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 지름샷에도 올렸듯이 -_-
맥의 올해 홀리데이 컬렉션인 타탄테일의
피그먼트 세트를 데려오게 되었지.
이제 나도 피그먼트랑도 좀 친해보려고.

아무리 루즈 타입의 제품들이 귀찮다고 해도
때로는 이렇게 입자 곱고 펄감 화려한 걸로
그라데이션을 해주고 싶을 때가 있더라.

그렇다고 피그먼트 본통을 사자니 부담되고
소분한 건 어째 손이 잘 안 가는지라
결국 눈독 들이는 건 연말 홀리데이 세트.

내가 가장 잘 쓸 법한 컬러들로 구성된
딱 한 세트만 사서 두고두고 잘 쓰자-
라면서 이번에 쿨세트 구입을 단행했다.

쿨은 내가 쓸 것,
웜은 짜근곰 대리구매해준 것.

사실 개별 발색샷도 찍으려다가 너무 귀찮아서 -_-
그냥 이렇게 간단 지름샷으로 때우련다.




쿨.

쿨하게 블루 타탄 체크 무늬의 틴케이스.
그런데 각 제품이 저 검은색 플라스틱 통에서
생각보다 단단하게 박혀있는지라 잘 안 빠진다.




보기만 해도 쿨-한 컬러 구성.





글리터 (Glitter)
리플렉츠 펄 (Reflects Pearl)

피그먼트의 특수 라인이라고 볼 수 있는
글리터 라인에서도 "리플렉츠 펄" 인 만큼
이 색상은 그야말로 블링블링 펄펄펄- 이다.
단독 사용보다는 타 색상 위에 얹어서
입체적인 반짝임 효과를 주는 아이.
무색펄이어서 활용도가 높은 점이 맘에 든다.
(이렇게 말해놓고 귀찮다고 안 쓰는 거 아닐지...)





피그먼트 (Pigment)
소프트워시 그레이 (Softwash Grey)

약간 푸른빛이 도는 듯한 차가운 그레이 컬러.
완전 쨍한 블루는 사실 눈에 잘 쓰지 않는데
이 정도면 평소에 블루 그라데이션하기 좋을 듯.





피그먼트 (Pigment)
실버 포그 (Silver Fog)

사실 이 색상 때문에 쿨세트 구입을 좀 망설였다.
이번에 나온 홀리데이 피그먼트 세트 3개 중에서
웜세트는 애시당초 제하고 스모키는 조금 끌렸는데
그 이유는 스모키에도 뉴트럴한 컬러가 좀 있어서.
게다가 쿨세트에서도 쩅한 바이올렛이나 실버는
평소에 자주 손이 안 갈 것 같아서 말이야.
하지만 스모키 세트는 뉴트럴한 컬러 외에는
너무 레드 등의 강한 컬러들이 주를 이뤄서
결국 버리고 이 쿨세트를 선택했던 것.
뭐, 실버 포그 색상도 너무 부담스러운
사이버 실버는 아니라서 괜찮겠거니.





피그먼트 (Pigment)
모브먼트 (Mauvement)
 
이번 세트에서 가장 손이 많이 갈 것 같은 모브먼트.
붉은기 없이 서늘하고 세련된 브라운 컬러.
색상 계열은 가장 뉴트럴하면서도 색감은 딥해서
심플 펄 메이크업에서 브라운 스모키까지 다 가능.
인기 색상인 데에는 다 이유가 있는 거다.
기왕이면 보다 더 누디한 컬러도 하나쯤
세트에 포함되어 있었으면 참 좋았을텐데.
그런데 누디/브라운 컬러로만 채운다면
그건 또 쿨세트라고 부를 수 없는 거죠.





피그먼트 (Pigment)
치어스 마이 디어 (Cheers My Dear!)

쿨세트를 가장 쿨세트답게 만들어주는 쨍한 바이올렛.
자주 쓰는 건 아니어도 내가 가끔 하듯이
힘 좀 주고 바이올렛 메이크업할 때 유용할 듯.
게다가 다른 바이올렛 계열의 섀도우 팔레트와
매칭했을 때 독특한 매력을 발휘하지 싶다.




웜세트는 이렇게 따스하게 노란색 타탄체크 틴케이스.




보기만 해도 따스한 색상 구성.





