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월.

소셜커머스로 알게 된 집이긴 하지만
할인쿠폰이 아니라 해도 기꺼이 찾고 싶은
논현동 맛집, 이자까야 아키노유키.




9호선 신논현역 3번 출구
혹은 7호선 논현역 2번 출구
그 사이 어드메에 논현동 맛집 골목.

여기는 신논현역에서 가는 게 훨씬 가깝다.
3번 출구로 나와서 정관장 스토어까지 직진.
끼고 우회전하면 이렇게 식당 술집 골목인데
그 안으로 쭈욱 직진하다 보면 금방 찾을 듯.




굽고찌고 해물나라 바로 옆에
아주 자그마하게 보이는 -




아키노유키.
가을에 내리는 눈.

강남구 논현동 166-7
(02) 544-2616

가게가 워낙 자그마한지라 따로 예약도 안 받고
그저 일찌감치 가는 게 상책이다. 되도록 주중에.

여기는 작년 후반 즈음에 생긴 논현 분점이고
본점은 건대 쪽에 있다는 것 같았다.




대신에 이렇게 아늑하고 포근해.
딱 2-4명이서 도란도란 얘기하기 좋은 곳.
난 이런 집들이 그토록이나 술맛 나더라.




젊은 사장님? 매니저님? 이 요리하면서
서빙까지 하느라 뭐든지 좀 느릿느릿한 집. 





사실 - 배고팠지만 이 집 분위기 따라서
우리도 한 템포 느릿느릿 여유있게.

 


하지만 어쨌든 배는 고팠기에
기본 안주인 가쓰오부시 두부 조림은
나오는 족족 싹싹 긁어먹었지.

나 두부 좋아하는 거 티 나요?
뭔 기본 안주가 이렇게 맛나대? 




메-뉴.

 


숯불구이 꼬치도 다양했다.
그런데 개별 가격이 2-3천원대여서
용량대비 저렴하지 않은 데다가 -
아키노유키의 간판 메뉴는 따로 있지. 




구이류는 대개 1만원 안팎.
꼬치를 보아하니 이 역시 작을 걸로 추정된다.
 



덴뿌라 등등 기본적인 일식 안주는 다 있는 편.
오늘의 목표인 계란말이 단품 가격은 9천원. 




그리고 술도 :)




기본 안주 두 그릇 비워낸 후에
메인을 기다리는 여자의 자세.

그나저나 한겨울에 다녀온 집 포스팅을
초여름에 올리려니까 사진만 봐도 덥네.




얼굴가게 립케어 크림들.
비타민은 별로, 시어버터는 완소.
하지만 둘 다 쓰다 보면 튜브 옆구리 터진다.

음. 




일단 - 따라보시오.
 



이렇게 나무 국자와 숟가락들이 나왔다는 것은 -




오뎅탕이 나왔다는 것.
 



겨울밤에 따끈한 오뎅탕 생각나는 건
설령 진부하다 해도 어쩔 수 없는 일.




게다가 - 제법 맛있다.




유부 복주머니는 늘 먹다 보면 터져서
안에 국물과 당면이 새어나오더라.
생각해보면 그리 좋아하는 편도 아닌데
이 귀엽고 푸짐한 외형 때문인지
종종 망각하고 젓가락을 대곤 한다.

오늘은 너에게 양보(?)할게. 





그러니까 삶은 달걀 흰자 많은 쪽은 나한테 양보해.
참을 수 없는 저 탱글탱글함의 유혹이란.

하지만 여기서 계란 많이 먹으면 안 될텐데?
진짜 메인 메뉴는 이제야 슬슬 등장한다.
자그마치 오뎅탕 냄비를 다 비워갈 때 즈음에. 




아키노유키의 트레이드 마크,
일명 카스테라 계란말이.

우리가 오뎅탕을 광속으로 먹은 탓도 있지만
이 계란말이 하나 만드는 데에 30-40분 걸린단다.
그러니까 자리 잡자마자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일단 계란말이부터 주문하고 보는 게 상책일 듯.

이러니까 식당 규모를 크게 할래야 할 수가 없지.
 





이건 사실, 계란말이가 아니다.
우리가 흔히 "계란말이"라고 부르는
밥반찬과는 차원부터가 다른 것이어서
"계란말이"라고 부르는 게 황송할 정도.

익혀서 한번에 돌돌 말아서 자른 게 아니라
정말 한 켜, 한 켜, 한 겹, 한 겹 공들인 것.
마치 제과제빵 장인의 명품 크레프 케잌처럼.

젓가락으로 누르면 탱글탱글 봉긋봉긋
출렁일 정도로 탄력 있고 폭신폭신해.
포슬포슬한 계란말이, 본 적 있니?

그리고 그런 만큼, 한 입 베어무는 순간,
입 안에서 녹아버린다.

하아.




주먹밥과 나란히 세팅.




주먹밥, 미안해.
너도 진짜 리오더할 만큼 맛있었는데
계란말이의 위엄에 밀려서 관심 못 줬네.




