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부터 '한번은 가보고 싶었던'

연남동 무스케익 인기 카페, 아르데슈아.


사실 난 디저트를 썩 즐기는 편도 아니고

대기까지 해서 갈 만큼의 인내심도 없고;

가게가 널찍하거나 아늑한 것도 아니어서

굳이 재방문까지는 안 하지 싶은 곳이지만


그래도 역시나 비주얼이 너무 아름다워서

'한번은 가보고 싶었고 한번은 다녀온' 기록.







꽃샘 추위... 도 아니라 그냥 겨울 추위가

아직 한창 기승을 부리던 올해 초 어느 날,

어쩌다 보니 흘러흘러 아르데슈아에 안착.

왠일인지 자리가 났길래 이때다 싶었네.


문이 열릴 때마다 찬 바람이 슝슝 들어온다;

워낙 날씨가 추운 탓, 그리고 가게가 작은 탓.


게다가 인테리어의 소재나 색감 자체가

모던 화사 깔끔한데 (= 인스타용 사진발)

널찍하거나 아늑한 맛은 사실... 전혀 없다.


사진의, 사진에 의한, 사진을 위한 카페?


그렇다고 무스 케익이 맛 없는 건 아닌데

카페를 '노닥거리며 쉬는 공간'으로 본다면

이런 면에서는 편안하지 않을 수도 있겠네.







전면창에 온통 투명 화이트 커텐을 달아서

화사~ 채광~ 사진~ 을 외치는 듯한 공간 :)


심지어 진열대마저 반짝반짝 예쁘시다. 호.







이렇게 이렇게, 무스 케익과 티를 주문하세요.







무스 케익 외에 피낭시에도 있습니다?







티는 TWG, 마리아쥬 프레르 등

유명한 브랜드 위주로 꽤 다양하게!







하지만 역시 주인공은 무스케익이지 :)









... 정말 비주얼이 다 해주는 거 아닌가요...

특히 복숭복숭한 바닐라 피치가 시그니처!







얌전히 먹거리를 기다리는 손의 표현 ( '-')







그러니까, 테이블과 의자도 이런 식이다.

예쁜데... 불편해. 오래 앉아 있기는 글렀지.


하기사, 늘 대기 고객이 많은 집이니까

순환 촉진을 위한 의도적 연출이었으려나!







그러거나 말거나, 우리 주문 나왔다-♪







복숭복숭 바닐라 피치와

하트하트 스트로베리 치즈


도저히 하나만 고를 수가 없어서-_-*


티포트 모양 접시에 살포시 담긴

크랜베리 피낭시에는 남편군의 선택.







자, 누가 봐도 촬영용 한상차림이니까

사양 말고 양껏 항공샷을 찍어보도록 하자.


매끈 탱글 화려한 무스케익도 무스케익이지만

저 섬세한 플레이팅하며 커틀러리 매칭이며...


와, 진짜 인스타 최적화라는 생각이 ㅋㅋㅋ

그래서인지 일본 여성 관광객 비중이 높더라.

'꼭 들러봐야 할 욘남 카페'로 매체라도 탔나.





그럼,

대뜸 무스케익들의 단면샷을 감상해보자...










크으, 이 맛에 무스케익 시키는 거죠...?!







물론 비주얼만큼이나, 맛도 좋다.

섬세한 향을 살리는 실력이 아주 그냥.


그냥 먹어치우면 안 될 것 같고,

한 입 한 입 음미해야 할 것 같고,







그런데 결과는 왜 이 모냥이죠 ㅋㅋㅋ


다음 날, 집에 손님이 오기로 되어 있어서

무스 조각 케익을 2개 테이크아웃했는데

상자 속에서 쏠려서 뭉개짐... 연약한 놈들;





위에서 다 썰을 풀어놨듯이 -

무스케익 가격은 꽤 비싼 편이고

(하지만 들어간 품을 생각하면 인정)

가게는 이쁘지만 아늑하지는 않으며

단골보다는 관광객이 많이 찾는 카페.


딱히 자주 찾게 될 곳은 아닌 것 같다.

무스 홀케익 주문도 받는다고 하니까

어쩌면 가족이나 친구의 생일을 맞아

홀케익 주문 & 테이크아웃은 하려나.


'아늑한 카페'

'편안한 단골집'

이런 식으로 마음 붙이기는 무리야.





덧붙임.


하지만 문득 생각해보니까 나 또한

어느 낯선 도시, 어느 모르는 카페에서

관광객이었던 적이 있지 않았던가 :)


평소에는 잘 안 마시는 아이스라떼,

즐기지도 않는 디저트 한 조각을 두고

여행 친구와 함께 기분을 만끽한 적이.


누군가에게는 일상인 도심 공간에서

우리만 구경꾼인 느낌을 즐겼던 적이.