글리터 (Glitter)
리플렉츠 브론즈 (Reflects Bronze)

웜세트는 글리터조차 이렇게 브론즈 골드톤이다.
사실 글리터는 타 색상 위에 살짝 얹어주거나
언더라인 등에 찍어주기만 하는 용도라서
실제로 사용했을 때에는 저렇게 누렇진 않다.
그래도 난 골드보다는 화이트/실버 파인지라
쿨세트에 포함된 리플렉츠 펄에 한 표를 던지련다.





피그먼트 (Pigment)
골드 모드 (Gold Mode)

쿨세트에서 실버 포그 대신에 이게 들었더라면
모브먼트랑 매치해서 사용하기에 참 좋았을텐데.
내가 원하던 무난한 베이스 펄 컬러 제품.
골드이긴 하지만 누런기 도는 게 아니라
투명하고 깨끗한 뉴트럴 골드 컬러여서
어느 메이크업에나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홀리데이 피그먼트 세트 -
내가 마음대로 구성하면 안 되는 거죠?





피그먼트 (Pigment)
기프트 오 글래머 (Gift O' Glamour)

사실 골드모드보다도 더 끌리는 기프트 오 글래머 ㅠ
골드모드가 뉴트럴한 골드라면 이 아이는 살짝 골드 피치?
더 핑크톤이 돌아서 개인적으로 잘 쓸 것 같다.

다시 한번 묻겠는데, 홀리데이 피그먼트 세트 -
내가 마음대로 구성하면 안 되는 거죠?





피그먼트 (Pigment)
모스트 달링 (Most Darling)

펄감이 적어서 피그먼트 치고는 매트한 질감과 색감.
라인용으로 사용하면 이쁠 듯 하긴 한데
아무래도 그라데이션이 상대적으로 어려울 듯.
골드 모드랑 기프트 오 글래머 때문에 잠시
웜셋에 끌리기도 했지만 결국 포기한 것은
바로 이 모스트 달링과 아래의 길디드 그린 때문.
아, 리플렉츠 브론즈도 그렇고.





피그먼트 (Pigment)
길디드 그린 (Gilded Green)

전체적으로 뉴트럴하게 톤다운된 웜셋에
컬러감을 부여해주는 상큼한 길디드 그린.
호불호가 좀 갈리기는 하겠지만 나름 반응 좋더라.



이렇게 꾸역꾸역 지름샷 찍고 나서 웜셋은
작은곰에게 보냈는데 그 후에 좀 후회했다.
귀찮아도 발색샷 좀 찍어둘 것을... 이라고.

이번 컬러 중에서 (쿨, 웜, 스모키까지 포함해서)
내 마음대로 색상 구성을 다시 해보라고 한다면
- 글리터 : 리플렉츠 펄
- 피그먼트 : 소프트워시 그레이
- 피그먼트 : 모브먼트
- 피그먼트 : 골드 모드
- 피그먼트 : 기프트 오 글래머
이렇게 하고 싶기는 하구나.



어쨌거나 그래도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지름,
맥 2010 홀리데이 피그먼트 세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일 발색샷 놀이-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0.03.28 00:36



사실 난 네일 덕후의 레벨은 아니고...
그저 건조하고 너덜너덜한 손을 견디다 못해
기본적인 케어라도 집에서 좀 하자! 라는 생각에
이것저것 사들였을 뿐... 인데...

나 왜 어느새 네일컬러가 20개 넘니.

여전히 내 손은 괴발개발이어서 원컬러링도 버거운 게 사실이지만
우야근동 그러한 연유로 요즘에 원컬러는 집에서 해결하고
가끔 샵에 갈 때에는 그라데이숑 내지 난해한 컬러 위주로 받는다.
(작년 어드메에 정액권 끊었는데 아직도 20만원 넘게 남았음.
나 대체 그때 얼마를 결제한 거임??????????)

아래는 근래 휴무일에 단골 네일샵에 가서 받은 그 무엇 :


레드톤 그라데이션에 레드&실버 글리터를 얹어준 것.
물론 각 제품 브랜드 및 색상명 따위는 기억나지 않는다.

마음에 들어.
이 날 의상이 레드 체크 계열이었는데 잘 어울리기도 했고.




그 날 밤, 찍은 이색 발색샷.
참이슬의 초록색과 선명한 대비를 이루는 게 나름 아름답...