믿을 수 없을 만치 부드럽고도 탄력 있는.




사실 우리가 이 날 먹을 구성은 딱 저 위 사진까지였는데
포스팅 욕심에 또 꼬치를 두어 개 시켜봤다.
정말 개당 딱 꼬치 1개씩인 걸 보고 양에 다소 실망;

맛은 뭐, 무난한 정도였다.
다시 찾을 때면 꼬치보단는 다른 걸 먹을 듯. 



그래서 - 주먹밥이 맛나길래 "알밥"을 추가해봤다.
날치알이 톡톡 터지는 알밥 사진을 상상하며.
 


이런 반전.
"알"이 들어있는 주먹"밥"이었어.
맞네... 알밥...

어쨌거나 이 또한 잘 먹었다.
사실 주먹밥은 아까 먹어봐서 다른 거 원했는데.
포스팅에 다양한 음식 다 담고 싶어하는 이런 욕심. 




어쨌거나 - 아, 좋다.
정말 기분까지 폭신폭신해지는 듯. 




넌 오늘 좀 후순위다, 베이컨 꼬치.




감동의 계란말이.

내가 사진을 딱히 못 찍은 것도 아니건만
사진에 그 질감이 미처 다 표현되지 못했네.
 



굳이 단점을 하나만 꼽으라고 한다면
달달한 일식 가쓰오부시 소스라서
2개는 연달아 못 먹을 것 같은 느낌?

하지만 이조차 금방 부인당했다.
2개인들 못 먹긴 왜 못 먹냐며.


 


아까운 last bites.




Game Over.


 


하아, 정말 만족스러운, 아니, 황홀한 저녁식사.
다른 것들도 다 좋았지만 정말 저 계란말이는
또다른 차원, 새로운 지평을 보여줬달까.
그 어떤 찬사를 해도 아깝지 않을 것 같다.

... 나 평소에 음식이든 화장품이든 간에
이런 식으로 리뷰하는 편 아닌데 말이야...




또 올게요.
그냥 하는 말 아닙니다.

맛과 멋을 즐길 줄 아는 지인들 한두 명 데리고
꼭 다시 찾아가서 계란말이 맛뵈어주고
사케 한 잔 기울이고 싶은 내 마음 속 맛집 -

논현동
아키노유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6.08 21:04 임유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포스팅 짱인데요?ㅋㅋ 폭풍포스팅~~~
    나중에 친구들이랑 이런 도란도란 술집 찾으려고 알아보지 않아도 될 것 같아요 ㅋ
    하긴 한식, 양식 모두 해결가능하지요 ㅎㅎ





워낙 지점이 많은 체인, 피쉬앤그릴.
예전에 올렸던 사당점 포스팅 링크 :
http://jamong.tistory.com/533



=============================



09.10.18
귀여운 왕언니들과.

사실 1차는 빈대떡집에서 했는데
생각보다 맛도 평이했고
음식 비주얼도 영 안 나와서 포기.

나와서 바로 그 옆에 있는 피쉬앤그릴로 ㅋ




자몽 과일소주.
꼭 이거 시키자고 내가 고집한 건 아니고...
별로 술 같지 않지만 괜찮아. 참이슬 fresh 추가하면 되니까.
사각사각 시원시원 달콤한 것이 꽤 맛나단 말이야.
... 그만큼 당도도 높을 것으로 사료되지만...




왕언니가 늘 시키는 크랩 & 오다리.
새우도 있다.
이게 술안주로는 부담도 없고 참 좋다며.
(하지만 칼로리는 부담되어효...)




꼬마 게들.




오다리.




새우.




게, 좀 리얼해?




나 또 내가 찍은 사진 보고 침 흘리고.




앙.




그리고 내 취향이 절대로 반영된 - 해물떡볶이.




... 악!!!




홍합도.




계란도.




좋구나.




이걸 하기 전에는 진정한 떡볶이가 아님.
우동 사리와 공기밥 추가.




아흥.




맛나겠지.




그나마 몇입거리 남아있을 때 사진 한 장.




안녕.
넌 참 맛있었어.



09.10.24
작은곰 생축파.

며칠 차이 두고 같은 집에 또 갔다.
모두의 교통 편의를 고려해서 명동,
그리고 계란말이 먹기로 했으니까 피쉬앤그릴.

사실 빨래판 계란말이, 이런 집들도 알아봤지만
요즘 다운트렌드이길래 걍 무난하게 피쉬앤그릴.




23살.
좋겠다.
좋겠지.




케익 커팅 예술인데.




치즈 해산물 야채 볶음... 인가.




치즈 더 달라고.




그래도 새우도 있으니까.




해물떡볶음.
맨날 뻔하다고 해도 어쩔 수 없어.
이거 없으면 술자리가 서운한걸.




시켜놓으면 다들 잘 먹지.




저 계란, 내가 반쯤 파먹은 건데 안 보이게 엎어놓은 거라며?




오른손으로 비비고
왼손으로 비비고




참기름 향기 솔솔 올라온다.