February, 2017

at Qu'il Fait Bon, Fukuoka, Japan.


with my pinky, angora-furred travel mate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5.03 11:57 행신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헏 비주얼 심쿵!!! 그러나 막 땡기진 않네요 ㅎㅎ 전 티라미스 파. 마지막 앙고라 사진을 보니 핑크 앙고라와 하늘색 앙고라가 붙으면 어찌될지도 궁금하고...

    • 배자몽 2018.05.03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로 그거여. 비주얼의, 비주얼에 의한, 비주얼을 위한... 그리고 그 두 앙고라가 맞짱(?) 뜨면 아마 정민느의 핑크 니트가 연보라 니트가 되지 않을카..........





'최근에 생겼어' 라고 생각하고 쓰는데

생각해보니 이미 문 연 지가 한 달 됐...


와, 진짜 시간 흘러가는 거 봐라?!!


여튼 비교적 근래에 영업 개시해서

나를 기쁘게 해준, 샐러디 당산역점.







당산역 9호선 9번 출구 바로 인근,

버스 정류장 앞에 있어서 접근성 최고!


사실 원래 이 자리는 내가 예전에 다니던

네일샵 자리였는데, 허허, 장사가 안 됐나.

하긴 요즘은 네일 팁이나 스티커 성행해서

돈과 시간 많이 드는 샵이 좀 시들하긴 하지.


뭐 네일앤제이에게는 초큼 미안하지만

(그래도 당산 1호점은 아직 남아있음...)

사실 나에게는 샐러디가 훨씬 더 반가워!


서울역 서울스퀘어 빌딩 지하에도 있고

연세대 지하 아케이드에도 있는 샐러디.


바쁜 주중 일상 속에서 오며 가며

간편하게 맛있게 샐러드 먹기에 최적이다.


서브웨이는 아무래도 샌드위치 전문이라

샐러드가 가격대비 만족도가 낮은 편이고

파리바게트 등의 프랜차이즈는 영 별로...


그렇다고 혼자 가볍게 & 간단하게 먹는데

한 끼에 1만원 넘는 건 또 망설여진단 말야.


그런 의미에서 -

샐러디 최고야. 사랑해요. 포레버.







샐러디 당산점 외형은 요러쿠롬 생겼다.

다행히 초반부터 순환율이 꽤 좋은 것 같아.

물론 고객 비율은 여성이 단연코 높은 편이다.

혼자 와서 먹기에 전혀 부담 없는 분위기라서

학생들, 출퇴근길 직장인들도 꽤 애용하는 듯.







사실 난 샐러디의 웜볼을 애용하는 편인데

연어가 땡기던 어느 날에는 연어 샐러드를.


그런데 해동 연어라서 만족도가 좀 떨어졌어.

콜드 샐러드 중에서도 콥은 꽤 괜찮았는데.







그래서 다음부터는 내 사랑 차돌박이 웜볼로.


웜볼은 차돌박이랑 칠리 베이컨, 2타입인데

베이컨을 썩 좋아하지 않는지라 차돌박이 승!


사실 소고기 부위 중에서도 차돌박이를 딱히

선호하는 편은 아니지만 샐러드에 들어가니

그리 느끼하거나 부담스럽지 않아서 좋구랴.


그린 샐러드, 퀴노아, 견과류, 차돌박이 등

여러 가지 재료가 골고루 들어간 건 물론,

'차갑지 않은 샐러드'라는 점이 마음에 들어!


신선 채소, 가급적이면 샐러드 먹고 싶은데

속 냉하게 찬 거 먹고 싶지 않을 때에 딱이다.


그리고 다 떠나서, 그냥 맛있음. 이게 뽀인뜨.

드레싱은 안 넣거나 조금만 넣는 편이 좋다.







그리고 1/n로 먹어줄 이가 있을 때에는

웜볼 샐러드에 랩 샌드위치 추가해서 반띵!


버거류도 담백하니 맛날 것 같은 느낌인데

매번 웜볼이 더 땡겨서 아직 도전 못 해봤네.

다음번에는 남편군의 어시스트로 시켜보리.


대단히 신박한 맛이냐면 뭐 그건 아니지만

이 가격에 (차돌박이 웜볼이 8천원 안 함)

푸른 채소 포함해서 영양소 고루 들어간

건강 식단을 먹을 수 있어서 내게는 최고다.


심지어 내 생활 내에 고루 분포해 있어서

당장 피부에 와닿는 이 실용성... 사랑함미다.








기분 좋아서 덧붙여보는 -

내가 생각하는 당산 인근 최고의 커피.


당산역 13번 출구

양평역 사거리 가는 방향의

<수노커피>


이 집 사장님 드립이 내 인생 커피일세-_-b





집 근처에 단골집 쟁여(?)두니까 좋구먼.

일 안 하고 동네에서 막 노닥거리고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