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거 없지만 라오스 출장 갔을 때 파우치를 살짝 공개!

워낙 더운 나라로 가는 데다가 대외적인 일정이 적어서

색조 메이크업은 최소화하고 자외선 차단에 올인했다.

 

 

 

 

 

 

... 그런데도 뭐가 은근 많아...

하도 피곤한 상태로 사진을 찍었더니만

노이즈가 심해서 죄다 세피아 처리해버림;

 

 

 

 

 

 

우선, 매우 간단한 립제품들.

 

- 스미스 로즈버드 모카로즈 튜브형

- 버츠비 틴티드 립밤 로즈

- 에스쁘아 립트리트먼트

 

아무렇게나 발라도 될만큼 촉촉하게 립케어 기능 있고

하나만 발라도 포인트가 되는 색상들로 초이스 해갔다.

 

 

 

 

 

 

그리고, 아이 제품들.

 

- 시세이도 인터그레이트 아이브로우

- 토니모리 젤라이너 듀오 (브라운)

- 케빈어코인 더마스카라

- 뷰러 2종

 

인터그레이트 아이브로우야 평소에도 워낙 잘 쓰는 제품.

저거 하나로 아이브로우, 아이섀도우, 노즈 쉐이딩까지 가능.

정말 이번 출장에서는 화장에 대한 욕심이 없었던 거다.

그저 너무 초췌해보이지 않을 정도로 최소한의 예의만 다함;

 

토니모리 젤라이너 듀오는 라이너와 펄섀도우가 있고

브러쉬까지 내장되어 있어서 출장용으로 꽤 유용해.

 

그런데 마스카라 선택이 좀 에러였다. 케빈어코인 쯥.

저게 안 그래도 볼륨감은 별로 없는 데다가 다 써가서

안 그래도 화장품 구성이 미니멀한 와중에는 매우 밋밋함;

안 번지는 건 좋은데 이건 뭐 바른 것 같지도 않더라고;

한국 돌아와서 공병샷 찍고 바로 재활용 쓰레기통으로...

 

 

 

 

 

 

속이 꽉 찬 토니모리 젤라이너 듀오, 괜히 단독샷.

 

 

 

 

 

 

가장 중요한, 베이스군 되시겠슴미다.

 

- 리엔케이 UV 선팩트

- 이니스프리 미네랄 모이스춰 피팅 베이스

- 리즈케이 컬러베일 020호

- 로얄네이쳐 울트라 리커버리 선 SPF50 PA+++

- 미샤 올어라운드 마일드 에센스 선밀크 SPF45 PA+++

- 아르마니 하이 프레시전 컨실러 3호

- 에스프리크 멜티 픽스 치크 PK

 

리엔케이 선팩트는 수시로 덧바르는 용도로 챙겨갔고

주 자외선 차단 기능은 로얄네이처와 리즈케이가 담당.

특히 리즈케이는 강력한 자외선 차단에 스킨케어 기능,

그리고 믿을만한 커버력까지 갖춰서 여행 때 필수품!

미샤는 덧바르면 미친듯이 밀려서 짜게 식어버렸다;

 

이니스프리 수분 베이스는 급할 때 늘 구세주니까.

화장이 들뜨고 건조할 때 토닥토닥 발라서 정리도 하고,

술 먹고 얼굴이 푸석할 때 화장 첫 단계로 쓰기도 하고,

이래저래 이니스프리에서 기똥차게 잘 만든 제품이여.

그런 의미에서, 최근 멤버십 데이 때 재구매를 감행했지.

 

에스프리크 멜티 픽스 치크는, 뭐 무슨 말이 필요하랴.

사랑합니다. 넌 좀 최고의 치크 컬러 제품이라니까.

(언젠가부터 메이크업을 최소화하더라도 치크는 필수.

아, 진짜 안색이 어두워져서 이제는 더이상 안 되것어;)

 

 

 

 

 

 

이번에 새로이 개시한 리엔케이 선팩트도 괜히 단독샷.

입자도 곱고, 브러쉬가 내장된 것도 마음에 들긴 하는데

역시 덥다고 많이 덧바르면 들뜰 수는 있으니 유의할 것;

 

 

 

 

 

 

기타 등등...

 

- DHC 기름종이

- 이니스프리 그린티 미네랄 미스트

- 크랩트리 앤 에블린 라수르스 핸드크림

- 오르비스 네일 트리트먼트

- 더바디샵 화이트 머스크 EDT 샘플

- 아이드롭

 

그냥 부피 작은 것들로 잡다하게 챙겨갔다.

EDT 샘플을 챙겨간 건 좋은데 더운 날씨에 비해서

묵직한 화이트 머스크향은 에러여서 결국 안 썼음;

 

 

 

 

 

 

요즘 여행 파우치에 필수품인 티라이트 캔들,

그리고 늘 넉넉하게 챙겨가는 시트 마스크팩.

