 기획 못 했다고 비난을 듣는 건가.

 

하여간, 그 와중에 지하 식당가에서 인기 많은 건

역시 CJ에서 운영하는 제일제면소가 아닐까 싶다.

매번 길게 늘어선 줄을 보고 그냥 패스하곤 했는데

그 언젠가 대기 시간 10분이라길래 발걸음을 해봤지.

 

 

 

 

 

 

CJ가 확실히 요런 찰진 연출은 잘 하는 것 같다.

훤히 트이고 깔끔한데 어딘가 정겨운 인테리어.

 

꼭 내가 평소에 CJ 호갱이라서 하는 소리는 아니야.

투썸플레이스와 올리브영에서 차곡차곡 쌓는 포인트로

종종 한 끼 식사 결제 정도는 가능한, 나름 뷔아퓌임 ㅋ

 

 

 

 

 

 

CJ, CJ, 맨날 말하면서도

제일제당, 이라는 기원은 잊고 산다.

 

요래요래 세대를 넘나드는 복고 컨셉 먹히는 듯.

사실 지갑을 여는 건 꼬꼬마 고갱님들이 아니라

"제일제당"을 기억하는 30대 이상 직딩들이니까.

 

 

 

 

 

 

우동을 비롯한 단품 요리 섹션은 늘 대기줄이 길지만

안쪽의 회전식 샤브샤브는 별도의 좌석 체제이기 때문에

같이 대기줄에 설 필요 없이 바로 입장하면 된다는 사실.

 

안 그래도 샤브샤브 좋아하는 편인데 다음번에 도전해보리!

 

 

 

 

 

 

언젠가부터

오픈 키친은 그 자체만으로도 인테리어가 된다.

 

 

 

 

 

 

CJ가 제일제면소까지 팔아가면서 야심차게 개점했으니

다른 건 몰라도 우동 면발 하나만큼은 끝내주리라는 기대.

 

 

 

 

 

 

초점이 원천적 소실됐는데 왠즤 마음에 들어, 이거.

자리에 앉아서 바로 옆의 샤브샤브 좌석을 찍어봤다.

 

 

 

 

 

 

이렇게 각자 자리에 개인용 샤브 냄비가 비치되어 있고,

회전식 벨트 위에 지나가는 재료들을 집어서 넣으면 된다.

 

뭔가, 내가 딱 좋아할 스타일.

 

 

 

 

 

 

하지만 오늘 우리는 우동 먹어보러 온 거니까.

 

기본 맛을 느낄 수 있는 우동면

쫄깃하고 얇은 소면

향긋하고 슴슴한 메밀면

깔끔하고 개운한 쌀면

 

그러고 보니 CJ는 고객들에게 선택을 많이 시키네.

비비고에서도 쌀이랑 토핑 종류 선택하는 식인데.

 

 

 

 

 

 

우동 외에도 밥, 주먹밥, 튀김, 꼬치 등의 요리가 있다.

종류가 꽤 다양한데 둘이서 주문하기에는 한계가 있음;

 

 

 

 

 

 

그래도 그의 꼬꼬마 입맛에 맞춰서 굳이 시킨 유부초밥 ㅋ

 

 

 

 

 

 

사실 유부초밥은 변별력이 큰 유형의 음식은 아니라,

아주 맛 없는 것 빼고는 얼추 다 맛있는 거 아닌가 ㅋ

 

어쨌든 쌀이랑 밀가루 관리를 철저하게 하는 집이라

밥이 고슬고슬하게 잘 지어진 점이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우리의 메인 디쉬(?)

 

 

 

 

 

 

 

냉우동 with 기본 우동면.

 

가장 기본 메뉴라서 그만큼 기대도 가장 컸던 아이템.

우선, 면발의 질감은 개인적으로 중상급 정도였다.

퍼지지 않는 쫄깃한 식감과 시원한 국물에 만족함.

 

명성만큼 대단하냐, 고 묻는다면 그것까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기본에 충실해서 인상이 좋게 남는, 그런 우동.

 

 

 

 

 

 

 

비빔면 with 메밀면.

 

이 집의 전문은 역시 밀가루 우동 쪽이라지만

내 입맛은 역시 매콤새콤한 메밀 비빔면 쪽이다.

 

담백하고 슴슴한 메밀면의 맛과 질감도 그렇지만

비빔면 맛은 살려주면서도 너무 맵지 않은 양념이 굿!

 

다만, 대중 음식점의 한계인지 몰라도...

참기름 맛은 다소 많이 나는 게 아쉬웠다.

 

내가 참기름 향을 딱히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메밀로 승부하는 집들은 참기름 남용 안 하거든.

 

하지만, 생각해보니 여의도 쇼핑몰 한복판에서

대형 음식점을 하는데 그것까지 기대하는 건 좀;

 

그냥 "대중적인 푸드 프랜차이즈"라고 생각하면

상당히 무던하고도 깔끔한, 괜찮은 맛이었다 :)

 

 

 

 

 

 

덤으로 시킨 새우튀김... 이건 솔직히 무리수였어.

생각해보니 1인 1우동에 유부초밥에 튀김까지-_-

 

 

 

 

 

 

"서울 최고의 우동 맛집" 이라는 둥 호들갑은 오바고,

메뉴가 다양하게 갖춰져 있고, 인테리어도 널찍널찍하고,

서비스나 시스템도 잘 갖춰진, 괜찮은 대형 음식점이다.

 

그리고 IFC에서는 이런 "한그릇 음식"들이 별로 없는데

그 와중에 이렇게 강하게 와닿으니까 앞으로도 흥할 듯.

 

다음번에 들르게 되면 꼭 회전식 샤브샤브를 맛보리라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