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부터 쓰려고 벼르던 리뷰♡

사실 휴대용 오토 브러쉬는 예전부터 애용하는 편이었다.
길이가 짧은 데다가 브러쉬를 쏘옥 넣어서 뚜껑 씌우면
휴대하기도 쉽고 브러쉬모에 먼지 묻을 우려도 없고!
별도의 케이스에 넣어 다녀야 하는 가부끼 브러쉬는
아무래도 귀찮아서 역시 이런 오토 브러쉬 형태를 선호하지.


몇년 전에, 제일 먼저 만나본 제품은 [영블러드] 제품이었는데

그 후에 다른 제품들도 접해보고 이제는 한 가지에 정착했지.
(어느 제품에 정착했는지는 아직 비-_-밀)




오늘의 비교 대상들은 바로 :

- [영블러드] 오토 브러쉬 (23,000원 가량)
- [후레쉬미네랄] 휴대용 브러쉬 (25,000원)
- [더바디샵] 리트랙터블 블러셔 브러쉬 (19,000원)

영블러드 오토 브러쉬는 공식적으로는 단종이 된 건지...
브랜드 쇼핑몰에서는 이미 안 보이네;;
그리고 후레쉬 미네랄 제품은 메이크업 제품과 끼워서
기획세트로 구매하는 경우에는 보다 저렴하다네.




각 제품의 뚜껑을 열어보면 이런 모습.

영블 & 후레쉬미네랄은 미네랄 메이크업 브랜드인지라
루즈 타입의 미네랄 파운데이션을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바디샵은 사실 휴대용 블러셔 브러쉬지만 파우더/하이라이터
용도로 사용해도 무방하므로 같은 장르로 쳤음 ㅋ




모질은 각각 이 정도.
영블러드후레쉬미네랄은 둘 다 천연모, 바디샵은 합성모.
딱히 어느 쪽이 낫다고 말할 수는 없다.
다만, 루즈 미네랄 파운데이션을 바를 때에는 확실히
부드러운 천연모 쪽이 더 적합하는 것 정도?




영블러드는 제일 부들부들하고 연한 느낌.
예전에 이 제품을 처음 접했을 때에는 이 느낌에 반했더랬지 ㅋ
정말 자극 적고 보들보들하고 내구성도 괜찮은 편.
다만, 오래 쓰다 보면 털빠짐이 약간 있긴 하고
초반에 몇번 세척할 때에는 접착제 냄새가 좀 나기도 한다.

아, 그리고 내 영블 브러쉬는 2년이 넘어서 이제는 상당히 노후된 상태;
이 점이 리뷰에 영향을 미칠 수는 있겠지만 그냥 감안하고 보는 수 밖에 -_-




후레쉬미네랄은 영블러드 같은 부들부들함은 덜하지만
좀 더 매끈매끈하고 탱탱하며, 이 역시 만져보면 상당히 부드럽다.
다만, 영블러드가 좀 더 느슨하고 말랑한 느낌의 부드러움이라면
이 후레쉬미네랄은 더 촘촘하고 밀도 있게 부드럽지.




바디샵은 우선 무엇보다도 탱탱한 느낌!
합성모다 보니까 모질이 매끈거린다.
처음에는 이 느낌 때문에 거부감이 들기도 했는데
(부드러운 천연모에만 익숙해서 그랬을지도.)
써보니까 이것도 제법 장점이 있더라는 말씀.




셋 다 눌러보면 이런 느낌.
한 손으로 잡고 비교한 거라서 정확한 건 아니지만;
바디샵은 탱탱 합성모지만 많이 구부러지는 편이고
후레쉬미네랄은 모질은 보다 부드럽지만 매우 촘촘하고
모의 길이 또한 짧은 편이어서 별로 구부러지지 않는다.

모질에 대한 개인적인 선호도는 :
후레쉬미네랄 > 영블러드 > 바디샵 순서.

후레쉬미네랄은 부드러우면서도 탱탱해서 단연코 1위고;
영블러드바디샵은 사실 좀 헷갈리기는 하는데
일단 탱탱 합성모보다는 부들 천연모가 좋아서 이렇게 했다.
하지만 영블은 첫 느낌은 좋지만 내구성이 다소 떨어져서
사용하다 보면 털이 느슨해지고 벌어지는 등의 단점은 있다.