 

특히 라오스처럼 덥다 못해 뜨거운 나라에 갈 때는

늘 호텔 도착하자마자 냉장고에 시트팩부터 넣는다.

 

 

 

 

 

 

스킨케어 라인은 의외로 매우 심플하게.

 

- 비디비치 로즈 페이셜 미스트 (미니)

- 더바디샵 드롭스 오브 유스 세럼

- 이니스프리 더그린티 씨드 크림

 

어차피 스킨케어 첫 단계는 칠링해둔 시트팩으로 하니까

작은 미스트 정도만 챙겨가고 세럼/크림 2단계로 구성.

 

더바디샵 드롭스는 조만간 따로 리뷰를 올리겠지만

개인적으로 만족도가 제법 높은, 고농축 세럼이다.

한 방울만 펴발라도 얼굴이 보들보들 촉촉해진다니까.

 

이니스프리 그린티 씨드 크림 역시 물건으로 꼽는다.

너무 무겁지 않되 충분히 촉촉한 수분크림 기능도 하되

밤에 듬뿍 바르면 진정팩 기능도 충분히 잘 해낸다.

게다가 용기가 가벼워서 여행이나 출장 갈 때도 가뿐해.

괜히 기초 샘플 시리즈로 이것저것 들고가는 것보다

이렇게 멀티로 잘 쓰이는 정품 하나 가져가는 게 좋다.

 

솔직히 출장 가서 피곤한데 스킨케어 복잡한 건, 별로잖아.

한 단계로 축약하더라도 기능이 확실하고 멀티 가능한 게 좋아.

 

 

 

 

 

 

비록 향은 약하지만 삭막한 호텔방을 부드럽게 해주는,

여행이나 출장의 필수품, 티라이트 캔들.

 

 

 

 

무더운 라오스 출장은, 이 파우치와 함께 하였네.

다음번에는 "비즈니스 미팅 일정이 있는 출장용"

파우치 포스팅도 한번 올려봐야겠다고 생각하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6.23 09:24 로제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제가 최근에 취직을 해서 더운데 출퇴근하고 지치다보니
    이번 포스팅이 왠지 너무 반갑네요 ㅋㅋ
    글의 목적은 여행용 파우치지만
    차가운 시트팩, 자외선 차단, 향초 보니까
    저한테 꼭 필요한 정보 같아요 ㅎㅎㅎ
    특히 시트팩은 별로 애용하지 않는 편이었는데
    최근에 더위 먹은 기색이 역력한 피부에 그 시원함을 얹을 생각을 하니 왠지 벌써 신나네요 ㅋㅋㅋ

    • 배자몽 2012.06.24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덥고 지쳐도, 취직은 축하드립니다 :)
      여행용 파우치라고 올렸지만 별로 특별한 내용은 없어서 민망해요 ㅋ
      시트팩은 단 1박짜리 일정이라도 늘 몇 개씩 챙겨가는 아이템입니다.
      특히, 전 밤에 술 마시고 잘 때가 많아서 -_- 더더욱 필요함 ㅋㅋㅋ
      평소 집에서도, 여름은 역시 시트팩의 계절이죠. 생각만 해도 씨원하게~

  2. 2012.06.23 14:52 토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초까지+_+ 넘 우아하신 거 아니에요? ㅎㅎㅎㅎ
    저는 요즘 티존의 개기름 잡기 및 화장 지워짐 방지용으로 키스 메이크업베이스+이니스프리 노세범 파우더 애용 중이에요.
    메포 미스트앤픽스도 5월에 뿌려보고 건조함과 눈가 퍼석거림에 내다버리고 싶었는데 요즘 뿌리니까 또 좋더라구요 ㅋㅋㅋㅋ

    왠지 나이 먹을수록 기름기는 많아지면서 눈 주위는 더 푸석+건조해지는 느낌이에요.
    특히 코와 미간, 턱의 피지가 돋보여요 ㅋㅋㅋㅋㅋ -_ㅜ

    • 배자몽 2012.06.24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적은 노력으로 우아 떨 수 있는 방법임을 깨달았거등 ㅋㅋㅋ
      근데 아닌 게 아니라 호텔방에 저거 하나만 있어도 마음이 편해져;
      베이스 조합을 보니까 이제 한여름이 되긴 됐구나 싶어지는구려.
      키스 베이스에 노세범 파우더, 그리고 메포 미스트 콤비라니 ㅋㅋㅋ

  3. 2012.07.01 13:47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좋다. ^^
    더운나라로 체류하러 가는 나는 저렇게 챙겨서는 택도없지만,
    그래도 여행 파우치 구경하면 어찌나 시간가는줄 모르고 재미진지!!
    버츠비 노랑 파우치는 내 화장대 서랍서 잠자고있는 아이라 그런지 더 반갑네. ㅡㅡ

    • 배자몽 2012.07.02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 이제 집 열쇠와 화장대 열쇠를 넘기고 가십시돠 ㅋㅋㅋㅋㅋㅋ
      이번에 장기 체류하는 김에 홍콩 현지 뷰티 늬우스 좀 전해줘요 ㅋ





최근에, 계획에도 없이 파주로 드라이브 나갔다가
어찌어찌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에 들르게 됐으며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로얄네이처 매장을 만났다.