옛날 도시락이 짱이죠.
영등포 타임스퀘어 첫 경험도 좋았고
영등포주민님이 센스있게 예매한 초대형 스크린 중앙 자리도 최고였고
앨리스도 (논란에도 불구하고) 어쨌든 봐서 만족스러웠는데
저녁도 안 먹고 내리 영화를 봤더니 출출해서 원.




사진은 사진일 뿐, 오해하지 말자-
난 쐬주 거의 안 마시고 안주만 축내고...
이건 영등포주민님이 다 마셨음.




뽀나쓰샷.

(좌상) 큰곰
(좌하) 나
(우) 콩이


그 다음 날 합동 생축파 겸해서 명동에서 걸즈 간만에 회동했는데
네일컬러들이 눈에 들어와서 나름 네일 떼샷.
비슷한 펄그라 2인과 불투명 원컬러 1인의 대비랄까.




그리고 지난 번에 봤을 때도 어메이징했는데 -
그간 더 짧아진 큰고미의 [맥] 파워포인트 펜슬 '잉그레이브드'

너 좀 독하고 알뜰한 녀성.
빨리 모나미 볼펜 하나 사줘야 하는데.
볼펜대에 펜슬 꽂아서 아이라인 그리는 모습 포스팅 꼭 해주길 바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01 14:37 이모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내 손톱은 내 멋대로 그라데이숑 상태입니다.
    어제 처음 도전했는데, 그냥저냥 봐줄만해요 ㅋ

[클리오] 글리터 아이라이너 "실버"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리뷰 : 2009.07.05 23:46




뭔가 요즘 밀려있는 클리오 포스팅만 줄줄이 하는 듯;
포스팅을 안 하던 시절에 연달아 사거나 선물 받아서
찍어둔 사진들이 많은 걸 어떡해 ㅋㅋ




요건 아마 재작년 크리스마스에 수연엄마한테서 선물받은 거.
최근에 굳어서 버리기 전까지 잘 사용했더랬지.
가격은 아마도 12,000원 정도.




1호 골드
2호 실버
가 있는데 다행히도 내가 받은 건 실버.
(골드 계열보다 화이트/실버 계열이 더 좋은 고로.)




이런 제품이라고.




요러쿠롬 생겼다.




가까이서 보면 이 정도의 블링블링 펄.




다시 한번 확인 사살 -
2호 실버.
자그마치 메이드 인 폴란드.

사족 :
각 브랜드마다 생산지는 다양하기 마련이지만
클리오는 유독 상상을 뛰어넘는 듯 -_-a
독일, 프랑스, 일본 등은 기본이고 이제 폴란드까지.
그만큼 제품 하나를 생산할 때도 최적의 품질과 가격,
원료 등을 고려한다는 건데 이 점을 왜 충분히 어필하지 않을까.




브러쉬 팁은 이렇게 생겼다.
딱 눈 밑에 눈물효과 주기 좋게스리 얇고 뾰족한 브러쉬.




손등에 살짝 -
사실 아이 메이크업샷을 찍어야 제대로 된 리뷰겠지만,
눈 아래 부분을 차마 접사로 못 찍겠더라.
... 흑.
그냥 손등샷과 말로 대신하련다.



펄 라이너는 어차피 약간의 플러스 알파 아이템인 데다가
쓰다 보면 굳기 마련인지라 너무 고가품 살 필요 없다고 생각해.
하지만 저가 브랜드 제품 중에서는 간혹 질감이 너무 풀; 같거나
또는 펄입자의 밀착력이 떨어지는 제품들이 있는지라
어느 정도 가격 효율성과 품질 간에 절충을 할 필요 있는 듯.

요 클리오 라이너는 가격대도 합리적인 편이고
펄도 눈물효과 내기 좋을 정도로 블링블링 화려하면서도
펄 입자 자체는 곱고 밀착력 있는 편이어서 유용하다.
그리고 건조 속도는 보통 정도.

하지만 완전 워터프루프 메이크업만큼의 밀착력은 아니어서
이걸로 언더라인을 그린 날에는 제품도 꼭 휴대를 하고 다니면서
약간 지워지는 경우에는 수정을 해줘야 할 것 같아.
(까이꺼 그 정도야.)



잘 썼어요, 그동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07 20:56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틸라 글리터 아이라이너틑 끈적인다는 평이 많아서
    전 에뛰드 눈물 글리터 아이라이너 써봤는데,
    바를 당시엔 예뻤는데 시간이 지나면 싼티펄 느낌이 나더라구요 ㅋ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