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12.31 캔들과 함께 마음의 평화를... (7)
  2. 2009.10.31 [쥴리크] 아로마 버너 (리미티드 에디션♡) (4)

캔들과 함께 마음의 평화를...

Posted by 배자몽 지름의증거 : 2012. 12. 31. 00:30

 

 

 

 

 

 

한 차례의 폭풍이 지나고 나서 연말을 맞으려니

마음이 못내 헛헛해서 자꾸 캔들을 사들이고 있다.

 

의외로 연말에 잡혀 있는 일정은 별로 없기 때문에

방에서 캔들 하나 켜두고 책 읽는 시간이 늘었거든.

 

이런 소비자의 마음을 미리 읽기라도 한 것인지

각 브랜드에서 다양하게 제품들을 출시해줍디다.

 

양키캔들도 여럿 주문해놨는데 아직 미배송 상태;

우드윅은 진작부터 사고팠는데 아직도 못 데려왔네.

오프라인 판매처가 적으니까 자꾸 잊어버리더라고.

 

 

 

 

 

 

아리따움

크리스마스 티라이트 캔들

 

아리따움에서 마스크팩 사다가 보이길래 그냥.

사실 티라이트라서 별다른 향이나 특징은 없는데

그냥 적당히 가볍게 크리스마스 기분 내기엔 좋다.

 

올해 난 크리스마스와는 거리가 멀었지만 말이야.

 

 

 

 

 

 

마트형 캔들

 

이건 내가 구매한 건 아니고 크리스마스 이브 파티 때.

포토스쿨 사람들끼리 오피스텔에 모여서 옹기종기 노는데

빛과 분위기가 필요하다면서 굳이 사온 이런저런 캔들 ㅋ

 

그런데 티라이트들, 홀더 없이 테이블보 위에 늘어놨다가

촛농 줄줄 흐르고 묻는 대참사가 일어났더라는 후문이.

 

 

 

 

 

 

닥터자르트

헬프 미 힐링 캔들

불가리운 로즈

 

영화 보러 간 용산에서 닥터자르트를 구매하다.

아무 생각 없이 아이파크몰 구경하고 다니는데

거기에 닥터자르트 단독 매장이 떡하니 있더라고.

 

안 그래도 세라마이딘 세트는 사려고 벼르던 차에

10만원 구매 사은품으로 정품 캔들을 준다고 하네?

심지어 저 불가리안 로즈는 물량이 딱 하나 남았어?

 

그래서, 아무런 죄책감 없이 구입완료-_-v

 

시간 나면 별도의 포스팅을 올리도록 해보겠지만

닥터자르트 세라마이딘 시리즈, 진심으로 추천!

단박에 올해 크림류 베스트에 등극해버릴 기세여.

 

 

 

 

 

 

오리진스

Get Warm

 

한동안 발걸음을 잘 안 하던 오리진스에 들러봤는데

올 연말 한정이 조용조용히, 하지만 괜찮게 빠졌더만.

특히 3가지 향으로 출시된 대용량 캔들이 물건입디다.

 

이여사 탄신 공물 사러 갔다가 내 것까지 사버렸...

그녀에게는 라벤더향의 Keep Calm 을 선물하고

나는 시트러스향이 가미된 Get Warm 으로 골랐다.

 

사실 마음 같아서는 3가지 향 다 데려오고 싶었어.

이러다가 계속 생각나면 연초에 깔맞춤 완성할지도.

 

한정 캔들에 눈길이 가서 간만에 오리진스 훑어봤는데

그간 내가 잊고 있었던 실속 제품들이 참 많긴 하더라.

내년 상반기에는 오리진스 좀 핥아줄 듯한 예감이 :)

 

심지어 롯데본점 오리진스 매장의 친절한 직원분,

계산할 때 보니까 나랑 동명이인이었어 ㅋㅋㅋ

이건 단골하라는 계시? (야, 갖다붙이지마...)

 

암튼, 오리진스 캔들은 깔맞춤을 심각하게 고려 중;

 

 

 

 

 

 

이니스프리

러브유 스위트 베리 캔들

 

아니, 사진이 대체 왜 이렇게 흔들렸다요.

하지만 다시 찍기 귀찮으니까 그냥 넘어가자.

 

연말에 빠질 수 없는 이니스프리 한정 캔들.

멤버십 데이를 놓치는 바람에 정가 주고 샀지만;

 

이번에는 홈퍼퓸 라인에서는 베리 캔들만 사고,

선물용으로 쓸 핸드크림 세트만 넉넉히 데려왔다.

 

향도 거의 안 나고 소진 속도도 빠른 게 흠인데도,

이토록 구매욕구 자극하는 이니스프리 같으니라고.

 

냉철하게 보면 딱히 저렴한 것도 아니건만

연말에 이거 하나쯤은 사줘도 될 것 같은,

그런 마음이 들게끔 하는 여우 같은 마케팅.

 

암튼, 그래서 핸드크림 세트랑 이 캔들 하나 샀다고.

 

 

 

 

그럼, 따끈하게 샤워하고 책 하나 집어들고

오늘은 어떤 캔들을 켤지 고민 좀 해보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2.31 10:12 도르도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닥터자르트의 help me healing이라는 단어가 자꾸 사고 싶게 만드네요 ㅋ 연말에 이래저래 지치는데다 신년에 과중한 책임을 맡게 되서 그런지 다 잊고 어디론가 막 떠나고 싶어지는데 저 캔들을 켜놓으면 심신이 안정될거 같은 ㅋㅋ
    요새 자몽님 얼굴이 광나는건 세라마이딘 덕분인가횻!! 티스토리 들어오자마자 보이는 업뎃 글중에 자몽님 얼굴보면 피부에 눈길이 많이 가요. 나이는..제가 다 먹는건가요;ㅁ;

    • 배자몽 2012.12.31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저도 좀 땡기던 차에 저 힐링이라는 제품명 덕에... ㅋㅋㅋ
      뭐 캔들 하나로 힐링이 되겠습니까마는 왠지 위안이 되는 단어죠 :)
      세라마이딘은 아직 본격 사용은 안 했습니다만 ㅋ 감사해요 ㅋㅋㅋ
      제품은 정말 올해 스킨케어 중 가장 대박 수준! 장하다 닥터자르트!!!