ROYAL NATURE

http://www.royal-nature.com/ 
 



정말, 골수까지 얼어버릴 것 같은 최악의 혹한이라
여유로운 기분으로 구경하지는 못했지만 -_-
예전부터 궁금하던 브랜드여서 힘내서 촬영해옴.

하지만, 역시 손이 꽁꽁 얼어서인지 나중에 보니
사진들이 절반 이상은 다 초점 나가있더라...
그래도 올리는 데에 의의를 두고 포스팅을!






아울렛 제일 큰 동 1층 어드메에 있다.
나도 정처없이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거라서;

유기농 핸드메이드 브랜드 로얄네이처 제품들을
판매하는 오프라인 매장 겸 카페의 컨셉이더라.
아마, 서울 내에도 서래마을 등에 이런 매장이
몇 있다고는 들었는데 이렇게 파주에서 만났네;






호오.
매장의 양해도 구했겠다, 어디 다 스캐닝해볼까.
(하지만 사진들은 다 초점 나갔을 뿐이고 -_-)






아무래도 수제 비누와 바디 제품들이 메인이기에
이런 기프트 세트가 입문용으로는 가장 만만하다.

하긴, 나도 예전에 선물받은 리프팅 샤워젤로
로얄네이처라는 브랜드를 처음 알게 됐더랬지.






스킨케어 제품 중에서는 대용량 로즈 워터가
대표 상품이고, 쟈스민과 라벤더도 있다.






그리고, 비누들.
세안할 때 고체 비누 특유의 핸들링감을 좋아해서
테스트용으로 한 둘 사볼까 생각도 들었지만
일단 집에 있는 비누 재고를 생각하고 사진만...






요즘은 하도 수제 비누 브랜드들이 많아서
그 중에서 얼마나 경쟁력 있을지는 몰라도
어쨌든 이게 로얄네이처의 트레이드 마크.






발렌타인 기념으로 1+1 할인하길래 사본 -_-
남성용 기초 2종... 인데 사용감이 참 가볍다.
날씨가 훨씬 더 따스해진 후에야 써야 할 듯;






그리고 내가 데려온 제품들.
T-700 울트라 리커버리 선 SPF50 PA+++
같은 시리즈의 비비크림.
(사진에 안 보임.)

예전부터 묘하게 촉이 오던 제품들인데
사용해보니까 과연 내 취향에 잘 맞더라고.
피부가 편하게 숨쉬는 느낌이라고 할까?
물론 그만큼 비비의 커버력은 떨어지지만
어차피 애당초 기대하지 않았으므로 패스.

심지어 소용량을 샀더니 케이스가 작고 가벼워서
매일 파우치에 휴대해도 되겠다 싶을 정도.

... 별도의 제품 리뷰는 언젠가...








그리고 나머지는 구매의사까지는 안 생기지만
"아, 이런 제품들도 있구나" 식으로 구경한 정도.

... 정말 이 날 많이 힘들었나보다...
거리만 가까웠더라면 사진 찍으러 재방문할 판.


암튼 예전부터 은은하게 궁금하고 호감가던
로얄네이처를 우연히 만난 것만으로 난 만족해!
그리고 선크림이랑 비비크림은 더더욱 만족해!

다만, 유사한 컨셉의 자연친화 브랜드들이 난무하는데
그 와중에 로얄네이처가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나아가 그 지갑까지 열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겠지.


다음에는 서래마을 로얄네이처 오픈 스튜디오에 가서
커피 한 잔 하면서 여유로이 둘러보고 싶은 마음도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3.16 16:50 부엉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기다리던 리뷰가~저도 조만간 매장 방문해보고 싶네요~
    그러게요 일단 매장도 그렇고 괜찮아보이기는 하는데 다른 자연주의 브랜드들이랑 어떻게 차별화할지가 관건이 될거 같네요.
    여튼 브랜드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 덕후형 소비자의 즐거움ㅋㅋ

    • 배자몽 2012.03.17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어찌어찌 파주에서 만나게 됐지만; 서울 시내에도 몇몇 군데 있을 거에요 ㅋ
      제품들은 좋은데, 정말이지 앞으로 마케팅 전략을 지켜봐야 할 듯...
      일단 저는 개인적으로 기대해온 선블록과 비비가 마음에 들어서 합격!
      역시, 말씀하신 대로 덕후형 소비자의 즐거움이란 이런 거 아니겠습니까 :)

 «이전 1  다음»