이거 코 앞에 두고 안 먹을 수 있는 사람, 나와보라 그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06 17:48 신고 워니워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곰 생파만 생각하면 안습입니다..ㅠㅠ
    흑...갈 수 있었는데...OTL

  2. 2009.11.07 00:01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자정이라고....





5월 21일 목요일.
비가 추적추적 내렸다.
파전 벙개를 때렸다.
이 얼마나 논리적인가.

원래 목적했던 곳은 사당역 5번 출구에 있는
종로 빈대떡 사당점... 인데, 내가 꿈이 너무 컸던 게지.
비 오는 날, 6-8명의 인원을 데리고 대기 시간 없이
그 집에서 먹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 게 순진한 거돠;
게다가 초저녁에 자리 잡은 손님들도 다 술 한 잔 하는
손님들이라서 몇 분 기다린다고 자리가 날 법 없건만.

그래서 꿩 대신 닭 -
그 옆에 있는 피쉬 앤 그릴로 갔다;
딱히 밖에 비 내리는 건 잘 안 보이지만
어쨌든 많은 인원 앉을 자리는 있으니까.




일단 기본으로 모듬 오뎅탕 정도.




비 오는 날, 은근 잘 어울리는 오꼬노미야끼.




큼직한 치즈 계란말이.
원가대비 가격 비싼 건 알지만 치즈도, 계란말이도 사랑해서;




... 좋은 게 좋은 거지... -_-*




보글보글 해물 누룽지탕.




그리고 빠질 수 없는 해물 떡볶이.




이건 이제 자동으로 따라오는 거돠.




맛깔나게 비벼요들.




... 사진, 내가 찍고 내가 올렸는데 -
내가 봐도 침 나온다;




결과는 당연히 이 정도.



피쉬 앤 그릴 -
예전에는 생과일 소주 먹으러 자주 갔었는데
어째 점점 주객이 전도되는 것 같다;
웬만한 안주는 다 섭렵한 듯 -_-a

대체적으로 다 맛도 괜찮고
여러 명 앉을 자리도 있어서
한번씩 찾게 되는 집.



그러나 최대의 단점은 -
가게 안이 늘 너~~~무 시끄러워서
같은 테이블에서도 서로 말소리도 잘 안 들린다는 거;

우리도 다 먹고 나서는 못 견디고 2차 자리로 옮겼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맨날 얌전하게 만나서 수다나 떠는 게 지겨워서...
고기, 그리고 이 함께 하는 소규모 모임 작당!!!

고뇌 끝에 시청역 8번 출구에 있는 삼김 서소문점으로 결정했다.
알아보니 삼김 체인 중에서도 유독 맛있고 서비스도 좋다고 해서~

삼김이란?
삼(겹살과) 김(치) 라는 뜻.



서소문점 위치 :

시청 8번 출구로 나와서 직진.
오무토토마토를 끼고 좌회전하면 바로 오른쪽에 보인다.
검은색 간판의 삼김.



전화번호 :

(02) 775-6595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치~
삼겹살 + 김치 + 계란말이는 정말 아름다운 궁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미 없는 밑반찬 사진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겹살과 김치' 중에서 '김치'
굽지 말고 고기를 바로 싸먹어야 맛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고기를 잘 못 먹는 이모양을 위해서 시킨 김치계란말이!
하지만 이건 다른 사람들이 더 많이 먹었고
그녀 또한 이 날은 고기를 꽤나 잘 먹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입, 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바로 '삼겹살과 김치' 중에서 '삼겹살'!
먹기 쉽게 한입 크기로 썰어서 나온 점이 매우 감동적이야!
먹는 도중에 고기 자르는 거 은근히 귀찮은데...
여자들이 좋아할 만한 섬세한 포인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제 본게임 시작해보아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글지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이렇게 완숙(?)된 게 좋더라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빠지면 안 되는 마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늘은 역시 은박지 그릇에 끓여야 제 맛!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입 싸먹어봅시다.
다들 아~~~



고기를 포함한 모든 음식이 매우 맛있었으며
기타 서비스가 매우 훌륭해서
단골 삼기로 한 집이다.
아저씨가 늘상 웃으면서, 센스 있게 미리미리 서비스해주셔서
와구와구- 먹으면서도 감동 받았던 기억이 다시 나네.
많은 삼김 체인 중에서도 입소문 날 만 해!
게다가 시청역의 특성상, 주말에 더 한산하고 여유롭다.



이 날 5명이서 -

삼겹살 7인분
계란말이 1인분
김치찌개 2인분
매화수 2병


해치웠지, 아마?

그것도 TV로 늘씬한 김연아 연기를 보고 감탄하면서 말야.

... 어쩌겠어.
다이어트하러 삼겹살집에 간 건 아니잖아? ㅡㅅㅡ



어쨌거나 삼겹살, 김치, 계란말이, 그리고 가벼운 술 한잔...
이런 게 땡기는 날에 초강추! 하고 싶은
삼김 서소문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