참고로 브러쉬 모질의 내구성은 :
바디샵 > 후레쉬미네랄 > 영블러드 순서.



자, 그럼 각 브러쉬로 하이라이터를 발라보자.
비교를 위해서 등장한 제품은 :


[맥] 미네랄라이즈 라이츠카페이드... 라고는 하지만
사실 오로라로 더 잘 알려진 이 아이 ㅋ




영블러드로 쓸어본 모습.
모질이 부드럽다 보니까 가루날림이 그리 심하지는 않은 듯.
하지만 모 끝에 흡수할 수 있는 가루의 양이 한정되어 있어서
과도하게 쓸면 그래도 역시 가루날림이 조금은 있다.




후레쉬미네랄로 쓸어준 모습.
후레쉬미네랄은 영블러드보다 힘이 있는 모질이라서
제품 표면을 마구 깎아서 가루날림이 많을 것만 같았는데 -
의외로 가루날림은 매우 적은 편이다.
브러쉬모가 제품을 부드럽게 다 머금어주기 때문.
마구마구 쓸어줘도 가루가 생기는 족족 브러쉬에 바로 묻는다.
오오오.




바디샵은 매끈한 합성모 특성상 제품이 그리 브러쉬에 많이 묻지는 않는다.
그래도 합성모는 어쩐지 제품이 잘 안 묻어날 것 같아 -_-;
라는 나의 편견에 비해서는 상당히 제품 발림성이나 발색 등이 괜찮았고,
가루날림도 별로 없었던 듯. (적어도 이로 인해서 불편한 적은 없었으니.)



가루날림 :
영블러드 > 바디샵 > 후레쉬미네랄

제품을 많이 머금는 정도 :
후레쉬미네랄 > 영블러드 > 바디샵

이 정도인 듯.



그리고 하이라이터 발색 비교샷 :


단연코
후레쉬미네랄 > 바디샵 > 영블러드 순서.

후레쉬미네랄은 부드럽고 촘촘한 모가 하이라이터 입자를
잔뜩 머금어서 피부에 듬뿍, 그러면서도 고루 입혀주기 때문에
펄감이 가장 섬세하고 화려하게 살아나는 편.

바디샵은 후레쉬미네랄보다는 덜하지만 그래도 광을 잘 살려준다.

영블러드는 펄감을 곱게 살려주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모질 자체가 약하다 보니까 힘있게 입혀주는 느낌이 약한 편.
(아, 물론 내 영블 브러쉬가 2년 넘은 노후된 제품인 것도
이 리뷰에 영향을 좀 미쳤을 수는 있으니 참고해주길;)



그러면 이제 블러셔도 한번 비교해볼까?
이번에 등장한 제품은 :


한때 상당히 인기를 끌었던 [스틸라] 투투.
딸기우유색 블러셔.
일부러 펄 없는 핑크색으로 택했다.
펄감 비교 테스트는 위에서 이미 했으므로
이번에는 핑크색을 얼마나 잘 살리는가, 를 관건으로.




후레쉬미네랄은 블러셔 역시 이렇게 잔뜩 머금는다.




영블러드는 그에 비해서 약한 편.




바디샵은 중간 정도?



블러셔 발색 비교샷 :


... 브러쉬로 바른 블러셔인지라... 발색이 약할 수 밖에;
모니터가 좋아야만 보이려나 -_-a

에잇, 그럼 사진은 그냥 참고 자료로만 하고 말로 설명해야겠다;

발색 순서는 :
바디샵 > 후레쉬미네랄 > 영블러드 순서.

사실 바디샵후레쉬미네랄의 발색력 차이는 미미한 편이다.
하지만 펄감 살리는 능력이 후레쉬미네랄 쪽이 단연코 우월했다면
블러셔 발색 쪽에는 바디샵이 꽤 선전했다는 것 정도.
(그래도 명색이 블러셔 전용 브러쉬라서 그런가? ㅋ)
모질이 탱탱해서 색을 그대로 표면에 머금었다가
그대로 피부 위에 다시 입혀주는 탓인지도 모르겠다.
후레쉬미네랄 역시 제품을 잔뜩 먹기 때문에 발색은 꽤 된다.
하지만 후레쉬미네랄의 장점은 색을 그대로 입혀준다기보다는
많이 머금어서 부드럽게 토해내는(?) 듯한 그런 느낌.
영블러드는... 역시 상대적으로 좀 약하고 부드럽기만 한 느낌.
(아아, 그래도 한때는 꽤나 애용하고 별 5개 준 제품인데 말이야;)