  2. 2013.01.02 23:43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오리진스 캔들 뒤에 슬며시 보이는 바디2종세트에 눈이 가... 캔들 포슷팅에 이러면 안 되는거지?ㅎㅎ 조 말론 캔들이나 딥티크도 향 좋다고 소문났는데, 가격은 세지만 언제 한 번 시도해봐요!

    • 배자몽 2013.01.04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심지어 저 바디 2종은 금액별 사은품이었다는 거 :)
      조말론이나 딥티크는 좋은 건 알겠는데 인간적으로 가격이!!!!!!!

    • nama 2013.01.05 0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치, 미친가격 -- 난 심지어 향도 그리 특별한 거 모르겠어 =_= 근데 인테리어 잡지 보면 딥티크 초 하나씩은 꼭 볼 수 있어서, 이건 향 때문에 쓰는게 아니고 인테리어의 잇아이템으로 장만하는 거구나 싶어 ㅎㅎㅎ

  3. 2013.01.15 06:46 육지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신없을 12달에 진입할 무렵 스위스산 캔들로 유명하다는 mezensir의 프리지아 향초 구입으로 캔들에 입문했습니다.
    향초의 첫 향이 정말 프레시 하니 좋았는데, 제 조그만 방 한칸에 오래 피우기엔 향이 좀 많이 강하더라구요;;; 이런 변수가!! 그렇다고 잠시 피우자니 동굴현상이 일어나고.. 삽질하며 배우고 있습니다 ㅎㅎ 자몽님 블로그에 캔들이 하나둘씩 늘어가시니 저도 슬금슬금 캔들재고를 확장할 생각이 드네요 ㅎㅎㅎ

    • 배자몽 2013.01.24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은 방이면 티라이트 피우는 것도 꽤 괜찮은 것 같아요.
      향이 약한 게 흠이지만 그게 되려 장점이 될 수도 있으니!
      캔들은 하나둘씩 늘려도 소비가 빨라서 재고가 늘진 않네요 ㅋ





쌩뚱맞은 지름 고백...
나, 쥴리크 아로마 버너 질렀다♡




사실 쥴리크 뷰티클래스 때 여기저기에 놓여있는
이 아로마 버너를 보고서 매우 끌렸었거든.

뷰티클래스 리뷰 링크 :
http://jamong.tistory.com/642




특히 내가 좋아하는 페퍼민트 오일을 올려놓은 것에
완전 꽂혀서 '아, 내 방에도 이 향을 피우고 싶어♡'가 된 것.
게다가 집에 아로마 오일도 몇개 있는데 도통 사용을 못하고 있던 차,
이 버너가 있으면 보다 자주 쓸 수 있을 것 같아서.




그런데 뷰티클래스 끝나고 쥴리크 데이스파에 가니까
마침!!! 이 버너를 판매하고 있더라고.
게다가!!! 리미티드 에디션이래잖아♡

... 사야 하는 거지.




아이, 예뻐.
종류는 이렇게 4가지가 있더라.

가격은 각 78,000원.





쥴리크 농장에서 직접 촬영한 것을 바탕으로
수작업으로 저 식물들을 그려넣은 거래. 꺅.
아, 쥴리크의 이 손맛 너무 좋지 말입니다요.






나는 퓨어리 에이징 디파잉 라인을 연상시키는
포레스트 팬지 제품으로 골랐지롱.





마침 버너 구입하면 캔들 10개들이 세트랑
안티 스프레스 스페셜 트리트먼트 티켓도 준다니까.
(이런 구성 없었어도 질렀을 거면서.)




이게 내가 지른 포레스트 팬지.




비올라.




라벤더.




퍼플 앤 핑크 데이지.


역시 내가 산 포레스트 팬지가 제일 예뻐♡
쥴리크스러운 느낌도 팍팍 나고 말이야.





같이 사용할 아로마 오일도 사면 좋은데
난 이미 집에 오일이 여러 개 있어서 이건 패스했다.

라벤더
로즈마리
레몬
티트리
버가못

등은 대체적으로 무난하게 제 본연의 향을 내는 편이고

유칼립투스는 내가 원래 향을 싫어해서 거부감이 들었고
그레이프후르츠는 의외로 참 답답한 향이 나서 바로 아웃.
솔직히 자몽 성분 하나 때문에라도 지를 뻔 했는데;

페퍼민트는 늘 사랑해 마지 않는 향이지만
꽤나 유사한 아베다 페퍼민트 오일이 있으니까.

관련 포스팅 링크 :
http://jamong.tistory.com/610




후훗.
향기롭게 살테다.
꼭 지름을 정당화하려고 이러는 건 아니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31 15:25 신고 lazyk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 나도 하나 살까 하고 스크롤 내리다가 가격의 압박 ;

  2. 2009.11.02 15:06 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사고 싶은.... 주전자 932 ㅋㅋㅋㅋㅋㅋㅋㅋ
    나도 향 피우고 아로마 촘 해볼라긔 ㅋㅋㅋㅋㅋ
    근데 지금 이 지름으로는 어휴...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