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P'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2.28 091124 비오템 스킨비보 프레스 행사 후기 (2)



아, 요즘에 밀린 포스팅이 월매나 많은지...
연말도 이런 연말은 당최 처음이네.
블로그 포스팅은 커녕 잠 잘 시간도 부족하니 원.

그래도 해가 가기 전에 꼭 올려야 할 게 몇 가지 있는데
이 뷰티클래스 포스팅이 바로 그 중 하나지.

2010년 1월 (... 이제 며칠 후지만...) 에 전격 런칭하는
비오템의 신규 스킨케어 라인 -
스킨비보.

사실 11월 24일에 진작 프레스 행사에 다녀왔더랬지.
그런데 어차피 제품 런칭이 1월이니까 후기 역시
그리 급할 거 없을 것 같아서 미루다가...
결국에는 또 이렇게 런칭 직전에 후다닥 쓰네 ㅋ

인생 그런 거죠.




장소는 학동사거리 시네시티와 도산사거리 사이에 있는
호림아트홀 내의 갤러리에서 열린 프레스 런칭 행사.
앞선 타임에서는 프레스 대상으로 진행하고,
뒤 타임에서는 코스메틱 블로거들 대상으로.




그래도 나름 잘 보이게 안내를 해놔서 편했지.




입구에 들어서니 이렇게 사방팔방 벽에
제품 라인 소개가 가득가득.
확실히 자세한 설명을 듣기 전부터
제품의 이미지가 한 눈에 보여서 좋아.




BIOTHERM.
SKIN VIVO.




비오템은 안 그래도 이런 프랑크톤 성분 많이 쓰던데
이번 스킨비보 라인에는 그게 더 강조가 됐나봐.




SKIN VIVO.
1st reversive anti-aging care.


안티에이징인데 그냥 안티에이징이 아니라
reversive, 즉 되돌린다는 개념을 추가했구만.
뭐 난 기능성 스킨케어에 대해서는 과도한 기대는
않는 편이지만 이 단어 선택은 탁월하다고 생각해.
보기만 해도 컨셉이 아주양 확~ 와닿네 ㅋ




Reverserol SV
리버세롤 SV


무슨 식물에서 추출했다는 이 신성분이 핵심 뽀인뜨란다.




이것이 스킨 비보 세럼.




행사장 내부에는 이렇게 스킨비보 제품 비주얼 모양을 본뜬
점자 st. 의 메시지가 양쪽 벽면에 가득가득-
이거 센스 있더라. 점수 좀 드립니다.




그리고 각 사람 자리에는 이렇게 깔맞춤 풀세팅.




게다가 이름표의 센스까지.
안녕하세요.
자몽향기에요.




이런 아름다운 풍경.




샌드위치인 줄 알았는데 케익이더라.
너무 달았지만 어쨌든 제품 이미지는 깔끔하게 잘 넣은 듯.




역시 달 것 같아서 먹지 않은 푸딩.
클래스 끝나고 나서 어떤 분이 개봉 안 한 푸딩들 수거해가시던데.




아기자기해서 괜히 좋았던 이런 애피타이저들.




뷰티 브랜드에서 뷰클하면 어째 거의 저녁은 부첼라 샌드위치.
브랜드 측에서도 여러 모로 신경 많이 쓴 듯 해.
하지만 난 화장품 앞에서는 음식이 뒷전인 여자.
음식은 그저 리뷰용 사진의 대상일 뿐.




어쨌거나 생휴 비오템.
이제 제품들 하나씩 테스트해볼까.



하지만 그 전에 간단한 PT 먼저 보고.



바다, 그리고 프랑크톤.




식물에서 추출한다는 리버세롤 성분.




그렇게 탄생했다는 스킨비보 라인.



그리고 피부과 의사 선생님이 진행하신 PT.


컨셉은 알겠는데 -
뷰티 신상 프레스 행사인 걸 감안하면
너무 생물학적인 내용의 PT가 긴 게 아니었을지.

... 절대 내가 문과 출신이라서 이러능 거 아님...
(진짜?)




이 분은 비오템 브랜드 매니저.
역시 세포, 그리고 스킨비보에 대한 PT 진행.




음... 그렇군요.
어쨌거나 좋다는 거.




그렇게 탄생한 제품이라네, 스킨비보.




네, 그럼 이제 제품을 직접 볼게요.



리버시브 안티-에이징 로션.
59,000원 / 125mL

스킨비보 라인 전체적으로 발효 제품 특유의 향이 난다.
어찌 보면 SK-II 기초 제품을 연상시키는 듯.




화장솜에 묻혀서 피부결을 따라서 닦아내주기.




리버시브 안티-에이징 세럼.
110,000원 / 50mL




요런 스포이드 타입.




끈적거리진 않지만 약간 진하고 진득한 제형.




리버시브 안티-에이징 아이젤
72,000원 / 15mL




이렇게 얇은 용기에 포인트 팁 타입의 입구.




아이케어 제품 치고는 살짝 묽은 듯도 하지만
젤 치고는 상당히 쫀득한 보습력과 밀착력.




퍼짐성은 괜찮은 편.




펀더멘털 크림
91,000원 / 50mL

중복합성용 일반 타입과
건성용 리치 타입 2가지로 나온다.



난 지복합성이니까 일반 타입 써야지.




딱 보기만 해도 복합성용 크림 쪽은 상대적으로 묽고
건성용 리치 크림은 훨씬 더 진하고 꾸덕해보인다.




진하게 발효시킨 요구르트를 연상시키는 크림.
발효향 역시 꽤 진하게 나는 편.
유분기는 많이 없지만 보습력은 상급.
과연 보다 높은 나이대를 위한 고기능 스킨케어 라인.




제형도 더 진하고
질감은 더 꾸덕하며
유분기도 살짝 더 있는
리치 크림.
살짝 밤(balm) 같은 느낌도 준다.

내 피부에서는 약간 들뜨는 느낌이 있을 듯.
하지만 악건성이라면 추천.




크림 2가지 질감 비교샷.




스킨비보 전 라인 질감 비교. (아이젤 빼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1.03 14:09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처음으로 댓글다는 이 상쾌함!!!
    이거 비오템스럽지가 않아서 오히려 좋아보이는데?
    기존 비오템은 느무 뭐랄까 저가의 "애들" 쓰는 화장품이란 이미지가 강했어서... 켁
    가격대는 더 이상 비오템이 아니구나.. 란 생각을 들게 하는... '_'

    • 배자몽 2010.01.23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 나이대(?)에서는 대개 이렇게 생각하지요 ㅋㅋ
      나도 "비오템스럽지 않아서" 꽤나 마음에 든 아이.
      과연 30대를 겨냥한 안티에이징 기초 라인인가보아요 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