총평 :
후레쉬미네랄 > 바디샵 > 영블러드

이 순서로 하련다.
게다가 세 제품의 가격 차도 그닥 없는 편이어서
누가 휴대용 브러쉬 추천을 부탁하면 주저없이 후레쉬미네랄!

브러쉬 지름이 약간 굵어서 통통하고 부피가 큰 편이긴 하지만
모질이 탱탱함과 부드러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은 데다가
펄감과 가루 제품의 질감을 잘 살려서 하이라이터 및
루즈 타입 미네랄 파운데이션 사용하기에 딱 좋고,
블러셔 색상도 자연스럽게 살려줘서 유용하고...
솔직히 흠 잡을 데가 없단 말이야 -_-* (콩깍지;)
파우치에 이거 하나만 있으면 온갖 제품을 다 바를 수 있음!



진심을 담아서 - 강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26 23:36 큰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오! 이런 유용한 후기 같으니라고!!!+_+

  2. 2009.07.27 13:20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 그래서 후레쉬 미네랄?

    ㅋㅋㅋㅋㅋㅋㅋㅋ 휴대용 브러쉬 필요했다긔요 ㅋㅋ





[애리조]

예전에는 꽤 두근거리면서 사용하던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요즘에는 오프라인 샵은 거의 없어지고 온라인 판매 및
무대용 메이크업 전용 브랜드로 자리 잡은 것 같아.

정말 대체 불가능하다! 이런 제품은 없지만
그래도 뭔가 알 수 없는 신뢰가 가는 브랜드란 말야 ㅋ

참고로 브랜드 홈페이지 :
http://www.aeryjo.co.kr/



사실 메이크업 제품 중에서는 특별히 필요한 게 없는데
(하긴, 그렇게 따지면 난 바디 제품 빼고는 아무것도
정말 다 떨어져서 필요해진 건... 없는거돠 -_-)

그런데 너무너무 끌리는 핑크룸 브러쉬 세트...
라는 아이가 있었으니... 아하하하;




바로 이것.
이런 구성은 하나쯤 있으면 유용하잖아! 라는 핑계로 지르기 쉽지만
잘 생각해보면 은근히 애매한 물건이긴 하다;

생각해보면 -
집에서는 어차피 큰 사이즈 정품, 종류별로 꽂아두고 쓰고
휴대할 때는 또 어차피 이것도 너무 커서 안 들고 다니니까;
뭐, 출장 메이크업 내지 여행이라도 자주 가면 또 모를까...
혹은, 집에 기본 브러쉬가 별로 없어서 부담 없는 사이즈와 가격으로
한 세트 쯤 갖춰보고 싶은 초보자들에게는 유용할 듯 싶지만...
난 뭐 이 케이스에도 해당사항 無일 뿐이고 -_-

... 그래도 질렀다.
새 제품이 벼룩에 너무 착한 가격으로 나와서.
사실 정가 다 주고서라도 살까 고민했는데. 후훗.




이렇게 생겼다.
연핑크색 인조가죽 브러쉬 지갑 세트.




AERY JO.




열어보면 이런 구성!
어쩐지 알차고 실용적일 것 같아~ 라는 환상이 막 생기지 않능가 ㅋ




파우더 브러쉬
파운데이션 브러쉬
섀도우 브러쉬
섀도우 팁
아이라이너 브러쉬
이렇게 5종 구성.

프로 메이크업 브랜드라서 그런지 몰라도
웬만한 브랜드 정품 못지 않은 품질이더라.
사실 핑크빛만 반지르르하고 브러쉬가 별로였더라면
냉철한 판단 하에 구매 포기했겠지만... 좋으니까 -_-*




파우더 브러쉬 사이즈나 모질 느낌은 이 정도.
샀으니까 가끔 일부러라도 꺼내서 잘 써줄테다.
올 여름 휴가 갈 때도 꼭! ㅡㅂ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